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삼성에서 나온 윈도 8 탑재 스마트PC인 ATIV SmartPC를 구경할 수 있는 기회가 생겨서 잠깐 만져봤다. 알다시피 삼성은 윈도 8 탑재 태블릿 노트북 계열로 ATIV 시리즈를 선보였는데 태블릿 계열이 아닌 노트북 계열로 어떻게 보면 가슴아픈 실패작이라 불리는 슬레이트PC의 후속작으로 봐도 무방하다고 생각할 수 있는 제품이라고 생각하면 될 듯 싶다. 삼성 관계자의 얘기로는 적어도 슬레이트PC보다는 완성도 면에서 훨씬 좋다고 자평했다고 하니까 말이지.


삼성 ATIV SmartPC는 ATOM 칩셋을 탑재한 SmartPC와 Intel I5 칩셋을 탑재한 SmartPC Pro가 있다. 성능은 뭐 당연히 SmartPC Pro가 더 높지만 모빌리티와 업무용으로 사용할 정도라면 ATOM 칩셋을 탑재한 SmartPC도 나름 괜찮은 선택이지 않을까 생각이 들 정도로 괜찮은 성능을 보여줬다. 잠깐 사용한 것만으로는 자세히는 알 수 없지만 게임을 돌릴 것이 아니라면 오피스 작업이나 웹브라우징, 멀티미디어 재생 정도로 사용할거 같다면 이만한 녀석 찾기도 어려울 듯 싶다.


SmartPC는 화면과 본체 역할을 하는 테블릿 부분과 키보드 독으로 나뉘어져있다. 참고로 키보드 독은 별도로 따로 판매할 수도 있다고 한다(원래는 한세트라고 보면 될 듯 싶다). 위의 사진처럼 쓴다면 일반 노트북이라고 봐도 무방하다. 아니 그냥 노트북이다. 윈도 8이 탑재된 화면터치가 지원되는 노트북이라고 보면 될 듯 싶다.


뒷면에서의 모습이며 윈도 8 로고와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를 탑재하고 있다는 표시다. SmartPC Pro는 저기에 인텔 인사이드 표시가 들어간다. SmartPC의 색상은 일단 저 실버 메탈릭이 존재하며 차후에 다른 색상도 나오지 않을까 예상한다.


키보드 독을 덮은 상태에서는 그냥 노트북을 접은 것과 마찬가지의 모양을 지닌다. 저렇게 갖고 다녀도 무방할 듯 싶다. SmartPC의 특징 중 하나인 S펜은 갤럭시 노트의 그것과 같은 타입이라고 한다. 서로 호환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SmartPC의 태블릿 모드일때의 모습이다. 그래봤자 키보드 독을 뺀 것이라고 보면 된다. 하지만 윈도 8의 모든 기능을 그대로 지원하며 밑에서도 설명하겠지만 터치 키패드의 지원으로 인해 이것만으로도 하나의 완벽한 제품이 된다(하기사 이게 메인이기는 하다). 삼성 제품들이 대부분 가로 모드를 기본으로 하고 있다. 하단에 보면 MS 마크가 있는 버튼이 보이는데 시작 화면으로 돌아가는 버튼이다. 태블릿 PC의 그것과 마찬가지의 기능을 한다고 보면 된다. 키보드 독과의 연결점이 하단에 있다.


SmartPC Pro의 키보드 독이다. 참고로 SmartPC용과 SmartPC Pro용 키보드 독은 서로 호환이 안된다고 한다. 연결 부분에 차이가 있다고 한다(좀 아쉬운 부분이다). 키보드의 감촉은 나름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이 든다. 터치패드도 지원하기 때문에 따로 마우스를 쓸 필요는 없을 듯 싶다. 참고로 키보드 독은 전원을 따로 사용하지는 않는다. 키보드 독의 전원은 연결된 SmartPC에서 가져다 쓴다. 물론 키보드 독을 연결한 상태에서 키보드 독의 전원부에 전원을 연결할 수 있지만 그것은 키보드 독의 전원이 아닌 SmartPC의 전원으로 연결된다. 자체 전원은 없지만 무전원 시스템은 아니라는 얘기다(보통 PC에 키보드를 USB로 연결하면 USB 전원을 통해서 키보드에 전원을 공급하는 것과 마찬가지라고 보면 된다). 키보드 독의 무게도 만만치 않는데 이유가 SmartPC와 연결했을 때 균형을 맞춰주기 위함이라고 한다.


일단 아톰 프로세서가 탑재된 SmartPC의 시스템 사양을 가볍에 살펴보면 CPU로는 아톰 Z2760(1.8GHz 듀얼코어)이 들어가 있으며 2GB의 메모리가 탑재되어 있다. 윈도 8 Pro인 것으로 보이는데 버전이 64비트가 아닌 32비트다. MS가 이 녀석을 위해 특별히 32비트용으로 만들었다는 얘기도 들리고 있다(물론 다른 기종에서도 이제는 쓰기 시작했지만). 동시에 5개의 터치를 인식할 수 있다(참고로 SmartPC Pro는 10개의 터치를 동시에 인식할 수 있다). 1366 x 768의 HD급 해상도를 지니고 있다(SmartPC Pro는 같은 11인치급임에도 불구하고 1920 x 1080의 Full HD를 지원한다). SmartPC Pro의 성능을 본 뒤에 이걸 봐서 그런지 좀 아쉽다는 생각이 들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게임을 돌리지 않고 MS 오피스나 한컴 오피스를 사용하는 문서작업이나 인터넷 웹서핑, 포토샵이 아닌 포토스케이프 정도의 사진보정 작업, 동영상 재생이나 MP3 재생 등의 멀티미디어 작업을 하는데는 나쁘지 않은 성능이다. 특히나 다른 태블릿PC에 비해 MS 오피스와 한컴 오피스가 제대로 작동된다는 장점을 지니고 있다(당연하지. 그냥 노트북이나 다름 없는데 -.-). 스타일 UI 모드가 아닌 데스크탑 모드에서의 인터넷 익스플로러를 실행시키면 ActiveX도 잘 돌아간다(한국에서는 이만한 장점을 찾기도 어렵다 -.-).


SmartPC와 SmartPC Pro를 외간상 비교해봤다. SmartPC Pro는 블랙 메탈릭 컬러 모델만 나왔고 SmartPC는 실버 메탈릭 컬러만 나온 상태다. 크기나 두께는 큰 차이는 없지만 무게 차이는 분명히 있다. SmartPC가 SmartPC Pro에 비해 85%정도로 더 가볍다고 할 수 있다. 그 외에는 외관상 차이는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


위에서 얘기했듯 SmartPC에 키보드 독을 연결하면 그냥 일반 노트북과 다를 것이 없다. 터치패드가 불편하다면 USB 마우스를 연결하던지 블루투스 마우스를 연결하면 된다. 아무래도 오피스를 시용한 문서작업을 할 때에는 키보드 독이 필요하기는 할 듯 싶다.


SmartPC는 윈도 8이 탑재된 윈도 PC다. 태블릿 모드를 지원하며 터치 키패드를 지원하기 때문에 태블릿처럼 단독으로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즉, 스타일 UI를 사용할 때에는 윈도 8 태블릿으로, 데스크탑 모드에서는 윈도 7의 그것을 사용하는 것처럼 PC로 사용할 수 있다는 것이 SmartPC의 장점이 아닐까 싶다. 터치 키패드의 터치감도 좋아서 입력하는데 어려움은 없다. 아이패드의 키패드와 비슷한 수준의 터치감을 보여주는 듯 싶다(물론 개인적인 느낌이다). 웹서핑을 한다던지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본다던지, PDF 문서나 편집이 아닌 열람 수준으로 오피스 문서를 볼 때에는 노트북 모드보다는 이런 태블릿 모드가 훨씬 더 괜찮을 듯 싶다. HDMI 포트도 지원하기 때문에 강의를 할 때나 프리젠테이션을 할 때 이것을 들고 다니면서 작업할 수도 있다.


삼성은 SmartPC 계열에도 S펜을 적용했는데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서 지원하는 S펜과 같은 타입이어서 서로 호환이 가능하다. 그리고 SmartPC만이 갖고 있는 특장점 중에 하나가 S노트를 제공한다는 점인데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서 제공하는 S노트와 외관이나 디자인, 성능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하지만 개발자들은 알다시피 안드로이드 기반의 어플리케이션을 윈도 기반으로 옮겼기 때문에 내부적으로는 새로 다시 만들었다고 생각하면 될 듯 싶다. 향후 삼성 노트북 시리즈에 어떻게 탑재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나름 차별화 포인트로 적당하게 쓰일 듯 싶다. S펜의 인식 수준은 오히려 갤럭시 노트 시리즈보다 더 좋았다.


이렇게 간단하게나마 삼성의 윈도 8 탑재 태블릿 노트북인 SmartPC에 대해서 디자인적인 부분에서 살펴봤다. SmartPC Pro은 i5 CPU를 사용했으며 메모리도 4GB이기 때문에 노트북에서 할 수 있는 작업 그 이상도 경험할 수 있다. SmartPC의 경우 아톰 CPU를 사용했고 메모리도 2GB정도이기에 SmartPC Pro처럼의 성능을 보여주지는 못하지만 오피스 작업이나 멀티미디어 작업, 웹서핑 정도의 작업을 하는데는 큰 무리가 없다. 성능이 조금 낮은 대신 무게가 더 가벼워졌고 배터리 사용 시간도 SmartPC Pro에 비해 1.5배 이상 늘어나서 모빌리티 경험을 살리는데는 더 나은 듯 싶다. 즉, 업무용으로 사용하는데는 최적일 수 있다는 얘기다. ATIV SmartPC는 다른 태블릿 PC와 달리 생산성을 증가시키는 태블릿으로 자리매김 할 수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확실히 국내에서는 SmartPC보다는 i5를 탑재한 SmartPC Pro가 더 인기가 있을 듯 싶다. 성능적인 부분이 더 좋기 때문에 말이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게임과 같은 고성능을 요구하지 않고 사용하기를 원한다면 SmartPC도 나쁜 선택은 아닐 듯 싶다. 아톰 CPU도 과거 넷북에 탑재된 그것과는 이제는 전혀 다른 녀석일테니 말이다.


마지막으로 이 녀석의 경쟁상대는 다름아는 MS의 서피스 RT(Surface RT)가 될 듯 싶다. 물론 성능은 이게 더 높겠지만 말이다(테그라3와 아톰은 아무래도 CPU 파워에서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으니).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