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디스플레이 전쟁, CES 2019를 통해 살펴본 삼성과 LG의 모습들..
    IT topics 2019.01.12 17:05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CES 2019가 모두 끝났다. 2019년의 IT 트랜드를 살펴볼 수 있는 대형 전시회로 CES는 모바일 분야보다는 가전쪽에 무게를 둔다. 그러다보니 스마트폰, 태블릿 등과 같은 모바일 단말기보다는 TV, 냉장고, 세탁기 등 주로 가전제품들이 많이 선보여지는 전시회이기도 하다. 이번 CES 2019에서는 어떤 제품들이, 또 기술들이 선보였는지 인터넷을 통해 살펴보는 것도 재밌을 듯 싶다. 직접 가보지 못하니 구글 검색으로, 네이버의 IT 세션 기사로, 유튜브로 찾아서 간접적으로 경험해야 하는 아쉬움이 있는 것은 어쩔 수 없지만 말이다.


    일단 삼성, LG, 소니 등과 같은 잘 알려진 가전업체들도 많이 참여했고 인텔, 엔비디아 등과 같은 CPU, GPU 업체들도 생각보다 많이 참여했다. 일단 손쉽게 정보를 찾을 수 있었던 삼성과 LG에 대해서 간단히 CES 2019에서 어떤 것들을 선보였는지 살펴보도록 하자.


    QLED를 내세운 삼성


    삼성은 이번에 디스플레이, 특히 TV 부분에 중점을 뒀다고 보여진다. 먼저 CES 시작 전에 애플과 협업을 통해 2018년형 TV부터 아이튠즈와 에어플레이 2 기술을 탑재한다고 발표해서 나름 이슈선점을 했다. 물론 바로 LG가 CES에서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TV를 발표함으로 이슈선점을 빼앗겼지만 말이다. 애플과의 협업에 대해서는 별도로 포스팅을 한 것이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QLED, 그리고 마이크로LED TV


    8K QLED TV


    발표한 제품들을 살펴보자. 일단 98인치 8K QLED TV가 눈에 띈다. 뒤에서 LG 얘기할 때도 언급하겠지만 LG는 OLED를 밀고 나가는데 비해 삼성은 QLED를 밀고 나가고 있다(재밌는 것이 스마트폰에서는 AMOLED를 또 주력으로 밀고 있다). 그 외에도 62인치부터 89인치까지 다양한 크기의 8K QLED TV를 선보였다. 삼성은 이번 CES를 통해 8K QLED 디스플레이에 대해서 타사 대비 강점이 있다는 것을 강조하고 있는 듯 싶다.


    마이크로LED를 채용한 더 월


    QLED 말고도 마이크로LED도 많은 관심을 받고 있는 삼성의 주력 디스플레이 카테고리다. 삼성은 이번 CES에서 75인치 마이크로LED TV를 공개했다. 그런데 언론 공개, 비즈니스 공개만 하고 일반 전시는 안한 듯 싶다. 참고로 작년 CES 2018에서는 '더 월'이라는 마이크로LED TV를 공개해서 주목을 받았다. 어찌되었던 일반 전시를 하지 않아서 정보가 부족해 무척이나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QLED 모니터


    스페이스 모니터


    TV 말고도 모니터 부분에서도 재미난 제품들이 나왔는데 일단 글램프형 힌지 스텐드를 채용한 스페이스 모니터가 눈에 띈다. 마치 책상에 벽걸이형 브라켓을 설치해서 거기에 모니터를 달아버린 그런 모습으로 책상에서 모니터 받침대가 차지하는 공간을 최소화하면서 여유공간을 더 제공하려는 아이디어가 돋보이는 제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32인치는 UHD, 27인치는 WQHD 해상도로 나온다.


    삼성 CRG9 게이밍 모니터


    그리고 와이드 디스플레이가 돋보이는 모니터들도 눈에 띄었는데 CRG9 게이밍 모니터라는 제품은 27인치 모니터 2대를 가로로 붙여놓은듯한 크기의 49인치 32:9 비율의 QHD 커브드 QLED 모니터다. 곡선형 모니터이기 때문에 49인치에 좌우로 긴 모니터이지만 그렇게 크다는 느낌은 주지 않는 듯 싶다. 그 외에 32인치 커브드 UH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UR59C 모니터도 전시되었다. 앞서 스페이스 모니터도 그렇고 게이밍 모니터도 그렇고 삼성은 모니터에서도 QLED 패널을 탑재해서 신제품을 내놓으려고 하는 듯 싶다.


    자동차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디지탈 콕핏 2019


    디지탈 콕핏 2019


    다른 디스플레이 제품도 있었는데 하만과 함께(라고는 하지맘 하만이 삼성의 자회사이니) 만든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인 디지탈 콕핏 2019도 재미난 제품으로 관심을 끌었다. 디지탈 콕핏 2019는 자동차의 네비게이션 부분과 함께 대시보드 부분까지도 디지탈 디스플레이로 변경해서 다양한 정보를 보여주도록 하는 제품 겸 플랫폼이다. 계기판의 디지탈화는 물론이고 대시보드에서 전후면 카메라를 통해 영상을 볼 수 있고 전화를 걸거나 받을 수도 있으며 지도 표시도 가능하다.


    보통 이런 작업들은 네비게이션 영역에서 많이 진행되었는데 디지탈 콕핏 2019는 대시보드, 네비게이션 영역에 상관없이 적절하게 정보를 보여주고 제어할 수 있게 하는 것이 핵심이다, 거기에 빅스비가 추가되어 외부에서도 차량 내부의 시스템 통제가 가능하고 차량 내부에서는 음성으로 제어가 가능하도록 하고 있다. 삼성이 하만을 앞세워 본격적으로 차량용 제어 시장에 들어가려고 하는 듯 싶다.



    모바일 제품들은 좀 아쉬움이..


    모바일 제품들은 이번에는 갤럭시 노트 9 정도만 선보였고 다른 신제품은 잘 보이지 않았다. 아마도 모바일 제품들은 MWC 2019에서 본격적으로 선보일 듯 싶다. 이미 MWC 2019 시작 일주일 전에 삼성 갤럭시 언팩 2019를 통해 갤럭시 S10이 공개될 것이고 작년 삼성 개발자 회의에서 선보였던 인피니티 플랙스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폴더블 스마트폰이 MWC 2019에서 선보일 듯 싶으니 모바일은 MWC 2019를 기다려야 할 듯 싶다. 5G 이슈도 있으니까 말이다.


    정리


    일단 이렇게 삼성이 CES 2019에서 선보인 제품들에 대해서 간단히 살펴봤다. 여기 언급한 제품들 말고도 더 많은 제품들이 선보였는데 앞서 언급한 디스플레이 제품들이 메인이 되었고 그 외에는 뭔가 서브가 된 듯한 느낌이다.


    총평을 하자면 LG의 롤러블 OLED TV 때문에 왠지 이슈 선점 및 관심도 선점에는 LG에 밀린 듯 보이지만 디지탈 콕핏 2019 등 나름 의미있는 제품들이 선보인 것만으로도 성과는 있지 않았을까 싶다는 생각이 든다.


    둥글게 말아버린 OLED 디스플레이를 내세운 LG


    어떤 의미에서 이번 CES 2019의 승자는 LG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물론 삼성과 비교할 때 모바일 분야는 삼성이 상대적으로 우위에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가전분야, 특히 TV와 모니터, 냉장고, 에어컨, 사운드바 등의 이른바 백색가전 분야에서는 내 생각에는 삼성보다는 LG가 상대적으로 비교우위에 있다고 보기 때문이다.


    LG는 밑에서 언급하겠지만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TV, LG 시그니처 OLED TV R을 선보임으로 CES 2019에서 가장 핫한 관심을 받았다. 그리고 사운드바가 CES 2019 최고 혁신상을 받음으로 사운드에 강한 기업이라는 이미지도 다시 가져갔다(물론 삼성이 하만을 인수함으로 이 부분에도 업그레이드를 하려고 하고 있지만 앞서 언급한 것과 같이 다른 분야를 더 신경쓰는 것 같다).


    시선을 압도한 어트랙터


    입구부터 시선을 끌었던 어트랙터


    LG 역시 삼성처럼 디스플레이를 중점적으로 내세웠다. 특히 LG 전시관 입구에 펼쳐놓은 어트랙터는 LG의 디스플레이 기술이 이정도라는 것을 시위하듯 보여줬다. 일단 그것부터 사람들의 시선을 압도했으며 관심을 끌었던 것 같다. 어트랙터는 200여개의 커브드 OLED 디스플레이를 붙여서 만들었으며 바다 속 모습이라던지 폭포의 모습, 숲에서 냇물이 흐르는 모습들을 사실적으로 표현해서 많은 관심을 받았다.



    그 외에 발표된 제품들을 살펴보자. 삼성 얘기를 할 때도 언급했지만 삼성은 QLED와 마이크로LED를 내세우는 반면 LG는 OLED를 내세워서 디스플레이 제품들을 내놓았다.


    돌돌 마는 OLED, 그리고 나노셀 TV


    LG 시그니처 OLED TV R


    일단 이번 CES 2019에서 어쩌면 가장 많이 관심을 받은 제품일 것이다. 돌돌 말아서 보관할 수 있는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TV, LG 시그니처 OLED TV R을 선보였다. LG 시그니처 시리즈이며 R은 롤링, 혹은 롤러블의 R인 듯 싶다. 이 녀석에 대해서는 별도의 포스팅으로 정리한 것이 있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LG 시그니처 시리즈인데다가 65인치이며 새로운 컨셉이기 때문에 아직 가격이 공개되지 않았지만 왠지 어마무시할 듯 싶다.


    8K OLED TV


    그리고 시그니처 OLED TV R 뿐만이 아니라 88인치 8K OLED TV도 선보였다. 삼성과 달리 LG는 4K(시그니처 OLED TV R은 4K 지원)와 8K 지원을 모두 선보였다는 것이 특징이다. 삼성의 경우 98인치 QLED 8K TV가 가장 큰 TV였는데 LG는 이 88인치 8K OLED TV가 이번에 CES 2019에서 선보인 가장 큰 TV인 듯 싶다. 그리고 현존하는 가장 큰 OLED TV가 바로 이 8K OLED TV이기도 하다.


    나노셀 TV 8K


    그리고 OLED 제품이 아닌 다른 제품도 내놓았다. 삼성이 마이크로LED 제품을 내놓은 것처럼 LG는 나노셀 TV 8K를 선보였는데 나노셀은 LED 계열 디스플레이로 보면 된다. OLED보다는 저렴하게 뽑을 수 있다고 알려져 있기에 OLED의 가격이 부담되는 소비자들을 대상으로 8K가 지원되는 75인치 나노셀 TV 8K가 이번 CES 2019에 선보여진 것이다. 즉 비싼 OLED에 대응하기 위한 제품이라고 보면 된다. 일단 TV는 이렇게 정리하고..


    모니터들


    LG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


    LG 역시 모니터도 내놓았는데 삼성과 마찬가지로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49WL9)를 선보였다. 49인치 32:9 비율의 와이드 모니터로 사이즈 자체는 삼성의 게이밍 모니터와 동일하다. 27인치 QHD 모니터 2대를 붙여놓은 듯한 크기라는 것도 비슷하고 해상도 역시 QHD를 지원하는 것도 동일하다. 다만 삼성의 게이밍 모니터는 곡면형인데 비해 LG 울트라 와이드 모니터는 사진에서 보면 플랫형, 즉 평면형인 것처럼 보인다. 곡면형이 좋은지 평면형이 좋은지는 사용하는 사람들의 개인취향에 따라 틀리기 때문에 따로 얘기는 하지 않을려고 한다.


    이 녀석 말고도 울트라기어 38GL950G, 울트라파인 32UL950도 함께 발표되었다. 울트라기어 모니터는 QHD+ 해상도에 144Hz 주사율을 지니고 있으며 G-Sync를 지원하는 게이밍 모니터이고 울트라파인 모니터는 4K 해상도에 썬더볼트 3을 지원하는 영상 편집 및 고화질 사진 작업용 모니터라고 보면 된다.


    짧은 거리에서 넓은 화면을 보여주는 빔 프로젝터


    시네빔 레이저 4K


    그리고 재미난 프로젝터도 전시했는데 시네빔 레이저 4K(HU85L)라는 4K 지원 프로젝터를 발표했다. 이 녀석의 특징은 짧은 투사 거리 대비 상당한 크기의 화면을 보여준다는 것이다. 투사 거리가 18cm밖에 안되는데 무려 120인치의 대형 화면을 보여준다. 2500 안시루멘의 밝기를 자랑하며 ThinQ를 탑재했기 때문에 음성명령으로 제어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참고로 시네빔 레이저 프로젝트는 CES 2018에서 발표해서 최고 혁신상을 받은 제품인데 그 제품의 업그레이드 버전이라고 보면 된다.


    CES 최고 혁신상을 받은 사운드바


    사운드바


    디스플레이 제품 말고 사운드 제품도 발표했다. 다름아닌 사운드바를 발표했는데 LG 사운드바 SL9은 이번 CES 2019 최고 혁신상을 받은 제품이다. 이 녀석의 특징은 자이로센서가 탑재되어있어서 위치에 따라 스피커 출력의 위치를 듣는 사람에게 자동으로 맞춰준다는 것이다. 즉, 전면 스피커와 업 파이어링 스피커의 위치를 조절해 듣는 사람에게 입체적으로 들릴 수 있게 해준다는 얘기다. 이전에는 B&O와 협업을 했다면 이 제품은, 아니 이 제품부터는 멜리디안과 협업해서 사운드 퀄리티를 조절하는 것 같다. 이외에 구글 어시스던트가 내장되어있기도 하다.


    중저가형 스마트폰, LG Q9 발표


    모바일 제품은 삼성과 마찬가지로 LG도 그렇게 많이 선보이지는 않았다. 그래도 신제품이 하나 소개되었다고 한다. 일단 잘 알려진 V40이 나왔다고 하고 이번에 Q9을 새로 선보였다. 재밌는 것은 CES 2019에서 발표한 것과 동시에 국내에서 이통 3사용과 자급제폰으로 출시가 되었다는 것이다(즉, 미리 준비해뒀다가 발표와 동시에 출시했다는 얘기다).


    LG Q9


    6.1인치 QHD+ 해상도, 19.5:9 화면비율을 지닌 보급형 스마트폰인데 출고가가 499,400원으로 스냅드레곤 821을 AP로 사용하고 있으며 4GB RAM, 64GB 스토리지를 지니고 있고 microSD 슬롯이 있어 최대 2TB까지 확장이 가능하다고 한다. 카메라는 전면 800만화소, 후면 1600만 화소의 전후면 싱글 렌즈를 탑재하고 있고 AI 기능 탑재 카메라를 지니고 있다. 사운드는 HiFi 쿼드 DAC를 탑재하여 깔끔한 사운드를 뽑아내준다고 한다. Q9의 컨셉은 프리미엄급 스팩을 지닌 보급형 스마트폰인데 이건 중국계, 특히 샤오미가 진행하고 있는 방식이다. 과연 국내시장에서 얼마나 선전할지는 지켜봐야 할 듯 싶다. 일단 Q9에 대해서는 나중에 다시 자세히 정리하는 것으로 하고.


    AI 플랫폼, ThinQ에 대한 대대적 홍보



    그 외에 LG의 인공지능 서비스인 ThinQ에 대해서도 대대적으로 홍보하고 있다는 소식도 들었다. 삼성이 빅스비를 자사의 전제품에 전방위로 넣어서 나름대로의 생태계를 구축하려고 하는 것처럼 LG 역시 ThinQ를 전방위로 내세워 인공지능에 대한 LG의 기술력을 알리려고 하는 듯 싶다. 물론 빅스비와 ThinQ는 접근 컨셉이 조금은 다르다는 생각이 든다. 이에 대해서 나중에 따로 정리를 하겠지만 외연 확장을 노리는 빅스비에 비해 ThinQ는 일단 LG 자체의 인공지능 플랫폼으로 가져가려는 모습이다. 별도의 ThinQ용 API가 공개되었다던지 하는 소식을 못들어서 말이다. 하지만 LG의 TV, 냉장고 등에 들어가서 인공지능 기능을 수행하는 것을 보면 일단 LG 제품 자체의 플랫폼화를 하고 나중에나 API 오픈 등 외연 확장을 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정리


    그리고 수제맥주 제조기인 홈브루 역시 전시되었는데 시음은 할 수 없었다고 한다. 하기사 만드는데 2주정도 걸리니 보여줄 수 없었겠지만 말이다. 그 외에 LG의 경우 로봇 제품들도 많이 선보였는데 그 부분은 나중에 정리하도록 하겠다.


    총평을 해보자면 일단 이번 CES 2019에서 LG 시그니처 OLED TV R로 참관객들의 관심을 확 끌었기에 승자라는 얘기를 듣는 것이 사실이다. 분명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는 시그니처 OLED TV R의 방식 말고도 다양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다(가장 빨리 나올 수 있는 방식이 벽걸이형으로 빔프로젝트용 스크린 방식처럼 내려오는 TV가 아닐까 싶다). 그리고 LG 담당자가 얘기한 것처럼 모바일에서 곧 적용이 가능할 것이다. LG는 이번 CES 2019에서 그 기술적 가능성을 보여줬다. 그것만으로도 상당히 임팩트가 크다는 생각이 든다. 그리고 디스플레이 부분에 집중하고 있다는 생각을 많이 갖게 만드는 행보였다고 본다.


    디스플레이 싸움, 그리고 본질과 확대


    삼성과 LG의 이번 CES 2019의 모습을 보면 둘 다 디스플레이에 집중하는 모습을 보였다. 삼성의 QLED와 마이크로LED, 그리고 LG의 OLED와 나노셀로 나뉘어지는 디스플레이의 싸움이 볼만했다. 디스플레이 자체의 이슈로만 보자면 롤러블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시그니처 OLED TV R의 LG가 삼성을 좀 압도하는 모습이다. 하지만 삼성은 디지탈 콕핏 2019와 같이 기존 가전제품의 영역이 아닌 자동차 영역으로까지 확대하는 모습을 보였다. 즉, LG는 가전 제품 본연의 모습에 집중하고 삼성은 더 넓은 세계로의 확대를 노렸던 CES 2019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뭐 이정도로 삼성과 LG에 대해서 간단히 정리를 마무리해보자. 나중에 기회가 되면 소니와 그 외에 재미난 제품을 선보인 다른 회사들에 대해서 살펴볼까 한다.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