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WWDC 14에 대한 평가는 어떻게 보면 극과 극으로 나뉘는 듯 싶다. 일반인 입장에서 새로운 하드웨어가 나오지 않았다는 점에서 실망했다는 평가가 있는 반면 개발자 입장에서 맥을 이용한 다양한 개발방식, 개발 툴, 그리고 모바일 보다는 맥 본연의 OS X에 대한 기대를 충족시켜줬다고 극찬하는 평가도 존재한다. 뭐 입장이라는 것이 다 다를테니까 말이다. 내 경우에는 후자에 더 높은 점수를 주는 편이다. 솔직히 아이폰6가 나오기를 바랬지만 그게 안나왔더라도 이번 WWDC에서 선보인 새로운 OS X 버전인 요세미티(Yosemite)에 대한 내용만 봐도 무척이나 알찬 WWDC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WWDC에 대한 내용은 광파리님께서 정리한 내용을 보면 자세히 알 수 있으니 아래의 URL들을 참고하면 될 듯 싶다. 나 역시 아래의 글들로부터 WWDC에 대한 많은 정보를 얻을 수 있었으니 말이다.

다시 한번 좋은 글을 주신 광파리님께 감사의 말씀을 이 블로그를 통해서 전해드리고 싶다(덕분에 많은 공부가 되었어요 ^^).


이 포스트에서는 WWDC 14에서 발표한 새로운 OS X 버전인 요세미티에 대한 이야기를 해볼까 한다. 정말 많은 부분이 변했고 강화되었다고 생각이 든다.


가벼워진 아이콘 디자인, 하지만 막강해진 기본 어플리케이션들..


일단 확 눈에 들어오는 것은 아이콘의 디자인이 많이 단순해졌다는 것이다. 단순? 일단 어떤 생각이 들었냐면 아이폰의 iOS에 아이콘에 대한 디자인 변화가 있었는데 이제 맥 OS X에서도 비슷한 느낌의 아이콘으로 바뀌었다는 것이다. 입체감있는 아이콘이 아닌 평면적인 느낌의 아이콘으로 바뀌었는데 그만큼 좀 가벼워졌다는 느낌도 든다. 아이콘이 가벼워진만큼 OS 자체의 무게도 가벼워지지 않았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대신 기능은 막강해지고 무거워졌다고 한다. 대표적인 예가 대표적인 검색 기능인 스포트라이트 기능인데 검색의 폭이 대폭 향상되었다고 한다. 맥 안의 데이터 검색에서 앱 검색, 거기에 다양한 웹검색까지 포함되어서 이제는 다른 서드파티 앱을 사용하지 않고도 스포트라이트만으로도 충분히 검색 부분에서는 만족시켜줄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고 하는데 뭐 직접 써봐야 알 수 있을 듯 싶다.


WWDC 14에서 요세미티에 대한 내용을 보면서 가장 먼저 느낀 부분은 이제 기본으로 설치되어있는 어플리케이션 자체의 기능이 정말 파워풀하고 엄청나게 되었다는 것이다. 이제는 따로 어플리케이션을 구매하지 않고도 기본 앱만으로 내가 원하는 어지간한 기능들을 다 구현하고 쓸 수 있는 시대가 오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웹브라우저인 사파리는 이제 크롬을 쓰지 않고도 사파리만으로 웹브라우징을 다 할 수 있게 하겠다는 애플의 의지가 옅보일만큼 가벼워지고 빨라졌다고 한다. 툴바의 크기도 작아져서 좀 더 웹화면에 집중할 수 있게 한 디자인이 돋보인다. 그 외에도 다양한 기능들이 추가되었다고 한다.


메일의 기능도 강화되었는데 그동안 애플의 기본 메일 앱에 대한 불만이 많았던 것을 생각한다면 정말 환골탈태라는 말이 어울릴정도로 막강해졌지 않았을까 싶다(물론 애플 홈페이지에서 확인한 결과만을 보고 얘기하는 것이다. 실제로 써봐야 정말 환골탈태 정도일까 알수 있을 듯 싶다). 대용량 첨부파일 지원부터 사진의 경우 바로 편집해서 첨부하는 기능까지 많이 추가되었고 막강해졌다는 느낌이 든다.


메신져 기능도 강화되었는데 기존 iOS, OS X끼리 통신하던 아이메시지 말고도 SMS까지 받아서 날릴 수 있게 확장이 되었다. 물론 아이폰이 연결되었을 때의 이야기지만 말이다. 사진 첨부는 기본이고 1:1 연결 뿐만 아니라 다중 사용자 연결도 가능하다. 느낌은 카카오톡 PC 버전을 쓰는 것같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iCloud가 드이어 파인더 안으로 들어오게 되었다. 그 얘기인 즉, 드롭박스나 N 드라이브처럼 파일 저장과 공유를 iCloud에서도 할 수 있다는 얘기다. 솔직히 현재의 iCloud로 iOS 기기(아이폰, 아이패드)에서는 사진과 동영상, iWorks 문서들, 앱 동기화 정도를 지원하지만 iCloud의 파일 공유가 좀 더 원활해지면 다른 파일에 대한 동기화도 같이 이뤄져서 앱들간의 사용성도 많이 바뀌게 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일단 맥 끼리의 파일 공유는 드롭박스를 이용하지 않고 iCloud만으로도 가능해질테니 말이다(물론 맥을 여러대 갖고 있는 부루주아에 해당하는 경우겠지만 -.-). 일단 맥에서 작업하던 내용을 그대로 아이패드나 아이폰에서 이어서 작업할 수 있게 된다는 내용도 있고(참고로 iCloud는 PC에서도 지원을 한다. 그런데 안쓰는 것이 정신건강 상 좋다 -.-) 꽤나 손쉬운 공유가 가능해질 것으로 보인다.


서로 더 많이 가까워진 OS X와 iOS


이번 요세미티를 보면서 또 하나의 놀란 부분은 다름아닌 iOS와의 연결성이 엄청 강화되었다는 점이다. 간단히 말하면 자신의 아이폰이 요세미티가 탑재된 맥에 연결되어 있다면 아이폰에서 전화가 왔을 때 아이폰이 아닌 맥에서 전화를 받을 수 있다. 맥북의 경우 기본적으로 내장 마이크가 탑재되어 있으며 스피커 역시 나름 나쁘지 않은 내장 스피커를 탑재하고 있기 때문에 전화 받는 부분은 문제가 되지 않는다고 보여진다. 카메라도 달려있으니 페이스타임도 문제가 되지 않는다. 일단 이것이 의미하는 바가 뭘까? 나는 안방에서 작업하고 있고 내 아이폰은 거실에 있을 때 전화가 왔더라도 거실까지 가서 아이폰을 들고 올 필요가 없다는 것이다. 안방에서도 거실에 있는 아이폰에 온 전화를 맥을 통해서 받을 수 있다는 얘기다. 재미난 것은 난 처음에는 블루투스로 OS X 요세미티와 iOS가 연결되는 것으로 생각했는데 WiFi로 연결되어 있어야 한다는 부분이다. 즉, 같은 네트워크 안에 있는 상태에서 가능한 이야기라는 것이다.


또한 위에서 메신저 기능에서 iMessage 뿐만이 아니라 SMS도 받을 수 있다고 했는데 여기에 MMS까지 추가해야 할 듯 싶다. 아이폰에 온 메시지를 맥에서 그대로 받을 수 있으며 또 전달할 수 있다. 아이폰끼리는 기본적으로 iMessage로 주고받게 되어 있는데 MMS까지 되는 것을 보면 아마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과의 메시지도 가능한 것으로 보인다(아.. 내 폰은 아이폰이고 문자 받는 대상이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라는 얘기다).


그 외에도 맥에서 작업하고 있던 내용을 그대로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에서 이어서 작업할 수 있는 Hang Off 기능도 강화되었다. 위에서 iCloud의 기능 강화를 얘기했는데 그것의 연장선처럼 보이기는 하지만 일단 보이는 것은 같은 네트워크에 묶여있는 상태에서 내 맥에서 작업하던 내용을 그대로 내 아이패드나 아이폰으로 옮길 수 있는 것으로 보여진다. 그 반대도 가능하고 말이다. 아이패드나 아이폰에서 작업하던 것을 맥에서 이어서 작업하는 것도 가능하다.


인스탄트 핫스팟 기능이 추가되었는데 이것은 맥에서 손쉽게 아이폰의 핫스팟을 이용할 수 있는 기능을 뜻한다. 원래 같은 iOS 기기들끼리 연결되는 방식인 것으로 아는데 이번에 OS X 요세미티에 추가된 것으로 보인다. 참고로 연결 되었을 때의 알림바 아이콘이 아이패드에서 아이폰 핫스팟으로 연결했을 때와 똑같은 아이콘으로 나오는 것이 보이는데 그걸로 얼추 유추할 수 있지 않을까 싶다.


어찌되었던 이번 요세미티는 좀 더 iOS와의 연결성 및 연동성이 높아졌다는 생각이 든다. 일단 데이터의 자유로운 이동부터 시작하여 점점 기능 자체를 OS X와 iOS에서 서로 추가하고 있는 상황이라는 얘기다. 윈도 8의 경우처럼 앱 자체나 OS 플랫폼 자체를 통합시키는 것보다는 일단 눈에 보이는 UI의 일부분부터 차근차근, 그리고 데이터의 연결성 강화 등 손쉽게 접근할 수 있는 부분부터 이어가는 것이 괜찮은 전략처럼 보인다.


새로운 개발언어인 Swift의 등장과 개발자를 위한 선물들..


이번에 WWDC 14가 개발자들의 축제가 된 또 하나의 이유는 바로 이 녀석의 존재 때문이 아닐까 싶다. 새로운 개발언어인 Swift, 막강해진 OS X, iOS용 개발 툴인 Xcode 6, 그리고 손쉽게 iCloud 이용 서비스를 만들 수 있는 Cloud Kit의 그 주인공들이다. 특히 차세대 iOS 및 OS X 앱 개발용 언어인 Swift는 기존 Objective-C가 갖고 있는 접근의 어려움을 크게 개선시킬 수 있는 스크립트 기반 언어다. 미리 내용을 본 주변분들은 과거 파스칼(Pascal) 언어와 비슷한 느낌을 준다고 한다. 물론 내부에서는 Objective-C로 만든 라이브러리를 기반으로 동작하지만 어찌되었던 Objective-C보다는 배우기가 편하고 그만큼 만들기도 편한 언어라고 할 수 있을 듯 싶다. 그리고 기존 Objective-C를 이용하여 OS X용 앱이나 iOS용 앱을 만들 수 있는 애플판 VisualStudio라 불리는 Xcode도 5에서 6으로 버전 업이 되었다. 아마도 Swift 지원을 위해서 업데이트 되지 않았겠는가 싶다.


CloudKit은 개발자들이 손쉽게 iCloud에 접속해서 작업할 수 있는 앱을 만들기 위한 프레임워크를 제공해준다. 이제 본격적으로 애플이 iCloud를 애플만의 클라우드 플랫폼으로 제대로 내세우려고 하는 듯한 느낌을 주기 시작했다. iOS 7과 OS X 10.9부터 지원하기 시작한다고 하니 현재의 최신 버전에서 다 동작할 수 있다는 얘기로 받아들이면 될 듯 싶다. 그 외에도 SpriteKit이나 SceneKit과 같은 2D, 3D 게임 개발을 위한 개발 프레임워크도 제공하고 자신이 만든 앱에 대해서 손쉽게 다른 앱과 데이터 공유를 할 수 있도록 공유 메뉴 익스텐션을 제공하기도 한다. 애플용 서비스나 솔루션을 만드는 개발자 입장에서는 상당히 큰 선물을 받은 기분일 것이다. 특히 Swift의 존재는 말이다.


일단 OS X 요세미티에 대한 내용은 이정도로 정리할까 한다. 더 많은 얘기꺼리가 있기는 했지만 뭐 이정도만 내 나름대로 정리하는 것도 의미가 있다고 보고 있다. iOS에 대한 이야기는 다음 포스팅때 언급하기로 하자. 어찌되었던 WWDC 14의 진짜는 아마도 맥의 OS인 OS X 요세미티가 아닐까 하는 생각을 다시 한번 해보게 되었다.


ps) 참고로 내용에 대해서는 애플 공식 홈페이지에 있는 내용을 참고로 했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