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KES 2011] 올해 말과 내년에 삼성전자가 던지는 화두는 다름아닌 '스마트'
    Mobile topics 2011.10.17 09:23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 한국전자산업대전(KES 2011)에서 가장 큰 부스는 삼성과 LG였다. 먼저 그 중에서 삼성전자 부스의 분위기를 좀 스캐치해보고자 한다. 삼성의 전체적인 분위기는 스마트(Smart)를 밀고 나간다는 것이었다. 라이벌인 LG가 3D로 밀고 나가는 것에 비해 다른 전략을 취한 것인데 내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 전략이 좀 더 나은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 LG에 대한 이야기는 나중에 또 할 수 있으니 그때 얘기하기로 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은 스마트를 전면에 내세워 소비자들을 공략하기 시작했다. 내놓은 제품들도 스마트폰, 태블릿 등의 모바일 디바이스들도 많았고 스마트TV와 홈시어터 시스템도 내놓았다. 가전제품들도 선보였는데 내 경우에는 아무래도 관심이 모바일과 스마트TV 부분이었기 때문에 그쪽으로 많이 쏠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은 TV에서도 스마트TV를 내세웠다. 3D도 지원하지만 옵션이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듯 싶다. 스마트TV의 스마트허브를 통해서 지원되는 다양한 기능을 내세워 홍보하는 것에 중점을 뒀다. 스마트팁이나 스카이프, 소셜 네트워크, 웹브라우저 등의 기능을 스마트TV에서도 할 수 있다는 것을 내세워 TV가 단순히 보여주기 위함이 아닌 이제는 쌍방향 소통이 가능한 디바이스임을 입증하려고 노력한 듯 싶다. CF에서도 이런 전략이 잘 드러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KES 2011에서 삼성은 갤럭시 S2 LTE를 선보였는데 이에 대한 설명은 나중에 또 자세히 할 기회가 있기 때문에 여기서는 그냥 모양이 저렇다 할 정도만 언급하고자 한다. 갤럭시 S2 HD LTE도 선보였는데 유리관에 모이 모셔두고 만져보지 못하게 해서 좀 원성을 받기도 했는데 이는 밑에서 또 언급하려고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마트TV 기능이 있는 모니터들도 나왔는데 예전에 리뷰했던 TA950도 보여서 참 반가웠다. 요즘은 이렇게 TV 기능이 같이 있는 모니터들이 대세인 듯 싶다. 다만 TV 주파수와 모니터의 주파수가 서로 다르기 때문에 이를 어떻게 잘 융화시켰는지가 관건이 될 듯 싶기는 한데 말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리즈 5, 6이라는 홈시어터 시스템도 선보였다. 내 경우 홈시어터 전문이 아닌지라 어떤지는 잘 모르겠지만 왠지 보기에는 참 좋아보였다. 갖고는 싶으나 구축하려면 꽤나 비쌀 듯 싶어서 아쉽기는 했다. 예전에는 신혼용 가전으로 많이 각광을 받았는데 요즘은 예전과 같지는 않은 듯 싶다. 하지만 집에서도 그럴싸한 사운드를 듣고 싶은 사람들에게는 여전히 인기가 많은 아이템인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재미난 아이템들도 소개가 되었는데 위의 사진들처럼 노트북의 키보드 스킨을 컬러풀하게 만들어서 색다른 분위기를 연출할 수도 있을 듯 싶다. 키보드 색만 바뀌어도 아예 딴 노트북처럼 보이게 만들 수 있으니까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유리관 속에 처박혀있는 소문의 갤럭시 S2 HD LTE다. 위와 같이 유리관 속에 쳐박혀있어서 만져보지는 못했다. 아직까지 완성품이 안나온 시점이기에 저렇게 조치한 것일텐데 그래도 좀 아쉽기는 하다. 사양이야 이미 다 공개가 되었으니 따로 언급은 안하겠지만 말이지. 재미난 것은 투명 LCD 안에 넣어서 갤럭시 S2 HD LTE를 설명한 부분이었는데 안에는 갤럭시 S2 HD LTE가 있고 둘러싼 것들이 투명 LCD인지라 내용을 바꿔가며 출력함으로 안에있는 아이템을 효과적으로 설명하는 괜찮은 아이디어라는 생각이 든다.

    자세한 부분은 밑의 동영상을 보면 이해할 수 있을 듯 싶다. 투명 LCD 안에 넣어진 갤럭시 S2 HD LTE의 모습을 찍은 동영상인데 화면과 내부의 아이템이 잘 어우러져 재미난 홍보효과를 가져오는 듯 싶었다.

    이 외에도 갤럭시 S2의 핑크와 화이트 버전도 나왔고 소문의 슬레이트 7도 나왔었다. 카메라인 NX200도 나왔고 미러팝이라 불리는 MW800도 나왔는데 이에 대해서는 따로 포스팅으로 설명하고자 한다. 물론 자세하게는 못하고 짧게 말이지. ^^;

    여하튼 올해와 내년의 삼성의 화두는 역시 '스마트'였다는 것을 다시 한번 일깨워주는 KES 2011 부스였다.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