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마지막 이야기, Surface Studio 2
    Mobile topics 2020. 1. 28. 14:49

    지난 1월 21~22일에 삼성동 코엑스에서 MS의 서비스 행사(라고 하고 자기 자랑이라고 해석.. ㅋㅋ)인 Microsoft Ignite The Tour가 진행되었다. 뭐 이전에 Oracle 행사도 그렇고 아마존의 AWS 행사도 그렇고 이번 MS의 행사도 명칭을 멋드러지게 Ignite The Tour라고 하지만 내용을 보면 자기네들 시스템, 서비스 자랑이고 쓰면 뭐 여러가지로 돈을 절약할 수 있다는 얘기들로 가득찬 행사다. 물론 내용들 중에는 어느정도 도움이 되는 내용들도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글로벌 기업답게 전세계를 쭉 돌면서 하는 행사라는 것이 좀 다를 뿐이다.

     

    여하튼 그렇다보니 행사에 대해서는 그닥 쓸 내용은 별로 없고(나 말고 다른 MS MVP들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알아서 잘 정리가 될테니) 행사 내용보다는 행사에서 선보여진 하드웨어들에 관심이 가서 그것들에 대해서 가볍게 애기를 해보려고 한다. 참고로 이날 행사에서 MS는 쇼케이스라는 타이틀로 서피스 제품군들을 선보였는데 서피스 프로 7, 서피스 랩탑 3, 서피스 북 2, 서피스 고, 서피스 프로 X, 서피스 허브 2S, 서피스 스튜디오 2 등을 선보였다.

     

    참고로 기업형 하드웨어로 자리잡으려고 하는 서피스에 대한 MS의 생각에 대해서는 첫 번째 이야기에 적었으니 참고하면 될 듯 싶고 또 선보인 제품들을 다 다루려고 하다보니 너무 길어져서 이 포스팅에서 다룰 서피스 스튜디오 2 이외의 다른 모델들에 대해서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길 바란다. 어쩌다보니 마치 시리즈물처럼 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글이 길어지는 것보다는 이게 나을것 같아서 이렇게 편집을 했으니 양해 바란다.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첫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7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Surface Laptop 3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Surface Book 2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네 번째 이야기, Surface Go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다섯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X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여섯 번째 이야기, Surface Hub 2S

    Surface Studio 2

    이번에 다루는 서피스 스튜디오 2는 이전에 다뤘단 다른 서피스 시리즈들과 달리 아직 국내 출시 예정이 없는 제품이다. 즉, 이 제품을 구입하려면 현재로서는 직구외에는 방법이 없다는 얘기다. 쇼케이스 현장에서 만났던 MS 관계자 역시 국내에 아직 내놓을 계획이 없다고 하더라. 개인적으로 앞서 소개한 여러 서피스 시리즈들도 좋지만 이 녀석이 더욱 관심이 가고 끌리는데 말이다(그렇다고 살 계획은 없지만서도.. ㅋㅋ).

     

    서피스 스튜디오 시리즈는 서피스 시리즈들 중에서 어쩌면 거의 유일한 데스크탑 PC라고 봐도 좋을 듯 싶다. 이전에 소개했던 서피스 허브 2S도 어떤 면에서는 비슷하지만 사용 용도가 데스크탑 PC 보다는 전자칠판의 느낌이 강하기 때문에 사무실 안에서 책상 위에 놓고 쓰는 거치형 데스크탑 PC라고 보기는 어렵다. 그리고 다른 서피스 시리즈들, 서피스 프로나 서피스 북, 서피스 랩탑 시리즈 등은 태블릿, 노트북 계열이기 때문에 서피스 시리즈들 중에서 거의 유일한(서피스 허브 2S도 데스크탑이라고 주장한다면 어쩔 수 없지만.. ㅋㅋ) 데스크탑 계열의 모델이라는 생각이 든다.

     

    MS Surface Studio 2

    서피스 스튜디오 시리즈는 처음에 나왔을 때 애플의 아이맥(iMac)과 같은 컨셉의 제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맥도 보면 커다란 디스플레이가 보이고 그 디스플레이 안에 본체를 함께 넣은 제품으로 유무선 키보드와 마우스를 연결해서 쓰는 컨셉의 제품이기 때문에 서피스 스튜디오가 이 컨셉의 제품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충분이 들만 하다고 생각이 들었다.

     

    하지만 서피스 스튜디오의 데모 영상이나 실제 사용 용도를 보면 아이맥 보다는 와콤의 태블릿 PC인 신티크에 더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디스플레이에 직접 서피스 펜을 이용하여, 혹은 서피스 다이얼을 이용하여 그림을 그리고 색을 칠하는 작업을 하기에 적합하게 나온 모델이기 때문이다. 쇼케이스 현장에 있었던 MS 관계자 역시 서피스 스튜디오의 경쟁 모델은 애플의 아이맥이 아닌 와콤의 신티크라고 언급을 했다. 즉, 서피스 스튜디오 시리즈는 디자이너, 혹은 설계하는 사람들을 위한 제품으로 범용적인 제품이라기 보다는 사용 목적이 분명한 제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래서일까? 다른 서피스 시리즈들은 한국 출시가 진행되는데 유독 서피스 스튜디오 시리즈의 한국 출시는 검토되고 있지 않은 이유가 수요처가 분명하기 때문에 그 시장이 한국은 작기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MS Surface Studio 2

    뭐 어찌되었던 국내에 출시 예정이 없다고 하더라도 개인적으로 무척이나 관심이 있었던 제품이니 어떤 녀석인지 가볍게 살펴보자. 쇼케이스 현장에 전시된 서피스 스튜디오는 서피스 스튜디오 2이다. 서피스 스튜디오 2는 다른 서피스 시리즈들과 달리 디스플레이 크기가 하나 뿐이다. 4500 x 3000(192 PPI)의 해상도에 3:2 비율의 터치가 지원되는 28인치 픽셀센스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10개의 터치 포인트를 지원하는 멀티 터치가 지원되는 것이 장점이다. 앞서 언급했듯 서피스 펜과 서피스 다이얼이 지원된다.

     

    CPU의 경우 인텔 7세대 i7-7820HQ CPU가 탑재되어 있는데 아마도 서피스 스튜디오 3이 나오면 인텔 10세대 CPU가 탑재되지 않을까 예상이 된다. 메모리는 16GB와 32GB 중 선택할 수 있으며 저장공간 역시 SSD로 1TB와 2TB 중 선택할 수 있다. 디자이너를 위한 모델답게 인텔 내장 그래픽카드가 아닌 NVIDIA의 GeForce GTX 1060(6GB)과 GTX 1070(8GB) 그래픽카드 중 선택할 수 있게 되어 있다.

     

    그 외에 4개의 USB 3.0 포트(그 중에 하나는 전원 포트로 쓰인다고 한다)와 SD 카드 리더기, USB-C 포트, 3.5파이 이어잭 포트, 1G 이더넷 포트 등이 제공되며 Windows Hello 얼굴 인식을 위한 500만 화소의 전면 카메라와 마이크 및 스테레오 스피커 시스템이 탑재되어 있다. WiFi 5를 지원하고 블루투스 4.1을 지원하기 때문에 무선 키보드와 마우스를 사용할 수 있다.

     

    뭐 이런 사양 덕분에 서피스 스튜디오를 애플의 아이맥 프로와 비교하는 경우가 많은데 아이맥 프로의 경우 범용성을 지닌 녀석이지만 이 녀석은 디자이너에게 초점을 맞춘(물론 개발용으로도 오피스 작업용으로도 쓸 수 있지만) 전문가용 단말기 성격이 강해서 와콤의 신티크와 비교하는 것이 맞을 듯 싶다.

     

    뒤에 힌지 부분이 강해서 디스플레이의 높낮이와 기울기 조절이 자유롭다. 키보드와 마우스 사용이 편한 각도와 서피스 펜을 사용하기 편한 각도를 정해서 그 각도로 서피스 스튜디오 2를 위치시키고 쓰면 된다. 국내에서 만약에 판매가 된다면 웹툰 등 만화를 그리는 작가들이나 일러스트를 그리는 디자이너, 캐드 등을 사용해서 설계를 하는 설계자들이 쓰면 좋은 제품이 되지 않을까 싶다.

     

    국내에서 판매가 될 가능성이 있기는 하지만 그래도 한국 MS가 아직은 판매할 생각이 없다고 하니 좀 아쉽기는 하다. 가격은 위에서 언급한 메모리, 저장공간, 그래픽카드를 어떻게 선택하느냐에 따라서 달라지겠지만 최소 사양으로 하면 $3,499에서 시작을 한다. 

     

    서피스 스튜디오 2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아래의 URL을 참고하길 바란다. 아직 국내 발매 미정인 제품이기 때문에 한글로 된 MS 자료가 없어서 서피스 허브 2와 같이 영문으로 된 링크를 알려주니 참고하길 바란다.

    https://www.microsoft.com/en-us/p/surface-studio-2/8sbjxm0m58t4?activetab=pivot:overviewtab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이날 쇼케이스에서 선보인 다른 서피스 시리즈에 대해서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면 될 듯 싶다.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첫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7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Surface Laptop 3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Surface Book 2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네 번째 이야기, Surface Go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다섯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X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여섯 번째 이야기, Surface Hub 2S 

    마무리 하면서..

    원래는 하나의 포스팅에 앞서 쭉 언급한 7개의 서피스 시리즈들을 다 다루려고 했다. 그런데 글을 쭉 쓰다보니 너무 길어지게 되어서 읽는 사람들이 너무 지루해 할 듯 싶어서 카테고리 별로 나누게 되었다. 그러다보니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마치 시리즈물처럼 되어 버렸는데 그래도 이렇게 나누니 각 포스팅의 길이가 짧아져서 좀 읽기 편하게 되지 않았나 싶다(나만의 생각일 수도 있지만 -.-).

     

    왜 MS가 서피스 시리즈들을 기업형 제품으로 강력하게 밀려고 하는지에 대해서는 별도의 포스팅으로 얘기를 해보려고 한다. MS Ignite 행사의 내용 중 상당수가 Windows OS나 Office 솔루션의 업데이트, 배포에 대해서 다뤘고 보안 및 장비 관리 부분에 대해서 다뤘다. 물론 가장 인기가 있었던 세션은 주로 MS의 클라우드 서비스인 MS 에저(Azure) 관련 세션들이었지만 말이다. 어떻게 기업의 IT 관리자들이 업무용으로 사람들에게 지급한 장비들을 편하게 관리할 수 있는지에 초점이 맞춰졌고 그 중심에 서피스 시리즈가 있다고 계속적으로 언급을 했기에 나중에 들은 내용들을 정리해 볼 예정이다.

     

    여하튼 쓰다보니 솔직히 좀 뻘글이 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오랫만에 좀 긴 글을 적어본 듯 싶다. 그럼 이만 정리하도록 하겠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