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들어 SNS가 웹세계를 평정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SNS들 중에서 특히 트위터가 SNS 시장을 평정하고 그 기세를 몰아 블로그가 장악하고 있던 웹2.0 세계마저 다 먹어들려고 하고 있다. 해외 서비스임에도 불구하고 한국에서 트위터의 성장세는 가히 놀랄 정도다. 보통 해외 서비스들의 무덤이라 불리는 한국 웹시장에서 트위터는 기적이라 불릴 정도로 엄청나게 성장을 하고 있다.

현재 전세계 No.1 SNS는 페이스북이다. 전세계적으로 3억이 넘는 사람들이 사용하고 있다고 알려져있다. 국내의 경우 미투데이라는 국산 SNS가 No.1 SNS로 꼽히고 있다. 하지만 트위터는 이들을 넘어가고 있다. 적어도 한국에서, 그리고 내 주변에서 보면 그렇다. 나 역시 트위터를 많이 사용하면서 블로그에 할애하는 시간이나 신경을 덜쓰게 된다. 내 주변의 몇몇 블로거들도 이런 현상을 겪고 있다. 그만큼 트위터에 대한 관심 및 성장이 엄청나다는 것이다.

페이스북, 미투데이, 그리고 트위터. 현재 국내외적으로 SNS를 말할 때 꼽을 수 있는 서비스다. 전세계 No.1 SNS인 페이스북, 국내 No.1 SNS인 미투데이, 그리고 돌풍의 핵인 트위터. 보통 새로운 SNS나 유명한 SNS가 알려질 때마다 가입해서 쓰는 사람들이 있다. 나 역시 그런 부류에 속하는데 페이스북, 미투데이, 트위터에 모두 계정을 갖고 있다.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여러 SNS에 가입해서 사용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러다보니 페이스북, 미투데이, 트위터를 각기 관리하는 것이 힘들고 귀찮다. 그렇다고 하나에만 신경쓰자니 각기 서비스에 연결된 친구들이나 지인들이 다른 경우도 있다. 내 경우가 그런데 페이스북과 트위터에는 비슷한 사람들이 친구로 연결되어 있지만 미투데이의 경우 트위터는 안쓰고 미투데이만 쓰는 친구들이 있다. 즉, 연결된 친구의 범위가 다르기 때문에 탈퇴하고 싶어도 탈퇴를 못하는 것이다. 페이스북의 경우 전세계 No.1 SNS인지라 나중에 해외의 친구들을 사귀게 될 때 유용하게 쓰일 듯 싶어서 탈퇴를 못하고 있고 말이다.

이런 상황에 처한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많은 사람들이 페이스북, 미투데이, 그리고 트위터에 같은 내용을 업데이트한다. 주로 트위터에서 쓴 내용들들을 페이스북과 미투데이에 똑같이 업데이트 한다. 그렇게 되면 트위팅을 하는 만큼 페이스북이나 미투데이에도 업데이트를 하기 때문에 사용자 입장에서는 공통적으로 관리된다고 생각할 수 있다. 적어도 아무것도 안쓰는 것 보다는 뭔가라도 써두는 것이 더 좋을 것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자기만의 독백이나 이야기를 적는 것이라면 문제가 되지 않는다. 예를 들어, 오늘 결혼식에 다녀왔는데 신부는 이뻤고 음식은 맛있었으나 교통이 안좋았다는 내용을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에 공통적으로 다 쓸 수는 있다. 자기의 근황 이야기이기에 공통적으로 써도 무리는 없다. SNS라는 것이 자기의 사생활을 약간 노출시킴으로 얻는 관심을 즐기는 것에서 시작하니까 말이다.

그런데 페이스북에서 @ID, RT와 같은 트위터에서만 사용하는 문법들이 등장하기 시작했다. 트위터의 내용을 그대로 페이스북으로 옮기다보니 Reply나 Retweet과 같은 트위터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문법들이 페이스북에도 버젓히 등장하는 것이다. @ID에서 ID에 링크도 안걸린다. @ID는 그냥 저대로 텍스트일 뿐이다. RT 역시 마찬가지다. Retweet 역시 엄밀히 따져 트위터 정식 문법은 아니지만 어찌되었던 트위터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구문이다. 이게 페이스북에도 등장하니 페이스북이 트위터인가 하는 생각이 든다. 보기에 그렇게 좋지가 않다. 페이스북의 지인들 중에는 트위터에 계정을 갖지 않은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들은 저런 트위터에서나 쓸 수 있는 문장들을 보고싶지 않을 수 있다. 어찌보면 자신의 편리성을 위해 연결된 지인들의 불편함을 초래하는 결과를 가져올 수 있다는 얘기다.

미투데이의 경우 twi2me 서비스를 이용하여 트위터에서 쓴 글을 미투데이로 거의 실시간으로 전송할 수 있다. twi2me 서비스는 @ID로 된 사용자 ID를 링크로 바꿔준다. 문제는 해당 사용자 ID 링크를 클릭하면 트위터로 이동한다는 것이다. 미투데이를 이용하다가 트위터로 가게 된다는 것이다.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로 미투데이에도 트위터 계정이 없는 사람들이 많다. 아니, 페이스북보다 더 심하게 미투데이 사용자들 중에는 트위터에 반감을 갖고 있는 사람들이 꽤 있다. 어떤 사람들은 twi2me로 글을 전송하는 사람들의 친신을 끊어버리곤 한다. 미투데이를 더럽히고 있다는 명목하에 말이다. 여하튼간에. 페이스북과 마찬가지로 미투데이에 연결된 지인들을 불편하게 만들 수 있다.

앞서 얘기했다시피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는 비슷하면서도 서로 성격이 다른 서비스다. 또한 사용층도 다르고 연결된 지인들도 다를 것이다. 물론 중복되는 경우도 많겠지만 페이스북만 사용하는 사람, 미투데이만 사용하는 사람들도 존재한다. 자신이 트위터를 자주 쓴다고, 트위터가 메인이라고 해서 페이스북과 미투데이에까지 트위터에 특화된 내용들을 전송할 필요는 없다는 생각이 든다. 앞서 얘기했듯 서로 공통적으로 써야 할 내용은 자신의 이야기나 어떤 정보성 글, 특히 트위터의 문법이 들어가있지 않는 그러한 글이어야 한다고 본다. 그리고 페이스북과 미투데이에는 그 서비스에 맞는 글들을 따로 올려서 분리해서 관리할 필요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그것이 힘들고 귀찮더라도 말이다. 트위터도 그렇고 페이스북이나 미투데이 역시 자신을 연결한 사람들에게는 자신의 글들이 모두 보이기 때문에 나만 쓰는 SNS가 더이상 아니라고 봐야 할 것이다.

페이스북은 어찌보면 미투데이와 성격이 비슷하다. 친신을 하면 승락을 해야 연결되는 친신구조라든지, 자신의 글이나 사진에 댓글을 달 수 있다던지 하는 부분은 페이스북과 미투데이가 똑같다고 본다(물론 페이스북은 사진과 글을 서로 나눠서 관리할 수 있다는 편리성이 있다). 하지만 국내에서 페이스북은 거의 활성화가 안되어있다고 보고 있다. 그렇기에 한국인 사용자들이 많지가 않다. 더우기 페이스북 사용자와 트위터 사용자는 많이 중복이 된다. 그렇기에 따로 운영하는 것이 의미가 없을 수 있지만 그 가운데서도 페이스북만 사용하는 사용자들이 있기 떄문에, 또 나중에 해외 친구들과의 연결 등을 고려해서라도 따로 글을 올리는 것이 보기가 좋다는 생각이 든다.

페이스북의 트위터화, 미투데이의 트위터화는 그닥 보기좋은 모습은 아니라는 생각이 내가 갖고 있는 생각이다. 그거 때문일까. 페이스북에 거의 업데이트를 못하는 이유가. 미투데이 역시 거의 업데이트를 못하고 있는 상황이다. 그렇다고 하더라도 적어도 나는 페이스북과 미투데이에 트위터를 끌어들이고 싶지는 않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oflove.tistory.com BlogIcon 워크투리멤버 2009.09.25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랑 생각이 생각이 조금은 비슷하시네요. ^^;

  • Favicon of http://plan9blog.com/ BlogIcon 주성치 2009.09.25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트위터가 지금같이 공공재의 성격을 띄고 사용자도 많기때문에 다수의 동의가 있다면 소셜 네트워크상의 표준문법이 되어도 좋다고 생각합니다.

    그리고 아직 국내 1위 SNS는 싸이월드라고 생각해요. 2위는 facebook(해외서비스지만) 페이스북. 대학생들 꽤 많이쓰더라구요. 국내 사이트 랭킹을 봐도 상위권..

    • 학주니 2009.09.25 22: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위터가 표준이 된다면 페이스북이나 미투데이도 트위터 표준을 따라야겠지요..
      하지만 그렇게 되지는 않을 듯 합니다..
      성격 자체가 많이 틀리기 때문에 말이죠..
      SNS라는 이름으로 다 묶일 수 있다고 할 수 있겠지만 블로그 역시 SNS라고 하는 사람이 있듯 묶일 수 없는게 SNS라는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09.09.25 17:3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트위터가 갈수록 친숙해지지 않는 상황이라.. 딱히 머.. 신경을 안쓰는 편인데 흐음..
    서로에게 영향을 미쳐 좋아지는거야 상관없지만, 서로 융합되면서 자멸하지 않는다면야
    나쁘지는 않을듯 합니다.

    어짜피 저야 머.. 트위터를 잘안쓰니 ㅋㅋ

    • 학주니 2009.09.25 22: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융합이라기 보다는 뭐랄까 경계가 없다고나 할까요..
      비슷하지만 공통된 것이 없는게 SNS인데..
      억지로 끼어맞춘다는 느낌이 강해서요..

  • Favicon of http://six003.tistory.com BlogIcon sisters 2009.09.25 18: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주성치 님과 생각이 비슷합니다. 제가 생각하고 있는것은 SNS의 국제 표준화 입니다. 페이스 북이라면 페이스북 트위터라면 트위터 MiXi라면 Mixi 미투데이라면 미투데이 등 어느 한가지로 국제 표준화 했으면 하는 생각입니다. 각각이 각각으로써 존재하기 보다는 통합 되기를 원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페이스북에서 트위터에 쓰이던 문법이 좀 보기 않좋다고 하셨는데 그것은 페이스북을 쓰면서 트위터를 쓰는 분이 급증함에 따라서 나온 "배려"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이는 트위터를 쓰는 사용자 수가 늘면서 대처하게된 방법이라고 생각합니다.

    고로 이것 저것 쓰기보다는 하나만 쓰고 그 하나로 모든 친구분들과 연결 가능했으면 하는 것 입니다.

    • 학주니 2009.09.25 22: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거부감이라는 것도 어느정도 고려를 해야 합니다.
      제가 저 글을 쓰게 된 원인도 다름아닌 거부감 때문이었습니다.
      트위터와 페이스북, 미투데이를 모두 쓰는 상황에서..
      각 서비스마다 영역이 다르고 인맥이 다른 상황에서..
      억지로 끼어맞추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기 때문이지요..
      이런 것은 가능할지 모르겠습니다..
      트위터에서 쓴 글을 페이스북으로 이동시킬 때 @ID 부분이 페이스북의 사용자로 변화가 되는.. 자연스럽게 페이스북처럼 보이게 하는.. 하지만 현재의 트위터 포워딩은 그게 지원되지 않아서 말이죠..
      링크조차 걸리지 않는단 말이죠..

  • G 2009.09.25 20:5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 웨이브가 나오면 해결 될 수도

  • Live 2009.09.25 22: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 No.1 SNS가 미투데이라는 말이 의아합니다.
    주로 웹쪽 계시는 분들은 싸이월드를 애써 무시하는 것 같은데..
    주변을 봐도 아직까진 온통 싸이쓰는 사람밖에 없습니다.
    미투데이나 트위터 같은건 일반인들에게 아직까지는 들어보지도 못한 용어일뿐이지 않을까 싶어요.

    • 학주니 2009.09.25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주변의 경우는 싸이보다는 미투가 더 많지요..
      뭐 싸이월드도 SNS라고 할 수 있고 미투데이보다 규모도 훨씬 크지만..
      웹2.0 개념에서 볼 때는 미투데이가 조금 더 가깝기 때문에(Open이라는 면에서) 미투데이를 No.1 SNS라고 얘기하는 것 뿐입니다.
      싸이월드 미니홈피를 웹2.0 서비스라고 말하지는 않지요..
      그 서비스 자체는 충분히 웹2.0 서비스에 가깝지만 말입니다..

    • Favicon of http://blog.joostory.net BlogIcon Joo 2009.09.27 06: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전.. sk가 싸이를 아직도 그렇게 폐쇄적으로 운영하는 것이 너무 신기해요..
      조금만 바꾸면 facebook 느낌이 나도록 충분히 바꿀수 있을텐데 말이죠. 그러면 me2day고 twitter고 뭐고간에 당당히 칭찬받으면서 no.1이 될 수 있을텐데.. ^^

    • Favicon of http://www.soondesign.co.kr BlogIcon 이정일 2010.06.24 13:2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싸이월드는 중,고등학생들의 SNS로 1위이지요.

  • Favicon of http://tomyun.pe.kr/ BlogIcon tomyun 2009.09.26 0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웹 2.0의 주된 화두가 SNS이지만, SNS가 웹 2.0의 속성을 모두 가져야 하는 것은 아니겠지요. 인터넷에 사람들이 모인 그 순간부터 SNS가 존재했다고 볼 수 있으니까요.

    각기 다른 목적과 형태를 가지고 있던 SNS들이 확장하며 서로의 영역이 중첩되어 발생하는 문제가 아닌가 합니다. 아무튼 동일한 콘텐츠가 여러 서비스들에서 중복생산되는 상황은 분명 비효율적이군요.

  • Favicon of http://fordism.net BlogIcon ShellingFord 2009.09.26 01: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ttp://dusskapark.textcube.com/625

    그때 이야기하셨던 것을 정리해서 올리셨군요...흠..확실히 생각해볼 대목이네요...저야말로 미투데이와 페이스북 그리고 구글 블로거까지 일부는 트위터로 연결을 지어버린 상태니까요..;;;

    조심해야하겠지만 개인적으로 죽이기 아까운 계정들이라서 아직은 트위터를 연동 상태로 두고 있는데..분명 생각할 대목이기는 하네요..

  • Favicon of http://health20.kr BlogIcon 하이컨셉 2009.09.27 22: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같은 생각이에요. 페이스북은 페이스북이고 미투는 미투고. 트위터 글이 페이스북을 도배하고 있으면 영 보기가 않좋지요. 페이스북은 자신의 wall을 만들어서 쓰고 있는 만큼, 정적인 서비스이고 다소간 정제할 필요가 있다는 ... 그리고 본질적으로 페이스북, 미투, 싸이월드는 비슷한 성격을 가지고 있죠.

  • 사용자 2010.06.05 13: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twi2me 서비스 사용중인데, @ID 로 시작하는 글은 아에 받지 않던데요?? 제가 오류났던건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