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를 운영하면서 과연 내 블로그에는 어떤 사람들이 올까 하는 생각과 어떤 글에 반응을 할까 하는 생각을 많이하게 된다. 당연한걸지도 모른다. 그저 나만보는 블로그가 아닌 블로그 역시 외부에 공개되어 있으니 누군가는 내 글을 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글 하나하나 쓸때마다 신경이 쓰인다.

얼 만큼 사람이 다녀갔는가를 측정하는 대표적인 기준은 아마 그 글에 달린 덧글의 수일 것이다. 덧글이 많이 달려있으면 '아 이 글은 많은 사람의 반응을 끌어냈구나'하는 생각을 하고 덧글이 없으면 '이 글은 그다지 호응이 없다'라고 생각을 할 것이다. 그래서 매번 글을 쓰고난 뒤에는 자주 블로그에 접속하여 덧글이 달렸나 안달렸나(얼마나 달렸나도 아니다. -.-) 확인하는 일이 매번 반복되고 있다. 그저 내 글에 대한 애정이라고 생각할 수 있겠지만 말이다.

사람들은 어떻게 내 블로그에 올까? 블로그에 오는 방법도 여러가지다. 가장 대표적인 경우는 아마도 메타사이트를 통해서 들어오는 것이다. 이올린이나 올블로그, 오픈블로그, 미디어몹 등의 메타사이트에 실려있는 링크를 통해서 내 블로그에 들어오는 경우가 많을 것이다. 그 다음은 RSS리더에 구독해서 들어오는 것이다. 나 역시 한RSS를 RSS리더로 사용하고 있으며 거기에 내가 자주가는 블로그들을 구독해놓고 매번 접속해서 새 글이 등록되어 있는가를 확인한다. 다음에는 블로그에 걸려있는 링크를 타고 오는 경우다. 블로그 글 속에 링크가 걸려있을 수도 있고(트랙백같은거) 아니면 블로그의 링크에 내 블로그가 링크 걸려있을 수도 있다. 그런 링크를 타고 오는 경우도 있다. 아니면 검색사이트를 통해 들어오는 경우다. 필요한 정보를 검색사이트(네이버, 엠파스, 다음, 구글, MSN 등)에 입력해서 내 블로그가 나오면 들어와서 정보를 보는 경우를 뜻한다. 그런데 네이버의 경우에는 네이버 블로그 외에는 타 블로그가 검색이 되지 않으니 네이버는 제외해야 할듯 하다(구글에서는 내 글이 잘만 보이더만). 내 경우는 어떨까?

리퍼러 로그를 보니까 내 블로그에 오는 경우는 주로 메타사이트(이올린, 올블로그, 오픈블로그)를 통해서 오는거 같다. 특히나 가끔 내 블로그의 글이 미디어몹에 링크되는 경우가 있는데 그런때는 많이 찾아온다(특히 대문에 걸려있을때에는).

이러다보면 주로 어떤 주제로 쓴 글에 많은 호응을 보이는지도 보인다. 대략 통계를 내봤다. 덧글이 많이 달려있는 글을 보면 주로 IT 관련된(특히나 ActiveX나 MS, Google에 대해) 이야기와 정치 이야기에 덧글이 많이 달렸다. 요즘 사람들의 주된 관심사가 그쪽이어서 그런지 올블로그의 블로그스피어에도 주로 그런 주제들이고 이올린에 올라오는 글들도 대부분 그쪽이다. 그리고 내 글도 그런 주제면 사람들이 많이 동감을 하는거 같다. 이렇게 일부 주제에 대해서는 호응이 좋은 반면에 내가 나름대로 게제하는 음악이야기(보기와는 다르게 음악을 좋아한다)에는 덧글이 거의 안달린다. 음악이야기에는 현재까지는 내 친구 차형이의 피아노 라이브 동영상을 올려놓았다. 이 친구는 내가 좋아하는 스타일로 원곡을 편곡해서 피아노로 연주한다. 매번 어렵게 이 친구를 만나서 근처에 피아노가 있는 장소로 가서 듣곤 했는데 이번에 디카의 디캠 기능을 이용하여 이렇게 동영상으로 남겨놓고 보여주니 나로서는 기쁜 일이다. 그래서 이 친구도 홍보할겸 나도 들을겸 해서 올려놨는데 나만 듣나보다(-.-). 별로 호응이 없다.

하기사 개인 블로그고 내가 원하는 스타일로 내가 원하는 주제로 글을 쓰고 싶다. 또 그렇게 해야 블로그를 할 맛이 난다. 그런데 그렇게 하더라도 글의 호응이 떨어지면 솔직히 별로 쓰고싶은 생각도 안드는게 사실이다. 아무리 개인 블로그지만 말이다(누가 보던말던 내 스타일대로 밀고 나가~하면 모를까).

블로거들의 성향이 현재 이슈가 되는 주제에만 매달리는 성향이 있는거 같아서 아쉽다는 생각도 든다. 이올린이나 올블로그, 오픈블로그, 미디어몹 등의 메타사이트에서 주제를 다양하게 선정해서 게제해줬으면 하는 바램이 있다. 그러면 좀 블로그의 주제가 더 다양해지지 않을까?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