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대세가 태블릿이다. 아이패드를 시작으로 해서 삼성의 갤럭시 탭으로 국내에서도 본격적으로 태블릿 시대에 접어들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스마트폰의 시대를 넘어서 태플릿으로 넘어오는 이 시기에 태블릿과 스마트폰의 중간쯤 되는 과도기적인 폰이 등장했으니 이른바 태블릿 폰이다.

스마트폰이 가장 큰 것이 4.3인치(HTC의 디자이어 HD)이며 보통이 3.7인치나 4인치정도의 터치스크린을 지니고 있고 태블릿의 경우 아이패드의 9.7인치나 갤럭시 탭의 7인치등 보통 7~10인치급으로 터치스크린이 지정되어있는 것을 볼 때 그 중간이라면 얼추 5~6인치쯤 되는 크기를 지닌 태블릿 폰들이 나올 듯 싶다는 생각이 들기는 했는데 아니나 다를까, 델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인 스트릭이 아예 태블릿 폰이라는 이름을 달고 국내에도 드디어 출시가 된 것이다.

생각보다 좀 일찍 국내에 들어왔다는 느낌이 드는 델 스트릭은 5인치의 화면에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탑재한 KT향 스마트폰이다. 크기로 인해 태블릿 폰 카테고리에 들어간다고 할 수 있을 듯 싶다. 5인치지만 화면은 WVGA(800 x 480)으로 갤럭시 S와 동일하다.

오랫동안 살펴보지 못했고 그저 잠깐 겉모습만 볼 수 있었는데(정말로 3~4분정도밖에 못만져봤다 -.-) 그래도 그 외관만이라도 좀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확실히 5인치라는 크기는 달랐다. 5인치의 화면도 그렇지만 생각보다 배젤이 두꺼워서 좀 크다라는 느낌이 강했다. 한손으로 잡을 수 없을 수준은 아니지만 그래도 가볍게 잡을 수 있는 수준의 크기는 아니었다.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듯 한 손으로 잡기는 좀 크다(누구 이야기로는 내 손으로 인해 5인치의 델 스트릭도 작아보인다고 하지만 -.-).

재미난 점은 WVGA의 해상도임에도 불구하고 아이콘이 무려 6개나 배열되어있다는 점이다. 갤럭시 S는 4개, 갤럭시 탭은 XGA(1024 x 600)의 해상도임이도 불구하고 5개를 배치했는데 이녀석은 6개나 배치했다. 그래서 더 넓어보인다. 태블릿 폰이라는 느낌이 확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델 마크가 선명히 보이는 뒷면은 과거 PMP를 보는 듯 싶다. 하기사 5인치의 저정도 크기는 과거 초창기 PMP 수준의 크기다. 500만 화소의 카메라를 지원한다는 것이 드러나는 뒷면이라고 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녀석도 폰인지라 전화기능은 어떤지 살펴봤다. 번호 버튼이 정말로 크다. 효도폰으로 딱 좋을지도 모르겠다. 버튼을 잘못 누를 우려는 없을 듯 싶다.

자세히 살펴보지 못했기 때문에 이정도로만 가볍게 외관를 살펴보는 리뷰를 적는다. 다음에 기회가 된다면 좀 자세히 써봐서 스펙부터 시작해서 좀 자세히 들여다 보고 싶기는 하다. 여하튼간에 상당히 큰 폰이기 때문에 호불호가 분명히 갈릴 듯 싶다. 이 녀석이 국내에서 얼마나 선전할 것인지 사뭇 궁금해진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