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 18일 ~ 19일, 이틀간 중국 상해의 엑스포 센터(메르세데츠 벤츠 아레나)에서는 화웨이에서 주최하는 화웨이 클라우드 콩그레스(Huawei Cloud Congress, HCC) 2015가 진행되었다. 화웨이에서 이 블로그도 미디어 자격으로 초청을 해준 덕분에 블로거 자격으로 상해에 가서 직접 HCC 2015의 내용을 들을 수 있었다.


우리가 알고 있는 화웨이라는 기업은 네트워크 장비, 특히 유선 기간망에 들어가는 PBX(Private Branch eXchange)를 만드는 기업으로 알고 있다. PBX 분야에서는 유럽의 에릭슨과 경쟁하고 있으며 이미 세계 No.1의 점유율을 지니고 있는 기업이다. 그런데 화웨이는 PBX 말고도 서버와 스토리지 등 우리가 알고 있는 엔터프라이즈 장비도 함께 만들고 있으며 이 분야에서도 세계 5위권 안에 들어가는 기업이다. 이런 화웨이가 최근 클라우드 분야에 집중적으로 투자하고 있으며 수년전부터 HCC를 개최하여 클라우드 시장에서의 화웨이의 영향력을 알리고 있으며 클라우드 시장에서 나름 그 영역을 넓히고 있는 중이다.



오늘은 HCC 2015의 키노트 때 화웨이 관계자들이 했던 얘기들을 좀 정리해서 얘기해보려고 한다. 어쩌면 HCC 2015의 모든 키 메시지들은 키노트 때 다 나왔다고 봐도 무방하다. 키노트 때에는 에릭 쉬 순환 CEO, 옌 리다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그룹 대표, 쳉 옐라이 IT 제품 대표 등이 나와서 화웨이의 클라우드 전략에 대해서 얘기를 진행했다.


화웨이의 클라우드 생태계 전략은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하는 것


화웨이의 클라우드 생태계 전략은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한다는 것이다. 그것을 위해 클라우드 IT 인프라와 소프트웨어 플랫폼을 구축하여 클라우드 생태계를 구축하겠다는 것이 화웨이의 클라우드 생태계 전략이라고 한다. 에릭 쉬 CEO는 "우리는 IT 인프라와 소프트웨어 플랫폼,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서비스에 집중하여 클라우드 생태계를 구축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또, "화웨이는 앞으로 자사와 파트너사의 기술적 강점을 합쳐 업계 최고 수준의 클라우드 운영체제와 빅데이터 플랫폼, PaaS 플랫폼 등을 개발할 것이며, 이를 통해 개방적이고 역동적인 클라우드 생태계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밝혔다.





이를 위해서 화웨이는 3가지의 화웨이 솔루션 에코시스템을 이야기 했는데 클라우드 OS인 퓨전스피어(FusionSphere)와 빅데이터 시스템인 퓨전인시이트(FusionInsight), 그리고 PaaS 시스템인 퓨전스테이지(FusionStage)를 소개했는데 모두 고객이 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소프트웨어 플랫폼이다.



그리고 위의 3가지 에코시스템들은 모두 화웨이가 추구하려는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서비스를 위한 플랫폼이라는 것이 화웨이가 HCC 2015를 통해서 전하려는 화웨이의 클라우드 전략이다.


정리를 하면 화웨이의 서버, 스토리지와 같은 하드웨어 기반의 인프라 구축과 함께 퓨전스피어라는 하드웨어 기반 클라우드 인프라를 묶을 수 있는 클라우드 OS를 제공하여 그 위에서 고객이 원하는 클라우드 서비스를 운영할 수 있게 환경을 제공하며 또 클라우드 환경에서 무엇보다도 확실히 효과를 볼 수 있는 빅데이터 플랫폼인 퓨전인사이트를 제공하여 고객이 그들이 수집한 데이터를 좀 더 편하게, 그리고 확실하게 분석할 수 있는 환경을 제공하고 또한 퓨전스테이지를 통해 손쉽게 고객이 SaaS 서비스를 만들 수 있게 개발 및 테스팅, 배포 환경을 제공해 고객이 자사의 영역에서 클라우드 환경을 통해 원하는 서비스를 만들어서 쓸 수 있게 해준다는 것이 화웨이의 클라우드 생태계 전략이라는 것이다.


기업 중심의 ICT 인프라에 집중




최근의 IT 환경은 업무의 지원 역할에서 직접적으로 생산하는 역할로 넘어가고 있다. 그리고 효과적인 생산 시스템을 구축하기 위해 기존의 레거시 시스템들이 클라우드 환경으로 옮겨가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이에 대해서 옌 리다 엔터프라이즈 비즈니스 그룹 대표는 "디지털 전환 시대에서 전통적인 기업은 엔터프라이즈에 특화된 어플리케이션과 ICT 인프라를 통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필요로 하며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가 그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하며 "화웨이는 글로벌 ICT 인프라를 제공하기 때문에 기업 중심의 ICT 인프라(Business-driven ICT Infrastrcuture, BDII)에 집중해 혁신과 다른 업계 파트너, 고객과의 개방형 협력을 이끌어 나갈 것"이라고 얘기했다.


고객의 손쉬운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전환에 지원




화웨이는 150개 이상의 국가와 영역에서 660개 이상의 데이터센터와 10만개 이상의 엔터프라이즈 고객을 현재 유치하고 있다고 한다. 이를 기반으로 화웨이는 좀 더 쉽게 고객들이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환경으로 이동할 수 있도록 손쉬운 플랫폼 오픈 환경을 제공한다고 한다. 쳉 옐라이 IT 제품 사장은 "우리 파트너사들과 협력하여 화웨이는 클라우드 기술 및 솔루션을 통해 고객의 클라우드 서비스로의 전환을 보다 용이하게 이뤄질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아키텍쳐, 소프트웨어, 하드웨어, 그리고 서비스 등 클라우드 서비스의 모든 단계를 지원한다"고 얘기했다. 즉, 앞서 얘기한 퓨전스피어, 퓨전인사이트, 퓨전스테이지 등과 같은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에코시스템들은 이런 고객들의 손쉬운 클라우드 서비스로서의 전환을 돕는 화웨이의 지원 프로그램이라는 얘기다.



화웨이는 HCC 2015 키노트를 통해서 2가지의 핵심 클라우드 소프트웨어를 소개했는데 클라우드 스토리지 통합 관리 솔루션인 오션스토어(OceanStor) DJ와 앞서 얘기한 클라우드 OS인 퓨전스피어의 최신 버전인 퓨전스피어 6.0이다. 오션스토어 DJ는 통합된 스토리지 자원 관리와 데이터 관리를 제공하는 솔루션이다. 그리고 퓨전스피어 6.0은 개방형 클라우드 OS로 오픈스택 기반의 가상화 자원을 관리할 수 있는 솔루션이다.


클라우드 인프라 서비스에 집중하여 클라우드 세계에서 공생을 원하는 화웨이




화웨이는 HCC 2015의 키노트를 통해서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내용이 있다. 윌리엄 쉬 전략 마케팅 대표는 "화웨이는 집중과 융합이라는 전략을 통해, 파트너사와 개방형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과 동반 성장을 이루고자 한다. 또한 하드웨어 제품들과 플랫폼을 더욱 유연하고 개방되게 만들 것"이라며 "우리는 상위 계층의 어플리케이션이나 하위 계층의 데이터 비즈니스를 직접 하지는 않을 것"이라고 했다. 즉, 화웨이는 고객이 클라우드 서비스의 개발 및 활용, 서비스 제공에 집중할 수 있도록 환경을 제공할 뿐이라는 것이다. 그래서 IaaS(Infrastructure as a Service)에 집중하고 그 위에 화웨이의 클라우드 소프트웨어를 제공하여 PaaS(Platform as a Service)를 가능하게 만들겠다고 얘기하고 있다. 화웨이는 직접적으로 SaaS 서비스를 만들거나 고객의 데이터를 핸들링하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강조한다. 즉, 자신들은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을 제공하는데 집중하지 직접 고객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들지는 않다는 것이다. 고객을 위한 클라우드 서비스를 만드는 것은 파트너사들의 몫이라는거 같았다.


화웨이가 HCC 2015를 통해서 소개한 클라우드 서비스 환경들은 대부분 서비스를 직접적으로 제공하는 것보다는 서비스를 만들기 위한 환경 제공에 집중되어 있었다. 클라우드 OS인 퓨전스피어는 단순히 화웨이의 클라우드 하드웨어 인프라만을 위한 클라우드 OS가 아니라 다른 가상화 기반 솔루션까지도 다 아우르는 클라우드 OS이며 오션스토어 DJ 역시 화웨이의 스토리지만을 위한 솔루션이 아닌 타사 스토리지 솔루션까지도 아우를 수 있는 제품이다. 그리고 화웨이의 IaaS 전략 중 핵심인 하드웨어 기반의 클라우드 인프라는 퓨전스피어만 받아들이는 것이 아니라 그 위에 MS의 윈도 에저(Windows Azur)나 VMWare, 시트릭스의 젠 서버(Xen Server)와 같은 가상화 OS 환경도 받아들일 수 있으며 도커(Docker)와 같은 컨테니어도 쓸 수 있게 되어 있다. 즉, 화웨이는 자사의 제품만을 고집하는 것이 아니라 선택지를 줌으로 개방된 클라우드 생태계 구축에 힘을 쓰고 있다는 것을 지속적으로 강조하고 있는 것이다. 시장에서 공생을 하자는 것이지 독점을 하자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화웨이가 HCC 2015를 통해서 지속적으로 얘기하는 것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