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미국에서 갤럭시 언팩 2016을 통해 발표되고 저번주부터 국내 출시가 시작된 삼성의 6번째 갤럭시 노트 시리즈인 갤럭시 노트 7의 인기가 생각보다 어마무시한 듯 싶다. 6번째 노트 시리즈인데 갤럭시 노트 6가 아닌 갤럭시 노트 7인게 좀 재밌기도 하지만(삼성 입장에서는 곧 나오게 될 애플의 아이폰 7에 대응하기 위해, 그리고 같은 플래그쉽 스마트폰인 갤럭시 S 시리즈와 보조를 맞추기 위해 6을 건너뛰고 7로 가는 것이 나름 괜찮은 전략처럼 보인다) 어찌되었던 갤럭시 S7의 성공을 그대로 이어받아 나름 연타석 홈런을 때림으로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시장에서 더 견고한 자리를 잡게 될 듯 싶다.


내 경우에는 갤럭시 노트 7을 구입하지는 못했지만 회사에 예약판매로 받게 된 직원이 있어서 양해를 구하고 언박싱과 간단한 디자인 리뷰를 진행하게 되었다.


Unboxing



갤럭시 노트 7의 박스를 하나씩 벗겨내면 위와 같이 될 것이다. 요즘은 박스 크기를 크게 잡지 않고 필요한 내용물만 딱 넣을 수 있게 컴팩트하게 만드는 것 같다. 갤럭시 노트 7 밑에 케이블부터 여러가지를 다 넣어버렸다.



내부 구성품은 위와 같다. 갤럭시 노트 7 본체와 USB-C 케이블, 어뎁터, USB-C 타입 변환 젠더(양방향 모두 지원할 수 있도록 2개 있음), 이어폰, 그리고 메뉴얼까지 나름 알차게 구성품이 갖춰져 있다. 알다시피 갤럭시 노트 7은 USB-C 타입을 지원한다.


외관 디자인


언박싱을 했으니 갤럭시 노트 7의 본체에 대해서 가볍게 살펴볼까 한다. 오랜기간동안 볼 수 있는 상황이 아니기 때문에 짧은 시간에 후딱 보면서 이것저것 찍은 것이라서 조잡하게 보일 수 있으니 양해 부탁한다.



갤럭시 노트 7의 전면이다. 갤럭시 S7과 같은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그러다보니 양쪽 끝이 둥그스름하게 보여서 딱딱한 느낌보다는 부드러운 느낌을 준다.



뒷면의 모습인데 전면의 양면 엣지 모양을 나름 비슷하게 구현한 듯 싶다. 배터리 일체형 모델이기 때문에 깔끔하게 유니바디 형식으로 전후면을 처리했다. 이게 디자인적으로는 더 깔끔해보인다.



오른쪽 옆면의 모습인데 전원버튼이 보이고 하단에는 S펜과 스피커, 마이크, USB 슬롯, 이어잭 등이 보인다. 위에서 언급했듯 전후면 양면 엣지 스타일을 적용했기 때문에 둥그스름한 모양으로 부드러운 느낌을 갖게 했다. 예전 아이폰 4, 5 시리즈나 갤럭시 S5 등에서 보였던 딱 떨어지는 각진 옆면보다는 둥그스름하기 때문에 그립감에도 더 좋을 듯 싶다.



왼쪽 옆면에 윗면의 모습인데 볼륨 버튼과 유심, microSD 슬롯이 보인다. 기존 갤럭시 S 시리즈나 노트 시리즈와 달리 다시 microSD를 지원하기 시작했다. 국내 모델은 기본으로 64GB 내장 메모리를 제공하고 microSD를 통해 256GB 더 확장할 수 있다. 해외 모델의 경우 듀얼 유심을 지원할 수도 있는거 같은데 국내 모델은 싱글 유심만 지원되는 것 같다. 이건 좀 확인이 필요하겠지만서도.



하단의 모습인데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의 밑에와 비슷하다고 하는데 왠지 맞는 말인거 같다. USB-C 타입 슬롯은 라이트닝 케이블 슬롯과 비슷하게 생겼고 왼쪽에 이어잭, 오른쪽에 스피커와 마이크가 있으며 절연띠가 있는 것 때문에 그런 듯 싶다. S펜 슬롯이 아니었다면 똑같다고 이런저런 얘기가 나왔을 듯 싶다.



역시 갤럭시 노트의 핵심은 S펜의 존재이다. 집어넣고 꺼내기도 나름 편하다.


화면


그러면 이제 갤럭시 노트 7의 화면에 대해서 가볍게 살펴보자. 갤럭시 노트 7은 5.7인치에 1440 x 2560의 해상도를 제공하는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하고 있다. 518 ppi의 화면 밀도를 제공하기 때문에 상당히 깔끔하고 선명한 화면을 볼 수 있다. 그럼 가볍게 살펴보자.



메인 화면의 모습이다. 위젯을 배치할 수 있는 화몀이다.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로 인해 양쪽 끝이 둥그스름하게 보인다.



앱박스 모드의 모습이다. 안드로이드의 최신 버전에서는 앱박스가 사라진다 아니다 얘기가 있지만 일단 갤럭시 노트 7에는 존재한다. 현재 갤럭시 노트 7의 OS는 안드로이드 6.0.1 마시멜로이며 곧 7.0 너겟으로 업데이트 될 예정이라고 한다.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갤럭시 노트 7은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를 탑재했다. 그러다보니 양쪽 끝이 둥그스름하게 처리된다. 이 엣지 스타일이 디자인적으로는 이뻐보이기는 한데 앱을 실행시키든 문서를 보든 양쪽 끝이 딱 떨어지게 보이지 않는다는 아쉬운 점은 있다. 물론 화면이 크기 때문에 보는 것에는 전혀 지장이 있지는 않지만 분리형 디스플레이가 아니라 일체형 디스플레이인지라 양쪽 엣지 부분의 활용도가 생각보다 많지 않아서 좀 아쉽다. 색상 변화를 통한 알람 정도? 개인적으로는 예전에 나왔던 갤럭시 노트 4 엣지처럼 별도의 디스플레이로 구성되어 활용도를 높이면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LG V10의 세컨드스크린처럼 말이지.



물론 위의 상황처럼 엣지 스크린을 조작하여 앱을 편하게 실행시킬 수 있는 방법을 제공할 수 있지만서더 스크린 자체의 활용도는 좀 아쉽다.



화면을 껐을 때 보이는 Always on Display도 나쁘지 않다. 어두운 곳에서 시간이나 날씨 정도를 파악하는데 있어서는 주변에 방해를 주지않고 괜찮은 듯 싶다.


홍채인식



이번 갤럭시 노트 7의 특장점이라고 한다면 역시나 홍채인식 시스템의 탑재일 것이다. 지문인식에 비해 사용성이 좋지 못하다는 편견을 싹 날렸다. 눈동자 인식 후 1초도 안되는 시간에 다 처리가 된다. 눈을 맞추는 행위는 지문인식을 위해 손가락을 대는 것보다는 상대적으로 불편할 수는 있어도 사용하는 것을 옆에서 보고 또 직접 해보니 나쁘지 않았다. 그래도 지문보다는 훨씬 정확하고 보안성이 높은 홍채가 이정도 수준으로 제공된다면 향후 다른 스마트폰에도 채택될 가능성이 크고 그러면 생채인식도 모바일 보안의 필수 카테고리로 지문보다 오히려 더 활성화 될 수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지문인식도 괜찮지만 그보다 더 보안성이 높은 홍채인식이 모바일 뱅킹 등에서 더 유용하지 않겠나 싶기도 하고 말이지.


갤럭시 노트 4와 비교하면?


아무래도 갤럭시 노트 7의 비교대상은 역시나 전작인 갤럭시 노트 5이다. 그런데 갤럭시 노트 5가 없어서 갤럭시 노트 4와 비교했다(-.-). 갤럭시 노트 4도 괜찮은 모델인데 같은 디스플레이 크기에 더 작아진 모습을 보이면서 졸지에 오징어가 되어버린 듯 싶다.



전면에서 보면 갤럭시 노트 7이 갤럭시 노트 4보다 작아보인다. 베젤이 없는 양면 엣지 디스플레이 덕분에 더 작게 보이는 것이다. 위, 아래의 크기도 조금 작아졌다.



그런데 두께는 비슷하다. 물론 갤럭시 노트 7이 더 얇게 보이는데 그것은 전면 뿐만이 아니라 후면도 엣지 스타일로 둥그스름하게 처리해서 얇게 보이도록 해서 그런 것이고 직접 보면 두께는 비슷해 보인다. 그래도 뭔가 좀 세련되어 보이는 것은 갤럭시 노트 7인 듯 싶다. 양면 및 전후면 엣지 스타일이 제대로 한몫 한 듯 싶다.


왜 이런 것이?



이래저래 말을 많이 듣는 정부 3.0 선탑재 앱이다. 물론 선택을 안하면 설치를 안할 수 있다. 하지만 맨 마지막에 있어서 존재여부를 확인하기 쉽지 않다. 이름도 마치 정부 3.0의 색을 안보이게 하기 위해 안전신문고, 서비스알리미로 했다. 특히 서비스알리미는 아이콘을 안보면 마치 삼성에서 자체적으로 알려주는 앱처럼 생각할 수 있다. 정말로 왜 이런 쓸데없는 짓을 하는지 모르겠다. 필요하면 알아서 깔텐데 말이지(하기사 누가 정부 앱을 깔까? -.-). 대부분 아는 사람들은 설치를 하지 않겠지만 잘 모르는 나이 든 사람들이나 성질급한 사람들은 아마 모르고 설치할지도 모르겠다.


이것 외에 갤럭시 노트 7의 정확한 사양을 알고 싶으면 GSM 아레나에서 제공하는 스펙을 참고하길 바란다.

URL : http://www.gsmarena.com/samsung_galaxy_note7-8082.php


일단 이렇게 간단히 갤럭시 노트 7에 대해서 리뷰 아닌 리뷰를 해봤다. 내 것도 아니고 잠시 빌려서 슬쩍 써보고 느낀대로 적은 것이라 부족할 수 있겠지만 그건 나중에 기회가 되어 직접 갤럭시 노트 7을 사용할 수 있는 기회가 되면 그 때 다시 리뷰를 해보도록 하고 오늘은 이정도로만 가볍게 마무리 지을까 한다.


ps) 참고로 이 글은 아이폰의 에버노트로 초안을 다 작성하고 아이폰의 티스토리 앱에서 껍데기만 만들고 아이폰을 통해 에버노트 플러그인으로 글을 읽어와서 발행한 글이다. 그래서 오타가 있을 수 있으니 양해 바란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블로그 이미지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