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MS의 OOXML, ISO 표준 인증에 실패
    IT topics 2007. 9. 5. 10:23
    MS의 OOXML ISO 인증이 실패로 돌아갔다. ISO는 9월 2일에 있는 OOXML의 ISO 표준화 인증 투표에서 인증에 필요한 득표를 하지 못했기에 표준화 인증에 실패했다고 발표했다.

    Vote closes on draft ISO/IEC DIS 29500 standard (ISO)

    ISO 표준화 인증에 성공하기 위한 조건은 P-멤버로 알려진 ISO/IEC JTC 1에 소속된 국가 표의 66%(2/3) 이상의 찬성과 전체 국가의 25% 이하의 반대를 받아야 한다. 그런데 OOXML은 P-멤버의 53% 찬성과 전체의 26% 반대를 받았기에 1차 투표에서 탈락했다. 내년초에 2차투표가 있는데 MS는 OOXML에 대한 조건을 ISO 협의국와 조율하여 새로 등록할 것이며 제대로 된다면 2차투표에서 ISO의 인증을 받을 확률이 높다. 하지만 2차투표에서도 인증이 실패되면 OOXML은 ISO의 표준화 인증을 더이상 받을 수 없게 된다.

    이번 OOXML의 ISO 표준화 인증 1차 투표의 결과는 약간 의외였다고 한다. 많은 사람들이 통과할것이라 믿었지만 의외의 변수들이 생긴듯 하다. 아마 돈으로 로비를 벌렸다는 부분에서 도덕성에 결함이 원인이었을 것이라는 분석도 있다. 스웨덴의 경우 노골적으로 돈줄테니 표를 달라는 로비를 벌렸고(이것은 MS도 인정한 부분이니까) 이런 것이 부정적 이미지로 다가올 수 있었다고 본다. 또한 독점에 대한 염려도 한몫했을 것이다. OOXML이 ISO 표준으로 인정되면 이미 시장지배적 기업인 MS에 힘을 더 실어주는 것이 되며 전 세계적으로 SW 시장 및 오피스 시장은 MS에 종속적이 되고 만다는 것이다. 독점에 대한 우려가 이번 투표에서 반대표로 나타나지 않았겠느냐라는 의견이 힘을 받는 이유도 바로 그런 이유때문일리라.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OOXML의 ISO 표준 인증에 반대한다는 것이고 2차 투표때 MS가 OOXML에 대해서 어떤 수정안을 내놓을지는 모르겠지만 ISO 표준화를 시키기 위해서는 OOXML에 들어있는 MS의 특허 부분을 완전히 내놓아야 할 것이라는 거다. OOXML에는 MS가 자체적으로 갖고있는 특허부분이 많다. 공개된 부분도 있지만 공개가 되지 않는 부분도 있다. 만약 OOXML이 ISO 표준으로 인정된 후 OOXML을 이용한 MS가 아닌 다른 기업이 시장지배적 기업으로 성장했을 경우 MS가 OOXML에 있는 MS의 특허에 대한 권리를 행사한다면 그 기업은 크게 낭패를 볼 수 있기 때문이다. 전에도 얘기했지만 홈페이지를 통해서 권리침해에 대한 소송을 하지 않겠다고 명시는 해놨지만 법적 효력이 전혀 없다는 것이 문제라는 것이다. 그러므로 OOXML에 대해서 MS가 권리 행사를 할 수 없도록 하는 것이 우선 선행되어야 할 것이다. ODF를 지지하는 이유도 바로 그런 이유에서다.

    OOXML이 ODF보다 여러가지로 편리하고 강력한 기능을 지원한다는 것은 익히 알려진 사실이다. 그래서 MS는 좀 더 강력한 기능을 지닌 문서포멧을 표준으로 지정해야 한다고 당위성을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ODF보다 OOXML이 더 강력한 기능을 지닌 부분은 다름아닌 MS가 갖고있는 기술력이 OOXML에 들어있기 때문이며 윈도가 아닌 기타 OS(리눅스나 유닉스 등)에서 OOXML의 스팩대로 구현하기 위해서 얼마나 더 투자를 해야하는지에 대한 부분을 고려한다면 차라리 이미 대부분의 OS에 다 구현이 되어있는 ODF 형식을 좀 더 강화하는 것이 더 좋겠다는 생각을 해본다.

    이번 MS의 OOXML ISO 표준 인증에 대한 부분은 다분히 정치적인 측면이 강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MS의 독점적 지위를 더 강화시킬 것인가 아니면 견제할 것인가가 주 목적이었을 것이다. 국내에서 진행되었던 OOXML의 ISO 표준인증 반대 운동 역시 MS의 독점을 막기위해 한 일이지 OOXML의 기능이 떨어져서 그런 것은 아닐 것이다. 만약 MS가 OOXML에 대한 모든 특허 부분이나 기술적인 부분을 공개하고 권리행사를 하지 않는다는 조건을 세우면 OOXML에 대한 ISO 표준 인증에 찬성을 던질 것이다. OOXML에 대한 MS의 권리행사 때문에 반대하기 때문이다.

    부디 MS가 2차투표때 OOXML에 대해서 권리행사에 대한 부분을 완전 개방했으면 하는 바램이다.

    * 관련글 *
    IBM, MS의 SOA 접근법 맹비난
    MS의 OOXML, 국제표준으로 인정받을까?

    댓글 6

    • 프로필사진

      재미있게 돌아가고 있네요. ^^
      OOXML... 나쁘진 않은데... MS가 왠지 멍청해 보인다는... - _-;;
      뭐, 전 딱히 찬성이다 반대다라는 입장은 아닌지만, 역시 MS의 행보에는 관심이 갈 수 밖에 없는 것 같습니다. ^^

      2007.09.05 11:12
      • 프로필사진

        MS의 독점지위를 높히는 수단으로 OOXML이 사용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저는 반대지요. -.-;

        2007.09.05 11:22
    • 프로필사진

      OOXML 기술 자체도 안좋습니다.

      2007.09.05 16:11
      • 프로필사진

        뭐 문서를 못봤으니 자세히는 모르겠습니다만.
        ODF보다는 더 다양한 기능이 있다고는 하던데요.. -.-;

        2007.09.05 16:28
    • 프로필사진

      MS의 입장도 기술적인 면보다 정치적인 면에서 더 티나보이지만,
      반대여론도 마찬가지라는거...
      잘 읽었습니다. 저도 트랙백 날립니다.

      2007.09.06 08:06
      • 프로필사진

        기업간의 정치싸움이라는 것이 이번 표준안 사태의 뒷이야기라 생각합니다.

        2007.09.06 10:18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