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전세계 모바일 플랫폼의 양대 산맥이라고 불릴 수 있는 모바일 플랫폼이면 구글의 안드로이드와 애플의 iOS라고 할 수 있습니다. 뭐 엄밀히 따지자면 양대산맥이라고 보기도 어려운 것이 안드로이드와 iOS의 비중은 7:2, iOS의 비중을 더 높게 잡아도 6:3 정도라고 볼 수 있습니다(나머지 1은 윈도 폰과 나머지 떨거지 모바일 플랫폼이라고 보면 되지요. 1이라고 보기도 어렵습니다. 한 0.6 ~ 0.7정도? 정수에 딱 떨어지게 표현하기 위해서 1이라고 했을 뿐입니다). 그만큼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높습니다만 어찌되었던 모바일 플랫폼에 있어서 iOS의 영향력이 안드로이드에 결코 밀리지 않는다는 점을 고려해서 양대산맥이라고 표현을 했습니다(다른 예로 국내의 포털서비스의 양대산맥으로 네이버와 다음을 꼽는 것과 같습니다. 엄밀히 따지자면 네이버 천하지만 나름 다음도 영향력을 지니고 있기에 같이 거론하는 것과 같지요). 어찌되었던 모바일 플랫폼의 양대산맥이라 불릴 수 있는 안드로이드와 iOS 중 안드로이드에 대한 이야기를 좀 해볼까 합니다.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안드로이드의 전체 점유율은 전세계적으로 80%가 넘는 수준이라고 하지요. 구글 천하라고 해도 과언은 아니지만 이런 안드로이드 천하에도 구글의 속을 좀 아프게 하는 요소들이 존재해서 말이죠.


구글 안드로이드의 성공 요인, 그리고 전략 수정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오픈소스로 공개한 이유에 대해서 간략히 정리해보자면 구글 입장에서는 어떻게 보면 모바일 플랫폼의 후발 주자로서 모바일 플랫폼 시장을 장악해가고 있는 애플의 iOS나 기존의 그래도 나름대로 영향력을 끼치고 있던 MS의 윈도 모바일을 쫓아가기에 기존의 전략처럼 플랫폼과 하드웨어를 같이 핸들링하는 것에 부담을 느꼈을 것입니다. 웹 검색 및 서비스를 제공해오던 구글 입장에서 안드로이드를 인수한 이후 하드웨어 제작에 대한 노하우도 없고 빠르게 확산시키기 위해서 많은 제조업체와 통신사업자들을 끌어들여야 하는 입장에서 봤을 때 기존의 전략으로는 어렵다고 판단했기에 오픈소스로 풀어주고 구글의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제공해줌으로 빠르게 확산시키는 쪽으로 방향을 잡았고 그 전략은 대성공을 이뤘습니다. 결과를 보면 현재 전세계적으로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80% 이상이라고 다양한 통계 결과를 통해서 나타나고 있기 때문입니다. 당장에 한국 시장만 봐도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95% 이상이라고 하니 말 다했지요. 이른바 모바일 시장은 안드로이드 천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 되었습니다. 이게 다 구글의 안드로이드를 오픈소스로 풀어준 덕분이고 제조사나 통신사 입장에서는 완성도 높은 모바일 플랫폼을 큰 어려움 없이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으로 구글의 전략과 시장의 요구사항이 딱 들어맞는 시너지 효과의 결과라고 보면 될 듯 싶습니다.


하지만 구글은 최근 안드로이드 배포 전략을 수정하고 있습니다. 최근 안드로이드를 탑재하기 위해서 구글이 제조사에게 요구하는 내용을 보면 안드로이드의 브랜드를 전면으로 내세우는 방식을 많이 사용하고 있습니다. 또한 어플리케이션 리스트의 2번째 페이지에는 구글 서비스들을 전면으로 내세우도록 요구하고 있지요. 안드로이드, 그리고 구글의 브랜드를 전면에 내세우도록 하고 있습니다. 그 얘기인즉, 구글이 최근 안드로이드 진영을 통해서 느끼는 것은 지금까지의 구글의 전략 덕분에 안드로이드의 점유율이 높아진 것은 사실이지만 구글 서비스나 안드로이드의 브랜드가 알려지기보다는 각 제조사들의 브랜드가 더 구글보다 앞서고 있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입니다. 대표적인 케이스가 삼성전자이지요. 갤럭시 시리즈는 이미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의 대표 브랜드가 되었습니다. LG전자의 G 시리즈들도 마찬가지지요. 구글이 자체적으로 만들고 있는 레퍼런스 시리즈인 넥서스 시리즈보다 훨씬 더 인지도가 높은 것이 사실입니다. 물론 내부적으로 구글 서비스들을 계속 이용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지만 사람들의 인지에는 구글보다는 이들 제조사의 브랜드가 더 강하게 인식되고 있다는 얘기입니다. 그래서 구글은 어떻게든 구글의 인지도, 그리도 안드로이드의 인지도를 좀 더 부각시켜야겠다는 생각을 한 듯 합니다. 위에서 언급한 요구사항들은 대부분 구글의 브랜드 앞세우기의 성격이 짙은 것이 사실이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제조사들이 최근 구글의 요구사항에 난색을 표하면서도 어쩔 수 없이 따르는 상황이라고 합니다.


AOSP의 존재, 그리고 탈 구글의 움직임..


안드로이드는 2가지 버전으로 제공되고 있습니다. 하나는 구글이 배포하는 구글 안드로이드가 있고 또 하나는 구글의 개발자 사이트를 통해서 배포하는 안드로이드 오픈소스 프로젝트(AOSP)라고 안드로이드의 코어 버전이 있습니다. 2가지 버전의 차이점은 구글 안드로이드는 AOSP에서 구글 서비스를 사용하기 위한 구글 서비스 프레임워크(GSF)를 탑재하고 지메일이나 플레이 스토어와 같은 구글 서비스를 함께 탑재한 상태로 배포한다는 것이고 AOSP는 말 그대로 안드로이드 코어 플랫폼만 배포한다는 점입니다. AOSP는 GSF를 탑재하지 않고 나오기 때문에 앱스토어인 플레이 스토어를 사용할 수 없고 구글 서비스를 설치하거나 앱 방식으로 사용할 수 없습니다(물론 모바일 웹버전으로는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많은 제조사들은 어플리케이션의 배포나 사용자의 편의성 등을 고려해서 구글 안드로이드를 탑재합니다. 구글 안드로이드를 탑재하기 위해서는 위에서 언급한 것과 같은 구글의 요구사항을 수용해야 합니다. 그 부분이 좀 꺼림직하지만 이미 에코시스템이 잘 갖춰져있는, 플레이 스토어에 있는 수백만개의 어플리케이션을 포기할 수 없기 때문에 구글 안드로이드를 채택해서 사용합니다. 국내에서 출시되는 모든 스마트폰들은 구글 안드로이드를 탑재해서 나오고 있습니다. 이유는 앞서 얘기한 것 때문이라고 보여집니다. 이미 완성도가 높은, 안정화가 잘 된, 그리고 에코시스템이 잘 갖춰진 모바일 플랫폼을 찾기는 무척이나 어렵지고. 구글 안드로이드는 구글의 요구사항이 좀 짜증나기는 하지만 이런 조건들을 대부분 다 갖춘 훌륭한 플랫폼입니다. 선택의 여지가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국내 뿐만이 아니라 전세계의 대다수의 제조사들이 비슷한 이유를 들어 구글 안드로이드를 채택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이런 구글 안드로이드에 당당히 맞서서 자체적으로 독립적인 안드로이드 모바일 생태계를 만들고 있는 기업들이 생기고 있습니다. 아마존의 킨들 파이어와 파이어폰이 그 대표적인 케이스고 MS에 인수된 노키아가 만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인 노키아 X도 같은 예로 보여집니다. 또 기업이 아니라 나라 전체에 반구글 정서가 있는 중국도 내수 시장용 스마트폰에는 구글 안드로이드가 아닌 자체 모바일 플랫폼을 사용하도록 유도하고 있습니다. 요즘 핫한 모바일 제조업체인 샤오미가 중국 내수시장용으로 만든 스마트폰들은 구글 안드로이드가 아닌 자체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사용하고 있지요. 이들이 사용하고 있는 자체 안드로이드 플랫폼은 위에서 언급한 AOSP를 갖고 커스터마이징해서 사용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의 이야기를 해보지요. 아마존은 구글 안드로이드에 대항하는 자체 안드로이드 에코시스템을 구축해서 당당하게 경쟁하는 기업의 대표주자입니다. 앞서 얘기했다시피 구글 안드로이드가 아니면 플레이 스토어를 사용할 수 없습니다. 그 얘기인즉, 다양한 안드로이드 기반 어플리케이션들을 설치할 수 있는 방법이 어렵다는 얘기입니다. 에코시스템의 구성요소를 플랫폼, 하드웨어, 그리고 앱스토어라고 생각했을 때 플랫폼과 하드웨어는 어떻게든 해결할 수 있겠지만 앱스토어 구축은 어렵습니다. 다른 기업들이 구글 안드로이드에서 벗어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이유이기도 합니다. 하지만 아마존은 해결했지요. 플랫폼은 AOSP를 커스터마이징해서 파이어 OS를 만들었고 하드웨어 역시 자체적으로 만들었습니다. 앱스토어는 아마존이 기존에 갖고 있는 강력한 컨텐츠들을 기반으로 아마존 앱스토어를 만들어서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대체했지요. AOSP는 GSF를 이용하는 구글 서비스들은 사용할 수 없지만 페이스북, 트위터와 같은 SNS 앱이나 에버노트, 드롭박스 등과 같은 안드로이드용 어플리케이션은 돌아갑니다. GSF를 사용하지 않는 안드로이드 어플리케이션은 다 돌아가기 때문에 이런 서비스들, 앱들을 모아서 아마존이 갖고 있는 강력한 컨텐츠 스토어에 합쳐서 구글 플레이 스토어에 못지않는 앱스토어를 만들어서 제공했습니다. 그래서 아마존은 구글의 도움을 받지 않고도 당당히 모바일 에코시스템을 제공하여 모바일 시장에서 당당히 한 영역을 차지하게 됩니다. 물론 킨들 파이어의 성공의 이유로는 낮은 가격이 크게 한몫하고 있습니다. 아마존은 킨들 파이어의 목적을 범용 태블릿 PC보다는 전자책 리더기로서 더 집중하는 모습을 보이기는 했지요. 하지만 결론적으로는 미국에서 가장 많이 팔린 태블릿 PC로 킨들 파이어를 꼽습니다. 이번에 나온 아마존의 스마트폰, 파이어폰의 성공 여부에 따라서 AOSP의 성공 모델과 탈 구글의 성공 모델이 제대로 성립되지 않을까 싶습니다. 미국 현지에서는 파이어폰의 성공 가능성을 좀 낮게 보고 있습니다만 킨들 파이어도 초기에는 성공 가능성이 낮았는데도 불구하고 성공한 사례로 꼽고 있기에 미래는 모를 일이지요. 어찌되었던 아마존은 구글 안드로이드에서 벗어난, 탈 구글의 성공적인 모델을 보여주고 있는 기업의 대표주자로 꼽히고 있습니다.

노키아 얘기를 좀 해보지요. 노키아는 MS 진영입니다. 즉, 윈도 폰을 만들어야 하는 절대적인 입장이지요. 심비안을 포기하고 윈도 폰으로 주력 OS를 바꿨습니다만 윈도 폰의 점유율은 맨 위에서도 언급했듯 모바일 플랫폼의 양대산맥에 비해 너무 초라합니다. 그래서 나름 안드로이드 시장에 도전을 했고 노키아 X라는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나오게 되었지요. 그런데 노키아 X에서 사용한 플랫폼은 안드로이드이기는 하지만 구글 안드로이드는 아닙니다. MS 역시 구글 못지않은 서비스들을 갖고 있지요. 노키아 X에는 스마트폰과 이름이 동일한 플랫폼인 노키아 X가 탑재되어 있는데 AOSP를 노키아가 커스터마이징해서 만든 안드로이드입니다. 아마존의 파이어OS와 같다고 보면 됩니다. 앱스토어 역시 노키아에서 만든 앱스토어지요. 노키아가 AOSP를 커스터마이징해서 노키아 X를 만든 이유는 간단합니다. MS의 눈치 때문이지요. MS 입장에서는 윈도 폰이라는 자체 모바일 플랫폼이 있는데 노키아가 구글 안드로이드를 채택하고 구글 플레이 스토어를 쓰게 되면 이래저래 체면이 안서게 되지요. 그래서 독자적인 안드로이드 방식을 쓸 수 밖에 없었던 것이 아닐까 추측을 해보는 것입니다. 노키아 X의 성공 가능성은 아마존의 파이어OS보다는 좀 낮습니다. 노키아 자체가 갖고 있는 시장의 규모가 기존에 비해서 많이 줄어든 것도 있고 아마존에 비해서 매리트가 큰 것도 아니기 때문이지요. 하지만 어찌되었던 아마존에 이어 구글 안드로이드에서 벗어난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사용하면서 시장에 진입하려는 시도는 구글 입장에서는 그닥 반가운 상황은 아닐 것입니다.


안드로이드의 진짜 적은 iOS가 아니라 AOSP?


안드로이드의 전체 점유율은 80%가 넘는 상황입니다. 그런데 재미난 통계가 있습니다. 전체 안드로이드의 점유율 중에서 구글 안드로이드가 차지하는 비율은 80% 중에서 60%정도입니다. 나머지 20%는 AOSP가 차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점점 AOSP의 비중은 커지고 있다고 합니다. AOSP를 사용하는 업체들이 많을수록 구글의 브랜드 이미지, 안드로이드 브랜드 이미지는 하락합니다. 또한 구글 서비스의 사용이 줄어들고 검색광고 등 구글이 그동안 수입원으로 가져왔던 부분이 많이 줄어들게 됩니다. 장기적으로 봤을 때 구글 입장에서는 결코 바람직하지 않는 상황이라는 얘기입니다. 그래서 구글은 앞서 얘기했던 것처럼 구글 안드로이드를 탑재하려는 기업들에게 다양한 요구사항을 제시하고 있는 것입니다. 지금은 에코시스템이 잘 구축되어 있는 구글 안드로이드의 매리트 때문에 사용하고 있지만 아마존이나 노키아 사례, 혹은 중국 내수 시장의 사례들이 점점 많아질수록 AOSP의 점유율은 커지게 될 것이고 구글의 영향력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안드로이드 진영의 움직임은 더 커지게 될 것입니다. 결국 구글 입장에서 안드로이드의 가장 큰 적은 애플의 iOS가 아니라 내부의 AOSP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이 글은 LG CNS 블로그에 기고했던 글의 원본입니다. 기고한 글은 [여기]에서 보실 수 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