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아침에 정말로 전 세계 IT 산업을 뒤흔들만한 사건이 터지고야 말았다. 애플의 창업주이자 전 CEO였던 스티브 잡스가 사망했다는 부고가 뜬 것이다. 아침에 이동중에 들은 소식이라 도대체 이게 뭔 일인가 싶어서 살펴봤는데 스티브 잡스가 진짜로 죽었다고 언론을 비롯해서 트위터, 페이스북, 블로그들까지 난리가 났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티브 잡스가 애플의 CEO에서 물러나고 팀 쿡이 그 자리를 이어받으면서, 그래도 이사회 회장으로 애플을 어느정도 컨트롤할 줄 알았는데 어제 새벽에 아이폰4S를 발표할 때 잡스가 안보인다 싶어서 정말로 팀 쿡 체제로 가느냐 했는데 이런 상황이 연출될 줄은 생각도 못했다. 결국 6월에 발표했던 iOS5와 iCloud 발표가 스티브 잡스의 마지막 프리젠테이션이 되어버린 셈이다. 정말로 전세계 IT 산업에서 이만큼 무게감을 주는 인물이 있었을까 할 정도로 애플의 흥망을 좌지우지했던 인물이었으며 혁신이라는 단어를 IT 산업 전반에 뿌린 인물이었는데 한참 일할 나이에 너무 아쉽게 우리 곁을 떠난게 아쉽다. 그와 견줄만한 인물이라면 아마도 MS의 전 CEO였던 빌 게이츠정도 뿐이랄까.

스티브 잡스의 업적을 얘기하자면 정말로 많다. 최초의 퍼스널 컴퓨터인 애플을 만들었고, 또 GUI의 본격적인 시작을 알린 것도 매킨토시에서의 GUI 도입이었다. 애플에서 나와서 NeXT STEP을 만들어서 디자인까지 생각한 PC를 만들더니 다시 애플로 와서는 모바일쪽에 혁신을 이뤘다. 아이팟으로 MP3P 시장을 통일하고 iTunes로 음원 시장을 휘어잡더니 아이폰으로 스마트폰 시장을 본격적으로 열었다. 아이패드로 스마트 태블릿 시장을 열었고 맥북에어로 디자인을 가미한 노트북이 시장에서 얼마나 파괴력이 있는지 보여줬다. 정말 간략하게 줄여서 저정도지 그 사이사이에 그가 한 일을 생각하면 정말 대단하다고 할 정도다. 시장을 창출하고 끌고 나갈 수 있는 능력을 보여줬으며 위에서도 언급했듯 혁신이라는 단어를 IT 세게에 정립시킨 장본인이기도 하다.

난 애플과 어떻게 보면 참 인연이 많은 듯 싶다. 지금 사용하고 있는 메인 PC가 아이맥 27인치고 또 이동하면서 사용하는 것이 맥북에어 11인치다. 아이패드 1세대도 갖고 있고 아이폰3Gs도 사용했으며(지금은 와이프가 사용하고 있다) 아이팟 터치 1세대도 갖고 있다. 그 전에 난 처음으로 PC를 다룬 것이 1982년에 애플2+부터 시작했기 때문에 애플이라는 회사, 그리고 스티브 잡스가 결코 낯설거나 어색하지가 않다. 애플 베이직으로 처음 컴퓨터를 시작했으며 중간에 MSX와 IBC PC XT를 거쳐 386SX, 486DX, Pentium MMX, Core2Duo까지 쭉 쓰다가 맥북 유니바디로 맥을 사용하면서 지금까지 왔다. 결국 난 애플로부터 컴퓨터를 시작한 셈이다. 거의 PC 1세대라고 해도 과언은 아닐 것이다. 그때 봤던 컴퓨터 잡지인 컴퓨터학습(이후에 1990년에 마이컴으로 바뀌었으며 결국은 폐간되었다)을 아직도 갖고 있을 정도니 말이다.

스티브 잡스는 아이팟으로부터 시작해서 모바일에 대한 경험을 쌓은 뒤에 아이폰을 출시함으로 본격적으로 모바일 시장을 열었다. 물론 난 그 전부터 PMP부터 모바일에 대한 일을 하고 있었지만 지금의 모바일 보안을 본격적으로 시작하게 된 것은 아이폰으로 인해 스마트폰의 수요가 국내에서 본격적으로 늘어나기 시작한 때부터다. 결국 스티브 잡스는 내가 하는 일의 성격까지도 바꾸게 만든 장본인인 셈이다(좀 심하게 비약하자면 그렇다). 물론 난 처음부터 임베디드 리눅스로 PDA용 OS를 만들었고 PMP용 컨텐츠 보안 솔루션을 기획, 설계, 개발했으며 스마트폰이 본격적으로 퍼지기 시작할 때 모바일용 문서보안 솔루션을 기획, 설계, 개발을 했다. 또한 지금도 그쪽에 대한 생각을 늘 갖고 있다. 만약 아이폰이 안나왔다면 아마도 모바일 관련된 일을 하고는 있곘지만 지금처럼 다양한 기획을 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는 참 고맙다는 생각을 하곤 한다(물론 최근까지는 클라우드 서비스의 인프라 시스템을 만드는 서버가상화 관련 일을 했지만 결국 떄려치고 다시 모바일 보안쪽으로 생각하고 있는 중이다).

위에서도 언급했듯 난 애플2+로 컴퓨터 경험을 시작했다. 그 당시에도 상당히 고가였지만 미래를 내다볼 수 있었던 내 아버지의 의지 덕분에 어린 나이에도 불구하고 빨리 컴퓨터라는 것을 경험할 수 있었다. 그 당시에 애플 베이직과 기계어로 간단한 게임도 만들어서 하기도 했고 한글이 지원되기 시작했을 때에는 아버지의 부탁으로 업무용 어플리케이션을 만들어서 아버지의 업무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기도 했다. 그 덕분에 난 대학을 전산관련(정보통신공학과 출신이다) 전공을 하게 되었고 지금까지 이쪽 세계에서 최근까지 일을 하고 있었다(지금은 잠시 쉬고 있는 중이다). 스티브 잡스가 만든 애플 컴퓨터가 지금의 나를 만드는데 시작을 열었다고 해도 좋을 정도다.

아이팟에 이어 아이폰, 아이패드 등의 최근 애플 제품들을 보면서 시장을 만드는 능력이라는 것이 무엇인지를 확실히 보여준 스티브 잡스. 그의 카리스마와 소비자들에 대한 절대적인 신뢰 등을 보면서 정말로 인물은 인물이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었다. 그리고는 왜 국내에는 저런 인물이 안나올까 하는 생각도 들었는데 그 이유야 아는 사람들은 다 아는 것이니 따로 언급할 생각은 없고. 앞으로도 저런 인물이 나올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강력한 존재가 사라져버렸다는 것에 너무나 큰 아쉬움이 남는다.

스티브 잡스 사후의 애플은 많은 변화가 있을 듯 보인다. 혹자는 애플의 전성기는 이제 끝이라고 말하는 사람도 있다. 이미 애플의 영향력이 스티브 잡스가 있었던 때에도 예전만 못하다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상황이기도 하다. 하지만 아이폰4S가 많은 사람들에게 실망감을 안겨줘도 시장에서 나름 폭발적인 반응을 보일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으며 애플이라는 조직이 스티브 잡스 혼자만 이끌던 회사는 아니기 때문에 그의 유산, 자산들이 계속 애플에 남아있기에 어느정도는 지금의 영향력을 계속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다만 그가 보여줬던 카리스마를 바탕으로 하는 애플의 마케팅은 더 이상은 없기 때문에 타격은 입지 않을까 하는 생각은 든다.

정말 안타까운 소식이다. 스티브 잡스의 죽음. 그의 죽음으로 모바일 시장에 어떤 변화가 일어날지 모르겠다. 계속 애플과 싸우고 있는 삼성을 비롯한 안드로이드 진영과의 결과가 어떻게 될련지도 모르겠다. 당장은 아니더라도 분명 조금씩 변화는 일어날 듯 보인다. 과연 앞으로 어떻게 될 것인지 그 변화를 지켜보면서 스티브 잡스의 죽음을 애도하는 바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fafagel.com BlogIcon 아도니스 2011.10.06 20: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한건

    잡스가 아니었다면 삼성은 아마 지금쯤 1억만 화소 카메라에 0.3mm 두께의 일반폰 개발에 미쳐 있을 거라는거죠. 그냥 단순히.. 고만고만한 기업들과 함께 화소경쟁이나 일삼았을뿐..

    이젠 스마트폰과 태블릿으로 한 몇 십년 우려먹을텐데.. 누군가 전혀 생각지도 못한 무언가로 혁신일으키기 전엔... 등대가 사라졌으니..이젠 어쩔까나..

    여하튼 잡스의 타계를 아쉬워하며,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1.10.07 0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확실히 아이폰의 등장으로 인해 스마트폰 시장이 활성화되고 각 기업들이 성능개선에 앞서게 된 것이 분명하기는 해요.

  • Favicon of http://minimonk.net BlogIcon 구차니 2011.10.09 16: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역시 Apple ][로 시작을 해서 배워왔고
    비록 i-시리즈의 제품을 가지고 있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스티브 잡스의 기획력과 리더쉽을 우러러 보기에

    다음 세대들에게 스티브 잡스를 "경험"할 기회가 없어졌다는 사실이 서글퍼 집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