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소니에릭슨에서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로 재탄생 후 첫 번째로 내놓는 스마트폰 Xperia NXT 시리즈인 Xperia S와 첫 번째 LTE폰인 Xperia ion
    Mobile topics 2012.01.21 10:45

    최근 소니는 에릭슨과의 조인트 회사인 소니에릭슨의 에릭슨 주식을 100% 다 사들이고 소니에릭슨을 소니의 자회사로 만들었다. 그리고 소니에릭슨에서 에릭슨을 버리고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라는 이름으로 새롭게 탈바꿈했다. 뭐 소니에릭슨이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이하 SMC)라고 이름만 바꾼 것과 별반 다를바가 없지만 뭐 내부적으로는 꽤나 많은 변화가 있는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번 CES 2012에서 SMC는 새로운 스마트폰을 선보이게 된다.

    SMC는 기존의 소니에릭슨 때 스마트폰 브랜드로 사용했던 Xperia를 그대로 가져갔다. 다만 똑같이 가져간 것은 아니고 NXT(아마도 Next의 약자가 아닐까 싶다 NXT는 Next Generation Smartphone의 약자란다. 너무 직설적인 네이밍이기는 하다 ^^)를 더해서 Xperia NXT 시리즈로 스마트폰 브랜드를 가져간다. 그리고 CES 2012에서 SMC는 Xperia S와 Xperia ion, Xperia arco HD, Xperia NX 등 4개의 제품을 선보였다. 이 중에서 국내에 조만간 런칭될 예정이라고 알려진 제품은 Xperia S다(개인적으로는 Xperia ion이 더 끌리기는 하지만서도).

    소니 모바일 커뮤니케이션즈의 첫 번째 스마트폰인 Xperia S

    SMC의 첫번째 스마트폰이 되는 Xperia S는 대충 아래와 같은 특징을 갖는다고 한다.

    • 128 x 64 x 10.6mm의 크기에 144g의 무게
    • 구글 안드로이드 2.3 진져브래드 탑재(곧 안드로이드 4.0 아이스크림샌드위치 업그레이드 예정)
    • 1.5GHz 듀얼코어
    • 1200만화소 카메라
    • 모바일 브라이아 엔진을 탑재한 4.3인치 720p HD 지원 리얼리티 디스플레이 (1280 x 720 해상도 지원)
    • 7시간 30분을 버틸 수 있는 배터리(통화하면서)
    • 아이코닉 아이덴티티 디자인 채택
    • 플레이스테이션 서티파이드 적용(플레이스테이션 스토어를 통해서 게임 이용 가능)


    뭐 저 정도의 사양을 갖춘 녀석이 바로 Xperia S며 3G 모델로 알려져 있다. 그리고 늘 얘기하지만 과거 소니에릭슨때부터 그랬듯 Xperia 제품들은 스팩보다는 특화된 기능과 디자인에 충실하기 때문에 틈새시장을 잘 노리는 것으로 유명하다. 예전에 Xperia arc도 그랬고 레이도 그랬듯 미려한 디자인에 소니의 Exmor R mobile 센서를 탑재한 강력한 카메라와 동영상, 사진을 볼 때 미려하게 보여주는 브라비아 엔진 등 디자인과 엔터테인먼트 요소에 특화된 것이 Xperia 제품들이고 이번에 출시된 Xperia S도 마찬가지의 특징을 보여준다고 생각이 든다.

    일단 성능에서는 쿼드코어들이 앞으로 줄줄 나올텐데 1.5GHz의 듀얼코어로 나오는게 실망스러울 수 있다(물론 저 수준은 현재 갤럭시 노트의 수준이다). 하지만 1200만 화소의 카메라(물론 Exmor R mobile 엔진이 탑재되어 있을 것이다)와 더 많은 게임을 즐길 수 있게 플레이스테이션 인증을 받은 부분, 그리고 소니의 브라비아 엔진을 탑재하는 등 철저히 엔터테인먼트에 특화된 스마트폰으로 소비자들에게 다가간다. 물론 충분히 범용적이라고 생각이 들지만 뭔가 즐기는 것에 꽂혔다면 꽤 매리트를 가질만한 요소들이 많은게 Xperia S라는 생각이 든다. 아이코닉 아이덴티디 디자인도 그렇고 말이다(그런데 밑에서 얘기하겠지만 이 녀석의 디자인보다 Xperia ion의 디자인이 더 끌린다).

    이래저래 장점이 많을 것이고 흥미를 가질 수 있는 녀석이 바로 Xperia S가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위의 데모 영상을 보면 Xperia S의 매력을 더 잘 알 수 있지 않을까 싶다.

    그런데 위에서도 잠깐 언급했지만 개인적으로는 Xperia ion이 더 끌린다. 끌리는 이유는 딴게 없고 디자인 때문이다. 과거 Xperia arc때도 그랬지만 소니만이 갖는 디자인의 매력은 엄청나다. 과거 소니에릭슨은 성능도 성능이지만 성능보다는 디자인과 특화된 기능이 중요한 매리트로 작용하곤 했는데 Xperia S도 Xperia ion도 디자인 부분에서 꽤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참고로 Xpeira ion은 SMC의 첫 LTE 모델로 미국의 AT&T를 통해서 출시되는 모델이다. LTE 모델인지라 국내에서도 곧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지만 일단 Xperia ion에서 사용하는 LTE 주파수가 국내에서는 사용하지 않는(LTE 700 / 1700 / 2100을 지원하는데 LG U+의 일부 주파수가 호환된다는 얘기도 있다) 주파수인지라 주파수 칩셋을 바꿔서 출시할지는 아직 미지수인 듯 싶다. 나머지 스팩은 Xperia S와 비슷한 수준이라고 알려져 있다.

    Xperia arco HD는 이름에서도 알 수 있듯 Xperia arco의 후속 제품이고 Xperia NX는 Xperia S의 일본판이다. 뭐 이 두 녀석은 아웃오브안중(수준까지는 아니지만)이고 일단 내 관심을 끄는 것은 S와 ion인데 한국에서 보게 될 S는 과연 어떤 반응을 보일지 기대가 된다.

    이번 CES 2012에서 선보인 Xperia S(왼쪽)와 Xperia ion(오른쪽)

    댓글 4

    • 프로필사진

      저는 S가 상당히 괜찮아보이네요..
      배터리 조루가 아니라면 상당히 땡깁니다.
      이번에도 아마 SKT로만 나오겠죠?ㅠ
      SMC로 바꼈는데 개인적으로 출시 통신사도 좀 확장했으면 좋겠네요..

      2012.01.20 11:15 신고
      • 프로필사진

        해외 제조사의 경우 일단 핸들링할 수 있는 가장 큰 업체만 잡고 시장을 넓히려는 것을 일단 하더라고요.

        2012.01.20 19:31 신고
    • 프로필사진

      근데 잘 생각해 보면 쿼드코어 폰들은 배터리가 운ㅋ지ㅋ
      이번에 LG가 2000mAh, 삼성이 2250mAh 배터리라는데 프로세서의 성능 향상에 따른 배터리 용량의 향상이 실망그럽기 그지없네요.
      차라리 인텔의 메드필드가 더 좋을듯 싶네요. 갤럭시 S2의 프로레서와 비교했을때 1.6GHz의 싱글코어 2스레드로 밴치마크 점수가 2~3배 수준이라고 하니.

      2012.01.26 17:14 신고
      • 프로필사진

        일단 코어수가 늘어나면 배터리 성능은 반으로 줄어드는 것은 어쩔 수 없으니. 그래도 인텔 CPU보다는 ARM 계열이 배터리 소모량 효율성은 더 높습니다. 물론 CPU 파워 자체는 인텔 것이 높기는 하지만서도. 요즘은 많이 따라 잡았다고는 하는데 아직까지 극복하지 못한 뭔가가 있는 듯 싶어요.

        2012.01.27 01:23 신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