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의 국내 출시가 불씨가 되어 2010년은 정말로 스마트한 한해가 되어가고 있다고 생각이 들 정도로 스마트폰 열풍이 휩쓸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작년 12월에 국내에 본격 출시된 아이폰 3Gs(아이폰 3G도 나왔지만 뭐 얘기듣기로는 거의 안팔렸다능 -.-)의 효과는 삼성과 SKT를 자극하여 모토로이를 시작으로 갤럭시A, 시리우스, 디자이어, 엑스페리아 X10 등을 거쳐서 갤럭시S와 옵티머스 Q, 옵티머스 Z, 베가 등의 프리미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시장에 나오기 시작했고 옵티머스 원과 엑스페리아 X10 미니 등과 같은 보급형 저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도 시장에 나옴으로 완전히 스마트폰 시장으로 모바일 시장을 휘감아 놓은 한해였다. 지금도 디자이어 HD와 같은 프리미엄급 안드로이드 폰이 출시가 되고 있으며 아이폰4도 한국에 등장하여 아이폰의 열기를 계속 이어나가고 있다. 정말로 2010년은 '스마트폰의 해'라고 해도 좋을 정도로, 아니 '스마트폰 시장의 원년'이라는 말이 아깝지 않을 정도로 풍성한 스마트폰들이 한국의 모바일 시장을 휩쓸었다고 보여진다. 작년에 옴니아2 시리즈들이 한국에 나올 때와는 규모나 차원 자체가 너무 틀리다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이미 시장은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를 바라보고 있다. 다름아닌 타블릿이 차세대 모바일 시장을 노리고 있는 것이다. 올해 4월에 등장한 애플의 아이패드는 타블릿 시장의 서막을 아주 거창하게 열었다. 스마트폰도 아닌 것이, 그렇다고 넷북이나 노트북도 아닌 애매모호한 사이즈와 포지션으로 전자책과 경쟁하게 되지 않겠느냐라고 여겼던 아이패드. 하지만 아이폰보다 더 빨리 100만대를 돌파했으며 전세계적으로 물량이 없어서 못팔 정도로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고 지금도 계속 꾸준히 쭉쭉 팔려나가고 있는 애플의 아이폰에 이은 또 하나의 성공신화를 이끌고 있는 모델이다. 이 아이패드가 타블릿 시장을 본격적으로 열기 시작했다. 그 전에도 타블릿이 존재했지만 노트북에 가까운, 아니 거의 노트북이나 다름없는 성격의 디바이스였고 그 시장은 실패했다고 봐도 과언이 아니었다. 하지만 아이패드는 타블릿이 가야 할 시장을 다시 제시해줬고 당당하게 그 시장에서 성공했으며 그 시장을 키웠다. 그래서 아이폰 쇼크로 인해 수많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나온 것 처럼 아이패드 쇼크로 인해 그 아류작이라고 얘기를 듣는 수많은 타블릿들이 세상에 나오게 된다. 삼성의 갤럭시 탭도 그 중에 하나고 그 전에 나온 KT에서 출시한 아이덴디티 탭 역시 그 아이패드에 영향을 받은 타블릿 중 하나다. 델도 5인치 안드로이드 타블릿을 내놓았고 수많은 제조사들이 타블릿 시장에 뛰어들고 있다. 여하튼간에 아이패드의 영향으로 타블릿 시장도 점점 커져가고 있으며 포스트 스마트폰 시장에서의 선두주자로 우뚝서고 있는 것이다.

그런데 아이폰의 등장으로 스마트폰 시장이 열렸고 전성기를 누리고 있으며 지금도 여전히 전성기를 누리고 있는 중이라고 본다. 즉, 아직까지 포스트 스마트폰 시장을 언급하기에는 시기상조라는 생각이 든다는 얘기다. 하지만 언론이나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벌써 포스트 스마트폰 시장을 논하고 있다. 그리고 그 선두주자로 아이패드, 갤럭시 탭 등의 타블릿 시장을 꼽고 있으며 조만간 이들 타블릿이 모바일 시장을 지배할 것이라고 예언하고 있다. 하지만 앞서 얘기했듯 과연 스마트폰 시장이 벌써 하락세로 접어들고 있다는 것인가? 포스트 스마트폰 시장을 언급해야 할 수준에 이르렀는가 하는 얘기다.

아이폰 4. 올해 중반기에 등장했으며 국내에는 한달여전부터 풀리기 시작했다. 아이폰 3Gs의 다음 모델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무기로 페이스타임 등 기존의 아이폰 3Gs보다 더 발전된 디바이스로 업그레이드가 되었다. 그래서 수많은 사람들이 아이폰 4를 구입했고 기존에 아이폰 3Gs를 갖고 있는 사람들은 약정승계라는 어찌보면 달콤한 독약을 먹으면서까지 아이폰 4로 이동하고 있다. 하지만 써본 많은 사람들이 말한다. 과연 아이폰 4로 옮길 필요가 있을까? iOS4가 아이폰 4만 지원한다면 모를까 기존의 아이폰 3Gs까지 지원하고 있으며 어플리케이션의 지원 등도 동일하다. 물론 아이폰 4의 퍼포먼스가 아이폰 3Gs보다 훨씬 빠르기 때문에 인터넷 속도나 어플리케이션 실행 속도 등에서는 월등히 앞선 모습을 보여주지만 그것이 꼭 아이폰 4로 옮겨가야 할 필요성으로는 와닫지 않는다. 즉, 좋기는 좋지만 필수적으로 옮겨야 할 이유는 아니라는 얘기다. 아이폰 3Gs로도 충분히 잘 쓸 수 있다는 얘기며 내 예상에는 적어도 iOS5까지는 아이폰 3Gs를 지원해 줄 것으로 보이는데(아이폰 3G의 경우는 iOS4까지는 지원받지만 이 이후 버전에는 지원받지 못할 듯) 무리해서까지 아이폰 4로 옮길 필요는 없다는 얘기를 한다. 나 역시 이에 동감한다(그래서 아이폰 4를 안사고 아이폰 3Gs를 구입했다 -.-).

위에서 예로 아이폰 4의 이야기를 했는데 다른 스마트폰의 경우도 마찬가지다. 물론 계속 나오고 있는 어플리케이션을 잘 쓰고 싶다면 꾸준히 스마트폰을 업그레이드 해야 할테지만 스마트폰이 기존 피쳐 폰과 같은 성격의 폰도 아니고 OS만 받쳐준다면 어플리케이션 구동에는 아무런 지장이 없을 것이고 처음에는 이것저것 쓰겠지만 나중에는 자주 쓰는 어플리케이션들이 주로 정해져 버리는데 그런 어플리케이션들은 주로 인터넷 서비스와 연계되어 있기 때문에 고성능의 스마트폰도 좋지만 기존 보급형 스마트폰으로도 얼마든지 커버가 가능하다는 얘기다. 올해 초에 산 모토로이를 적어도 1년반, 2년까지는 충분히 사용해도 무리가 없다는 얘기다.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와 같은 SNS를 이용하거나 YouTube, Flickr, 피카사와 같은 동영상, 사진 공유 서비스를 이용하는데는 별 무리가 없다는 얘기며 이런 용도로 쓴다면 구지 고가의 스마트폰을 매년 사는 것이 아닌 저가용으로 하나 사서 2년간 쭉 우려먹을 대로 우려먹어도 된다는 얘기다. 최신 스마트폰을 구입하려는 이유 중에서는 자기 과시 용도가 어느정도는 있을 것이며 디자인 등을 고려해서 악세서리나 과시용으로 할 것이 아닌 기능적인 면만 본다면 비싼 스마트폰을 억지로 구입할 필요는 없다. 갤럭시S를 샀는가? 비싼 스마트폰이다. 그렇다면 2년정도는 우려먹을 대로 쭉쭉 잘 우려먹는 것이 좋다. 물론 삼성이 꾸준히 OS 업그레이드를 해준다는 것이 전제조건으로 깔려야겠지만 말이다. 내가 아이폰을 좋아하는 이유 중 하나는 아이폰이라는 제품의 질도 좋지만 그것보다는 적어도 2~3년 정도의 꾸준한 지원이 맘에 들어서이다. 국내에서 나오는 스마트폰도 그런 정책을 갖고 가야만 하는데 그렇지 못하다는 것이 너무 안타까울 뿐이다. 뭐 얘기가 좀 중간에 샜지만서도. 어찌되었던 자기가 사용하고자 하는 어플리케이션이나 서비스가 딱 잡혀있고 현재 사용하는 폰의 수준에서 무리없이 동작한다면 나름 이것들을 최대한 뽑아먹을 수 있을 만큼 뽑아먹는 것이 좋다는 생각이 든다.

왜 이런 얘기를 꺼내는가? IT의 디바이스 수준이 너무 빨리 바뀌고 있다. 쫓아가지 못할 수준으로 정말로 무섭게 바뀌고 있다. 1년 안에 나온 모토로이와 갤럭시S의 수준은 정말로 하늘과 땅 차이다. 거기에 아이패드에 갤럭시 탭까지. 타블릿까지 끼어들고 있다. 사용자들 입장에서는 새로운 디바이스들이 봇물 터지듯 나온게 눈은 즐거울 수 있지만 어떤 것을 어떻게 사용해야 하는가에 대한 심각한 고민에 빠지게 된다. 나 역시 IT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똑같은 고민에 빠지게 되고 말이다. 하지만 실제 생활 수준과 IT 디바이스, 서비스들의 수준 격차는 나날이 커져가고 있다. 나중에는 정말로 동떨어진 세계에서 살게 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든다. 그러다보니 모든 전자기기는 죽기 전에 사는 것이 후회하지 않는다는 농담아닌 농담도 나올 정도다.

그래서 하고 싶은 얘기는 하나다. 사고자 하는 물건이 있으면 앞뒤 재지 말고 사고, 산 다음에는 주변을 보지 말고 내가 산 디바이스에만 잘 만족하면서 잘 사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게 좀 덜 억울하게 스마트폰이나 타블릿을 쓰는 방법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세상은 스마트폰 시장을 넘어서 포스트 스마트폰 시장으로 타블릿을 낙점하고 있으며 어떤 성질급한 전문가들은 포스트 타블릿 시장을 노려야 한다고 해서 그 이상의 시장까지 내다볼려고 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아이폰 3Gs(아이폰4가 아닌)나 갤럭시S, 혹은 보급형 스마트폰인 옵티머스 원으로도 쓸 서비스들은 무궁무진하게 많다는 것이다. 이런저런 블로그나 언론에서 얘기하는 그런 미래지향적인 이야기로 정보를 얻고 지식을 쌓으면서도 일단은 현실에 잘 수긍하는 현명한 자세가 필요한 요즘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