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륙의 실수라고 많이 얘기하는 샤오미. 스마트폰인 mi 시리즈로부터 체중계, 자전거, 공기청정기, 보조 배터리, 미밴드 등 정말 많은 제품들을 만들어내고 있는 샤오미인데.. 그런 샤오미가 만든 기계식 키보드는 어떨까 하는 생각이 든다. 집에서 사용하고 있던 기계식 키보드가 구입한지 꽤 오래되었고(2007년에 구입했으니 10년이 넘은.. -.-) 1~2개의 키가 잘 안눌리는 현상이 생겨서 이 녀석을 구매했다. 처음에는 입력이 안되는 키만 따로 수리를 할까(기계식 키보드의 장점은 문제가 되는 키만 별도로 수리가 가능하다는 점이다. 스위치만 바꾸면 되니) 했는데 귀찮기도 했고 또 구입한지 10년이 넘은 키보드인지라 이 기회에 새로 하나 구입하자고 해서 이 녀석을 우리 집으로 들이게 되었다.


일단 이 녀석의 가격은 지마켓에서 51,000원 정도이고 배송비까지 포함하면 54,000원 정도에 구매할 수 있다. 적축이기 때문에 청축이나 백축보다는 조용하다고 해도 그래도 좀 시끄럽기는 하다. 하지만 기계식 키보드에서 조용함을 바라는 것은 좀 무리이기에(무접점으로 한다면 모를까) 그냥 무난히 쓸 수 있는 기계식 키보드가 아닌가 싶다. 가격대비 성능이 꽤 괜찮은 듯 싶다.


Unboxing



박스는 무척이나 심플하다. 샤오미 제품들이 다 그렇지만 가격을 낮추기 위해 쓸데없는 작업을 하지 않는다. 뭐 제품만 좋으면 되었지.. ^^;



내용물도 단촐하다. 키보드, USB 케이블, 설명서 정도다. 밑에서 설명하겠지만 다른 키보드와 달리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는 USB 케이블로 연결해서 쓰도록 되어 있다. 다른 키보드들은 보통 케이블이 키보드에 붙어서 나온다. 내가 사용했던 기계식 키보드들은 다 그랬다.


Design



일단 정말 순백색에 심플함이 돋보이는 디자인이다. 깔끔함이 돋보인다. 키캡의 마킹도 잘 되어 있다.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는 텐키리스(10 key less) 방식으로 우측의 숫자키가 없는 방식이다. 난 별도로 텐키 키보드가 있기 때문에 별로 문제가 되지는 않는다.



옆에서 본 모습이다. 상판은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고 하단은 메탈 재질로 되어 있다. 그래서 그런지 제법 무게가 나간다.



앞서 언급했듯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는 별도의 USB 케이블을 연결해서 써야 한다. 케이블이 붙어있는 방식은 아니다. USB는 mini USB 방식을 사용하기 때문에 시중에 팔고 있는 USB 케이블은 대부분 다 호환이 될 것이라 생각이 든다. 난 뭐 함께 제공되는 USB 케이블을 사용했다(^^).



앞서 언급했듯 상판은 플라스틱으로 되어 있지만 하단은 메탈 재질로 되어 있다. 무게 중심을 잡기 위함인지 키의 스위치를 보호하기 위함인지는 모르겠지만 뭐 그렇다는 얘기다.



기울기를 주기 위해 하단에 힌지 부분을 올렸다. 뭐 대부분 저렇게 해서 많이 쓴다.



기울기는 일반적인 키보드에서 제공하는 기울기는 제공해주는 듯 싶다.


키캡



키캡도 무척이나 깔끔하다. 표준 사이즈의 키 크기를 제공하기 때문에 맘에 안들면 키캡을 바꿀 수도 있다. 그래도 기본으로 제공하는 키캡은 깔끔하고 촉감도 괜찮았다. 글자도 잘 새겨져 있고 폰트의 크기도 나쁘지 않았다.


기존 키보드와 샤오미 키보드



내가 이전에 사용했던 키보드 역시 기계식 키보드로 마제스터치 키보드이며 갈축 키보드다. 텐키리스 방식으로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와 동일하다. 다만 이전에 사용했던 키보드는 윈도 키가 양쪽으로 되어 있는데 비해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는 오른쪽에 윈도 키 위치에 펑션 키가 있다는 점이 좀 달랐다. 색상은 검은 색이었다. 그래서 더러워져도 큰 신경을 안썼는데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는 흰색이라 청결에 좀 신경을 써야 할 듯 싶다.


PC에 설치



집에 있는 PC에 연결을 해봤다. 키의 키캡 부분에 불빛이 들어온다.



백라이트 기능은 이렇게 어두운 곳에서도 손쉽게 키 입력을 할 수 있게 해준다. 어지간하면 불을 켜고 작업을 하겠지만 어떤 사정에 의해 불을 끄고 작업을 하는 경우라면 나름 유용하지 않을까 싶다.


이렇게 간단하게 샤오미의 기계식 키보드에 대해서 얘기를 해봤다. 적축이기 때문에 좀 시끄럽기는 하겠지만(그래도 백축만 할까.. ^^) 키감이 나쁘지 않고 촉감도 좋고 소리도 그렇게 거슬리지 않아서 좋다. 무엇보다 가격이 저렴해서 괜찮았다. 앞서 언급한 마제스터치 기계식 키보드는 10년전에 24만원 정도 주고 구입했던 것으로 기억한다. 그것에 비해 훨씬 저렴한 가격으로 구매했으니 가성비가 정말 짱이라는 생각이 든다.


아무래도 기계식 키보드를 사무실에서 쓰기에는 주변의 시선이나 키보드 소음으로 인한 민원(-.-) 때문에 쓰기가 어렵다. 앞서 언급한 마제스터치 기계식 키보드도 한동한 사무실에 갖다놓고 썼는데 주변에서 너무 시끄럽다고 해서(갈축이었지만 키보드 하단에 나름대로 흡음제까지 넣어서 최소한 소음을 줄일려고 했었다) 결국 무접점 키보드로 바꿨다. 청축은 더 시끄럽기에 일단 집에서 쓰는 것으로 하고 이렇게 마무리할까 한다. ^^;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