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세 번째 이야기, Surface Book 2
    Mobile topics 2020. 1. 28. 14:47

    지난 1월 21~22일에 삼성동 코엑스에서 MS의 서비스 행사(라고 하고 자기 자랑이라고 해석.. ㅋㅋ)인 Microsoft Ignite The Tour가 진행되었다. 뭐 이전에 Oracle 행사도 그렇고 아마존의 AWS 행사도 그렇고 이번 MS의 행사도 명칭을 멋드러지게 Ignite The Tour라고 하지만 내용을 보면 자기네들 시스템, 서비스 자랑이고 쓰면 뭐 여러가지로 돈을 절약할 수 있다는 얘기들로 가득찬 행사다. 물론 내용들 중에는 어느정도 도움이 되는 내용들도 있기는 하지만 말이다. 글로벌 기업답게 전세계를 쭉 돌면서 하는 행사라는 것이 좀 다를 뿐이다.

     

    여하튼 그렇다보니 행사에 대해서는 그닥 쓸 내용은 별로 없고(나 말고 다른 MS MVP들이 운영하는 블로그에 알아서 잘 정리가 될테니) 행사 내용보다는 행사에서 선보여진 하드웨어들에 관심이 가서 그것들에 대해서 가볍게 애기를 해보려고 한다. 참고로 이날 행사에서 MS는 쇼케이스라는 타이틀로 서피스 제품군들을 선보였는데 서피스 프로 7, 서피스 랩탑 3, 서피스 북 2, 서피스 고, 서피스 프로 X, 서피스 허브 2S, 서피스 스튜디오 2 등을 선보였다.

     

    참고로 기업형 하드웨어로 자리잡으려고 하는 서피스에 대한 MS의 생각에 대해서는 첫 번째 이야기에 적었으니 참고하면 될 듯 싶고 또 선보인 제품들을 다 다루려고 하다보니 너무 길어져서 이 포스팅에서 다룰 서피스 북 2 이외의 다른 모델들에 대해서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길 바란다. 어쩌다보니 마치 시리즈물처럼 되기는 했지만 그래도 글이 길어지는 것보다는 이게 나을것 같아서 이렇게 편집을 했으니 양해 바란다.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첫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7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Surface Laptop 3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네 번째 이야기, Surface Go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다섯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X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여섯 번째 이야기, Surface Hub 2S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마지막 이야기, Surface Studio 2

    Surface Book 2

    서피스 북 시리즈는 어떤 의미에서 서피스 프로 시리즈의 상위 버전이라는 생각이 든다. 서피스 프로 시리즈가 2-in-1 개념을 적용한 노트북, 태블릿 겸용 단말기인 것처럼 서피스 북 시리즈 역시 2-in-1 개념을 적용한 버전이기 때문이다. 즉, 디스플레이 부분과 키보드 부분이 분리가 되며 디스플레이는 터치를 지원하기 때문에 그렇다. 하지만 서피스 프로 시리즈가 태블릿에 가까웠다면(이라고 하지만 그냥 태블릿을 가장한 노트북이라고 보는게 맞을 듯) 서피스 북 시리즈는 노트북에 가깝다고 보면 된다. 디자인을 보면 그냥 서피스 랩탑 시리즈와 별반 다를 것이 없기 때문이다. 디스플레이 부분이 분리되어 별도로 쓸 수 있다는 것만 다를 뿐이다.

     

    하지만 서피스 북 시리즈가 서피스 프로 시리즈와 다른 것은 다름아닌 키보드 부분에 있다. 키보드가 서피스 프로 시리즈의 타입 커버와 달리 일반 노트북에서 사용하는 그런 타입의 키보드를 쓰기 때문이다. 맨 처음에 소개했던 서피스 프로 7에 타입 커버를 붙여서 키보드 입력을 하는 것보다 밑에서 소개할 서피스 북 2에서 키보드 입력을 하는 것이 훨씬 입력감이 좋다.

     

    그리고 서피스 북 시리즈가 서피스 프로 시리즈와 다른 것은 GPU에 있다. 서피스 프로 시리즈는 CPU 칩셋에 함께 있는 GPU, 즉 인텔의 내장 그래픽을 사용하는데 비해 서피스 북 시리즈는 별도의 GPU가 키보드 부분에 있다. 별도의 그래픽 카드가 있다는 얘기다. 물론 디스플레이를 분리했을 때에는 디스플레이를 겸하는 본체의 CPU 칩셋에 함께 있는 인텔의 내장 그래픽을 사용하지만 키보드를 붙여서 쓸 때에는 키보드에 탑재되어 있는 NVIDIA의 GTX 1050(13.5인), GTX 1060(15인치) GPU를 사용하게 된다(물론 CPU에 따라 다른데 i5 모델은 인텔 통합 그래픽 GPU를 쓴다).

     

    이런 이유로 서피스 북 시리즈는 서피스 프로 시리즈의 상위 버전이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날 쇼케이스에서는 서피스 북 시리즈의 최신 모델인 서피스 북 2의 13.5인치, 15인치 모델이 전시되었다.

     

    MS Surface Book 2 15인치

    앞서 언급한 서피스 랩탑 시리즈도 그렇고 지금 언급하는 서피스 북 시리즈도 그렇고 왜 13.5인치와 15인치의 차이를 두는지 모르겠다. 밑에서도 언급하겠지만 서피스 북 2의 15인치 모델과 13.5인치 모델은 지원되는 성능에 차이가 있다. 일단 CPU의 경우 13.5인치 모델은 인텔의 7세대 CPU인 i5-7300U, 8세대 CPU인 i5-8350U, 그리고 i7-8650U가 탑재되고 15인치 모델은 13.5인치 모델의 최상위 CPU인 i7-8650U가 탑재된다. 성능에 대한 다양성은 13.5인치 모델이 15인치 모델보다는 많은 편이다.

     

    13.5인치 모델이든 15인치 모델이든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i7-8650U CPU가 탑재된 모델에만 NVIDIA 그래픽 카드가 별도로 들어가는데 여기서 차이가 난다(CPU는 차이를 안내면서 말이지 -.-). 13.5인치에는 GTX 1050 이산 GPU가, 15인치에는 GTX 1060 이산 GPU가 들어간다. 물론 얼마나 차이가 날지는 모르지만 어찌되었던 숫자가 높을수록 성능이 좀 더 높은 것이라고 생각할 수 있으니 성능에 차이가 나는 것은 어쩔 수 없는 일이다.

     

    디스플레이의 크기에 따라 해상도는 당연히 다르다. 재미난 것은 같은 13.5인치, 15인치 모델인데 앞서 언급했던 서피스 랩탑 3와 서피스 북 2의 해상도가 좀 다르다는 것이다. 서피스 북의 13.5인치 모델은 3000 x 2000(267 PPI)으로 3:2 비율의 디스플레이를 제공하며 15인치 모델은 3240 x 2160(260 PPI)으로 마찬가지로 3:2 비율을 제공한다. 서피스 랩탑 3가 15인치는 2496 x 1664, 13.5인치는 2256 x 1504의 해상도를 제공하는 것에 비하면 같은 크기지만 더 고해상도를 제공한다고 볼 수 있다.

     

    MS Surface Book 2 13인치

    메모리에서도 차이가 난다. 13.5인치 모델에는 8GB와 16GB 중 선택이 가능하다. 하지만 15인치 모델은 그냥 16GB 외에는 없다. 저장공간은 SSD로 둘 다 256GB, 512GB, 그리고 1TB 중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15인치 모델은 그냥 저장 공간에 따라서 가격 차이가 나는 것이고 13.5인치 모델은 CPU와 메모리, 저장공간을 어떻게 선택하느냐에 따라서 선택의 폭이 다양하다고 할 수 있을 듯 싶다.

     

    일단 전시된 제품은 둘 다 i7 CPU가 탑재된 모델인지라 별도의 NVIDIA 그래픽 카드가 키보드 부분에 내장된 제품이었다. 그리고 재미난 것이 보통 이런 2-in-1 제품은 언제든지 키보드 부분의 착탈이 가능하지만 서피스 북 2의 경우 외부 GPU, 즉 NVIDIA 그래픽 카드를 사용하고 있는 상황에서는 키보드 분리가 되지 않았다. 아마도 어플리케이션이 동작 중에 GPU의 분리로 인해 문제가 생기는 것을 막기 위한 조치가 아닐까 싶다.

     

    앞서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서피스 북 시리즈는 그 특유의 키보드와 디스플레이 부분의 연결의 힌지가 매력적인 제품이다. 그리고 키보드를 분리시키지 않더라도 키보드 부분을 뒤로 접어서 마치 좀 두꺼운 태블릿처럼 사용할 수 있다. 태블릿 모드로 사용하는데 외부 GPU를 사용해야 하는 경우를 위함이 아닐까 싶다.

     

    위에서도 언급했지만 왠지 13.5인치 모델은 기업형 모델과 일반 개인용 모델을 겸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이 되었고 15인치 모델은 오롯이 기업형 모델로 디자인이 된 듯 싶다. 13.5인치에 비해 15인치 모델들이 서피스 랩탑 3도 그랬고 이 서피스 북 2도 마찬가지로 최상위 성능을 제공하는 모델로 거의 고정되어 나오기 때문이다. 뭐 그래도 서피스 북 2의 15인치 모델은 서피스 랩탑 3의 AMD 모델처럼 기업에서만 구매할 수 있는 모델이 아니라 일반 사용자들도 구매가 가능하다는 것이 좀 다를 뿐이다.

     

    재미난 것은 서피스 북 2의 경우 서피스 랩탑 3보다 낮은 성능의 CPU를 제공한다. 심지어 서피스 프로 7보다도 낮은 성능의 CPU를 제공한다. 원래 서피스 시리즈의 성능 라인업은 서피스 프로 - 서피스 북 - 서피스 랩탑의 순이라고 보는데 작년에 서피스 프로와 서피스 랩탑이 신버전이 발표되었지만 서피스 북은 발표되지 않았기 때문에 성능 라인업 순위가 역전되지 않았나 싶다. 뭐 조만간 서피스 북 시리즈도 서피스 북 3가 나올테니 그때쯤이면 다시 앞서 언급한 성능 라인업이 유지되지 않을까 싶다.

     

    서피스 북 2에 대해서 좀 더 자세히 알고 싶으면 아래의 URL을 참고하길 바란다.

    https://www.microsoft.com/ko-kr/surface/devices/surface-book-2?activetab=surface_book_2_pivot%3aprimaryr3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이날 쇼케이스에서 선보인 다른 서피스 시리즈에 대해서는 아래의 링크를 참고하면 될 듯 싶다.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첫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7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두 번째 이야기, Surface Laptop 3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네 번째 이야기, Surface Go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다섯 번째 이야기, Surface Pro X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여섯 번째 이야기, Surface Hub 2S

    MS Ignite에서 본 MS Surface 시리즈 마지막 이야기, Surface Studio 2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