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7년전에 제시한 헤일스톰, 윈도에져로 결실을 맺다
    Cloud service 2008. 11. 11. 13:58
    반응형
    MS는 이번에 윈도에져라는 클라우드 컴퓨팅을 공개했다. 그런데 과거에 MS는 헤일스톰이라는 현재 윈도에저와 비슷한 클라우트 컴퓨팅 개념의 OS를 제안한 적이 있다. 그때는 실로 엄청난 반발에 부딛쳤는데 지금은 그때와는 달리 큰 부담없이 잘 진행되어가는거 같다.

    그때와 지금에 있어서 달리진 점은 무엇일까? 헤일스톰을 제안한 때는 7년전. 즉 2001년이다. 그때의 MS는 지금과는 달리 엄청난 위상을 지니고 있는 회사였다. 물론 지금도 엄청나지만 2001년에 MS는 가히 독점중에 독점기업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데스크탑 OS에서 윈도와 인터넷에서 IE로 독과점을 제대로 누리고 있는 회사였고 다른 기업에 있어서 타도의 대상이었다. 그런 MS가 클라우드 컴퓨팅 개념의 OS를 제안했으니 공공의 적이 제안한 것을 좋게 받아들일 분위기는 아니었다.


    그럼 지금은 왜 다른가? 헤일스톰을 제안할 때는 비슷한 다른 서비스가 없었다. 하지만 지금은 구글이 구글앱스로 클라우드 컴퓨팅을 구현하고 있고 세일즈포스닷컴 등의 SaaS 개념의 서비스들이 활성화되어 이미 분위기는 조성해놓은 상태다. 그리고 MS도 2001년때와는 달리 인터넷 분야에 있어서 구글에 밀리는 등 위상이 예전과 같지 않다는 것도 윈도에져에 대해 사람들의 접근이 편했다는 이유도 된다.

    결국 MS는 7년전에 제시한 헤일스톰을 지금에야 윈도에져로 결실을 맺게 되는 것이다. 헤일스톰때는 혼자였지만 윈도에져때는 여러 경쟁자들과 함께 등장했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또 이는 MS의 전략이 맞아떨어졌음을 의미하기도 한다.

    그런데 7년전이나 지금이나 문제가 되는 것은 있다. 다름아닌 신뢰성이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갖고있는 대표적인 문제점이 신뢰성과 보안문제다. 이는 구글도 세일즈포스닷컴도 모두 마찬가지다.

    사람들은 여전히 자신의 데이터를 다른 서비스의 서버에 두는 것을 매우 꺼리고 있다. 메일 서비스도 웹메일보다는 아웃룩 등의 메일 클라이언트를 통해서 자신의 PC에 다운받는 것을 더 선호하는 이유도 자신의 데이터를 남의 서버에 유치하는 것에 불안을 느끼기 때문이다. 회사의 기밀 데이터 등은 오죽이나 그럴까.

    웹2.0 기술의 총집합이라 불리는 클라우드 컴퓨팅 개념에 있어서 가장 큰 문제는 보안성과 신뢰성으로 데이터를 유치하는 서비스를 얼마나 신뢰할 수 있느냐가 그 서비스의 성공여부를 가리게 된다. 현재 클라우드 컴퓨팅의 선두주자라 불리고 있는 구글 역시 오랫동안 인터넷 서비스 쪽에서 신뢰를 쌓아왔으며 지금의 인지도를 갖게 된 이후에 본격적으로 클라우드 컴퓨팅 개념의 구글앱스를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그래도 수많은 기업들이 구글앱스의 도입을 꺼리는 것은 아직까지 인터넷 서비스 업체에 자신들의 데이터를 유치하는 것에 신뢰를 못느끼기 때문이다. MS 역시 같은 문제로 고민하고 있을 것이다. 다만 MS는 적어도 구글보다는 신뢰에 있어서는 한발 앞서나갔다고 MS 자신들은 생각하고 있는거같다. 적어도 구글보다 오랜 역사를 갖고 있기에 그런 자신감을 보이는게 아닐까 싶다.

    MS는 자신들은 어떤 데이터가 들어오는지 아무것도 모르며 그저 윈도에져를 통해서 보안절차만 따진다고만 했다. 이는 구글도 세일즈포스닷컴도 다 마찬가지로 말한다. 하지만 데이터가 그들 서버에 있다면 누군가에 의해 언제든지, 또 얼마든지 데이터는 공개될 수 있는 위험이 있다. 그렇지 않다라는 신뢰를 사회에서 인정하도록 하는 것이 클라우드 컴퓨팅의 성공여부가 될 것이다.

    MS의 헤일스톰 전략은 윈도에져와 구글의 클라우드 컴퓨팅으로 맞았다는 것을 MS는 증명해냈다. 그렇다면 윈도에져가 성공하기 위해 MS는 구글에 비해 더 신뢰가 높다는 것을 세상에 각인시키도록 해야할 것이다. 그것이 7년전의 제안이 옳은 것이었음을 다시 한번 증명하는 길일 것이다.


    반응형

    댓글 2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