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토롤라 디파이(DEFY) 홈페이지나 선전에 가면 위와 같이 방수와 방진에 강하다는 것을 강력하게 시사하고 있다. 또한 겉모습에서 보면 알 수 있듯 상당히 강해보이는 것이 사실이다. 가볍고 또 강해보인다. 이른바 험한 일을 하는 사람들을 위한 폰이라는 내 나름대로의 생각이 잘 맞아 떨어지는 듯한 느낌이다. 뭐 험한 일을 하는 사람들 만을 위함이랴. 스키장이나 수영장 등 잘 놀러가는 젊은 층에게도 잘 맞아떨어지는 컨셉이라고 볼 수 있다.

특히 여름에 수영장에 애인과, 혹은 친구들과 놀러 갈 때는 보통 휴대폰을 못들고 들어가곤 하는데(그 비싼 휴대폰이 물속에라도 떨어지면 애인이고 뭐고 다 사라지고 짜증만 밀려온다 -.-) 디파이는 적어도 그럴 걱정은 필요없기 때문이다. 스키장도 그렇다. 눈이 물보다는 좀 낫다고는 하지만 눈도 원래는 물이 원조(?)인지라 눈 속에 파뭍힌 휴대폰은 우울 그 자체다. 나름 컨셉을 잘 잡은 듯한 느낌이다.

그래서 미친 척하고 그냥 물 속에 빠뜨려봤다. 정말 미친 척하고 말이다. 생활방수가 된다고 하지만 생활방수의 수준이 어느정도인지 가늠하기가 어려운 것이 사실이니까. 또 물 속에 빠드리는 즉시 휴대폰은 안녕이 되어버린다는 걱정도 함께 있고 말이다.

상황은 이렇다. 가끔 휴대폰은 세면기 옆에 두고 세수를 한다던지, 혹은 설걷이를 하는 경우가 있을 듯 싶은데 잘못하여 세면이 밑으로 빠진다던지. 아니면 변기에 쏙하고 빠지는 경우가 종종 있을텐데 그럴 때도 이 녀석이 무사할까 하는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면기에 '쏙~'하고 빠져버렸다. 뭐 저 정도는 그냥 건져줘서 물기를 닦고 전원을 꺼주고 하루정도 통풍 잘 되는 곳에 놔주면 어느정도 해결은 된다. 하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러면 곤란하다. 모르고 물까지 틀어버렸다. 물 속에 빠져버린 디파이.. 과연 그 운명은? -.-;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걱.. 물 속에도 잘 동작을 한다. 정말로 깜짝 놀랄 일이다(이른바 깜놀.. -.-). 물 속에서도 저렇게 선명하게 화면이 잘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엥? 전화도 온다. 저런. 가지가지한다. 전화 받을려면 아무래도 물 밖으로 꺼내야 할테니 디파이를 물 밖으로 꺼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물 속에 있었어도 멀쩡했다는 것이 드러났다. 참고로 지금도 잘 쓰고 있다. 방수 기능 하나만큼은 확실하다는 것이 증명된 순간이다. 하지만 오랫동안 물 속에 놔두는 것은 그닥 좋지 않으니 물 속에 빠졌다면 바로 꺼내서 닦아주는 것이 이래저래 좋을 듯 싶다. ^^;

그리고 가볍게 하나 더 다뤄주고 싶은 내용은 모토블러(MOTO Blur)다. 모토롤라에서 제공하는 통합 SNS 서비스로 모토롤라가 내세우는 장점 중 하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 디파이를 보면 전면에 3개의 위젯이 보이는데 하나는 내가 쓴 글을 보여주는 위젯이고 하나는 나랑 연결된 SNS 지인들의 글을 보여주는 위젯, 또 하나는 나한테 온 메시지를 보여주는 위젯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나하나 살펴보도록 하면 맨 위에 있는 위젯이 내가 쓴 글을 보여주는 위젯이다.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 피카사, 블러 등을 연결할 수 있으며 어디에서든지 쓴 내 글을 볼 수 있다. 가운데 왼쪽은 바로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서 연결된 내 지인들의 글이다(나한테 보낸 글 이외의 글들을 보여준다). 오른쪽은 나한테 쓴 메시지들인데 페이스북에 내 프로필에 쓴 글이나 쪽지, 트위터의 멘션, DM, 그리고 나한테 온 문자메시지 등을 보여준다. 이른바 통합 메시지함이라고 보면 될 듯 싶으며 어쩌면 이게 모토블러의 진정한 기능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왼쪽에 있는 지인들 글을 터치하면 위와 같이 해당 글이 보인다. 다음 글들도 플리킹(손가락을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넘기는 동작)을 하면 보여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젯 상태에서도 코멘트를 추가할 수 있다(뭐 이정도는 당연히 지원되는 기능이라 보여진다). 해당 글에 대한 코멘트 뿐만 아니라 전체적으로 글을 다 쓸 수 있다(즉, 글을 쓰면 트위터, 페이스북에 동시에 글이 써진다). 하나로 다 관리하자는 것이 모토블러의 컨셉이라고 보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토블러에서 제공하고 있는 계정들이다. 블러, 페이스북, 트위터, 이메일에 피카사까지 지원한다. 요즘 잘 나가는 서비스(플리커가 없는게 아쉽지만)가 없는 것이 아쉽지만 저 정도도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이렇게 막강 방수 기능과 함께 모토롤라의 장점인 모토블러도 간단하게 살펴봤다. 막강한 방수, 방진 기능은 디파이의 사용용도를 더 넓혀줄 것이 확실해보인다. 수영장, 스키장에 들고 다닐 수 있다는 것만으로도 이 녀석이 갖는 장점은 엄청나니 말이다. 요즘 주변을 살펴보니 이 녀석이 종종 보이는데 그만큼 차별화 전략이 잘 먹히는 듯 싶다. 앞으로도 많이 기대가 되는 녀석이라는 생각이 든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