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에 MWC 2013에서 나름 괜찮은 평가를 받았던 태블릿PC가 하나 있었으니 다름아닌 삼성전자의 갤럭시 노트 8.0이다. 갤럭시 노트 시리즈는 스마트폰 계열과 태블릿PC 계열을 아우러서 존재하는 것이 특징인데 갤럭시 노트 8.0은 기존 갤럭시 노트나 갤럭시 노트 2와 같은 스마트폰 계열이 아닌 갤럭시 노트 10.1의 후속 제품으로 8인치의 한 손에 잡을 수 있는 휴대성을 높힌 제품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MWC 2013에서도 갤럭시 노트 8.0에 대해서 살펴봤는데 아무래도 전시장에서 본 것과 직접 갖고 다니면서 만져본 것은 느낌이 틀릴테니 마침 좋은 기회가 되어서 갤럭시 노트 8.0을 잠시 쓸 수 있게 되었는데 어떤 녀석인지 살짝 엿볼까 한다.


갤럭시 S3의 컨셉을 계승한거 같은 디자인


전체적인 모양을 딱 보면 왠지 갤럭시 노트 10.1하고는 조금 다르다는 것을 알 수 있는데 맞는지 틀린지는 확인하기 어렵겠지만 내 예상으로는 갤럭시 노트 8.0의 기본적인 디자인 컨셉은 갤럭시 S3에서 갖고 온 것이 아닌가 싶다. 전체적으로 둥그스름한 디자인이 갤럭시 S3의 그것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물론 태블릿PC 계열이기 때문에 화면이 8인치로 크고 두께(7.95mm)가 얇아서 납작한 느낌이 나지만 전체적인 느낌 자체는 갤럭시 S3의 그것을 많이 연상케 한다.


알려진대로 갤럭시 노트 8.0의 전체 크기는 210.8×135.9×7.95mm, 무게는 340g이다. 배터리는 4600mAh가 들어가있으며 카메라는 후면 500만 화소, 전면 130만 화소다. 엑시노스 4412(1.6GHz 쿼드코어) AP가 들어가있으며 기본 RAM은 2GB고 내가 테스트했던 저 제품은 16GB의 내부 메모리가 탑재되어 있던 모델이다. 크기와 무게에 있어서 무척이나 가볍고 부담이 없다. 이동성을 극대화 시켰구나 하는 생각이 드는 부분이다.


깔끔하면 디스플레이와 S펜


화면은 알려진대로 Super Clear TFT로 HD 해상도(1280 x 800)를 지원한다. 아몰레드가 아닌 것이 좀 이상하기는 하지만 나름대로 이유가 있을테니(가격적인 이유도 있을 듯) 그건 나중에 삼성이 밝히면 그걸로 대체하도록 하고.. 8인치지만 HD 해상도를 지원하는지라 꽤나 깔끔한 화면을 보여준다.


이 녀석도 갤럭시 노트 계열인지라 위와 같이 S펜이 존재한다(^^). S펜은 S노트를 사용할 때 잘 쓸 수 있지만 밑에서도 소개할 리더브허브에서 제대로 역할을 담당한다.


이동성과 휴대성을 잡은 갤럭시 노트 8.0


갤럭시 노트 8.0의 가장 큰 장점은 다름아닌 휴대성, 이동성이 아닐까 싶다. 늘 태블릿PC에서 느꼈던 것 중에 하나가 이동하면서 볼 때 불편하다는 것이었다. 10인치급의 갤럭시 노트 10.1이나 갤럭시 탭 10.1, 아이패드와 같은 태블릿PC는 그 부피때문에 이동하면서, 특히 대중교통을 이용하면서 쓰기가 힘들었던 것이 사실이다. 하지만 이 녀석은 좀 다르다.


위의 사진에서 볼 수 있듯 한 손에 잡힌다. 물론 잡는데 좀 힘이 들기는 하지만서도. 하기사 10인치 태블릿PC도 손이 크면 한 손에 잡히기는 하지만(-.-). 그리고 솔직히 저렇게 잡고 작업을 하지는 않는다(^^). 어찌되었던 한 손에 쥘 수 있을 정도의 크기라는 점이 장점이라는 얘기다. 기존의 10인치대 태블릿PC가 할 수 있는 일을 다 하면서 8인치로 크기만 줄었으니 말이다. 무게가 340g이라는 점도 이동성, 휴대성에서 한몫한다. 한 손으로 들어도 크게 부담되지 않기 떄문이다. 물론 오래 들고 있으면 힘드는 것은 어떤 경우든 다 마찬가지겠지만서도.


휴대성이 참 좋다고 얘기했는데 그 대표적인 예가 되지 않을까 싶다. 위의 사진처럼 자켓이나 점퍼, 양복 겉옷의 주머니에 쏙 들어가는 크기라는 얘기다. 가방을 따로 안들고 다녀도 휴대가 가능하다는 것이 무척이나 매력적이다. 스마트폰이 아닌 태블릿PC를 말이다. 무게도 340g이기 때문에 한쪽으로 치우쳐지지는 않는다.


좀 더 편하게 전자책을 읽게 해주는 독서모드


갤럭시 노트 8.0은 제목에서도 알 수 있듯 전자책으로서의 기능이 강화된 제품이다. 그래서인지 다른 태블릿PC와 달리 독서모드라는 기능을 제공하는데 잠깐 살펴볼까 한다.


위의 사진처럼 독서모드를 켜게 되면..


갤럭시 노트 8,0의 화면 색이 좀 바뀌게 되는데 읽기 편한 상태로 바뀌게 된다. 독서모드는 주변의 광량 등 상태를 파악하고 사용자가 전자책을 가장 읽기 편한 상태로 만들어주는데 주로 일반 종이에서 보여지는 색을 화면에 표현하는 것이다. 조금 누리끼리한 빛깔을 보여주는데 이게 종이의 재질에서 나오는 색과 비슷하기 때문이다. 눈이 좀 더 편해진다고나 할까.


참고로 독서모드는 리더브허브와 구글의 Play 북에서 지원하는데..


위의 사진은 Play 북에서 독서모드를 켜고 책을 봤을 때와 아닐 때를 나타낸 것이다. 사진이 좀 그래서 별 차이는 없어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독서모드를 켜고 보면 색감이 전체적으로 부드럽다는 것을 느끼게 된다.


독서모드를 좀 더 제대로 느끼고 싶으면 역시나 사람들이 책을 가장 많이 읽는 장소인 화장실(!)에서 볼 때를 확인해보면 될 듯 싶다(^^).


독서모드를 켰을 때 Play 북을 통해서 전자책을 본 것이다.


독서모드를 끄고 Play 북에서 전자책을 본 것이다. 그닥 차이가 나지 않아 보이지만 실제로 보면 백색 배경이 더 강렬하게 보인다. 눈이 더 피로하다고나 할까.


리더스허브에서 독서모드를 켰을 때와 껐을 때의 모습인데 차이가 별로 안나 보이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실제로는 분명히 차이가 있다. 확실히 독서모드를 켰을 때 훨씬 눈의 피로도가 없다.


이렇게 독서모드를 통해서 갤럭시 노트 8.0은 전자책으로서의 매리트를 확실히 가져가려고 하는 듯 싶다.


전자책으로서의 기능이 강화된 리더스허브


위에서도 잠깐 언급했듯 리더스허브도 많은 기능 향상이 있었는데 특히 S펜을 이용해서 다양한 작업을 할 수 있게 되었다.


리더브허브를 통해서 전자책을 읽다가 위와 같이 S펜을 통해서 형광팬으로 칠을 하던지 메모가 가능하다. 북마크는 기본이고 말이다. 책의 내용 중에서 중요한 부분을 나름대로 표시할 수 있다는 얘기다.


그리고 이렇게 표시해둔 것에 대해서 내노트를 통해서 확인할 수 있다. 북마크 한 부분과 형광팬으로 색칠한 부분, 또 메모한 부분을 각기 분류해서 보여준다. 여기서 내가 원하는 부분을 찾아서 다시 읽을 수도 있다. 리더스허브가 제대로 된 전자책 리더 기능에 향후 전자교과서 역할까지 하기 위한 전초작업을 제대로 하고 있는 듯 싶다.


이렇게 갤럭시 노트 8.0에 대해서 가볍게 살펴봤다. 크기는 작아졌지만 기존 갤럭시 노트 10.1에서 하던 작업을 그대로 할 수 있다는 점이 강점이다. 그러면서도 휴대성과 이동성이 높아져서 활용성 측면에서 강화되었다는 점이 강점이 아닐까 싶다. 또한 독서모드와 리더스허브의 기능 강화로 인해 전자책으로서의 강점도 더 높아졌다. 보통 안드로이드가 탑재된 태블릿PC는 웹브라우징 외에는 할 것이 없다고 많이들 불평을 하곤 하는데 적어도 갤럭시 노트 8,0은 그런 불평을 날릴 수 있는 무기를 확실히 갖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과연 국내에는 어떤 반응을 보일지 궁금해진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