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윈도7 런칭파티에 초대되어 777명의 파워블로거들과 함께 자리를 할 수 있었다. 처음에는 신청은 했는데 메일도 없고 전화도 없기에 '아~ 나는 안되었나보다. 단지 변방의 이름없는 블로거일 뿐이니~'하면서 그냥 포기하고 트위터에 그냥 푸념을 적었는데 그게 이상하게 이슈가 되어서 다시 확인해서 뽑혔다는 메일과 전화가 오는 상황이 되었다. 뭐 과정은 어떻게 되었다 치더라도 윈도7 얼티메이트 정품을 받을 수 있는 몇 안되는 기회이기 때문에 참석을 하게 되었다.

이번에 어떤 기준으로 777명의 파워블로거를 뽑았는지는 모르겠지만 여하튼 행사를 쭉 보면서 윈도 비스타때의 악몽을 떨쳐버리기 위해 마케팅에 엄청나게 쏟아부었구나 하는 생각을 했다. 여하튼 돈은 꽤나 들인 행사라는 것이 티가 날 정도니 말이다. 전세계에 동시에 런칭을 했지만 블로거 파티를 기획한 것은 한국 뿐이라는 MS의 관계자의 말을 들어보면 한국에서 MS가 들이는 공은 꽤 많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래저래 행사장의 분위기나 행사의 내용들을 사진으로 담아봤다. DSLR을 갖고오지 못해서 조그만 디지털똑딱이(삼성 IT100)로 쭉 찍어봤다. 분위기가 이랬구나 하는 정도만 느낄 수 있을지도 모르겠다.

일단 행사장 밖의 모습과 행사 전 모습을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윈도 Top 블로거들의 인터뷰도 있었는데 사진의 주인공은 웹초보님과 무적전설님(왼쪽부터).

본격적으로 런칭파티가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DJ의 멋진 음악을 들으며 행사를 기다리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멜론 악스를 가득 채운 블로거들.. 얼추 대한민국의 알만한 블로거들은 다 모인듯 싶었다. 파워블로거가 이리도 많았나 싶을 정도로..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프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죄송하게도 이분 성함을 까먹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MS를 이끌고 있는 김 제임스 우 사장님. 발음이 아주 예술이었다.. ^^;

본격적인 행사는 키노트를 맡은 정근욱 이사님의 발표로 시작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분의 발표는 프로급이다. 역시 많은 경험이 이런 큰 무대에서 빛을 발하는 듯 보인다.

윈도 7의 의미와 장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키노트 이후 행사 진행을 맡았던 개그맨 변기수씨.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후에는 블로거와 MS 직원이 짝(?)을 이뤄서 진행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뒤에도 더 있었는데 중간에 아는 분(MS 관계자 ^^)이 불러서 나왔다. 거기서 이런저런 블로거들도 많이 만나서 얘기할 수 있었다. 이후에 아이돌 그룹인 f(x)의 공연도 있었다고 하는데 보지 못하고 집에 왔다. 광나루역 근처의 멜론 악스와 우리집은 너무 멀었기에 조금 일찍 나올 수 밖에 없었다. 나중에 들은 이야기로는 f(x)가 꽤 이뻤고 잘하면 소녀시대도 뛰어넘을 수 있을꺼 같다는 얘기도 있었다. 하지만 내가 있었던 위치가 너무 뒤였고 카메라도 그닥 확 땡기는 카메라가 아니기에 그냥 포기하고 집에 왔다. 아쉽.. -.-;

마지막으로 이 행사의 궁극적인 목적이었던 윈도7 얼티메이트 정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준 DVD는 영문판이었다. MS 관계자의 얘기를 들어보니 미국에서 이 행사를 위해 특별히 주문했다고 한다(케이스도 그렇다고 한다). 32비트 운영체제인데 같이 준 시리얼번호는 64비트에서도 먹힌다고 하니 64비트를 받아서 설치해봐야겠다. 영문판의 경우 한글 MUI를 설치하면 한글판으로도 쓸 수 있다.

이래저래 불만사항도 있었다. 일단 식사. 멜론 악스의 로비가 협소한 것은 아니지만 777명(혹은 그 이상)의 사람들이 와서 먹기에는 턱없이 공간이나 테이블이 부족했기에 밖에 나와서 먹었던 사람들도 있었다. 저녁을 도시락으로 준비한 것에 대해서는 뭐라고 말할 꺼리는 못되나 장소는 좀 문제가 있었다.

재미난 것은 이번 행사에서 득템한 윈도7 정품 말고도 트위터에서 @windows7korea를 쓰시는 분의 정체도 알았다는 것이다. 그분의 간곡한(?) 부탁으로 이 이상의 언급은 하지 않겠다.. ^^;

윈도 7은 MS가 비스타 이후 3년간의 준비끝에 내놓은 제품이다. 여지껏 나왔던 윈도들 중에서 가장 좋다는 평가도 받았다고 한다. 나 역시 지금 쓰고 있는데 써보면서 확실히, 진짜로 윈도 비스타보다는 거짓말 조금 보태서 100배 이상은 좋아졌다. 사용성이나 속도, 편의성 등 모든 면에서 말이다. 또한 XP보다도 이뻐졌고 편해진 부분도 있다. 물론 아직까지 인터넷뱅킹이 제대로 다 지원되지 않는 경우가 있다(대표적으로 외환은행은 아직까지 윈7을 지원하지 않는다. 때려죽일 nProtect가 시스템을 먹통으로 만들기 때문이다). 뭐 조만간 해결될 것으로 보이기는 하지만 말이다.

자.. 이제 MS가 다시 윈도 7으로 기지개를 켤 것인지 지켜봐야 할 듯 싶다. 적어도 윈도 7의 런칭은 성공적이라고 할 수 있을테니 말이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