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런처 전쟁의 시작? 웹브라우저 시작화면 전쟁에 이은 스마트폰 시작화면 전쟁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려고 하고 있다.
    Mobile topics 2013. 4. 22. 11:33
    반응형

    Facebook Home

    페이스북 홈이 등장한 이후 본격적으로 안드로이드 런처 전쟁이 벌어지려고 하는 듯 싶다. 뭐 이미 안드로이드용 런처가 많이 나와있는 상황이기는 하지만 이제는 단순히 스마트폰 화면을 꾸며주는 것으로 끝나는 것이 아니라 그 안에서 해당 서비스의 소비를 늘려 효과를 극대화 시키려는 작업들이 본격적으로 진행되기 시작했다는 얘기다. 페이스북 홈은 솔직히 런처 자체로서의 기능이나 성능, 만족도는 높지 않은 것이 사실이지만 왜 페이스북이 이런 방식의 런처를 오픈했을까의 의도를 알게되면 결코 이러한 작업이 무시할 수 없는 효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점에서 심도 깊게 살펴봐야 한다는 얘기다.


    아마도 가장 인기있는 런처라면 고 런처를 들 수 있지 않을까?

    많은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는 고런처는 중국 업체에서 만든 런처 어플리케이션이다. 고런처는 일단 여러가지 테마 등 꾸미는 부분을 위주로 편리성을 갖춘 런처다. 그리고 고런처와 비슷한 시기에 나온 수많은 런처들은 대부분 테마 위주의 꾸미기 기능을 중점으로 하고 있다. 기본적인 서비스들은 대부분 스마트폰 자체에서 지원하는 기능을 사용하면서 말이다.하지만 페이스북 홈의 경우에는 대부분의 기능들을 페이스북에 맞추고 있다. 즉, 페이스북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최적의 상태로 만들어주는 것이 페이스북 홈이라는 런처가 하는 역할인 것이다. 단순한 꾸미기 위주의 역할에서 사용자들의 사용 패턴을 바꾸려는 시도가 본격적으로 시작되었다고 보면 된다. 최근 인기를 끌고 있는 NHN의 도돌런처의 경우 어지간한 기본적인 서비스들을 네이버 서비스들로 대체하려는 작업들이 내부적으로 설정되어있고 다음도 런처 어플리케이션 개발을 준비하고 있으며 카카오톡 역시 런처를 준비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리고 있다. 이들 업체들이 런처를 만드는 이유는 앞서 고런처와 같은 꾸미기 위주의 앱이 아닌 사용자들이 자주 사용하는 서비스들을 자사가 만든 서비스로 유도하기 위함이 더 크다. 그것으로 인해 사용성을 높히고 그 안에서 수익을 창출하려는 것이 목적이라는 얘기다. 런처의 개념이 점점 달라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HTC 전성기를 이루는 근간이 되었던 것이 차별화된 UX였고 여기에는 Sense UI가 한몫했음은 분명한 사실이다.

    실제로 어떻게 보면 이런 런처의 움직임은 안드로이드의 태생에서 부터 찾아볼 수 있다. 안드로이드는 구글이 만들고 오픈소스로 선보인 모바일 플랫폼이며 기본적으로 구글 서비스들을 사용할 수 있도록 설정되어 있다. 안드로이드의 기본 런처는 단순한 실행기 역할도 하지만 그 위에 떠있는 구글 검색 창이나 지메일 등 구글의 인터넷 서비스들도 같이 사용할 수 있도록 설정되어 있다. 구글의 경우 삼성이나 LG, 팬택과 같은 국내업체들 뿐만이 아니라 HTC, 소니 등 글로벌 업체들까지 안드로이드를 사용해서 스마트폰을 만드는 업체에 나름대로의 인증 프로그램을 이용해서 성능이나 신뢰성 등을 검증시켜주는데 그 인증의 댓가 중 하나가 안드로이드에서 제공하는 기본 기능을 그대로 유지시키는 것이라고 한다. 즉, 구글 플레이를 등록시켜서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게 하기 위해서는 구글에서 제공하는 기본 가이드라인을 지켜야 한다는 것이며 그 가이드라인 중 하나가 구글 검색이나 지메일 기본 탑재 등이라는 얘기다. 물론 사실로 확인되어있지 않은 여러 입을 통해서, 인터넷을 통해서 들은 이야기지만 나름 신빙성은 느껴지는 듯 싶다. HTC가 센스 UI를 통해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부흥을 알리기 시작했지만 센스UI는 앞서 고런처와 같은 안드로이드 기본 런처의 단순함을 바꾸기 위한 꾸미기 요소가 많은 런처였지 그 안의 서비스들이 HTC 자체의 서비스는 아니었다. 구글의 기본 어플리케이션 및 서비스를 그대로 유지하면서 모양을 좀 더 사용자들에게 다가서기 쉽게 바꾼 것이고 지금까지의 런처는 대부분 그런 의미에서 접근했던 것이 사실이다. 삼성의 터치위즈 역시 마찬가지고 말이다. 제조사에서 만든 런처들은 대부분 이런 컨셉에서 만들어진 것이다.


    최근 NHN의 도돌런처가 인기를 끌고 있으며 카카오톡이나 다음도 런처를 준비하고 있다고 한다.

    하지만 페이스북 홈의 등장과 도돌런처의 인기몰이가 가져오는 효과로 인해 점점 런처에 대한 개념이 바뀌어지고 있으며 이제는 서비스 업체들이 런처를 통해서 사용자들의 스마트폰 메인 화면을 차지하기 위한 전쟁을 시작하려고 하고 있다. 이는 예전에 웹브라우저의 시작화면을 차지하려는 포탈 서비스 업체들의 전쟁을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장면이다. 네이버, 야후, 엠파스, 네이트, 다음 등의 포탈서비스 업체들이 인터넷 웹브라우저의 시작화면을 차지하기 위해서 엄청난 마케팅 비용을 투자했으며 그 결과 현재 네이버가 No.1 포탈서비스 업체가 된 것처럼 이제는 그 무대가 스마트폰으로 옮겨졌다고 보면 될 듯 싶다. 이는 런처의 개념이 과거의 테마 위주의, 그리고 꾸미기 위주의 컨셉에서 사용하는 서비스, 기능을 바꿔버리는 컨셉으로 본격적으로 변화하기 시작하면서 예견되는 일이라는 생각이 든다. 이미 페이스북은 자사의 서비스에 최적화된 페이스북 홈이라는 런처를 내세웠고(물론 국내에는 본격적으로 제공하고 있지는 않지만) NHN은 도돌런처를 통해서 네이버 서비스를 스마트폰의 기본 서비스처럼 사용하기 위해 내부적으로 계속 바꾸고 있는 중이며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다음과 카카오톡 등이 런처를 준비하고 있는 중이기에 이런 예상은 곧 현실이 될 듯 싶다. 포탈서비스의 웹브라우저 시작화면 전쟁이 모바일 서비스 업체들의 스마트폰 런처 전쟁으로 2차전이 시작되는 것이다.


    과연 런처 전쟁의 승자는 누가될까? 그리고 과연 런처전쟁도 웹브라우저 시작화면 전쟁처럼 어떤 한 업체의 완성으로 끝날까? 웹브라우저와 스마트폰은 그 사용행태가 다를 수 있기 때문에 어느 한 업체의 완승으로 끝나지 않을 듯 보이지만 그래도 모르는 일이니 좀 지켜봐야 알 수 있을 듯 싶다.


    반응형

    댓글 0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