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창업주이자 CEO였던 스티브 잡스가 췌장암으로 사망한지 벌써 1년이 지났다. 세계 최초의 퍼스널컴퓨터라 불리는 Apple I을 시작으로 매킨토시, 아이팟, 아이튠즈, 아이폰, 아이패드에 이르기까지 IT 세계의 트랜드를 주도했으며 세계를 바꾼 몇 안되는 인물이 스티브 잡스였으며 그를 지금도 그리워하는 사람들이 많다. 오늘은 그 스티브 잡스에 대해서 좀 더 잘 알 수 있는 방법(?)을 소개하고자 한다. 바로 이 책을 통해서 말이다.


전 중앙일보 기자였고 현재 로아컨설팅에서 컨설턴트로 재직중인 니오라는 블로거 닉네임을 사용하고 있는 김석기님이 지은 '스티브 잡스 스토리 그래픽'이라는 책이다. 스티브 잡스의 일대기를 그래픽화 시켜서 잘 표현하고 있다. 이 책은 스티브 잡스의 죽음을 애도하는 헌정도서의 성격이 짙은데 저자는 책의 서론에서 그런 의미를 제대로 부각시키고 있다. 그만큼 스티브 잡스에 대해서 좀 더 이해하기가 쉬울 것이다.


이 책은 다른 책들과 달리 글보다는 그림, 사진, 그래픽 중심으로 꾸며졌다. 그래서 한 눈에 내용을 파악하는 것이 쉽다. 아래처럼 말이다.


왼쪽 페이지에는 그래픽으로 이 파트에서 표현하고자 하는 내용을 표현했고 오른쪽 페이지에는 그 내용에 대한 간단한 텍스트가 담겨져 있다. 그림을 봐도 이해할 수 있으며 텍스트를 통해서 내용에 대한 심도깊은 이해를 유도하는 방식이다. 덕분에 이 책을 단 40분만에 독파해버렸다. 물론 개인적으로 스티브 잡스에 대해서 내용을 알고 있었다는 배경지식의 힘도 어느정도 작용했겠지만 말이다.


이 책은 스티브 잡스의 개인적인 얘기와 애플에서 했던 그의 업적에 대해서 주제별로 나눠서 열거하고 있는데 아이폰 탄생의 비화나 스티브 잡스의 고질적인 병과 같은 디자인에 대해서 왜 집착할 수 밖에 없었는지를 그래픽으로 먼저 보여주고 텍스트로 설명함으로 이해하기 쉽게 했다. 위에서 내 경우에는 40분만에 다 읽었다고 했지만 처음보는 독자들도 다 읽는데 2시간을 채 넘기지는 않을 듯 싶다. 그만큼 이해하기 쉬운 구성으로 책이 꾸며져 있다.


IT 세계의 거장이자 이 시대의 기인이라 불리는 스티브 잡스에 대해서 뭔가 알고 싶다면 이 책을 읽어보기를 권한다. 인터넷 상에 알려진 내용들 이외에 전혀 몰랐던 내용들도 알 수 있을테니까 말이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