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표. 슬라이드. 화면. 청중. PPT. 파워포인트

위의 단어들은 프리젠테이션을 말할 때 거의 반드시라 할 정도로 들어가는 단어들이다. PPT나 파워포인트의 경우 맥 사용자는 키노트로 바뀌겠지만 얼추 비슷한 의미라 할 수 있을 것이다.

이제 비단 프리젠테이션은 기획이나 영업, 마케팅 부서에서만 사용하는 요소가 아닌 개발자들에게도 필수적인 요소가 되어버렸다. 기술 세미나를 할 때나 자신이 개발한 솔루션을 발표할 때도 프리젠테이션을 이용하여 발표하곤 하기 때문이다.

여기 책을 한권 소개하고자 한다. 개인적으로 즐겨보는 비디오 팟캐스트인 Talk2Man의 이벤트를 통해서 선물받은 책이다. 나중에는 레뷰의 이벤트를 통해서 또 한권을 받게 되었지만 말이다.

과연 어떻게 프리젠테이션을 하면 나도 스티브 잡스처럼 멋진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을까? 가르 레이놀즈가 지은 '프리젠테이션 젠'이 어쩌면 그 길을 가르쳐줄지도 모른다.

이 책의 내용을 간단하게 정리하면 다음으로 요약할 수 있을 것이다.
  • 기존의 사회에서 통용되던 프리젠테이션의 방식은 버려라
  • 프리젠테이션의 슬라이드는 발표의 보조자료일 뿐 이것이 메인이 되서는 안된다
  • 슬라이드의 내용은 간단하게, 하지만 포인트를 잡을 수 있게 강렬하게 만들라
  • 청중을 슬라이드로 휘어잡지 말고 발표자의 말과 표정으로 휘어잡아라
  • 주저리 글로 써내린 슬라이드 보다는 적절한 이미지 하나가 더 효과적일 수 있다
  • 준비는 아날로그 식으로 하라(종이, 연필을 사용하라)
더 정리할 수 있지만 저렇게 요약할 수 있을 듯 싶다. 무엇보다 이 책은 기존의 방식을 강하게 부정하고 있다. 슬라이드의 내용은 빽빽하게 많아야 하고 온갖 이미지로 화려하게 치장해야 좋은 슬라이드라고 생각하는 기존 개념을 떨쳐버리라고 한다. 여백의 미를 강조하고 단순화를 지향하며 쓸데없는 잡음을 버리라고 한다. 이미지를 사용할려면 해당 내용에 맞는, 그 내용을 더 돋보이게 하는 이미지를 신중히 골라쓰라고 하며 슬라이드보다는 청중의 시선을 발표자에게 쏠리게 하라고 충고하고 있다.

실제로 회사에서 세미나를 준비할 때 느끼는 것이지만 슬라이드에 온갖 내용을 다 써놓고는 그걸 그냥 읽어내려가는 발표를 할 때가 많다. 나 뿐만 아니라 많은 개발자, 혹은 기획, 마케팅, 영업사원들이 이런식의 프리젠테이션을 할 수 있을 것이다. 하지만 그러면 청중들의 집중력이 떨어지고 프리젠테이션은 지루해진다고 이 책은 경고하고 있다. 짧은 순간에 확 와닿을 수 있는 프리젠테이션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하고 있으며 그것이 이 책의 핵심 포인트라 할 수 있다.

앞서 얘기한대로 프리젠테이션 젠이 2권이 되었다. 그래서 1권은 방출할 예정이다. 블로그를 통해서 이벤트를 할 생각이다. 아직 어떤 이벤트를 할지는 결정하지 못했지만 조만간 결정해서 포스팅할 생각이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