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LG는 5G 시대에 V50을 통해 폴더블이 아닌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으로 승부를 보려고 하는데..
    Mobile topics 2019.02.18 13:02

    이번 MWC 2019(2월 25일부터 28일까지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개최)에서 2019년 모바일 시장의 트랜드는 5G, 그리고 폴더블 스마트폰이 이끌 것이라고 많은 사람들이 예상하고 있다. 언론에서도 그렇고 인터넷에서도 지속적으로 5G, 그리고 폴더블 이야기가 계속 나오고 있으며 사람들의 관심도 높기 때문이다.


    당장에 이 글을 쓰는 시점에서 금주 수요일(한국 시간으로는 목요일 새벽)에 삼성이 미국 센프란시스코에서 갤럭시 언팩 2019를 통해 갤럭시 F(어떤 언론에서는 갤럭시 X라고 부르기도 함)라 불리는 인피니티 플랙스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폴더블 스마트폰이 공개될 예정이다. 그리고 MWC 2019 개최 하루 전인 24일에는 화웨이가 MWC 2019가 열리는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 폴더블 스마트폰을 공개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재미난 것은 삼성은 5G보다는 폴더블에 집중할 듯 싶고 화웨이의 경우 폴더블과 5G를 동시에 노리고 있지만 마찬가지로 폴더블에 무게중심이 가고 있는 듯 보인다. LG 역시 이 대열에 동참할 듯 싶은데 LG의 경우 폴더블은 아니고 듀얼 디스플레이를 이용하여 폴더블처럼 보이게 하는 그런 스마트폰으로 이 전쟁에 참여할 듯 싶다. 즉, LG는 폴더블보다는 5G에 더 집중하려는 모습이다.


    간만에 LG 이야기를 해보는데(그동안에는 주로 애플, 삼성, 그리고 화웨이나 샤오미 얘기를 했으니) 최근 LG 사장이 MWC 2019 이전 발표회때 나올 제품에 대해서 언급한 내용도 있고 렛츠고디지탈(LETSGODIGITAL)이라는 IT 전문 매체에서 LG의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에 대한 예상 이미지를 공개한 것도 있고 해서 간단히 적어보려고 한다.


    일단 LG는 이번 MWC 2019에서 G7의 후속모델인 G8과 V40의 후속모델인 V50을 동시에 선보인다고 밝혔다. LG의 권봉석 사장은 2월 15일에 LG사이언스파크(서울 강서구에 있는)에서 기자간단회를 열고 이렇게 밝혔는데 LG의 프리미엄 스마트폰 브랜드 2개가 모두 후속모델로 신제품으로 나온다고 얘기를 했다.


    일단 G8은 4G/LTE 통신 환경에 맞춰진 LTE 전용 프리미엄 모델로 가는 것으로 결정되었다. 5G 모델은 V50이 가져간다. G 시리즈는 LTE 모델로, V 시리즈는 5G 모델로 이원화해서 시장에 내놓겠다는 얘기다. 그리고 G8은 지금과 비슷한 디자인과 성능을 지닐 듯 싶고 V50은 지금까지의 V 시리즈와 달리 앞서 언급하던 듀얼 디스플레이 방식이 채택되는 것으로 언급하고 있다.


    렛츠고디지탈에서 공개한 V50 랜더링 이미지


    위의 이미지는 렛츠고디지탈이라는 IT 전문 매체가 공개한 V50의 랜더링 이미지다. 즉, 예상 이미지이며 실제 이미지는 아니다. 하지만 여러 통로를 통해 공개된 내용을 봤을 때에는 이 랜더링 이미지에 거의 비슷하게 실제로 V50이 나올 가능성이 크다고 생각이 든다.


    렛츠고디지탈에서 정리한 LG 듀얼 디스플레이 폰 방식


    위의 그림은 렛츠고디지탈에서 정리한 듀얼 디스플레이 스마트폰, 즉 V50의 상세한 사용 방식이다. 이 역시 랜더링 이미지를 기반으로 그려진 내용이기 때문에 100% 정확하다고 할 수 없을 것이다. 하지만 얼추 비슷하게는 나오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앞서 V50의 랜더링 이미지를 보면 접혔을 때는 일반 스마트폰 디스플레이 크기를 갖고 펼쳤을 때에는 태블릿급 디스플레이 크기를 갖는 것처럼 보인다. 그 아래 그림을 보면 알 수 있듯 인폴딩 방식이 아닌 아웃폴딩 방식으로 접히고 펼쳐지는 것을 볼 수 있다. 물론 하나의 디스플레이가 접히고 펼쳐지는 폴더블 디스플레이가 아닌 2개, 혹은 3개의 디스플레이가 연결되어 보여지는 방식이다.


    핵심은 위와 같은 듀얼 디스플레이 방식은 펼쳤을 때 2개의 디스플레이가 맞닿는 부분에서 하나의 디스플레이처럼 얼마나 자연스럽게 화면을 연결해서 보여줄 수 있는가가 아닐까 싶다. 하나의 디스플레이가 접히고 펼쳐지는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경우 하나의 디스플레이인지라 펼쳤을 때 자연스럽게 대형 화면을 사용할 수 있지만 듀얼 디스플레이의 경우 2개의 디스플레이가 서로 데이터 동기화가 제대로 진행되어야 하며 유격 등 위치나 배치가 잘못되면 무척이나 어색한 화면으로 보이기 때문에 디스플레이 퀄리티에 문제가 생길 수 있다.


    앞의 2개의 디스플레이 동기화 부분이 잘 해결이 된다면 어떤 면에서는 폴더블 디스플레이보다 접히는 부분에 있어서 더 자연스럽에 접히며 펼 수 있기 때문에 실용성 면에서는 오히려 더 괜찮을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폴더블 디스플레이의 핵심은 접혔을 때의 접히는 부분에서의 이른바 R이라 불리는 곡면 비율인데 종이가 접히듯 접히는 것이 최상일진데 CES 2019에서 선보인 로욜의 플랙스파이와 같이 빈 공간이 많이 보이게 되면 접혔을 때의 두께가 문제가 되기 때문에 만족감이 떨어진다. 삼성이 작년 SDC 2018에서 선보인 인피니티 플랙스 디스플레이가 많은 사람들이 환호했던 것은 접혔을 때의 그 R값이 무척이나 작게 느껴졌기 때문이다. 그런데 듀얼 디스플레이를 이용하게 되면 접히는 부분에 있어서 그런 부담이 상대적으로 덜하기 때문에 접혔을 때의 만족감은 더 좋을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LG 역시 MWC 2019 하루 전인 24일에 G8, V50의 신제품 발표회를 개최할 예정으로 알고 있다. 여기서 실제로 보여지는 제품을 봐야 V50이 어떻게 생긴 녀석인지 확인할 수 있을 듯 싶다.


    LG는 그렇다면 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에 당장 뛰어들지 않고 듀얼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방향으로 했을까? CES 2019에서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선보이면서 결코 기술적으로 구현이 불가능한 상황이 아님을 증명했으면서 말이다. LG는 폴더블로 안가고 그렇다면 롤러블 디스플레이를 스마트폰에 적용할 생각인 것인가?


    일단 LG전자 권봉석 사장은 아직 기술적으로, 또 시장이 미성숙된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보다는 5G 시장에 집중하는 것이 더 맞는 방향이라고 기자간담회에서 얘기를 했다. 화웨이의 경우 폴더블 스마트폰을 20만대 정도 만들겠다고 하고 레노버의 모토롤라 역시 레이저 폴더블 스마트폰을 40만대 전후로 만들겠다고 밝힌 상황이다. 즉, 대량생산으로 가기에는 아직 시기상조이기 때문에 이 시장에 지금 뛰어들기보다는 좀 더 시장 수요가 큰 5G 시장에 집중하겠다는 의도로 보여진다.


    5G의 경우 데이터 송수신 규모가 LTE에 비해 10배 이상 크기 때문에 대용량 멀티미디어 데이터가 오갈 수 있으며 이에 맞춰서 폴더블 스마트폰이 5G 시장에 각광을 받을 것이라 생각을 하지만 폴더블 스마트폰 자체의 가격이 거의 200만원 이상, 심하면 300만원급으로 잡혀질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에 가격 경쟁력에서 상대적으로 떨어질 수 밖에 없어서 당장에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이 급성장하거나 하지는 않을 것이라는게 LG의 판단인 것 같다. 나 역시 올해 갑자기 폴더블 스마트폰 시장이 폭발적으로 성장할 것 같지는 않다. 그저 기술적으로 가능성이 있으며 타사 대비 기술적 우위를 갖고 있다는 정도만 보여주는 수준이 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LG의 이런 듀얼 디스플레이를 이용해서 폴더블 스마트폰처럼 경험을 제공해줄 수 있으면 5G 시장도 잡으면서도 스마트폰 시장 내에서의 대형 디스플레이 요구를 함께 충족시킬 수 있기 때문에 더 시장에서 자리를 잡기 쉽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물론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듀얼 디스플레이의 디스플레이 동기화 문제 및 유격 등으로 인한 디스플레이 퀄리티 문제가 잘 해결이 된다는 조건 하에 말이다.


    오늘은 V50의 디스플레이에 대한 얘기, 그리고 5G에 대한 얘기만 했다. G8과 V50에 대한 상세한 얘기는 MWC 2019 전에 LG가 발표할 때 다시 정리해보도록 하겠다. 글을 마무리하기 전에 몇몇 언론에서 G8과 V50에 대한 카메라 개수 얘기가 나오는데 몇몇 언론에서는 후면 카메라가 2개로 언급되고 있다고 한다. 이미 V40에서 펜타카메라로 카메라 5개를 제공했기 때문에 그 이후의 플래그십 모델은 적어도 5개의 카메라(전면에 2개, 후면에 3개)는 기본으로 탑재할 것으로 보인다. 즉, G8과 V50도 후면은 무조건 3개라는 얘기다(그 이상일 수도 있지만 왠지 그렇게는 안할 듯 싶다 ^^).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