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 전 떡밥 투척이 될지는 모르지만 아이폰 관련 여러 루머들을 외신들을 통해서 본 내용을 정리해보려고 한다. 다름아닌 iPhone SE(아이폰 SE)의 후속모델이 될 것으로 보이는 iPhone SE 2(가칭이다. 어떻게 모델명이 붙을지 모른다. 그냥 다음부터는 아이폰 SE 2라고 하자)의 출시 관련 루머에 대한 정리다. 참고로 아이폰 SE는 2016년 3월에 출시된 아이폰 6 기반의 4인치 모델이다.


작은 아이폰을 원했던 사람들을 만족시켜줬던 아이폰 SE


예전 아이폰 3Gs부터 쭉 아이폰을 써왔던 사람들 중에는 아이폰의 화면 크기가 커지는 것을 원치 않았던 사람들이 많았던 것 같다. 아이폰 5에서 4인치로 커지더니 아이폰 6에서는 아예 4.7인치와 플러스라는 것을 더 붙여서 5.5인치 모델로 나오면서 4인치 모델에 대한 요구사항이 더 커진 듯 싶다. 결국 애플은 아이폰 5와 같은 4인치 화면 모델을 출시하는데 시스템 기반은 아이폰 6를 기반으로 하면서 터치 ID나 3D 터치(포스터치) 등의 기능을 제거한 심플 버전을 내놓는데 그것이 아이폰 SE다. SE의 약자가 Simple Edition인지 Small Edtion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어찌되었던 기본 크기가 되는 4.7인치, 5.5인치보다는 작은 4인치 버전의 아이폰으로 작은 크기의 아이폰을 원했던 사람들에게 나름 선풍적인 인기를 끌었던 것은 사실이다.


작은 아이폰을 원했던 소비자의 니즈(needs)를 충족시켜줬던 아이폰 SE


그런데 앞서 언급했듯 아이폰 SE가 2016년 3월에 나왔는데 그 이후로 보통 1년 단위로 신제품이 나오는 애플의 신제품 출시 주기에 이 녀석의 후속작 얘기가 없어서 정말로 일회용으로 출시한 모델인가 하는 얘기와 함께 2년이 다되는 최근에 아이폰 SE 후속이 나오지 않기에 그냥 4.7인치 모델인 아이폰 8, 혹은 6.1인치지만 사이즈는 아이폰 8과 비슷한 아이폰 X로 갈려는 사람들이 주변에 생기는 상황에서 아이폰 SE의 후속 모델에 대한 루머가 다시 한번 나오기 시작한 것이다. 아이폰 SE의 후속 모델을 기다리는 사람들에게는 일단 희망고문인셈이다.


3월, 6월 출시설


자 그럼 어떤 내용들이 루머로 돌고 있는지 살펴보자. 출시에 대한 루머는 2018년 1쿼터, 즉 3월 안에 출시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으며 현재 인도에 있는 공장에서 생산될 것이라는 얘기가 돌고 있다. 그것 때문인지 일단 인도에서 먼저 출시가 될 것이며 그 이후에 다른 나라에서 출시될 것이라는 얘기도 있는 것이 사실이다. 또 2018년 1쿼터가 아닌 상반기, 즉 6월 안에 출시될 것이라는 얘기도 함께 돌고 있는 중이다. 어떤 언론은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인 9월에 발표되어 11월에 출시가 될 것이라고 얘기하는 경우도 있다. 어찌되었던 2018년 안에는 출시될 것이 유력한 상황이라는 얘기다.


4인치의 기존 스타일? 아니면 아이폰 X처럼 풀스크린 디자인?



디자인에 대해서는 이런저런 얘기가 많은데 기존 아이폰 SE가 아이폰 5와 비슷한 디자인을 지니고 있는 상태이고 현재 아이폰 8, 아이폰 8+가 4.7인치, 5.5인치로 나왔으며 아이폰 X가 6.1인치로 나왔지만 전면 홈버튼 없는 풀터치 방식으로 나왔기 때문에 아이폰 8보다 조금 큰 모양으로 나온 상황이다. 그리고 아이폰 SE를 샀던 소비자들이 만족스러워했던 것이 바로 4인치라는 크기에 성능이 아이폰 6과 거의 동일(3D 터치와 터치 ID만 없을 뿐)하다는 점이기에 아이폰 SE의 후속모델이 될 아이폰 SE 2 역시 4인치로 나올 것이 거의 확실해 보인다.


다만 어떤 디자인으로 나올 것인지에 대해서는 여러 이야기들이 많다. 기존 아이폰 SE처럼 아이폰 8의 모양을 지녔지만 크기만 4인치로 줄인 그런 디자인으로 나올 것인지, 아니면 아이폰 X의 디자인으로 전면 홈버튼을 없애고 배젤을 최대한 줄인 디자인으로 나올지 모른다. 왜 이 이야기를 하냐면 아이폰 SE 2에는 아이폰 X에서 탑재되었던 페이스 ID(Face ID)가 탑재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가 있기 때문이다. 애플 입장에서는 페이스 ID가 탑재된 상황에서는 터치 ID가 필요없으며 그러면 홈버튼 역시 필요없고 아이폰 X의 UX를 그대로 가져올 가능성이 크다. 그래서 아이폰 8의 4인치대 모습을 지니지만 아이폰 X처럼 전면 풀터치 스크린을 지닌 모델로 나올 가능성 역시 크다는 생각이 든다. 그렇게 된다면 화면 크기는 4인치가 아닌 5인치가 될 가능성이 크다. 전체 크기가 4인치대의 아이폰 크기가 될 뿐 화면은 달라지는, 즉 전작과는 다른 모델이 될 가능성도 꽤 있어보인다.


이렇게 나올 가능성도 커 보인다. 이걸 원하는 소비자도 있을 듯 ^^


아니면 기존의 스타일대로 아이폰 8의 모양을 한 4인치 화면의 디자인으로 나올 수 있다(어쩌면 이게 가장 가능성이 높은 디자인 관련 루머가 아닐까 싶다). 그 안에서 페이스 ID도 지원하고 터치 ID도 지원하는 모델로 나오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애플이 아이폰 X 이후에 나오는 모든 모델에 페이스 ID를 기본으로 탑제하겠다는 얘기를 했다는 루머가 돌고 있기 때문에 이런 추측이 얼마든지 가능한 것이 아닐까 싶다. 아이폰 X가 조만간 단종이 될 것으로 보이며(이미 관련 루머들이 잔뜩 돌고 있다. 수율도 안나오는데다가 잘 팔리지도 않는다고 해서 말이지. 그런데 내 주변에는 생각보다 아이폰 X를 갖고 있는 사람들이 많은데 말이지) 아이폰 X의 생산 단가가 높고 제조공정이 복잡한 것으로 인해 아이폰 SE 2에서 같은 방식을 도입할 것으로 보이지 않는다는 이유가 왠지 현실성있게 보인다.


뭐 어찌되었던 전체적인 크기는 4인치대의 아이폰 크기를 지닐 것은 분명해 보인다. 풀터치냐 홈버튼이 존재하느냐에 따라서 화면이 4인치가 될지, 아니면 그 이상이 될지는 아직은 모르는 상황이다.


아이폰 8 기반으로 나올 가능성이 커 보이는데..


성능은 어떨까? 아이폰 SE는 아이폰 6와 동일한 성능을 지녔다. 나왔을 당시가 아이폰 6S 시리즈가 나올 때였는데 메인 모델에 비해 결코 뒤떨어지는 성능이 아니었다는 것이다. 아이폰 SE 2 역시 마찬가지로 보이는데 대략적인 예상은 아이폰 8의 성능을 그대로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쿼드코어 A10 칩셋에 2GB RAM을 지닐 가능성이 높다. 용량은 32GB와 128GB가 나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즉, 메인 아이폰 시리즈가 가져가는 용량이 아닌 그 중간 용량이 될 가능성이 있어보인다. 애플 입장에서 SE 시리즈는 약간 사이드 시리즈와 같은 느낌인지라 메인 모델과 같은 용량으로 나올거 같지는 않아 보인다.


앞서 언급했던 것처럼 아이폰 8의 성능은 그대로 가져갈 것으로 보이는데 이전 모델인 SE가 3D 터치를 지원하지 않았던 것을 생각해 본다면 아이폰 8에 비해 빠지는 기능들도 좀 있을 듯 싶다. 예상은 3D 터치 기능은 이번에는 들어갈 듯 싶지만 후면 카메라의 듀얼 렌즈는 안들어갈 것 같다. 그리고 만약 페이스 ID를 제공한다면 전면 카메라는 아이폰 X의 카메라가 들어가겠지만 아니면 아이폰 8에서 제공하는 전면 카메라보다는 약간 성능이 떨어진 카메라가 들어가지 않을까 싶다. 그리고 아이폰 7부터 없어진 3.5파이 이어잭은 마찬가지로 아이폰 SE 2에서도 없어질 것으로 보인다. 배터리는 1700mAh 정도가 들어갈 것으로 보이고 말이다. 아이폰 8부터 가상현실 관련 기능이 대폭 향상이 되었는데 왠지 아이폰 SE 2에서는 이 부분은 빠지지 않을까 예상을 해본다. 말 그대로 예상일 뿐이지 뭐 하나 시원하게 공개된 것이 없는 것이 현실이다.


가격은 아이폰 SE와 비슷할 것으로..


가장 중요한 가격에 대한 소문은 뭐 단순하다. 기존 아이폰 SE의 가격과 동일하게 나올 것이라는 것이 대부분 아이폰 SE 2 루머를 다루는 언론에서 하는 얘기다. 32GB 모델은 $399, 128GB 모델은 $449에 나올 가능성이 매우 커 보인다. 지원하는 iOS는 현재 나오고 있는 최신버전인 iOS 11을 지원할 것이라 보고 있다(뭐 이건 당연한 얘기다).


아예 아이폰 SE 2가 안나올 가능성도..


하지만 슬픈 루머를 다루는 언론도 있다. 아이폰 SE는 아예 단종이 될 것이며 아이폰 8의 후속인 아이폰 9 시리즈에 4인치 모델이 추가될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를 하는 언론도 존재한다. 아예 동일 모델 시리즈에 4인치, 4.7인치, 5.5인치의 3가지를 내놓는 전략을 쓸 수도 있다는 얘기다. 그런데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이 루머는 현실 가능성이 적어 보인다. 분산된 모델을 통일한다는 의미에서는 충분히 납득할 수 있지만 같은 모델에 3가지 타입이 나오는 것은 아무래도 효율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다. 그렇다고 아주 가능성이 없는 얘기도 아니다. SE 시리즈가 더 이상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루머는 작년부터 꾸준히 나왔기 때문에 말이다.


이래저래 아이폰 SE 2를 기다리는 사람들이 많은 것이 현실인데..


어찌되었던 내 주변에서도 그렇고 아이폰 SE의 후속 모델을 기다리는 사람들이 꽤 많다. 개인적으로는 화면이 큰 스마트폰이 좋지만 꼭 그렇지 않는 사람들도 많기 때문이다. 아이폰 6부터 4.7인치로 화면이 커진 것에 대해 불만을 말하는 주변 사람들도 많다. 그런 분들이 주로 아이폰 SE를 구입했으며 만족스럽게 사용하고 있는 중이다. 이런 사람들에게는 아이폰 8도 크고 아이폰 X도 성에 차지 않는다. 기능, 성능의 문제가 아니라 크기 그 자체를 문제삼고 있기 때문에 그렇다. 그렇다고 옛날 모델을 쓰기에도 참 뭐시기한 상황이기에 아이폰 SE 2를 계속 기다리고 있는 상황이다.


과연 아이폰 SE 2가 나올까? 작년에 야심차게 출시한 아이폰 X가 시장에서의 반응이 그닥 호의적이지 않은 상황에서(물론 언론에서 그렇게 얘기하고 있을 뿐 주변에서는 아이폰 X를 사서 잘 쓰는 사람들이 널려있는 것이 현실인데 -.-) 아이폰 8이나 아이폰 8+ 역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상황처럼 보이는데 그것을 뒤집기 위한 카드로 아이폰 SE 2가 나올 가능성이 있어보이기는 하다. 하지만 앞서 언급한 것처럼 SE 시리즈는 메인 스트림에 있는 모델이 아닌 사이드 시리즈라는 성격이 강한데 이것을 메인 스트림으로 끌고 갈 것인지는, 애플이 그렇게 할지는 잘 모르겠다. 어찌되었던 나오기는 나올 것으로 보이기는 하는데 말이지. 일단 뭐 기다려봐야 할 듯 싶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