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 태블릿PC가 대세를 이루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물론 아직까지는 스마트폰이 모바일 세상에서는 지존급으로 우뚝서고 있지만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를 얘기할 때 1순위는 대부분이 말하듯 태블릿 PC가 될 것으로 대부분이 믿어 의심치 않기 때문이다. 애플의 아이패드로부터 본격적으로 시작한 태블릿 PC는 이제는 삼성의 갤럭시 탭 시리즈와 아수스, 레노버 등 스마트폰 제조회사 뿐만이 아니라 PC 제조회사들까지 출시 대열에 합세해서 그 규모가 매년 급상승하고 있는 추세라고 보여진다.


이러다보니 시장에서는 수십종의 태블릿 PC가 놓여있게 된다. 그 중에서 어떤 것을 고를 것인가를 많이 고민하게 되는 것이 사실이기도 하다.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태블릿 PC도 푼돈으로 살 수 있는 녀석이 아니기 때문에 말이다. 가격만 따진다면 스마트폰보다 더 비싼 녀석이 바로 태블릿 PC이기에 고를 때 신중에 신중을 기해야 한다는 것이 정설이 아닐까 싶다.


내 경우에는 아이패드도 사용해봤고 갤럭시 탭 7인치에 10.1인치에 8.9인치도 사용해봤으며 아수스의 Eee 패드 시리즈인 트랜스포머도 만져봤다. 뭐 다양하게 사용해봤을 때 나름대로의 사용 기준을 세워놓고는 있는데 이게 정답은 아니겠으나 참고 수준으로 몇가지 제시해보려고 하니 말 그래도 참고만 해주길 바란다.


어떤 플랫폼을 선호하는가?


태블릿 PC 세계에서 전 세계적으로 양분하고 있는 모바일 플랫폼은 아이패드의 iOS와 갤럭시 탭 시리즈와 트랜스포머 등이 채택하고 있는 안드로이드라고 할 수 있다. 애플의 iOS는 스마트폰에서는 아이폰에서, 태블릿 PC에서는 아이패드에서 사용하고 있으며 다양한 어플리케이션이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구글의 안드로이드의 경우 태블릿용 플랫폼은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이지만 이번에 나온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샌드위치로 태블릿과 스마트폰 통합 플랫폼으로 이동하고 있다. 스마트폰인 갤럭시 시리즈나 옵티머스 시리즈, 넥서스 시리즈, 그 외에 수많은 스마트폰들이 안드로이드를 채택하고 있으며 갤럭시 탭 시리즈와 위에서 언급했던 트랜스포머, 이번에 나온 갤럭시 노트 10.1 등이 태블릿 PC 계열에서 안드로이드를 채택하고 있는 중이다.


만약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을 채택한 안드로이드 태블릿 PC와 아이패드 중 무멋을 선택하겠느가 한다면 상황에 따라 틀리겠지만 아이패드를 선택하라고 할 가능성이 더 높은 것이 사실이다. 구글 내부에서도 안드로이드 3.0 허니콤은 실패한 플랫폼으로 낙인이 찍힌 듯 하니까 말이다. 그래서 아이스크림샌드위치(ICS)라는 안드로이드 4.0 플랫폼이 나온 것이 아닌가 말이다. 이미 갤럭시 넥서스를 통해서 선보인 ICS에 대한 평판은 상당히 높은 편이다. 갤럭시 탭 시리즈들도 ICS 업그레이드가 준비되어 있고 이번에 나오는 갤럭시 탭2 10.1이나 갤럭시 노트 10.1도 ICS가 탑재되어 나오는 녀석들이다. ICS가 탑재된 태블릿과 아이패드 중 선택을 하라면 어떤 어플리케이션을 많이 사용하는가에 따라서 틀릴 수는 있겠으나 오히려 ICS가 탑재된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더 효용가치는 높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밑에서도 설명하겠지만 멀티미디어 재생 기능이나 웹브라우징 기능, 그리고 구글 서비스를 많이 사용하는데 있어서 상대적 우위를 가져갈 수 있기 때문이다.


아직까지 아이패드용 iOS가 ICS에 비해서 지원되는 어플리케이션들이 많다. 실제로 ICS를 탑재한 스마트폰에서 기존 진져브래드용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호환이 안되는 문제가 생기기도 했고 말이다. 하지만 대부분, 대다수가 이용하는 인기있는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ICS로 다 컨버팅이 진행되어 조만간 그런 호환성 문제는 없어지리라 보고 있다. 즉, 예전에는 막강한 어플리케이션 풀이 iOS의 장점이었지만 조금씩 그 갭은 좁혀지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또 워낙 안드로이드를 지원하는 태블릿 PC들이 많아져서 선택의 폭이 넓다는 것도 장점이 될 수도 있을 것이다.


즉, 이제는 안드로이드가 과거처럼 어플리케이션의 질이나 개수, 플랫폼 자체가 지원하느 기능 등이 iOS에 근접한 수준까지 쫓아왔다고 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동영상 재생 등 멀티미디어 재생이 많은가?


아이패드를 사용하면서 가장 아쉬운 점 중에 하나가 다름아닌 동영상을 재생할 때다. iOS는 기본적으로 무조건 MP4 형식의 동영상 형식을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즉, 기본 재생기는 MP4만 지원한다. 물론 무인코딩으로 동영상을 볼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있어서 큰 어려움 없이 볼 수 있다고는 하지만 그래도 기본으로 지원되는 코덱의 문제는 결코 아이패드를 논할 때 빠지지 않는 단점으로 꼽힌다.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지원하는 태블릿 PC들이 멀티 코덱을 다 지원하는 것은 아니다. 아이패드처럼 MP4 코덱만 지원하는 태블릿 PC도 있지만 갤럭시 탭 시리즈들처럼 다양한 멀티 코덱을 지원해서 인코딩하지 않고 바로 넣어서 볼 수 있게 해주는 태블릿 PC도 있다. 아이패드에 동영상을 넣을 때 인코딩을 해야 하는 번거로움이 있는게 그런 번거로움을 지울 수 있다면 꽤 매력적인 구매포인트로 작용할 수 있다고 본다. 많은 사람들이 스마트폰에서 갤럭시 시리즈를 구입할 때나 태블릿 PC에서 갤럭시 탭 시리즈를 구입하는 이유 중에 무인코딩 동영상 재생이 한몫 단단히 하고 있다는 점이 바로 그런 매리트를 잘 보여주고 있는게 아닌가 싶다.


구글 서비스들을 많이 사용하는가?


아이패드에서도 구글 서비스를 사용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다. 캘린더나 주소록, 전화번호부 등은 아이패드나 아이폰 등 iOS에서도 다 지원하는 부분이다. 하지만 안드로이드 태블릿들은 구글이 안드로이드를 만들어서 그런지 대부분의 구글 서비스들을 다 지원한다. iOS에서 지원하지 않는 피카사 웹 앨범 동기화도 지원한다. 여러 지메일을 동기화할 수도 있다. 즉, 구글 서비스를 많이 사용한다면 아이패드보다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이 더 유리할 수 있다는 얘기다. 하기사 이게 구매의 조건으로 말하기에는 좀 약하기는 하지만 구글 서비스에 대부분의 인터넷 서비스 사용이 종속되어있다시피 하는 사람들이게는 꽤 중요한 구매포인트로 작용하기도 한다.


선명한 화면? 부드러운 화면?


패널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한다. 어찌보면 태블릿 PC를 사용하는데 있어서 가장 중요한 포인트로 작용할 수 있는 부분이 다름아닌 화면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이패드의 9.7인치든, 갤럭시 탭 10.1이나 갤럭시 노트 10.1과 같은 10.1인치든, 갤럭시 탭 8.9와 같은 8.9인치든 겉으로 봤을 때 태블릿 PC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것이 다름아닌 화면이기에 화면이 어떻냐에 따라서 어떤 태블릿 PC를 선택할 것인가가 판가름날 수 있기 때문이다.


현재 많은 태블릿들이 있지만 태블릿 PC의 화면은 아이패드의 IPS와 갤럭시 탭(노트 포함) 시리즈의 아몰레드로 나뉜다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갤럭시 탭 시리즈 말고도 많은 안드로이드 태블릿들이 아몰레드를 채택해서 사용하고 있다. TFT-LCD를 이용하는 경우도 있지만 요즘은 다 사양길이고 대부분이 IPS 아니면 아몰레드를 탑재하고 있는 듯 싶다. 스마트폰에서는 IPS를 탑재한 모델들이 종종 나오지만 태블릿 PC에서는 내가 알기로는 아이패드를 제외하고는 IPS를 탑재한 제품은 거의 없는 듯 싶다(레노버에서 나오고 있는 X220t인가가 IPS를 탑재하고 있다고 하지만 얘는 노트북이라고 봐야 하니 -.-).


아몰레드의 장점은 색 재현력이 좋다는 점이다. 개인적인 느낌이지만 IPS 패널은 사진을 보던 동영상을 보던 웹페이지를 보던 부드럽다라는 느낌이 강하다. 부담이 없다는 것이다. 반면에 아몰레드의 경우 색감이 강렬하다는 느낌을 받는다. 진하고 강렬하다. 그러다보니 눈에 확 들어오는 느낌이 강하다. 이러다보니 사진을 볼때나 동영상을 볼 때 등 멀티미디어 작업을 할 때에는 아몰레드가 IPS보다 상대적으로 더 느낌이 온다고 할 수 있다(물론 철저히 개인적인 느낌이다). 웹페이지 등 인터넷 작업을 할 때에는 IPS나 아몰레드나 받는 느낌은 비슷비슷하지만 말이다.


무엇보다도 아몰레드의 장점은 주광에서도 나름 잘 보인다는 점이다. 전력소모량도 상대적으로 적다(백라이트를 쓰는 IPS 패널은 그 구조적인 문제로 인해 전력소모가 아몰레드 패널에 비해서 상대적으로 많을 수 밖에 없다고 본다. 물론 최근에 나오는 IPS 패널은 이런 문제들을 많이 해결했다고 들었다). 태블릿 PC의 경우 큰 화면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배터리의 수명이나 전력소모량이 무엇보다도 중요한 요소라고 할 수 있는데 이런 부분에 있어서 꽤 매리트가 있다고 보여진다(하지만 이런 부분에 있어서 아이패드의 전력소모는 정말 놀라울 정도라고 생각이 드는데 그건 IPS와 아몰레드의 패널 문제가 아니라 다른 문제라고 생각이 된다. 아마도 OS 자체의 문제가 더 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들고 말이다).


눈에 부담없는 부드러운 화면을 원한다면 IPS를, 화려하면서도 자연적인 색상, 그리고 선명한 화면을 원한다면 아몰레드를 택하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개인적으로 생각하는 태블릿 PC의 구매 요령을 적어봤다. 뭐 구입하는 사람 입장에서야 내 맘에 들면 저런거 다 안따지고 산다. 그거야 당연한 일이니까 말이다. 하지만 그대로 값 나가는 녀석을 구입하는데 나름 기준을 갖고 하나하나 따져보면서 구입을 해야 손해본다는 느낌이 없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이 글은 삼성SDI 블로그인 에코에너지 인사이트에 개제된 글입니다. 해달 글을 보시려면 [여기]를 참고하시면 됩니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엘시디 2012.05.15 18: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ftlcd 종류 중 하나가 ips인데 중간 설명하신 부분에 오해의 소지가 있어보입니다 그리고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대부분은 아몰레드가 아닌 tftlcd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고있습니다 ips를 사용하는 경우도 꽤있고 ips와 비슷한 광시야각의 다른 tftlcd를 사용하는 경우도 많구요 7인치 이상의 아몰레드 패널이 아직 양산하기 어렵다는 것 같더군요 아몰레드 액정은 태블릿이 아닌 일반 스마트폰에 거의 사용된다고하구요 삼성이 팔고있는 갤탭10.1도 ttftlcd를 사용했습니다 ㅋ

    • Favicon of https://poem23.com BlogIcon 스마트 학주니 2012.05.15 23: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TFT-LCD와 IPS를 분리시킨 이유는 그렇게 분리해서 말하는 것이 이해하기 쉬워서입니다. 그리고 아몰레드의 경우 지금까지의 태블릿에서는 TFT-LCD를 사용하지만 이번에 나오는 갤럭시 탭 10.1이나 갤럭시 노트 10.1에서는 아몰레드를 사용하는 것으로 알려졌기 때문에 그렇게 적은 것입니다. 오해의 소지가 있는 부분은 좀 바꾸기는 해야겠네요.

  • 이스터 2012.05.16 03: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몰레드보다 IPS가 더 전력소모가 많다고 할수는 없습니다.
    우선 IPS는 시종일관 똑같은 전력소모를 하지만 아몰레드는 표시하는 화면의 색이 흰색에 가까울수록 급격하게 소모되고 검은색에 가까울수록 소소하게 사용되기에 상황에 따라 가변적이기 때문입니다.
    아몰레드는 자체발광소자가 RGB삼원색을 섞어 빛의 색을 만드는데 이중 흰빛은 모든 빛의색이 섞이면 나오는 색이기때문에 흰색을 표현하기 위하여 발광소자가 전부 작동되기 때문에 전력소모가 큽니다.
    한편 검은색에 가까울수록 전력 소모가 소소한 이유는 빛으로 검음을 표현하는건 빛을 줄여 '어둡게'하기 때문에 발광소자가 작동을 안하게 됨에 따라 전력소모가 줄어드는거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