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한나라당 대통령후보 경선이 약 이틀정도 남았다. 아마도 대통령 후보는 이명박, 박근혜, 둘 중 한명이 될 가능성이 크다. 다른 후보들은 그저 현재로서는 들러리에 가깝다고 본다. 원희룡 정도가 어느정도 맞설만 하나 앞서 두 후보에 너무 뒤쳐지는게 아쉬울 따름이다.

요즘 뉴스를 보면 이명박과 박근혜, 서로 못죽여서 안달이다. 대통령 선거도 아니고 어떤 당의 대통령 후보 경선인데도 불구하고 거의 대통령 선거처럼 일들이 진행된다. 주로 이명박 후보를 겨냥한 의혹들을 제기하면서 박근혜 쪽의 전세역전을 바라는 그러한 형국이다. 같은 당인데 예전에는 같은 국회의원으로서 서로 도우면서 정치를 했을텐데 지금은 이리도 죽일려고 발버둥을 치고 있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이명박, 박근혜 등이 설치는 모습이 언론에 자주 비취는 이유는 아마도 이명박이 되었건 박근혜가 되었건 어느 한사람이든 한나라당 후보로 대통령 선거에 나서면 거의 100% 당선된다라는 이상한 논리가 전제되어있기 때문이리라. 실제로도 그렇다. 워낙 여당이었던 열린우리당이 정치를 개판으로 해놔서 사람들이 여당을 여당처럼 보지도 않는다. 게다가 최근 당이 쪼개졌다가 다른 당과 합쳐지고, 일련의 이런 과정들을 지켜보니까 도저히 저 당은 회생불가능하겠다라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엉망이다. 현재 사람들이 자기네들을 어떻게 보고있는지 모르는가보다. 한나라당보다 한참 뒤쳐진 정당으로 보고있는데도 그저 자기네들끼리도 싸우고 있는 것이다. 한심하다는 생각밖에 안든다.

그렇다고 한나라당도 잘하고 있는가? 전혀 아니다. 지금 두 후보가 싸우는 모습을 보면 과연 대통령 후보 경선이 끝나고 떨어진 후보가 붙은 후보를 잘 보좌할 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경선 휴유증이 너무 클것이라는 전망이 여기저기서 나오고 있다. 아마도 경선에 진 후보는 당을 탈당해서 새롭게 대통령 후보로 등록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는 것이다. 그리고 기본적으로 한나라당은 한국 정치를 뒤로 몇번 퇴보시킨 당이다. 그동안에 자기네들이 여당이었고 기득권층이라고 생각했는지는 몰라도 국회의원들의 비리나 말도 안되는 행동들을 너무 자주 보여서 국민들의 눈을 찌뿌리게 만든게 수없이 많다. 성추행 사건부터 시작해서 우스개 얘기로 하나님이 만든 직업 중 최악의 직업이 국회의원이다라는 얘기를 듣게 만든 국회의원들이 대부분 한나라당 출신임을 생각하면 더욱 그렇다. 워낙 여당인 열린우리당이 더 깽판을 치니까 상대적으로 나아보이는거지 국회의원 면면을 따지고 보면 더 부패한 당이 바로 한나라당일 것이다. 지금도 간간히 단신식으로 들리는 소식(최근의 짜장면값 떼어먹은 사건 등)들을 듣자하면 정말로 어이없는 인간네들이다라는 생각뿐이다.

난 기본적으로 한나라당은 싫어하지만 대통령 후보로는 이명박을 지지한다. 현재 국가경제가 어렵기 때문에 실물경제인 출신인 이명박 후보가 아무래도 힘든 한국 경제를 되살릴 수 있을거라는 기대감 때문이다. 서울시장 시절에 청계천 복원사업이나 버스전용차로제 및 버스노선 개편 등을 통하여 무모하리만치 강한 추진력을 선보였다. 지금 한국에는 그런 추진력이 필요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개인적으로는 이명박 후보를 지지한다(하지만 한나라당은 여전히 싫다).

박근혜가 싫은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지만 대표적으로는 이제는 정말로 정치인 출신 대통령은 그만 나왔으면 하는 생각에서다. 과연 정치인 출신 대통령이 경제에 대해서 잘 알 수 있을까? 그동안 정책을 제대로 내놓은적이 있나? 박근혜 후보가 말이다. 게다가 독재자의 딸이라는 부분에서도 자유롭지 못하다는 것도 한몫한다. 비록 경제가 어려워서 박정희 대통령 시절을 그리워하는 일부 사람들의 향수도 있지만 결정적으로 내 아버지의 이야기를 빌려서 군사독재시절인 그 때의 인권유린을 생각하면 도저히 박정희와 그 가족들을 용서할 수 없다고 한다. 그리고 박근혜 후보의 지지층이 바로 보수세력들이다. 건전 보수세력들이라면 괜찮겠지만 문제는 우리가 흔히들 말하는 수구보수세력들이 바로 박근혜 후보의 지지세력이라는 것이다. 기존에 자기네들이 부정부패로 잘 먹고 잘 살았을 때로 다시 돌아가기 위해서 박근혜를 지지한다는 생각밖에 안들기 때문에 박근혜가 대통령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을 하는 것이다.

하지만 이래저래 문제는 한나라당 자체에 있다. 아직까지도 자기네당에서 후보가 나오면 100% 당선된다는 착각에 살고 있다. 지금 두 후보가 피터지도록 싸우는 모습이 과연 국민들의 눈에는 어떻게 비취고 있는지 생각을 해봐야 할 것이다. 그리고 국회의원들의 착각중 하나가 자기가 말하는 것이나 행동하는 것이 국민을 대표한다고 생각하는 것이다. 전혀 아니다. 제발 국회의원들의 그러한 돌출행동이나 심지어는 의정행동 자체도 국민들에게는 자기들의 뜻이 아니라는 사실을 그들은 알아야 할것이다. 그저 착각속에서 살고 있는 한나라당은 빨리 정신부터 차려야 할 것이다.

비록 범여권(이제는 이렇게 표현한다더라)이 지금은 영 지지부진해도 예전 노무현 대통령의 대통령 선거때를 기억하면 언제든지 반전을 할 수 있는 여지가 충분하기 때문에 늘 칼을 갈고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다. 대선은 변수가 어떻게 작용할지 모르기 때문이다. 비록 현 범여권의 대통령 후보들 중에서 눈에 띄는 후보가 손학규, 정동영 정도지만 다른 변수가 생겨서 제 3의 강력한 후보가 나타날 수도 있음을 알아야 할 것이다.

여하튼간에 대통령 후보로 이명박을 지지는 하지만 한나라당은 전혀 지지하지 않는 당이라는거.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