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들어 주력으로 사용하는 스마트폰을 변경했다. 그동안에는 애플의 아이폰6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지금도 사용하는데는 전혀 문제가 되지는 않지만 쓰면서 좀 아쉬웠던 부분이 있었는데 다름아닌 역시나 화면 크기였다. 아이폰6는 그동안에 나온 아이폰들 중에서 그래도 큰 축에 속하는 4.7인치의 화면을 갖고 있었지만 그 전에 사용했던 스마트폰들이 대부분 5인치가 넘는 화면을 갖고 있었던지라 쓰면서 답답했던 부분이 없잖아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아이폰6+를 사용했더라면 좀 어땠을까 하는 생각도 있기는 한데(그래서 다음 스마트폰은 아마도 아이폰의 플러스(+) 시리즈가 되지 않을까 싶다) 어찌되었던 쓰고 있는 스마트폰의 현실은 4.7인치였으니 그것에 맞게 사용하는 것이 맞는지라 그렇게 또 쓰고 있었다.


이번에 스마트폰을 새로 하나 구입했다. 그동안 수많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사용해봤는데 역시나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진리는 넥서스라고 했던가. 최초의 구글 레퍼런스 스마트폰인 넥서스 원(Nexus One) 이후에 수년만에 다시 넥서스 6P를 구매해서 사용해보게 되었다. 처음 구매했던 넥서스 원은 HTC에서 만들었고(HTC의 디자이어와 비슷한 디자인인게 특징이었다) 이번에 나온 넥서스 6P는 화웨이에서 만들었다. 그러고보니 둘 다 중국계 제조사에서 만들었다는 것도 특징이라면 특징인 듯 싶다(물론 그 중간에 삼성과 LG에서도 넥서스 시리즈들이 나왔다).



넥서스 6P에 대해서는 예전에 화웨이를 통해서 먼저 만져봤고 그 때 상세리뷰까지는 아니지만 나름 만져본 느낌을 적었는데 오늘은 내 소유의 넥서스 6P에 대해서 내 나름대로의 느낌을 좀 적어보려고 한다. 또 내 경우에는 넥서스 6P를 어떻게 사용하는지 가볍게 언급해보려고도 한다.


잠금화면에서 풀기까지..



넥서스 6P를 꺼내 들었을 때의 모습은 일단은 배경화면에 시간과 날짜나 나온다는 것이다. 이게 어떻게 보면 잠금화면인데 잠금화면을 푸는 방법은 여러가지가 있겠는데 가장 간단한 것은 저 상태에서 화면을 위로 스와핑해서 패턴 입력 화면이 나오면 지정한 패턴을 입력하는 것이고 또 하나는 미리 지문을 등록시켜서 지문인식으로 잠금화면을 푸는 것이다.



내 경우에는 간편하게 지문인식으로 잠금화면을 푼다. 넥서스 6P는 지문인식센서가 뒤에 저렇게 있는데 아이폰이나 삼성의 갤럭시 S, 노트 시리즈가 앞에 있는 것과는 좀 다르다. 뒤에 저렇게 있는 것은 팬택의 베가 시크릿노트가 저렇게 되어 있는데 아마도 전면에는 풀 스크린을 위해서 아무런 장치나 센서를 보이게하지 않게 하기 위해 뒤에 저렇게 해둔 듯 싶다. 잡는 손과 접근이 쉬운 손가락을 등록해두면 나름 편하게 잠금화면을 풀 수 있다.


메인 화면과 여러 바탕화면에서의 내 스타일



내 넥서스 6P의 메인 화면의 바탕화면이다. 야후 날씨 위젯을 전면에 보이게 하고(날씨 위젯이라지만 시간이 보이기 때문에 저렇게 했다) 일정을 보이게 했다. 이 블로그에 종종 내가 사용하는 스마트폰의 메인화면을 보여주곤 했는데 아이폰은 저렇게 안되지만 위젯이 되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경우 난 항상 일정이 메인화면에 보이게 위젯을 설치한다. 여기서 사용한 위젯은 선라이즈(Sunrise) 앱에서 제공하는 위젯이다. 참고로 구글캘린더 위젯도 나쁘지는 않지만 난 이게 디자인적인 면에서 더 좋다고 생각해서 이걸로 설치했다. 그리고 자주 사용하는 앱들은 폴더로 만들어서 카테고리별로 정리해서 저렇게 배치했다. 물론 자주 사용해야 하는 에버노트나 카메라의 경우 바로 쓸 수 있게 아이콘을 배치해두지만 보통은 저렇게 폴더로 정리해서 관리한다.



메인 화면에서 좌측으로 스와핑을 하면 구글 나우가 뜬다. 넥서스 6P는 기본적으로 구글 나우 런처를 사용하기 때문에 구글 나우가 기본으로 나온다. 설정에서 끌 수도 있다고 하는데 내 경우에는 구글 나우의 정보를 가끔 이용하기 때문에 그냥 놔둔다. 종종 쓸만한 정보를 내뱉기 때문에 말이지.



메인 화면에서 우측으로 스와핑을 하면 자주 사용하는 노트 앱의 위젯들이 있다. 에버노트와 구글 킵, 그리고 원노트의 위젯들인데 내 경우에는 하단의 독에도 메시지와 노트 앱들은 따로 어느 화면에서라도 쉽게 들어갈 수 있게 폴더로 해두기는 하지만 저렇게 최근에 사용했던 메모 들을 바로 확인하면서 관리할 수 있게 위젯을 배치해둔다. 메인 화면이 더 컸더라면 아마도 메인 화면에 배치가 되었을 수도 있겠지만 일단 저렇게라도 해두면 화면을 언제든지 넘기면서 확인할 수 있어서 나쁘지 않다. 아이폰을 쓰다가 가장 아쉬운 부분이 저런 위젯이 없다는 것인데 물론 아이폰도 위젯을 보이게 할 수는 있지만 상단에서 쓸어내려서 알람과 함께 보이는 화면으로 봐야하는데 내 경우에는 그것보다는 역시나 저렇게 바탕화면에 위젯으로 보이는 것이 더 편하다.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갖고 있는 어쩌면 가장 큰 장점 중 하나는 역시나 저 위젯의 지원 여부에 있다고 본다.



한 화면을 더 오른쪽으로 스와핑을 하게 되면 달력 위젯을 배치해뒀다. 개인적으로는 삼성의 갤럭시 시리즈에서 제공하는 S캘린더에서 제공하는 위젯이 가장 보기가 편하다는 생각이 드는데 그런 위젯을 찾다가 결국은 못찾았다. 위의 위젯은 Month라는 위젯인데 일단 저렇게 표시해주고 점으로 나오는 것은 그 날에 할당된 일정을 표시해주는 것으로 해당 날짜를 누르면 그 날짜의 일정을 팝업창으로 보여준다. 나름 나쁘지는 않은 듯 싶다. 한달의 스케쥴을 한눈에 다 볼 수 있었으면 하는 것이 내가 원하는 것이었는데(S캘린더는 그것을 어느정도 해결해준다) 나름 뭐 비스므리하게는 해주는 듯 싶다.



넥서스 6P의 앱 아이콘 화면이다. 내 경우에는 그렇게 앱을 많이 설치해서 사용하는 편은 아니다. 국내에서 구입할 수 있는 넥서스 6P의 용량이 32GB밖에 없는 이유도 있고 내가 사용하는 앱들도 어떻게 보면 좀 한정적이다보니 많이는 설치하지는 않는다. 그래도 새로운 것이 있으면(물론 내 흥미를 끌 수 있다는 전제조건이 있지만) 설치해보고 써보려고 하는데 요즘은 모바일용 앱 중에서는 내 흥미를 끌 수 있는 것들이 그렇게 많이 나오고 있지는 않는 듯 싶다(아니면 내 흥미의 기준이 너무 좁아서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도 든다). 여하튼간에 앱 아이콘 화면은 깔끔하다. 하기사 그냥 세로로 쭉 보여주는 것 뿐이니까..



앞서 얘기했듯 난 내가 자주 사용하는 앱들은 카테고리별로 묶어서 폴더로 만들어서 메인 화면에 띄우고 관리한다고 언급했다. 폴더를 선택하면 위와 같이 나오는데 위의 화면은 SNS 앱들을 모아둔 것이다. 뭐 어지간히 많이 사용하는 SNS는 나도 다 사용하는 듯 싶다(^^). 페이스북을 가장 많이 쓰는 것 같고 예전에는 트위터도 많이 들어가봤는데 요즘은 일주일에 한두번 정도만 들어가는 듯 싶고 구글+는 하루에 한번은 들어가는 듯 싶다. 이틀에 한번정도로 링크드인에 들어가고 밴드의 경우 활동하고 있는 합창단이 밴드로 의사소통을 하고 있기 때문에 알람이 들어오면 들어가는 수준이다. 카카오스토리는 트위터 수준으로 들어가고 오히려 인스타그램은 구글+보다는 자주 들어가는 듯 싶다. 레이아웃은 인스타그램에 여러 사진들을 편집해서 올려놓을 때 사용하니까 그렇고(솔직히 레이아웃의 경우 멀티미디어 폴더에 넣어도 무방하기는 하다).



넥서스 6P로 내 페이스북에 접속한 화면이다. 5.7인치의 광활한(^^) 화면으로 보니 시원시원한 부분은 있다. 다만 이건 안드로이드용 페이스북의 공통적인 문제인데 아이폰용 페이스북보다 기능이 좀 떨어지는 것이 있다. 일단 글이든 사진이든 입력을 하려면 무조건 맨 위로 올라가야 한다. 아이폰용 페이스북 앱은 오른쪽 하단에 연필 모양의 아이콘이 있어서 누르면 언제든지 입력할 수 있게 되어 있지만 안드로이드용 페이스북 앱은 무조건 맨 위에서만 입력할 수 있게 되어있다. 예전에는 안드로이드용 페이스북 앱이 아이폰용보다 더 좋았는데 요즘은 거꾸로 가는 상황이다(주크버그 나빠!).


스마트워킹의 도구로서 나쁘지 않은 넥서스 6P



내가 어쩌면 아이폰6에서 주력 스마트폰을 넥서스 6P로 바꾼 이유 중 하나일 수 있는데 문서를 볼 때 4.7인치보다는 확실히 5.7인치가 보기가 더 편하다는 것이다. 물론 아이패드를 통해서 본다면 얘기가 달라지겠지만 이동중에 아이패드로 문서를 보는 것보다는 아무래도 스마트폰을 통해 문서를 보는 경우가 더 많기 때문에 말이지. 물론 아이폰6로도 그동안 문서는 아주 잘 봤다. 안보이는 글자가 있으면 키워서 보기도 하고 말이지. 하지만 아무래도 좀 답답함이 있었던 것은 사실이다.




위의 화면은 넥서스 6P로 위의 PDF 파일을 보는 것인데 5.7인치의 화면으로도 자세히 보지 않으면 잘 안보인다. 물론 실제로 보면, 또 익숙해지면 잘 보이는데 사진 상 그렇게 나오는 것은 어쩔 수 없는 듯 싶다. 잘 안보이면 화면을 키워서 볼 수도 있기 때문에 큰 불편은 없다만 그래도 작은 화면보다는 큰 화면이 이래저래 문서를 읽을 때에는 더 편한 것은 어쩔 수 없다. 아이폰6보다 아이폰6+가 더 많이 팔린 이유도 비슷한 이유 때문이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내 경우에는 스마트폰을 이용하여 이런저런 메모를 종종 하는 편이다. 그래서 노트 앱을 자주 사용하는데 자주 사용하는 노트 앱은 에버노트와 MS 원노트, 그리고 구글 킵이다. 아이폰6를 쓸 때에는 저기에 아이폰에서 기본으로 제공하는 메모가 더 추가가 되는데 메모는 iCloud를 통해서 아이패드와 웹에서 동기화 할 수 있어서 나름 괜찮다.



위의 화면은 에버노트의 노트북 중에서 읽을꺼리라고 카테고리를 분류해서 저장해둔 노트들이다. 내 경우에는 웹에서 서핑하다가 찾은 자료들을 그대로 웹 클리핑을 하지 않고 쭉 긁어서 에버노트의 노트에 복사한다. 그리고 나름 폰트와 크기를 조절해서 내가 읽기 편한 상태로 만들어서 저장한다. 그렇게 해두면 PC에서는 읽기가 편하다. 물론 모바일에서도 이렇게 편집한 것이 나름 그래도 읽기 편하게 보여주기 때문에 작업을 하는 것도 있다(물론 모바일에서는 폰트 종류는 거의 고정되어 있기 때문에 폰트 변경은 큰 의미가 없다).



최근에 저장해둔 내용인데 비트코인과 블록체인 기술에 대해서 NHN D2 페이지에 올라와있는 것을 스크랩한 것이다. 물론 비트코인 때문은 아니고 블럭체인 기술이 궁금해서 공부하고자 저장해 둔 것이다. 화면이 크다보니 저렇게 내용을 볼 때에도 시원시원하게 쉽게 눈에 들어오도록 보여지게 되어서 편하다. 참고로 아이폰6를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을 때에도 충분히 잘 열람했고 관리했다. 물론 한 눈에 보여질 수 있는 정보의 양에는 차이가 있을 수 밖에 없지만 그렇게 심하게 차이가 날 수준은 아니라는 얘기다.


이렇게 가볍게 넥서스 6P를 어떻게 개인적으로 사용하는지 가볍게 언급해봤다. 뭐 나처럼 사용하는 사람들이 얼마나 있겠느냐마는 그래도 이렇게 사용하는 사람도 있구나 하는 느낌만 들게 하면 될 듯 싶다. 스마트폰을 처음 사서 어떻게 써야하는지 모르는 사람들도 주변에서 종종 보게 되는데 이렇게도 쓴다고 생각하고 참고만 해도 나쁘지는 않을 듯 싶다. 간단히 말해 극히 개인적인 글이라는 얘기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