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시티카드 어플] 단순한 카드정보 이상의 정보를 보여주는 LBS 기반 시티카드 어플
    Review 2010. 6. 25. 16:39
    아이폰용 어플리케이션들 중에서 보면 재미난 어플리케이션들이 많다. 그 개수도 많을 뿐만 아니라 종류도 많다. 안드로이드 폰을 메인으로 사용하는 내 입장에서는 엄청 부러운 부분이 아닐 수 없다. 그중에서 금융권 어플리케이션들이 종종 눈에 띄는데 이번에 시티카드에서 어플리케이션이 나왔다고 한다. 뭐 하나은행, 외환은행, 기업은행, 시티은행 뿐만 아니라 다양한 카드회사들도 아이폰용 어플을 만드는데 시티카드까지 가세했다는 소식을 듣고 저게 뭔가 하는 생각에 다운로드받아서 실행해봤다. 일단 결론적으로 내가 생각했던 카드 어플과는 다른 실생활에 아주 잘 적용할 수 있는 괜찮은 어플이라는 생각부터 든다. 그래서 오늘 이녀석을 한번 소개할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참고로 내 경우에는 아이폰이 아닌 아이팟 터치로 했는데 잘 된다. 시티카드 어플리케이션은 LBS(위치기반서비스)를 기반으로 하는 서비스인데 아이팟 터치의 WiFi 신호로 위치를 잡아서 실행할 수 있었다. 아이폰에서는 뭐 당연하게 잘 될 것이다(터치에서 잘되면 폰에서는 말할 것도 없는게 아닌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실행을 하면 뭐 3G 네트워크를 쓰면 돈 들어간다는 안내문구(친절하게도)와 함께 열심히 로딩하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재미난 것은 저 로딩하는 모습의 아이콘이 시티카드 마크라는게 재밌다. 세심한 부분까지 신경을 쓴 듯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에 시티카드에서 어플이 나왔다기에 그저 카드내역을 보고 신규 카드 신청을 도와주는 어플이려니 했다. 하지만 시티카드 어플은 그런 수준이 아닌 시티카드를 이용해서 사용할 수 있는 모든 영역의 내용을 다 소개해주는, 혹은 주선해주는, 추천해주는 그런 어플리케이션이었다. 그리고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시티카드가 없어도 저 어플리케이션을 사용하는데는 아무런 지장을 받지 않는다는 것이다. 시티카드가 있으면 정말 많은 도움이 되겠지만 시티카드가 없어도 어지간한 신용카드로도 다 저 어플에서 소개하는 맛집, 주유소, 호텔 등을 이용할 수 있기 때문이다. 종합관광안내소 어플리케이션과 같은 느낌이 들었다.

    기본적인 구조는 상단의 다양한 종류의 메뉴(?)가 있고 중간에는 메뉴에서 선택받은 아이템의 세부 내용들(호텔을 선택했으면 호텔 리스트가 나온다는지 하는)이 나오며 하단에는 현재 위치를 설정하는 메뉴로 구성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를 선택하면 중간에 메뉴에 해당되는 현재 위치 주변에 있는 장소를 보여준다. 위에서는 주유를 선택했고 SK 에너지라는 항목을 선택했더니 상세내역을 보여준다. 지도보기를 누르면 해당 지점의 위치를 지도로 알려준다. 모든 것이 현재 내가 있는 위치를 중심으로 그 주변 정보들을 보여준다. 주소를 찍어서 그 주변 정보를 찾아주는 것이 아니라 알아서 내 주변 정보를 찾아주기 때문에 편리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를 선택할 때마다 주변을 검색해서 관련된 정보를 마치 카드 넘기듯 넘길 수 있는 모양으로 보여준다. 주변에 관련된 정보가 없으면 없다고 나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쇼핑을 누르면 백화점부터 편의점까지 죄다 찾아서 보여준다. 엔터테인먼트는 주로 즐길꺼리를 찾아주는데 영화관 등을 찾아주지만 여기서는 스파를 보여줬다. 마사지도 엔터테인먼트에 들어가나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공항을 선택하면 인천공항의 내부모습이 나오며 관련된 시설을 확인할 수 있다. 공항 모드의 경우에는 세로모드가 아닌 가로모드로 보여주는 것이 특징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예약을 선택하면 카드로 예약할 수 있는 렌트카나 호텔 예약, 꽃배달 서비스 등의 정보들이 나온다. 즉, 카드로 예약할 수 있는 대부분의 아이템들이 다 나온다고 보면 좋을 듯 싶다. 그리고 그래도 카드사에서 만든 어플이라고 시티카드에 대한 정보들도 보여준다(어쩌면 이게 목적이었을지도 ^^). 그리고 사용자메뉴얼도 같이 내장되어있는데 읽어보면 시티카드 어플을 어떻게 사용할 수 있는지 잘 보여준다.

    참고로 시티카드 어플에서 사용할 수 있는 메뉴는 다음과 같다. 외식, 프리미엄다이닝, 씨티포인트 사용처, 지점, 의료, 쇼핑, 주유, 엔터테인먼트, 호텔, 공항(인천공항), 예약, 카드안내, 해외특별우대 서비스, 사용안내 등이다. 외식, 의료, 쇼핑, 주유, 엔터테인먼트, 호텔 등은 LBS를 기반으로 주변 정보를 검색해서 보여준다(앞서 얘기했지만 시티카드가 없더라도 이 정보들은 충분히 활용이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미난 메뉴 중 하나가 바로 해외특별우대 서비스인데 외국에 나갔을 때 시티카드를 이용해서 우대받을 수 있는 방법(장소)을 가르켜준다. 위에서는 홍콩을 선택했다. 그랬더니 시티카드를 사용할 수 있는(그런데 비자나 마스터 카드도 가능할 듯 싶다 -.-) 레스토랑들이 나온다. 그 중에 하나인 네팔 레스토랑을 선택했더니 상세정보들이 나오면서 전화걸기가 있는데 이건 국제전화니 잘 생각해서 전화걸어야 할 듯 싶다(^^).

    뭐 사람에 따라서 다르겠지만 내 경우라면 아마도 주로 커피전문점을 찾는데 이 어플을 자주 사용할 듯 싶다. 아래처럼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낼름 찾아버리는 스타벅스.. 밖에 돌아다닐 때 가장 필요한 것은 이런 커피전문점이 아닐지. 차를 갖고 다닌다면야 주유소겠지만 말이다.

    참고로 아이팟 터치에서도 제대로 다 사용할 수 있을까? WiFi가 잡히는 곳에서는 WiFi 신호를 통해서 위치를 체크할 수 있다. 하지만 와이브로 애그와 함께 아이팟 터치를 사용하고 있는 경우에는? 정확한 위치를 잡기가 어렵다는 문제가 있다. 뭐 그렇다고 해서 전혀 방법이 없는 것이 아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메뉴에 있는 지도를 선택하자. 그리고 현재 내위치를 지도에서 선택하고 위치설정하기를 누르면 수동으로 지도에 보이는 위치를 내 위치로 잡아준다. 그러면 그 위치를 중심으로 정보들이 나온다. 이렇게 하면 GPS가 없는 아이팟 터치에서도 충분히 시티카드 어플을 잘 사용할 수 있다. 전화거는거 빼고는 말이다.

    잘 만든 어플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카드 어플이라고 해서 그냥 단순히 카드 정보만 보여주는 것이 아닌 그 카드를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같이 제시해주는 어플이어서 더 괜찮게 느껴지는 듯 보인다. 앞으로 종종 사용할 듯 보인다. 원하건데 안드로이드용으로 만들어줄 생각은 없을까? -.-;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