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금 스페인 바로셀로나에서는 MWC 2017이 개최되어 열리고 있다. 1월에 있는 CES 2017과 2월말에 있는 MWC 2017을 통해서 모바일, 가전 등 다양한 IT 이슈들을 확인해봄으로 2017년의 IT 전망을 좀 쉽게 할 수 있는 기회이기도 하다. 많은 기업들이 MWC 2017을 참여하기 위해 바로셀로나로 날라갔고 많은 기자들과 블로거들도 함께 취재로 날라갔다. 나 역시 예전같았으면 날라가서 현장을 직접 보겠건만 사정이 넉넉치 못해 한국에서 외신들이나 국내 IT 언론을 통해 공개된 내용들을 비탕으로 좀 얘기를 해야 할 듯 싶다.


이번에 삼성은 MWC 2017에서 따로 스마트폰을 내놓지 않았다. 물론 3월말에 있을 갤럭시 언팩을 통해 갤럭시 S8을 발표할 것이라고 했기에 곧 새로운 삼성의 스마트폰을 만날 수 있을 것이라 생각이 든다. 대신 삼성은 MWC 2017에서 스마트폰 대신 태블릿을 선보였는데 안드로이드 기반의 갤럭시 탭 S3와 윈도 10 기반의 갤럭시 북을 선보인 것이다. 갤럭시 탭 S3는 애플의 아이패드와 경쟁하기 위해, 그리고 갤럭시 북은 MS의 서피스 프로와 경쟁하기 위한 포지션의 태블릿으로 생각이 된다.


S펜의 존재로 사용의 폭이 넖어진 프리미엄 안드로이드 태블릿, 갤럭시 탭 S3



S펜의 존재로 더 다양한 생산성을 가져가게 된 갤럭시 탭 S3


먼저 갤럭시 탭 S3에 대해서 살펴보자. 이번에 발표된 갤럭시 탭 S3의 특징은 S펜의 존재이다. 갤럭시 노트 10.1에서 처음으로 태블릿 계열에서 S펜이 나왔고 그 외에는 주로 스마트폰 계열의 갤럭시 노트 시리즈에서 메인 아이템으로 사용된 S펜인데 갤럭시 탭 S3에 들어감으로 기존 다른 안드로이드 태블릿들과 다른 차별점을 줬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사양부터 살펴보자. 9.7인치의 슈퍼 아몰레드 디스플레이를 탑재했고 퀄컴의 스냅드레곤 820을 AP로 사용하고 있으며 4GB RAM에 32GB 내장메모리(microSD를 사용하면 256GB까지 확장할 수 있음)를 탑재하고 있다. 전면에는 5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후면에는 1300만 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으며 후면 카메라를 통해 4K 동영상(30fps)을 촬영할 수 있다. USB-C 타입을 지원하고 지문인식 센서가 탑재되어 있다. 배터리는 6000 mAh 용량을 지원하며 고속충전이 가능하다. OS는 안드로이드 7.0 누가가 탑재되어 있고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S펜이 함께 들어있다. 갤럭시 탭 S3라고 하지만 어떤 의미에서는 갤럭시 노트 9.7이라고 불려도 무방하다고 생각이 든다.



기본적으로 안드로이드 7.0 누가의 UI가 아닌 삼성의 터치위즈 UI가 탑재되어 있고 구글의 멀티윈도 모드를 제공한다. 재미난 것은 삼성 클라우드라는 것이 들어갔는데 드롭박스나 원드라이브와 같은 삼성에서 제공하는 클라우드 스토리지 솔루션이 들어갔다는 점이다. 삼성 클라우드는 갤럭시 노트 7(비운의 갤폭7 T.T)에서 처음 등장한 녀석이기도 하다.


아이패드 프로와 경쟁하기 위한 갤럭시 탭 S3


앞서 얘기했듯 갤럭시 탭 S3의 경쟁 포지션은 애플의 아이패드 시리즈가 될 것이다. 사양이나 이런 것을 봤을 때에는 아이패드 프로 9.7이 그 경쟁 모델이 될 듯 싶은데 솔직히 밑에서 얘기할 갤럭시 북에 비해 안드로이드 태블릿은 그 사용처 자체가 애매해서 하락세를 겪고 있는지라 시장에서의 반응이 어떨지는 솔직히 미지수다. 멀티미디어 재생과 웹브라우징 외에 오피스 용도로는 어느정도 쓸 수 있을 듯 싶지만 윈도 태블릿과 비교해서 오피스 용도로는 상대적으로 뒤쳐질 수 밖에 없는 상황이라 갤럭시 탭 S3의 성공 유무는 지금으로서는 판단하기 어렵다.



하지만 S펜의 존재는 단순히 멀티미디어 플레이어나 포터블 웹브라우저로서의 기능이 아닌 디자인 도구로서의 역할을 제시할 수도 있을 것이라 본다. 물론 그에 걸맞는 안드로이드 기반 그래픽 앱들이 많이 존재해야겠지만(그런 의미에서 아이패드 프로는 나름 애플 팬슬을 활용할 수 있는 앱들이 많이 등장했고 그 덕분에 어느정도의 점유율을 가져가고 있다고 본다) 적어도 많이 사용할 수 있는 앱들이 3~4개 정도만 나와준다면 그 앱의 존재로 갤럭시 탭 S3는 그 가치를 발휘할 수 있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포고 커넥터와 포고 키보드 커버



또 하나는 포고 키보드 커버의 존재다. 밑에서 얘기할 갤럭시 북 역시 포고 키보드 커버를 제공하는데 이번에 나온 모델들에 기본적으로 탑재되는 포고 커넥터로 좀 더 효율적으로 외부 키보드를 사용할 수 있게 되었다. 포고 키보드 커버는 아이패드 프로의 스마트 키보드처럼 태블릿 커버로도 사용할 수 있고 외장 키보드로도 사용이 가능하다. 포고 커넥터를 통해 포고 키보드 커버는 별도의 전원을 사용하지 않고 갤럭시 탭 S3의 전원을 이용해서 사용하기 때문에 따로 충전을 하거나 할 필요가 없다. 블루투스 연결이 아닌 포고 커넥터를 통해서 연결이 되기 때문에 배터리 효율성도 높아질 듯 싶다. 키감만 나름 잘 확보한다면 꽤 쓸만하지 않을까 싶다


서피스 프로 시리즈에 경쟁할 수 있는 윈도 태블릿, 갤럭시 북



서피스 북이 아닌 서피스 프로 시리즈의 경쟁 모델이 될 갤럭시 북


다음으로는 갤럭시 탭 S3와 함께 발표된 갤럭시 북에 대해서 살펴보자. 삼성은 MWC 2017에서 갤럭시 북보다 갤럭시 탭 S3을 더 중요하게 여기는 듯 싶지만 내 경우에는 오히려 갤럭시 북에 더 관심이 많이 갔다. 이름에서 보면 알 수 있듯 갤럭시 북은 윈도 10 기반의 윈도 태블릿인데 처음에는 MS의 서피스 북의 경쟁모델이 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나온 디자인을 보고 서피스 북이 아닌 서피스 프로를 경쟁상대로 보고 있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갤럭시 북은 갤럭시 탭 S3와 달리 2가지 모델이 나왔는데 10.6인치 모델과 12인치 모델이 나왔다. 크기도 틀리고 디스플레이도 틀리고 심지어 CPU(태블릿, 특히 윈도 태블릿은 AP라고 표현하기 뭐해서 그냥 CPU라고 쓴다)도 차이가 난다. OS만 윈도 10을 사용하고 둘다 갤럭시 탭 S3처럼 S펜이 존재한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다 틀린 모델이다. 이 녀석의 사양은 글로 정리하기 힘들어서 따로 표를 가져왔다.



10.6인치와 12인치 모델의 차이점


10.6인치 모델은 TFT LCD로 Full HD의 해상도를 제공하는데 12인치 모델은 슈퍼 아몰레드인데 QHD(2160 x 1440) 해상도를 제공한다. CPU도 10.6인치 모델은 모바일 프로세서인 Core M3를 쓰는데 12인치 모델은 Core i5를 사용한다. 스토리지도 10.6인치는 64 / 128GB eMMC를 쓰는데 12인치 모델은 128 / 256GB SSD를 사용한다. 둘 다 microSD를 쓰면 256GB를 더 확장할 수 있다는 것은 동일하다. RAM도 10.6인치 모델은 4GB인데 12인치 모델은 8GB(4GB 모델도 나올 듯)로 더 많다. 카메라의 경우 10.6인치 모델은 전면 500만 화소 카메라만 있는 반면 12인치 모델은 전면 뿐만이 아니라 후면에 1300만 화소의 카메라가 더 탑재되어 있다. 일단 스팩에서 확실하게 차이가 난다. 10.6인치 모델은 보급형, 그리고 12인치 모델이 프리미엄 급으로 주력 모델이라고 할 수 있을 듯 싶다.


S펜과 포고 키보드 커버로 생산성 극대화 시도


갤럭시 북에도 S펜이 들어간다. MS의 서피스 프로, 서피스 북 시리즈들이 펜의 존재로 단순한 노트북 이상의 생산성을 제공해준다는 것을 삼성도 인지한 듯 갤럭시 북에도 S펜이 들어가서 다양한 그래픽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여 디자인 작업을 할 때 도움을 줄 수 있게 해줬다. 또 기존의 S펜에 비해 크기도 커져서 일반 연필 크기로 S펜을 이용할 수 있게 되었다. 사용성 향상에 주안점을 둔 것이다.



갤럭시 북 역시 갤럭시 탭 S3처럼 포고 키보드 커버를 제공한다. 그런데 갤럭시 북용 포고 키보드 커버에는 터치 패트가 함께 달려있다. 이는 윈도 태블릿 특성 상 마우스 없이는 좀 사용하기가 어려운 현실 때문에 그런 듯 싶다. 아무리 S펜이 잘 나왔다고 하더라도 윈도 태블릿은 일반 노트북처럼 키보드와 마우스 없이는 사용하기가 현실적으로는 어렵고 그것을 잘 반영하듯 갤럭시 탭 S3용 포고 키보드 커버에는 없는 터치 패드가 함께 달려있는 포고 키보드 커버를 제공한다. 방식은 갤럭시 탭 S3의 포고 키보드 커버와 동일하다.


슈퍼 아몰레드의 번인은 아마도 해결되지 않았을까?


주변에 많은 분들이 갤럭시 북 12인치 모델에 LCD가 아닌 슈퍼 아몰레드를 사용한 것에 대해 우려를 얘기했다. 아몰레드 특유의 번인현상으로 인해 장시간 화면을 켜야 하는 윈도 태블릿의 특성 상 이게 발목을 잡을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말이다. 그런데 뭐 삼성도 짱구가 아닌 이상 그런 번인현상을 어느정도는 잡지 않았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TFT LCD와 슈퍼 아몰레드의 차이점은 무게, 그리고 배터리 효율성 때문이라고 보여진다. 12인치 모델이 QHD LCD를 탑재하지 않고 슈퍼 아몰레드로 간 것은 그만큼 슈퍼 아몰레드에 대한 삼성의 기술적 노하우가 오랫동안 쌓여있어서 안정화가 되었다는 의미라고 보여지며 10.6인치 모델과 12인치 모델에 아마도 무게 상 큰 차이를 못느끼도록, 즉 이동성에 문제가 되지 않도록 하기 위함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배터리 효율도 고민이 될터이고. 안드로이드 태블릿과 달리 윈도 태블릿은 배터리 효율이 그렇게 좋은 편이 아니다. 모바일 전용 CPU가 아닌 데스크탑용 CPU인 Core i5를 사용하는 12인치 모델인 경우 배터리 효율을 무시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그래서 슈퍼 아몰레드를 채택한 것이 아닌가 하는 내 나름대로의 생각을 해봤다.


아래 영상은 MWC 2017에서 삼성이 발표한 갤럭시 탭 S3와 갤럭시 북의 발표 영상이다. 위의 내용을 보고 아래 영상을 보면 얼추 이해가 빠를 듯 싶다.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삼성은 스마트폰 대신 태블릿 2종을 MWC 2017에 발표했는데 내 기억에 MWC 2013에서 다른 프리미엄 스마트폰을 발표하지 않았지만 갤럭시 탭 8.0을 발표했던 것과 비슷한 상황이라고 보여진다. 뭐 삼성 입장에서는 CES나 MWC, IFA보다 이제는 애플처럼 갤럭시 언팩 행사가 더 중요한 신제품 발표회로 자리를 잡은 상황이니 더욱 그렇겠거니 하는 생각이 든다. 그렇다고 MWC에 그냥 아무것도 안내놓기도 뭐하고 하니 태블릿을 내놓은 것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해본다.


개인적으로는 갤럭시 탭 S3보다는 갤럭시 북이 더 끌린다. 업무용으로 사용하기에는 갤럭시 북 12인치 모델이 좋을 듯 싶은데 나처럼 블로깅용이나 가벼운 작업용으로는 갤럭시 북 10.6인치 모델도 나쁘지 않을 듯 싶다. 아직 갤럭시 탭 S3와 갤럭시 북 시리즈의 가격이 공개되지는 않았는데 넘사벽만 좀 아니었으면 좋겠다. 개인적으로 MS의 서피스 프로 시리즈나 서피스 북 시리즈가 좋지만 얘들의 가격이 좀 넘사벽인지라 손이 잘 안가는 것이 사실이어서 말이지. 이왕에 나올 것이라면 좀 현실적인 가격으로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가격으로 나와줬으면 하는 바람이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