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BOUT ME

-

Today
-
Yesterday
-
Total
-
  •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강력한 힘을 보여주는 뉴 아이패드의 화질
    Review 2012. 5. 14. 08:30
    반응형

    며칠 전에 후배가 이번에 애플이 발표한 아이패드2의 후속작, 뉴 아이패드를 구입했다고 해서 만나서 그 뉴 아이패드를 만져보게 되었다. 이미 뉴 아이패드에 대한 리뷰들이 블로그를 통해서 많이 공개되었고 언론들도 다루고 있기에 따로 쓸 생각은 없다. 게다가 리뷰할 정도로 많이 다룬 것도 아니고 짧은 시간에 느낌만 공유할 정도였기에 말이다.


    개인적으로 뉴 아이패드의 핵심은 화질이라는 생각이 든다. 크기나 모양은 기존의 아이패드2와 별반 다를 것이 없다. 심지어 듀얼코어 AP도 같다. GPU만 쿼드코어다. 그래서 변태 AP라는 얘기도 듣는 녀석이 뉴 아이패드다.


    하지만 역시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위력은 대단했다. 간단히 내 블로그를 대상으로 체크를 해봤는데 가로모드에서의 폰트 표현력 및 선명도, 가독성은 만족 그 자체였다.


    하지만 더 놀라운 것은 세로모드였을 때의 폰트 표현력, 선명도, 가독성도 가로모드 못지않게 뛰어났다는 점이다.


    이런 점 때문에 뉴 아이패드가 앞으로 전자책 시장, 특히 전자 교과서 시장에서 강세를 보일 것이라는 개인적인 예상을 확신할 수 있는 계기가 된 듯 싶다. 저 정도의 표현력, 가독성이면 전자 교과서에서도 꽤 뛰어난 UX를 선보이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들기 때문이다. 실제로 미국의 몇몇 대학은 아이패드를 이용한 디지탈 교과서 도입을 테스트하고 있다고 알려졌다.


    물론 장점만 있는 것은 아니다.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뉴 아이패드에 붙어있는 500만 화소의 후면 카메라를 테스트했는데 생각보다 사진의 퀄리티가 높지 않아서 실망이었고 아이폰4와의 페이스타임 테스트를 했을 때도 그렇게 만족스러운 결과를 얻지는 못했다. 말 그대로 화질에서 시작해서 화질로 끝나는 뉴 아이패드가 아닌가 하는 아쉬움도 느꼈다.


    그래도 비록 짧은 시간이었지만 뉴 아이패드에 대한 내 느낌은 나름 신선했다. 아이패드 1세대를 갖고 있기 때문에 이 녀석이 더 끌리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싶다. 화질에 대한 욕망(?)은 조만간 내 손에 뉴 아이패드가 들려있지 않겠는가 하는 바람을 만들고 있다는 것이 문제다 -.-;


    뒷말 #

    결국.. 뉴 아이패드 16GB WiFi 모델을 구매했다. 기존에 갖고 있던 아이패드 1(16GB WiFi)을 보상받고 말이지. A#에서 18만원에 업어가더라. 뉴 아이패드 16GB WiFi 모델이 62만원이니까 대략 44만원에 구입한 것이나 다름없다. 이 녀석의 리뷰는 차후에 올리도록 하겠다.

    반응형

    댓글 4

    • 프로필사진

      이렇게 컴퓨터 화면의 사진으로만 보더라도 해상도가 높아진 것을 느낄 수가 있네요. 정말 전자교과서로 활용하더라도 손색없겠는데요~. 우리나라에는 언제쯤 전자교과서 활용이 가능할까요~? 다양한 디지털기술을 활용하며 공부하면 좋을 텐데 말이죠~! 학주니 님 잘 읽고 갑니다!^__^

      2012.05.14 15:02
      • 프로필사진

        아직 까지 한국에서의 전자 교과서는 시기상조인 듯 싶기도 합니다.
        돌아가는 판이 영 -.-;

        2012.05.15 09:17 신고
    • 프로필사진

      음.. 뉴패드는 좀 많이 비싸고
      아잉2도 생각보다 중고 가격이 안내려오고 이래저래 선듯 손이 벌어지지 않더라구요 ㅠ.ㅠ
      그런데 아이패드3(?)에서도 역시 여전히 화질구지 모드인가요? ㅠㅠ

      2012.05.20 20:22
      • 프로필사진

        뉴 아이패드도 그렇고 앞으로 나올 아이패드도 그렇고 소비자가는 늘 동일할 듯 싶기는 하던데요.

        2012.05.21 08:45 신고
Designed by Tis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