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다시 한번 진화한다. 드디어 공개된 애플의 차세대 아이폰, iPhone 4!
    Mobile topics 2010. 6. 8. 17:52
    반응형
    오늘 새벽에 WWDC'10에서 드디어 애플은 루머가 풍성했던 아이폰 4세대를 공개했다. 이미 유출본이 돌아다녔고 이 블로그를 통해서도 소개해서 그런지 디자인에 대해서는 그닥 감명받지 못했지만 그래도 새로운 스타일이라고 강조하면서 가치를 높히는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을 보면 왜 스티브 잡스가 엄청난 사람인지 잘 알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 과연 애플은 스티브 잡스가 없으면 유지나 될까 하는 걱정도.. ^^;

    WWDC에서는 많은 이야기들이 나왔다. 애플의 신기술에 대한 이야기를 발표하는 이벤트인지라 어쩔 수 없지만서도. 일단 아이패드 이야기가 먼저 나왔고 그 뒤로 HTML5와 앱스토어 이야기가 나왔다. 뭐 이전 이야기들은 이번 내 관심사에서 멀어진 주제들이니 넘기고 드디어 아이폰 4G라고 알려진 4세대 아이폰이 나왔다. 많은 사람들이 iPhone 4G다, 아니다 iPhone HD다 라고 말했지만 정식 명칭은 iPhone 4라고 한다. 심플하다. 뒤에 귀찮은거 다 떼어버리고 4번째 아이폰이라는 의미에서 iPhone 4로 이름을 지은 듯 싶다. 심플하게 정리하는 스티브 잡스의 관점은 정말로 존경할 만 하다. 인가짓에서 포스팅한 라이브 블로깅을 바탕으로 글을 적어볼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년에 처음 아이폰을 내놓은 이후 1년마다 새로운 서비스와 제품을 업그레이드하면서 계속 아이폰 월드를 확장했다고 스티브 잡스는 강조한다. 그리고 그것은 사실이다. 애플은 아이폰과 앱스토어로 스마트폰 시장이 나가야 할 길을 제시했고 구글와 MS, 림, 노키아 등이 다 애플의 스타일을 답습하고 쫒아가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등장한 iPhone 4. 이름조차 수많은 루머속에 여러갈래로 나뉘었는데 iPhone 4G, iPhone HD 등등.. 결국 4번째 아이폰이라는 의미에서 iPhone 4로 결정된 듯 싶다. 멋지다. 스티브 잡스. 가볍게 심플하게 정리하는구나!

    디자인을 좀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뭐.. 솔직히 맥빠진다. 이 블로그에서도 두어번 소개했던 유출된 디자인이 그대로 나왔다. 애플답지 않은 디자인이라고 욕을 바가지로 얻어먹었던 것으로 기억하는데.. 그래도 새로운 디자인이라고 열심히 강조한다. 기능은 몰라도 디자인만큼은 이번만큼은 좀 아니다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남성다운 세련된 맛이 느껴지는 디자인처럼 보이기는 하겠지만(이 역시 받아들이는 사람에 따라 틀리겠지?) 유출된 디자인에 대해서 주변 사람들의 평가는 전혀 아이폰스럽지 않다라는 반응만.. -.-; 다만 현존하는 스마트폰들 중에서 가장 얇은 9.3mm라는 두께는 정말 칭찬할 만 하다. 양면이 모두 유리재질로 되어있다는 것은 결국 뒷면에도 지문이 뭍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니 사람에 따라서 좋다고도 싫다고도 할 수 있을 듯 싶다. 여하튼 디자인 측면에서만 본다면 우울해진다고나 할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 4의 특징 중 하나는 전면에 카메라가 붙어있다는 것이다. 그것은 밑에서도 설명하겠지만 영상통화가 가능하다는 의미가 된다. 이제는 아이폰에서도 영상통화를 지원한다는 것이다(라고는 하지만 밑에보면 반전이 -.-). 후면의 카메라에는 플래시가 장착되어있다. 이제는 야간에도, 실내에서도 맘껏 촬영하라는 의미라 보여진다. 또한 뒤에서 설명할 부분이지만 관련되어 먼저 설명하는 부분인데 카메라도 많은 발전이 있었다. 드디어 500만 화소를 지원하고 5배 디지탈줌을 지원하며 뒷면에서 빛을 발하는 센서도 추가하고 탭 포커싱 기능도 넣었다고 한다. 어두운 곳에서도 잘 찍히겠끔 하겠다는 것이 iPhone 4에서 보여지는 잡스의 생각인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 4의 디자인 중 가장 말이 많았던 것이 바로 저 틈새 부분이다. 전혀 아이폰답지 않은 디자인이라고 욕먹는데 일조한 부분인데 여기에 잡스의 깊은 뜻이 숨겨있다고 한다. 다름아닌 저 틈새가 안테나 역할을 담당한다고. 어떤 구조로 안테나 역할을 하는지는 뭐 암만 봐도 모르겠으니 그만 패스.. ^^;

    뭐 이렇듯 스테인레스 스틸, 앞뒤로 유리재질로 만든 iPhone 4는 가장 얇으면서도 아름다운 디자인으로 재탄생했다고 스티브 잡스는 열심히 강조한다. 하지만 그 동안에 보여줬던 아이폰의 디자인에 너무 어긋나는지라 암만 좋게 봐줘도 영 눈에는 안찬다. 쩝. 어쩔 수 없다.. ㅋ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 4는 기존 아이폰에 비해 가로, 세로 모두 2배씩 커진 960 x 640의 해상도(기존은 480 x 320)를 지닌다. 그러면서도 3.5인치의 터치스크린은 그대로 유지한다. 그 비결에는 바로 이 레티나 디스플레이(Retina display)가 있다. 간단히 얘기하면 스크린의 기본이 되는 픽셀의 농도를 늘린 것이다. 레티나 디스플레이는 1인치에 326 픽셀이 들어간다고 한다. 기존 아이폰에는 1인치당 대략 82픽셀이 들어간 셈이다(레티나는 기존의 4배). 그러니 당연히 폰트가 미려해지고 사진의 정밀도가 높아지며 HD급 동영상을 따로 사이즈를 줄이지 않고 감상할 수 있는 것이 아니겠는가. 보통은 저정도 해상도라면 4인치 이상으로 만드는 것이 일반적인데 애플은 아이폰의 전체적인 디자인의 일관성을 위해 기존의 크기대로 고정시켰다. 같은 크기에 픽셀의 밀도가 높아짐으로 더 세밀하고 미려한 표현이 가능해진 것이다. 또한 해상도 역시 좌우로 2배씩 늘림으로 기존 어플리케이션과의 해상도 호환성을 확보했다.

    기존 어플리케이션도 커진 해상도에서도 픽셀을 2배씩 늘림으로 간단하게 표현하게 한 것이다. 만약 WVGA(800 x 480)으로 했다면 이런 호환이 힘들었을텐데 애플은 자체적인 해상도 표준(?)으로 가볍게 해결했다. 그리고 iPad와의 해상도 문제도 해결할 수 있다고 하는데 문제는 iPad의 1024 x 768의 XGA 해상도와 960 x 640은 차이가 있기에 좌우상하에 약간의 여백이 생기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배터리도 기존 아이폰에 들어간 TFT-LCD보다 더 적게 소모한다. OLED보다 더 좋다고 열심히 강조한다. 삼성이나 HTC에서는 AMOLED를 이용해서 저전력, 고해상도를 강조하는데 그것을 의식한 것처럼 보인다(아님 말고 ^^).

    잡스는 여기서 샘플들을 더 보여줬는데 픽셀이 더 많아짐으로 웹사이트나 전자책, 동영상, 사진 등이 더 미려하게 보인다는 것을 강조하기 위함이어서 그냥 패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 4에는 iPad에서 사용했던 A4칩이 탑재되어있다고 한다. 드디어 아이폰도 1GHz의 세계에 들어선 것이다. A4 칩셋은 iPad에서 어떤 성능을 발휘했는지 이미 보여줬기 때문에 따로 얘기할 꺼리가 못되는 듯 싶다. 배터리 사용량이 늘어난 것에는 아마도 레티나 디스플레이 말고도 이 A4 칩셋이 한몫하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얼추 정리하면 위와 같다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 재미난 포인트는 3개의 축으로 구성된 자이로스코프다. 여기에 나침반과 가속계를 합해서 6개의 축으로 구성된다고 한다. 이제는 아이폰의 기울기에 방향까지 측정해서 더 정교한 값을 얻어낼 수 있다고 한다. 아마도 3D 게임을 노리고 만든 듯 싶다. 그럼 정말로 아이폰의 경쟁상대는 게임기? 뭐 증강현실(AR)에서도 꽤 잘 쓰일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해본다.

    이후에는 이 자이로스코프를 이용한 게임 데모가 있었는데 그냥 패스~ 데모 시연은 다 패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iPhone 4는 디지탈 카메라 부분만 성능을 향상시킨 것이 아니었다. 캠코더 기능도 대폭 향상이 되었는데 720p에 30 fps.. 어지간한 디캠 수준을 유지하게 되었다. 또한 디캠에도 탭 포커스 기능이 지원되고 녹화한 비디오에 대해서 편집도 되며 공유도 원터치로 된다. 플래시는 멋으로 붙어있는 것이 아니라고 강조하는 잡스. 녹화 내내 플래시가 켜져있다는 설명까지 붙인다.

    그리고는 아이폰용 iMovie를 소개하는데 그건 패스. 간단히 정리하면 이제 iPhone 4에서도 맘대로 비디오 편집을 가능하게 만들었다는 것이 핵심이다. 따로 PC에 다운로드 받아서 편집할 필요가 없다는 말이 된다. 이제는 아이폰에서 다 할 수 있다는 말이 된다(그래.. 너 혼자 다 해먹어라..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iPhone OS가 다시 변신을 시도한다. 일단 이름부터 바뀌었다. 앞으로는 iOS로 불러달라고 한다. 범용성을 갖추기 위한 사전작업으로 보인다. 이미 iPad에 iPhone OS가 올라갔고 기존의 아이팟 터치에도 iPhone OS가 올라가 있는 상태니 iPhone OS라고 특정 제품에 국한시킬 필요가 없다는 생각이 든 듯 싶다. iOS. 괜찮다. 그래서 iPhone 4에 탑재될 iPhone OS 4는 iOS 4로 이름이 바뀐다. 물론 iPhone 3Gs나 iPhone 3G 등에 업그레이드 될 OS도 이 iOS 4라는 얘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OS 4의 특징은 이미 iPhone OS 4 발표때 나왔던 내용들이다. 멀티태스킹 지원 및 폴더 기능, 그리고 레티나 디스플레이에 최적화, 메일의 통합메시지화 및 쓰레드 기능, 기업환경에 맞는 엔터프라이즈 기능 강화 등.. 이미 예전에 iPhone OS 4 발표때 나왔던 내용의 반복이다(레티나 디스플레이 최적화 빼고). 특히 기업환경에 대한 지원에 대해서 강조를 많이 했는데 아이폰이 기업환경에는 어울리지 않는다는 세간의 평가를 뒤집고 싶어하는 잡스라는 것을 느꼈다. 이 역시 기존에 발표했던 내용과 일치하기 때문에 패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드디어 애플이 검색엔진에 변화를 주기 시작했다. MS의 빙이 기본 검색엔진에 추가된 것이다. 구글, 야후의 기존 검색엔진에 빙이 추가됨으로 3가지 검색엔진을 다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MS 입장에서는 빙의 점유율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 생각이 된다. 구글과 애플의 껄끄러운 관계가 여기서 다시 한번 드러나는게 아닌가 싶다. 물론 스티브 잡스는 검색엔진을 직접 서비스할 생각도 없고 좋은 서비스를 계속 아이폰에서 서비스해서 사용성을 높히는데 주력한다고 말은 했지만 내심 구글에 서운한 감정을 이렇게 표현하는게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제 조만간 iOS를 탑재한 단말기가 이번달 안에 1억개를 돌파할 것이라고 한다. 하기사 아이폰 시리즈와 아이팟 터치 시리즈, 그리고 아이패드까지 합한다면 충분히 1억개를 넘기고 남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예상은 했지만 iBooks의 지원이 이제는 아이패드에 이어 아이폰, 아이팟 터치까지 확대된다. iOS 4에 iBooks 서비스가 들어간 것이다. 무선으로 동기화 되기 때문에 아이팟 터치에서도 무난히 지원된다(아이패드 WiFi 버전을 생각하면 된다). 또한 PDF 뷰어도 iBooks에 포함된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iBooks에는 iBooks 스토어가 포함되어 있고 iTunes 스토어에 통합될 것이라고 한다. 또한 iTnues와 앱스토어는 통합되어 있는 상태다. 그렇게 해서 1억 5천만개의 신용카드가 iTunes 스토어에 등록되었다고 한다. 단일 규모로는 가장 크다고 한다.

    다음으로는 iAD에 대한 설명이 이어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iAD에 대해서는 역시 iPhone OS 4 발표때 나온 내용과 비슷하다. 개발자에게 목돈을 쥐어주기 위해서 만든 애플의 광고 플랫폼인 iAD. 하지만 구글이 선점하고 있는 모바일 광고시장을 빼앗아오기 위한 애플의 광고 플랫폼임은 알만한 사람들은 다 안다. 구글 애드몹이 그 대상이라는 얘기다. 하지만 iOS를 사용하는 단말기가 워낙 많다보니 실제로 효과가 있을 것이라는 생각도 든다. 애플도 모바일 광고 시장을 구글에 그냥 내어줄 수 없다는 다급한 마음이 엿보이는 내용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애플은 iAD를 통해서 2010년 하반기에 모바일 광고 시장의 48%을 차지하려고 노력중이라고 한다. 그러면 애플은 아이폰과 앱스토어를 통한 수입 이외에 고정적인 광고 수입(마치 구글처럼)이 확보되 지금보다 돈을 더 많이 벌 수 있게 된다는 얘기다. 무서운 애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까 위에서 전면에 카메라가 달려있는 것을 확인했다. 그렇다. 영상통화가 드디어 가능하게 된 것이다. 애플은 이것을 FaceTime(페이스타임)이라고 부르고 있다. 얼굴을 서로 맞대면서 통화하겠다는 것이다. 뭐 솔직히 이미 한국에서는 어지간한 3G 폰들이 다 지원하는 기능인지라 그닥 새롭지는 않지만 아이폰에서는 이제야 구현되는 기능이기에.. 뭐 적어도 한국 휴대폰들이 이런 것들(카메라, 영상통화, MP3 음질 등)은 잘하지 않는가..

    자.. 이제 반전의 포인트를 살펴보자. 일단 페이스타임은 iPhone 4에서만 가능하다. 뭐 당연하다. iPhone 4에만 전면 카메라가 있으니 그 이전 모델인 iPhone 3Gs나 iPhone 3G에서는 하고 싶어도 못하는게(-.-).. 그리고 2010년, 즉 현재로서는 WiFi만 지원한다고 한다. 이통사와 얘기가 덜 끝난 모양이다. 하기사 국내의 경우 이통사와 이미 서비스 계약 등이 다 이뤄졌기에 영상통화를 맘껏 할 수 있지만 글로벌 런칭을 하는 아이폰의 경우 전 세계 이통사들과 다 이런 얘기를 마무리 하는 것이 불가능할지도 모르겠다. 여하튼간에 현재로서는 WiFi만 지원하고 향후 이통사와의 계약 상황에 맞춰 3G도 지원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오픈 스텐다드, 즉 업계 표준을 따른다는 얘기는 환영할 이야기로 들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색상은 어떨까? iPhone 4는 블랙 & 화이트로 나온다. 검정색과 흰색.. 뭐 이는 이미 유출된 iPhone 4의 사진을 통해서 얼추 확인된 내용인지라 그닥 새롭게 보이지도 않는다. -.-; 역시 유출된 iPhone 4 사진으로 인해 김샌 것은 분명하다.. ㅎ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새로운 아이폰이 나오면 기존 아이폰들의 가격이 조정된다. 이는 매년 있어왔던 일인지라. 그리고 iPhone 4의 가격도 공개되었는데 16GB는 $199, 32GB는 $299로 iPhone 3Gs때와 동일하다. 덤으로 iPhone 3Gs의 8GB 모델은 $99. 우오~ 싸다!!! 과연 국내에도 저 가격으로 해줄려나?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장 중요한 출시날짜다. 1차 출시는 6월 24일이며 미국, 일본, 영국 등 5개 국가가 포함되어있다. 무엇보다 2차 출시가 7월중에 나오는데(향간에는 7월 18일이라는 얘기도 있는데 그건 아닌듯 싶고) 2차 출시 국가에 놀랍게도 South Korea, 즉 한국이 보인다. 7월에 국내에서도 iPhone 4를 볼 수 있다는 얘기다. 아마도 KT를 통해서 출시될 것으로 보인다. 2차 출시에 한국이 포함된 것은 아마도 그 짧은 기간(6개월)에 무려 70만대 넘게(73만대) 팔린 그 저력(?)을 애플이 높게 평가한 듯 싶다. 또한 이미 아이폰을 출시했으니 차기 버전 출시에도 큰 부담이 없다는 것도 한몫 했다는 생각이다. 11월에는 88개국에 확대 출시할 예정이라고도 밝혔다.

    그리고 이제 아이팟 터치에도 iOS를 꽁짜로 제공할 수 있게 되었다고 한다. 그동안 아이팟 터치에 OS를 업그레이드 할 때는 메이져 업그레이드(버전의 앞자리가 바뀌는 경우)는 돈을 받았었는데 이제는 그런 것 없이 꽁짜로 풀겠다는 얘기인 듯 싶다. 내 아이팟 터치 1세대도 iOS 4의 성은을 입을 수 있을까 기대가 된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iOS 4는 6월 21일에 런칭된다고 한다. 그리고 꽁짜다. 기존의 iPhone 3Gs나 iPhone 3G, 그리고 아이팟 터치 사용자들은 앞으로 2주뒤에 iOS 4로 꽁짜로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는 기쁜(?) 소식을 마지막으로 WWDC'10에서 iPhone 4에 대한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이 마감된다.

    늘 스티브 잡스의 프리젠테이션을 볼때마다 느끼지만 정말 사람들의 혼을 쏙 빼놓을 정도로 잘한다. 국내 업체들도 이런 PT 방법을 좀 배웠으면 하는 바램이다. 그리고 iPhone 4의 사전유출로 인해 많은 기능에 대해서 놀랠 수도 있는 내용도 많았는데 김새버린 감이 없잖아 있어서 아쉬운 것은 사실이다. 또한 iPhone OS 4 발표때 이미 나온 내용도 섞여있어서 재미가 많이 반감된 것이 아니냐 하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역시나 올해 하반기를 뜨겁게 달굴 스마트폰으로 iPhone 4가 선정된 것에는 그만한 이유가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인가짓의 라이브 블로깅 내용과 kkendd님의 번역을 좀 참고해서 정리를 해봤다. 정리를 좀 했다고 해도 꽤 많은 양이다. 과연 iPhone 4의 등장이 하반기 스마트폰 시장을 어떻게 격변케 할 것인지 지켜보도록 하자. 그리고 과연 7월 중에 KT에서 iPhone 4를 출시할 수 있을지, 또 한다면 가격을 얼마로 측정할 것인지.. 그리고 기존의 iPhone 3Gs 사용자들은 어떻게 저 뽐뿌질을 견뎌낼 것인지.. 사뭇 궁금해진다.
    반응형

    댓글 27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