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2018년) 10월 30일에 있었던 애플의 2번째 스페셜 이벤트에서 애플은 많은 사람들이 예상했지만 파격적인 신제품들을 선보였다. 모두가 익히 알고 있는 아이패드 프로의 새버전부터 사장될 것이라 여겨졌던 맥북에어와 단종되었다는 소문이 무성했던 맥 미니의 새로운 버전까지 소개를 했는데 스티브 잡스가 죽은 후 팀 쿡이 CEO가 된 이래로 가장 호응도가 높았던 스페셜 이벤트가 아니었나 싶다. 스페셜 이벤트에 대해서는 이 블로그에서 소개한 적이 있기 때문에 별도로 언급하지는 않겠다.


스페셜 이벤트 이후 시간이 꽤 지났으며 앞서 언급한 3종의 신모델도 국내에도 본격적으로 판매되기 시작했다. 그런데 워낙 가격이 깡패인지라 사고 싶어도 돈이 없어서 못사는 상황이다. 그래도 어떻게 생긴 녀석인지 궁금해서 신사동 가로수길에 있는 애플스토어에 가서 그 신모델 3종 세트를 구경하고 왔다. 먼저 새로운 아이패드 프로 2018부터 가볍게 만나보도록 하자.


iPad Pro 2018


아이패드 프로의 2018년형 모델(이하 아이패드 프로 2018)은 무척이나 심박하다. 스페셜 이벤트에서 공개되었을 때에도 참 재밌는 제품이 될 듯 싶다고 생각했는데 직접 보니 여러가지로 참 괜찮은 제품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패드 프로 2018이 기존 아이패드 프로 제품과 다른 점은 홈버튼이 사라졌다는 것이다. 그리고 FaceID로 잠금해제를 한다는 것이다(아이폰 X 시리즈와 동일하게 되었다).


그렇다고 해서 노치 디자인을 적용한 것은 아니다. 사라진 홈버튼의 크기만큼 배젤을 줄였다.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지 않은 것이 얼마나 다행인지 모른다. 태블릿인 아이패드에 노치 디자인은 좀 아니라고 생각했기 때문에 말이다. 그래서인지 디자인은 무난하게, 하지만 세련되게 나왔다는 생각이 든다.


아이패드 프로 2018은 2가지 모델이 나왔는데 11인치와 12.9인치 모델이다. 11인치 모델은 기존 10.5인치 모델과 동일한 크기에 배젤이 줄어들어 화면이 커진 것이며 12.9인치는 반대로 화면은 기존 12.9인치와 동일한데 배젤을 줄여 전체적인 크기가 줄어든 모델이다. 일단 애플스토어에서 먼저 만나봤던 아이패드 프로 2018은 11인치 모델이었다.


아이패드 프로 2018


밑에서도 설명하겠지만 이번 아이패드 프로 2018은 여러가지 면에서 새로워진 모델이라고 할 수 있다.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듯 애플펜슬(2세대)이 아이패드 프로 충전단자 쪽에 있는 것이 아니라 위에 붙어있다. 그리고 충전 및 연결 커넥트 부분도 달라졌는데 그것은 밑에서 얘기하도록 하겠다. 위의 사진은 이른바 풀패키지(아이패드 프로 2018, 애플펜슬 2세대,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를 찍은 것이다. 생각같아서는 저대로 들고 집에 가고 싶었지만.. ㅎㅎ


일단 아래의 영상을 보자. 애플스토어에서 만졌던 아이패드 프로 2018을 동영상으로 편집한 것이다. 그 다음에 밑의 내용을 보면 이해가 더 빠를 것이다.



없어진 홈버튼과 줄어든 배젤 등 달라진 디자인


아이패드 프로 2018 전면 모습


일단 전면 디자인을 보자. 기존 아이패드 프로와 다른 점은 앞서 언급했듯 홈버튼이 없다는 것이다. 그리고 배젤이 상하좌우가 모두 같은 크기다. 그러다보니 상하좌우 구별하기가 좀 어렵다(구별하는 방법은 있다). 뭐 어느 방향으로 써도 무방하다는 얘기다. 만약 정사각형 디자인으로 나왔더라면 정말 재밌었을 듯 싶다. ㅎㅎ 


아이패드 프로 2018 밑면(가로모드 기준) 모습


아이패드 프로 2018의 밑면 모습이다. 참고로 가로 모드의 기준이다. 세로 모드라면 왼쪽의 모습이라고 보면 된다. 기존 아이패드 프로와 다른 점은 밑을 포함한 상하좌우의 각 사이드의 모양일 것이다. 기존에는 약간 뒷쪽으로 들어간 어느정도 기울기가 있는 둥그스름한 모양이었는데 이번 아이패드 프로 2018은 예전에 아이폰4처럼 평평한 모양을 지녔다. 이유는 밑에서 설명하겠다. 또 기존 아이패드 프로에는 밑에 스마트 키보드와 연결하는 단자가 있었는데 이번 버전에는 없다. 아마도 무선 페어링 방식을 쓰는 듯 싶다.


아이패드 프로 2018 윗면(가로모드 기준) 모습


아이패드 프로 2018의 윗면 모습이다. 앞서 언급한 것처럼 가로 모드일 때의 기준이며 세로 모드라면 오른쪽의 모습이라고 보면 된다. 볼륨 버튼이 보이고 장앙에 검정색 둥그스름한 바가 보이는데 이 부분이 애플펜슬 2세대를 충전시키는 부분으로 자석으로 되어있는 부분이다. 여기에 애플펜슬 2세대를 붙이면 충전이 된다. 뭐 워낙 자력이 강력해서 냉장고에도 붙을 정도다. ㅎㅎ


아이패드 프로 2018 왼쪽(가로모드 기준) 모습


아이패드 프로 2018의 왼쪽, 즉 가로 모드 기준으로 왼쪽이며 세로 모드일 때는 윗쪽의 모습이다. 전원 버튼이 보이고 스피커가 보인다. 아이패드 프로 2018은 기존 아이패드 프로처럼 각 모서리 부분에 스피커가 4개가 붙어 있다.


아이패드 프로 2018 오른쪽(가로모드 기준) 모습


아이패드 프로 2018의 오른쪽, 즉 가로 모드일 때의 오른쪽이고 세로 모드일 때는 밑 부분의 모습이다. 역시나 스피커가 보이고 연결 및 충전 슬롯이 보이는데 밑에서 설명하겠지만 지금까지의 아이폰과 아이패드가 가져왔던 라이트닝 방식이 아닌 USB-C 타입이다. 이게 어떤 영향을 가져올지는 좀 더 지켜봐야겠지만 일단 아이패드 프로 2018 입장에서는 붙어서 작업할 단말기들이 더 많아졌다는 의미인지라 괜찮은 듯 싶다.


아이패드 프로 2018 세로 모드 전면 모습


앞서 가로 모드를 살펴봤고 위의 모습은 세로 모드을 때의 전면의 모습이다. 11인치 모델임에도 불구하고 배젤이 작아서 그런지 지금 내가 사용하고 있는 아이패드 에어 2와 전체적인 크기는 비슷해 보인다. 물론 성능은 몇배 차이가 나지만 말이다. 


아이패드 프로 2018 뒷면 모습


아이패드 프로 2018의 뒷면이다. 기존 아이패드 프로와 달리 옆면이 둥그스름하지 않고 평평해서 그런지 뒷면도 각 엣지 부분이 각져서 보여서 뭔가 기존 모델과 달리 단단해 보인다. 앞서 잠깐 언급도 했지만 느낌은 예전에 아이폰4의 디자인과 비슷한 느낌이다. 카메라 부분이 카톡튀가 좀 맘에 안들지만 뭐 나쁘지는 않아 보인다. 밑에 iPad 글자 밑에 3개의 원형 구멍(?)이 있는데 뭐하는 놈인지는 모르겠다. ㅎㅎ


FaceID를 위한 트루뎁스 카메라


아이패드 프로 2018에서의 트루뎁스 카메라


앞서 언급했듯 아이패드 프로 2018이 기존 아이패드 프로와 다른 점은 홈버튼이 사라지고 FaceID를 도입했다는 것이다. 그렇다면 FaceID를 인지할 수 있게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이 있다는 얘기인데 아이폰 X 시리즈(X, XS, XS Max)는 노치 영역에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을 넣었지만 아이패드 프로 2018은 노치 디자인을 적용하지 않았기에 배젤 어느 부분에 넣었겠거니 했는데 위의 사진처럼 가로 모드일 때에는 왼쪽, 세로 모드일 때는 윗쪽 배젤이 트루뎁스 카메라 시스템을 넣었다. 일단 배젤리스 모델이 아니기 때문에 배젤에 얼마든지 센서들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은 되니까 이렇게 한 듯 싶다. 다만 아이폰 시리즈와 달리 아이패드 프로 2018의 FaceID는 어느 방향으로도 다 얼굴 인식이 된다고 한다.


USB-C 타입 연결 방식, 그리고 사라진 3.5파이 이어잭 슬롯


USB-C 타입 커넥터를 사용하는 아이패드 프로 2018


앞서 언급했듯 아이패드 프로 2018에서 달라진 부분 중 홈버튼이 사라진 것과 함께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이 바로 충전 및 연결 커넥트가 달라진 것인데 기존의 라이트닝을 사용하지 않고 USB-C 타입을 채택했다는 점이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나 태블릿의 경우 USB-C가 이제는 표준으로 탑재되는데 애플도 향후 애플 제품에 충전 및 연결 방식을 라이트닝에서 USB-C로 바꾸려고 하는 듯 싶고 그 첫번째 대상이 이번 아이패드 프로 2018이 되지 않았나 싶다. USB-C로 바뀐 이후 외부 HDD 연결이나 여러 USB-C 지원 장비를 붙이는 것이 용이해졌으며 인식도 잘 되는 것을 유튜브를 통해 확인할 수 있었다. 상당히 의미있는 변화라는 생각이 든다.


위의 4면을 모두 봤을 때 뭐가 없다라는 느낌이 있었다. 바로 3.5파이 이어잭 슬롯이 없어진 것이다. 이제 애플은 아이패드 프로에서도 3.5파이 이어잭을 사용하는 유선 이어폰 지원을 공식적으로 중단했다. 물론 무선 이어폰을 연결하면 되며 아니면 3.5파이 이어잭과 USB-C 젠더를 이용해서 연결해서 들어도 된다. 아이패드 프로 2018 패키지를 보지 못해서 패키지 안에 USB-C 타입 커넥터가 달린 이어폰이 있는지는 모르겠다만 있다면 그것을 이용해도 된다. 어찌되었던 애플 입장에서는 더 이상 애플의 모바일 단말기에서 3.5파이 이어잭 연결용 유선 이어폰을 지원하지 않는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자력 무선 충전이 가능한 애플 펜슬 2세대


아이패드 프로 2018 12.9인치에 붙어 있는 애플펜슬 2세대의 모습


앞서 언급했듯 애플 펜슬이 2세대가 나왔으며 기존 1세대가 라이트닝을 통해 충전을 해야 하는 것에 비해 2세대는 위와 같이 아이패드 프로 2018의 윗쪽(가로 모드 기준)에 붙임으로 충전이 되는 방식으로 바뀌었다. 덕분에 수납도 편해졌고 사용도 편해진 듯 싶다. 참고로 위의 사진은 아이패드 프로 2018 12.9인치 모델에 애플 펜스 2세대를 붙인 것이다. 11인치 모델에서는 좀 더 아담하게 보인다. ^^;


충전 중인 애플펜슬 2세대의 모습


재밌는 것은 저렇게 붙이면 상단에 애플 펜슬의 충전 상태를 잠시 보여준다. 참고로 위의 모양처럼 붙여야지 반대로 붙이면 충전이 되지 않는다(위의 저 충전 상태가 나와야 충전이 된다). 방향이 중요하다. 의외의 일격이었다. ㅋㅋ


광활한 가상키패드


아이패드 프로 2018 12.9인치에서 보이는 가상 키패드


뭐 아이패드 프로의 경우 아이패드 자체만으로도 작업을 하지만 보통은 아래에서 언급할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기존에는 스마트 키보드)나 아니면 블루투스 무선 키보드를 연결해서 많이 사용한다. 스마트폰인 아이폰과 달리 이건 거치용 단말기 성격이 강해서 말이다. 지금 내가 사용하고 있는 아이패드 에어 2 역시 키보드에 거치해서 사용한다. 그런데 12.9인치 모델의 경우 워낙 화면이 커서 저렇게 화면의 가상키패드로도 입력하는데 큰 무리가 없을 듯 싶었다. 물론 물리적인 키보드와 가상 키패드는 입력할 때의 감촉이 다르니 차이가 분명히 있지만 말이지. 그래도 가상키패드는 무척이나 커서 쓰기는 좋을 듯 싶다.


기울기 조절이 가능한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아이패드 프로 2018이 나오면서 함께 나온 것이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인데 기존 스마트 키보드와는 다른 녀석이다. 뭐 커버 역할을 하는 것도 키보드 역할을 하는 것도 동일하지만 방식 자체가 다르다. 스마트 키보드의 경우 기존 아이패드 프로의 하단(가로 모드 기준)에 연결 슬롯이 있는데 앞서 아이패드 프로 2018의 각 면을 보여줬지만 연결 단자는 보이지 않았고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역시 위에서 보듯 연결 단자는 없다.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를 끼운 아이패드 프로 2018


위와 같이 키보드 부분을 덮어서 커버로 쓸 수 있다.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1단에 거치한 아이패드 프로 2018


그리고 기존 스마트 키보드와 다른 점이 부착시 기울기 조절이 가능하다는 것인데 2개의 기울기를 제공한다. 위의 사진은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의 1단 부분에 붙였을 때의 모습으로 기울기가 좀 높은 쪽이다.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2단에 거치한 아이패드 프로 2018


위의 사진은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의 2단 부분에 붙였을 때의 모습으로 기울기가 좀 낮은 쪽이다. 일반적으로 기존 스마트 키보드도 그렇고 다른 거치대에서 제공하는 기울기가 위의 기울기 정도다. 이렇게 2가지의 기울기를 제공하다보니 본인에게 맞는 기울기를 선택할 수 있어서 괜찮은 듯 싶다.


상당히 만족할만한 성능


메모 앱으로 애플 펜슬과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 테스트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의 키감과 애플 펜슬 2세대의 펜슬 느낌을 보기 위해 아이패드 프로 2018에 있는 메모 앱으로 테스트를 해봤는데 이건 내 느낌이지만 키감은 뭐 이전 스마트 키보드에서도 느꼈듯 그렇게 좋은 편은 아니다. 커버 부분만 아니라면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보다는 그냥 MS의 유니버설 모바일 키보드를 구입해서 쓰는 것을 권장한다.


애플 펜슬 2세대의 펜슬 느낌, 반응은 대체적으로 만족할만한 수준이다. 뭐 기존 아이패드 프로와 애플 펜슬 1세대로도 다양한 작업을 하던 사람들이 많으니 2세대는 오죽이나 더할까 싶기도 하고 말이지. 키보드는 그닥 별로였지만 애플 펜슬 2세대는 만족스러웠다는 것이 내 평가다.


아이패드 프로 2018로 본 학주니닷컴 블로그


성능은 어떨까? 그저 애플스토어에 잠시밖에 사용할 수 없었지만 사파리 웹브라우저를 띄우고 이 블로그에 접속을 해보니 무척이나 빠르게 웹브라우징이 되는 것을 봤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아이패드 에어 2와의 비교는 말도 안되고 지금 사용하고 있는 맥북프로(2016년형)보다도 더 빠른 듯 싶다. 그래서 더 사고 싶었기도 했다. 하지만...


아쉬운 가격


아이패드 프로 2018 11인치 가격


내 아이패드 프로 2018의 지름을 막은 것이 있으니 다름아닌 바로 가격이다. 위의 가격은 아이패드 프로 2018의 11인치 모델의 가격이다. 가장 싼 것이 64GB WiFi 모델인데 999,000원, 그냥 100만원이다. 가장 비싼 것은 1TB LTE 모델인데 2,209,000원, 즉, 221만원이다. 물론 진짜 후덜덜한 녀석은 밑에서 나오기는 하지만 말이다.


아이패드 프로 2018 12.9인치 가격


내 아이패드 프로 2018의 지름을 막아준 이 고마운 요소가 바로 아이패드 프로 2018 12.9인치 모델의 가격이다. 앞서 11인치 모델의 가격도 어마무시했지만 12.9인치의 가격은 뭐 상상초월이다. 가장 싼 64GB WiFi 모델의 가격이 127만원(1,269,000원)이고 가장 비싼 1TB LTE 모델이 무려 248만원(2,479,000원)이다. 248만원이라면 뭐 그냥 맥북프로를 사는 것이 더 괜찮지 않을까 할 정도의 가격이다.


참고로 저 가격들은 아이패드 프로 2018의 단품 가격, 즉 단말기 자체의 가격이다. 여기에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와 애플 펜슬 2세대를 더하면 적어도 저 가격에서 최소 30만원은 더 붙어야 한다. 그렇다면 가장 비싼 모델은 얼추 280만원이라는 얘기가 된다. 비싸도 너무 비싸다. 그래서 깔끔하게 아이패드 프로 2018에 대한 지름신의 유혹을 물리칠 수 있었다.


총평


뭐 간단하게 아이패드 프로 2018에 대해서 살펴봤다. 디자인도 괜찮고 속도도 괜찮고 애플 펜슬의 성능도 좋은데 스마트 폴리오 키보드가 좀 실망스럽고 그것보다 저 어마무시한 가격으로 인해 말 그대로 그림의 떡이라는 말처럼 그냥 만져보는 것만으로 만족하고 나오게 되었다.


오늘은 여기까지 정리하는 것으로 하고 다음 포스트에서 새로운 맥 미니에 대해서 얘기를 해볼까 한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