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하반기를 강타할 2가지 모바일 이슈 중 하나였던 갤럭시 노트 9은 삼성 갤럭시 언팩 2018을 통해 공개가 되었다. 그렇다면 나머지 하나인 애플에 관련된 이슈만 남았는데 지금도 끊임없이 떡밥이 돌고 있는 터라 하나 덥석 물어서 한번 얘기를 해볼까 한다. 그런데 재미난 것은 이전부터 돌던 아이폰 X 후속모델과 아이폰 9 이야기 외에 맥 관련 루머도 함께 돌고 있다는 것이다. 어떤 내용들이 돌고 있는지 좀 보자.


아이폰 X의 후속모델은 아이폰 XS?


이전 포스팅에서 아이폰 X의 후속모델의 이름을 개인적으로 뉴 아이폰 X(New iPhone X)가 될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지금 돌아다니는 아이폰 X 후속모델의 루머에는 아이폰 XS(iPhone XS)라고 얘기되고 있다.


유출되었다고 알려진 iPhone XS 디자인


그런데 뉴 아이폰 X나 아이폰 XS나 둘 다 가능성이 있는 것이 예전에 아이패드의 경우 아이패드 2 이후에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3세대 아이패드가 나왔을 때 아이패드 3가 아닌 뉴 아이패드(New iPad)라고 해서 나왔기 때문에 뉴 아이폰 X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으며 기존 아이폰 모델들이 나올 때 2년마다 메이저 넘버 업그레이드(아이폰 4 -> 아이폰 5 -> 아이폰 6 등)가 되고 그 사이에는 넘버 뒤에 S를 붙여서 제품을 출시했기 때문에(아이폰 4S, 아이폰 5S, 아이폰 6S 등) 아이폰 XS도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모델 이름이라는 생각이 든다.


일단 성능이나 디자인에 관련된 부분에는 이전에 돌아다니던 루머의 내용과 큰 차이는 없다. 기본형인 5.8인치 모델과 플러스(+) 모델인 6.5인치 모델이 나올 것이라는 내용은 이전 아이폰 X 후속 모델 루머 관련 글에서 다뤘던 내용이다. 디자인 역시 아이폰 X의 노치 디자인을 그대로 가져갈 것이라는 것은 동일하며 OLED 디스플레이를 탑재하는 것도 동일하다.


AP의 경우 따로 흘러나오는 얘기는 없지만 예상컨데 A11 바이오닉 이후의 CPU가 될 가능성이 높은 A12가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 메모리(RAM)의 경우에는 기존 모델이 3GB였는데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예상은 일단 5.8인치 기본 모델은 3GB로 나올꺼 같고 6.5인치인 플러스 모델은 4GB로 늘려서 출시가 될 가능성이 크다. 늘 그렇듯 애플은 플러스 모델에 좀 더 많은 기능과 성능을 부여했으니 말이다. 스토리지 역시 128GB, 256GB, 512GB 모델이 나올꺼 같은데 5.8인치 모델은 128GB, 256GB가 6.5인치 모델은 256GB, 512GB가 탑재된 모델이 나올 것으로 예상이 된다.


카메라의 경우에는 기존 모델 대비 렌즈의 성능 등은 안변할 듯 싶고 카메라 어플리케이션이 좀 더 강화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뭐 아이폰 X 후속 모델이 나올 때에는 당연히 iOS 12 정식 버전이 나올테니 말이다. 지금 iOS 12 Public Beta를 올려서 쓰고 있는데 iOS 11과 카메라 부분은 큰 차이는 못느낀다(물론 내 아이폰이 아이폰 8+라서 그런 것일지도 모르겠다). 뭐 여하튼 다른 성능적 변경 사항은 그다지 없지 않겠는가 하는 것이 내 생각이다.


드디어 아이폰에서 애플 팬슬 지원이?


다만, 이번에 돌고 있는 루머의 핵심은 위의 모델 이름과 함께 드디어 아이폰 X 후속 모델(그냥 이후에는 아이폰 XS라고 쓴다)에 애플 팬슬을 지원하게 해준다는 것이다. 일단 루머로 나온 얘기는 갤럭시 노트 시리즈처럼 아이폰 XS에 애플 팬슬을 수납할 수 있게 한다는 얘기가 있었는데 그럴려면 지금 나오고 있는 애플 팬슬은 안되고(두께가 -.-) 새로 아이폰 XS용 애플 팬슬이 나온다는 얘기인데 그건 좀 신빙성이 없어 보이고 내 예상에는 현재 나오고 있는 애플 팬슬을 아이폰 XS에서도 지원해준다는 정도가 아닐까 싶다.

드디어 아이폰에 애플 팬슬이?


그래도 그것만이라도 엄청난 변화인데 드디어 아이폰 시리즈에 제대로 된 스타일러스가 생긴다는 얘기다. 물론 기존 아이폰에서도 터치 펜을 사용할 수 있었다. 다만 그건 갤럭시 노트 시리즈의 펜과는 다른 그냥 일반 터치 방식의 펜이었기에 펜 모양을 한 손가락이라고 해야 맞을 듯 싶다. 그런데 이제 아이패드 프로처럼 갤럭시 노트의 펜을 사용하듯 아이폰에서도 그런 펜을 쓸 수 있게 되었다는 것이다. 아이폰 XS나 아이폰 XS+는 크기가 충분하기 때문에 충분히 애플 펜슬을 이용해도 쓰는데는 별 무리는 없지 않을까 싶다.


물론 기존 애플 펜슬을 이용하는 경우 갤럭시 노트 시리즈와 달리 따로 들고 다녀야 한다는 불편함은 존재하지만 그래도 애플 팬슬을 아이폰에서 쓸 수 있다는 것으로도 할 수 있는 일이 더 많아지기 때문에 충분히 가능성이 있어 보인다. 루머처럼 아이폰 XS 전용 애플 팬슬이 나온다면야 좋겠지만 그렇게 되면 아이폰 XS의 디자인이 기존과는 좀 많이 달라질 것 같아서 호불호가 분명히 갈릴테니 말이다. 어찌되었던 일단 애플 팬슬 지원은 루머이기는 하지만 충분히 가능성이 있는 내용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이폰 9는 나올까?


아이폰 시리즈의 메인 스트림이었던 아이폰 8의 후속 모델은 아마도 아이폰 9가 될 것이고 실제로 돌아다니는 루머도 그렇게 얘기되고 있는 것이 사실인데 그건 모델 이름만 그렇다는 얘기고 디자인이나 성능은 기존 아이폰 8의 후속 모델에 안맞는 완전 딴 아이폰이 나올 것이라는 얘기가 루머로 돌고 있다. 실은 이전 포스팅에서도 언급했던 내용이기는 하다.


일단 디자인의 경우 기존 아이폰 8까지 고수했던 디자인이 아닌 아이폰 X와 같은 노치 디자인으로 나올 것이라는 얘기가 거의 확실시 되고 있는 상황이다. 다만 아이폰 XS와 차별화를 두기 위해 디스플레이를 OLED가 아닌 LCD로 한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IPS LCD는 아닌 듯 싶고 TFT LCD가 될지는 모르겠다만 어찌되었던 LCD 디스플레이가 탑재가 될 것이라고 한다.


결국 핵심은 아이폰 9에서도 아이폰 X 시리즈처럼 Face ID(페이스 ID)를 쓸 수 있게 하려는 것이고 아이폰 디자인을 홈 버튼과 위, 아래 배젤이 있는 디자인에서 아이폰 X 시리즈와 같은 노치 디자인으로 다 통일시키려고 작업을 하려다보니 아이폰 9의 디자인을 노치 디자인으로 바꿔버린 것이 아닐까 하는 것이다. 그것으로 인해 지문인식 방식인 터치 ID는 더 이상 사용하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그런데 디스플레이 크기가 좀 애매하다. 기존 아이폰 8은 4.7인치, 8+는 5.5인치였고 원칙적으로(?) 얘기한다면 아이폰 9도 4.7인치, 9+가 5.5인치로 나와야 정상일진데 돌고 도는 얘기는 6.1인치로 나온다는 것이다. 애매모호한 크기다. 앞서 언급한 아이폰 XS보다는 크고 아이폰 XS+보다는 작은 중간 크기가 된다는 것인데 왜 이런 크기가 얘기가 되는지는 잘 모르겠다.


그리고 앞서 아이폰 XS에서는 애플 팬슬이 지원될 예정(?)이라고 루머가 돌지만 아이폰 9에는 애플 팬슬 지원은 없다는 얘기가 돌고 있다. 느낌이 왠지 아이폰 XS의 저가형 모델로 아이폰 9를 내놓을려고 하는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든다. 또 이 상황으로 인해 과연 아이폰 SE 2가 나올 수 있을지가 또 궁금해졌다.


이번에 돌고 도는 루머에는 아이폰 XS에 대한 내용 뿐만이 아니라 새로운 맥에 대한 얘기도 있었다. 블룸버그 통신의 마크 거만과 데비 우는 애플이 가을에 맥 커뮤니티에서 가장 기대하고 있는 맥 2종을 공개할 것이라고 얘기했는데 그 주인공이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에어와 전문가들을 위한 신형 맥 미니라는 것이다.


맥북 에어에 드디어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MacBook Air에 레티나 디스플레이라면?


맥북 에어는 뭐 어떻든간에 매년 꾸준히 나오기는 했다. 마지막 모델이 작년인 2017년에 나왔으니까 그래도 최근(?)까지는 나온 셈이다. 물론 불만은 있다. 맥북 에어의 포지션을 맥북이 가져가고 있다고 거의 확신하고 있는 상황이고 그 맥북은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했으며 크기도 두께도 맥북 에어 시리즈 못잖게 얇고 가볍다. 그러고도 13인치를 지원한다. 많은 사람들이 맥북 에어는 단종될 것이고 그 라인을 맥북이 가져갈 것이라고 얘기하고 있고 나 역시도 그렇게 생각하고 있다. 그러는 와중에 맥북 에어 신모델 얘기가 나오고 있는 것이다.


물론 새로 나올 맥북이 맥북 에어 시리즈가 될지, 아니면 기존 맥북의 후속 모델이 될지는 모른다. 블룸버그에서도 저가형 맥북이 나올 것이라고 했고 그 모양이 맥북 에어와 비슷하다는 정도만 얘기를 한 것이다. 확실히 이전 맥북 모델은 맥북 에어와는 디자인에서 좀 차이가 났던 것이 사실인데 맥북 에어와 비슷한 디자인으로 나온다니 그렇다면 새로운 맥북 에어 제품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보는 것 뿐이다.


어찌되었던 그 새로운 맥북 에어(?)는 맥북 에어 시리즈 최초로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서 나올 예정이라고 한다. 그동안 맥북 에어 사용자들이 그렇게 바랬던 맥북 에어에 레티나 디스플레이 탑재가 드디어 이뤄진다는 얘기다. 기존 맥북 에어의 크기, 무게, 두께에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에어라면 충분히 모빌리티는 확보하는데 문제는 없을 듯 싶다.


다만, 앞서 언급한 내용처럼 저가형 맥북 라인이 될 것이라는 얘기가 걸린다. 하기사 맥북 에어가 고성능을 지원한다기 보다는 보급형에 가까웠던 것이 사실이기는 하다. 나오는 얘기로는 CPU는 인텔의 5세대 제품군인 브로드웰 제품군이 탑재될 예정이라고 하고 전원 공급도 기존에는 USB-C 타입이었는데 기존의 맥 세이프 방식으로 나올 것이라고 한다. USB 포트 역시 USB-A 타입이 될 것이라고 한다(그런데 이 부분은 뭐 별 문제는 안될 듯 싶다).


저가형이라고는 하지만 시작 가격이 $999부터 시작한다고 하는데 $999가 저가형 랩탑에 걸맞는 가격인지는 모르겠다. 하기사 맥북의 가격이 좀 센 것은 사실이기는 하지만서도 $999를 시작 가격으로 두고 저가형을 운운하는 것은 약간 어불성설이 아닐까 싶다. 어찌되었던 일단 맥북 에어가 될지 아니면 맥북의 다음 모델이 될지는 모르겠지만 맥북 에어의 디자인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저가형 맥북 시리즈가 나올 것은 분명해 보인다.


드디어 4년만에 신형 맥 미니가 나올까?


앞서 언급한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맥북 에어도 눈길이 가지만 더 관심을 끄는 부분은 다름아닌 맥 미니 신형 모델에 대한 루머다. 애플의 데스크탑 시리즈는 아이맥 시리즈와 맥 프로 시리즈가 있고 그 다음에 맥 미니가 있다. 그런데 아이맥은 아이맥 프로까지 나왔으며 맥 프로도 꾸준히 신 모델이 나오고 있지만 맥 미니는 4년전에 나온 모델을 끝으로 더 이상 새 모델이 나오지 않고 있다.


다양한 포트를 지원하는 맥 미니


하지만 많은 사용자들이 맥 미니를 바라는 것이 macOS를 맛보고 싶은데 아이맥 시리즈나 맥 프로 시리즈는 너무 비싸고 랩탑 계열인 맥북이나 맥북 프로 시리즈도 비싸며 맥북 에어가 있지만 디스플레이도 불만이고 성능도 그다지 좋지 못한 것이 아쉬웠는데 맥 미니는 나름 성능을 갖추면서도 저렴한 가격으로 맥을 사용할 수 있게 해달라는 사용자들의 니즈를 잘 수용하고 있는 제품이기에 매니아들 사이에서 상당히 환호(?)를 받았던 제품이다.


맥 미니의 경우 개발자들이 iOS용 어플리케이션을 개발할 때에도 많이 사용했고 맥 서버용으로도 많이 사용하기도 한데 아담한 디자인으로 인해 이동성도 갖춰져있고(데스크탑인데 이동성을? ㅎㅎ) 데코레이션 용으로도 나름 나쁘지 않기에 구매가 그렇게 많이 일어나지는 않았어도 알짜배기로 사용되고 있는 제품이 아닐까 싶다. 이런 매력적인 제품이 4년동안 업그레이드가 없었다는 것이 참으로 이상했다.


그런데 드디어 맥 미니의 신형 모델 얘기가 나오고 있다. 물론 스팩에 대해서는 얘기가 거의 돌아다니고 있지 않다. 그냥 맥 미니의 신형이 나올 것이다라는 정도만 언급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도 나름 참고가 될 것이 인텔의 소형 PC(베어본이라고 하기도 애매한)인 헤이디즈 캐니언(Hades Canyon) 누크(NUC)의 성능과 디자인을 그대로는 아니더라도 어느정도는 가져오지 않겠느냐라는 얘기가 나오고 있다. 참고로 헤이디즈 케니언 누크에는 인텔과 AMD가 함께 만든 AMD의 라데온 RX 베가 M GPU가 탑재된 8세대 쿼드코어 코어 i5와 i7이 탑재되어 있으며 $799, $999에 판매되고 있고 가격대비 성능이 상당히 잘 나오고 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Hades Canyon NUC


새로운 맥 미니에 왜 헤이디즈 캐니언 누크 얘기를 하는가 하면 가격이나 디자인이 얼추 비슷하지 않겠는가 싶어서인데 맥 미니의 경우 최저가 $499부터 시작을 했지만 CPU나 메모리, 스토리지 등을 업그레이드하면 $1,000가 넘는 것은 우스운 일인지라 그런 것들을 고려한다면 헤이디즈 캐니언 누크와 비슷하지 않겠는가 하는 것이다. 물론 지난 모델들처럼 엄청난 포트 지원은 당연히 있어야 할테고 말이다. 지난 모델에는 USB 3.0 포트 4개, HDMI 포트 1개, 썬더폴트 2 포트 2개, 기가 이더넷 포트 1개, 3.5파이 이어잭 포트 1개를 지원했다. 인텔의 4세대 하스웰 제품군을 CPU로 탑재하고 있었기 때문에 성능의 약점을 막강한 포트로 커버한 부분이 있었는데 신형 맥 미니에서도 그런 모습을 보여주기를 바라는 것이다.


일단 나올지 모르는 상황에서 더 설래발을 치기는 뭐하고 다른 제품들과 달리 이 녀석은 성능에 대한 내용이 거의 공개되지 않고 있기 때문에 더 이상의 언급은 무리일 듯 싶다.


이번 신제품 발표회에서 다 발표할까?


아이폰 시리즈의 경우 매년 9월에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공개하고 10월부터 판매가 시작이 되었는데 맥 시리즈의 경우에는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를 통해 공개하는 경우도 있었지만 10월쯤에 스페셜 이벤트(신제품 발표회나 스페셜 이벤트나 똑같기는 하다)를 통해 발표되는 경우가 많았기 때문에 이번 과연 앞서 언급한 2개의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한 맥북 에어와 신형 맥 미니가 애플의 아이폰 XS와 아이폰 9를 발표하는 신제품 발표회 때 함께 공개가 될지는 미지수다.


보통 아이폰 신제품을 발표하는 신제품 발표회에는 아이폰 시리즈와 함께 애플 워치 시리즈와 애플 TV 시리즈도 함께 발표되고 종종 아이패드 새 모델도 함께 발표가 되기 때문에 발표할 내용이 많아서 PC 계열인 맥 시리즈는 발표하지 않을 가능성이 높다. 그리고 한달 뒤인 10월에 다시 앞서 언급한 2개의 맥 시리즈를 발표할지도 모르겠다.


어찌되었던 떡밥 시리즈를 잘 물었고 그것에 대해서 얘기를 해봤는데 루머이기는 하지만 요즘 나오고 있는 애플 관련 루머는 잘 맞는 경우가 많아서(물론 지난 번 아이폰 SE 2 루머는 대놓고 틀렸지만서도) 많이 기대가 되는 것이 사실이다. 자세한 것은 일단 애플이 신제품 발표회 초청장을 보내고 발표회를 한 이후에 다시 정리하겠지만 말이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