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 YouTube가 동영상 사이트에서 벗어나 이제는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으로서 기능을 점점 갖출려고 노력중인거 같다. 이번에 YouTube는 OpenAPI를 확장해 API를 통해 사용자가 직접 YouTube의 각 기능을 사용할 수 있도록 API의 기능을 확장했다고 밝혔다. 이제 개발자들은 확장된 API를 사용해서 YouTube에 접속하지 않고도 동영상을 올릴 수 있으며 기존 YouTube의 인터페이스나 상표설정에 의존하지 않는 크롬리스 플레이어를 만들 수 있게 되었다.

이번 API 확장으로 YouTube는 기존의 동영상 사이트에서 동영상 서비스 플랫폼으로 변모할 수 있게 되었다. 개발자는 자신의 사이트에서 직접 YouTube에 동영상을 올릴 수 있도록 만들 수 있으며 재생도 가능할 수 있게 된다. 또한 기존 YouTube에서 제공하는 플레이어 말고 자체적으로 별도의 플레이어를 만들어서 YouTube 동영상을 재생할 수 있게 된다. 즉, 따로 동영상 플랫폼을 사용하지 않고 YouTube를 이용하여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동영상 광고 등을 만들어서 배포할 때 상당히 유용하게 쓰일 수 있을 것이다.

다음은 YouTube에서 발표한 전문을 ZDNet Korea에서 번역한 내용이다.

유튜브는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칠 새로운 유튜브 API와 툴 신기능을 발표한다. 이것에는 Upload/Write API와 Data API Localization, 크롬리스 플레이어의 작성이 포함되어 있다.

유튜브의 목표는, 유저가 어디에 있더라도 매력적인 동영상 콘텐츠를 발견해 공유하는 것을 가능하게 함으로써 인터넷 브라우저의 테두리를 넘어 서비스 제공 범위를 펼치는 것이다.

이 일환으로서 유튜브는, 유튜브 API와 툴의 기능 강화를 발표할 수 있는 것을 몹시 기쁘게 생각한다. 유튜브는 자사의 대규모 동영상 라이브러리, 전세계 시청자, 유튜브를 움직이는 기본적인 동영상 호스팅 및 스트리밍 인프라스트럭처에의 대규모 액세스를 제공해 갈 것이다.

유튜브의 최신 API 제공에 의해, 웹 사이트나 인터넷에 접속 가능한 소프트웨어를 개발하고 있는 사람은 누구라도 동영상을 유튜브에 직접 업로드할 수 있게 된다. 또 유저 코멘트나 레이팅, 동영상의 추천 기능이나 동영상을 재생하는 플래시 플레이어의 개인화 및 제어도 가능하게 된다.

이것은 2007년에 내놓은 기존 API와 제휴해 사용할 수 있다. 이 기존 API는 외부 사이트에서 유튜브의 동영상을 보거나 검색할 수 있게 해준다.

유튜브 API와 툴의 기능 강화는 무료로 간단하게 사용할 수 있다. 유튜브 유저는 어디에 있어도 필요한 때는 언제라도 유튜브 커뮤니티에 적극적으로 참여해 동영상의 세계에 관여하는 다른 방법을 손에 넣을 수 있다.

또 개발자는 자신의 사이트에서의 유저 익스피리언스(experience)를 개선해, 주목이나 트래픽을 획득해 UGC를 용이하게 더할 수 있게 된다. 유튜브의 기능이 많으면, 개발자는 유저에 대해 보다 혁신적인 오리지널 콘텐츠를 모바일 디바이스로부터 직접 개발하는 것이 가능하게 되어, 새로운 유저가 이 커뮤니티를 공유해 관여할 수 있게 된다.

YouTube의 이러한 전략은 YouTube를 통하여 전세계의 동영상 서비스를 하나로 통일하겠다는 구글의 원대한 야심이 끼어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개발자들은 다른 동영상 서비스보다 접근하기 더 쉬운 YouTube를 선호할 것이고 그렇게 되면 적어도 동영상 서비스쪽의 플랫폼은 YouTube로 거의 통일되는 분위기가 될 가능성이 있기 때문이다. 좀 심하게 비약하면 그렇다.

YouTube를 거치지 않고 바로 YouTube에 동영상을 올릴 수 있다는 부분이나 크롬리스로 된 전용 플레이어를 만들 수 있다는 부분에 있어서 이번 확장은 상당한 매리트를 지니고 있다고 본다. YouTube 확장 API를 이용하여 YouTube 동영상만으로도 동영상 사이트를 구축할 수 있게 되었다는 의미가 되기 때문이다. 아마도 이 API를 이용하여 관련 동영상 사이트들이 많이 생길 수 있을거 같다.

* 관련 뉴스 *
유튜브, API 확장으로「서비스 플랫폼」전환 노린다 (ZDNet Korea)
YouTube, once just a destination, becoming a service too (CNet)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shain.tistory.com/ BlogIcon Shain 2008.03.13 23: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동영상 플랫폼이 발전하는 모양새를 보자면 약간
    부럽기도 하고,시간이 흐르긴 흐르는구나 싶습니다.
    저사양의 PC로 작업하길 선호하는 저한텐
    확실히 동영상 쪽은 무리가 있거든요.
    그래도 여러가지 편리함 때문에 유투브 방식을 선호하게 되네요.
    언젠간 동영상 편집에도 욕심을 내야할 지 모르겠습니다.
    (본문과는 조금 다른 이야기겠군요 --;)

    • 학주니 2008.03.14 09: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제는 YouTube 편집툴까지 온라인으로 환상적으로 제공될지도 모르죠.
      지금도 제공은 하지만 약하니까요.
      YouTube를 이용한 동영상 포탈 플랫폼이 나올지도 모르겠습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