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새벽에 애플이 전격적으로 발표한 신제품 발표회 내용을 오늘 아침에서야 확인할 수 있었다. 뭐 아이패드 미니에 대해서는 곧 나올 것이라고 예상은 하고 있었고 13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맥북 프로 역시 어느정도 예상은 했는데 5mm 두께의 아이맥은 정말 예상을 못했던 부분이다. 뭐 다른 블로그에서 라이브 블로깅을 해서 내용은 얼추 알고는 있을테니 그냥 간단히 내 느낌만 적어볼까 한다.


드디어 나온 7인치대 아이패드, 아이패드 미니!

아이패드 미니. 결국은 나왔다. 스티브 잡스가 7인치 태블릿 시장은 나오자마자 죽는다고 악담을 퍼부울 때가 2년전인거 같은데 결국 애플도 7인치를 내놓았다. 예상했던 일이다. 스팩 역시 예상했던대로 나왔다. 기본 사양은 아이패드 2지만 카메라 성능은 아이패드 4세대(이 녀석에 대해서도 할 말이 많다 -.-)의 그것과 비슷하다. 7인치로 나왔지만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아니고 해상도 역시 기존 아이패드 2와 똑같이 1024 x 768이다. 뭐 기존 아이패드용 앱은 그대로 다 사용할 수 있으니 카메라를 바꾼 크기가 작아진 아이패드 2라고 보면 될 듯 싶다. 3G와 LTE가 모두 지원하고 SK, KT가 있는 것으로 봐서 한국에도 금방 나올 수 있지 않을까 예상은 해본다(만 아이폰5의 출시가 늦어지는 것을 봐서 얘도 마찬가지가 아닐지 -.-).


가격은 기존 아이패드 가격의 2/3으로 떨어뜨렸다. 국내에서는 42만원부터 시작한다고 한다. 크기가 작아진만큼 무게도 308g으로 줄어들었다. 두께도 7.2mm로 아이폰5보다 더 얇아졌다. 일단 미니라는 컨셉에는 나름 겆맞는 디자인이 나온 듯 싶다. 다면 가격이 40만원이 넘는 것이 발목을 잡지 않을까 싶다(레티나도 아닌 것이). 경쟁작이 될 것으로 보이는 타사 제품들, 특히 아마존의 킨들 파이어나 구글의 넥서스 7의 가격을 보고자 한다면 말이다. 갤럭시 노트 10.1이나 갤럭시 탭은 기존 아이패드 제품군이 대응해야 할 부분이기에.


아이패드 미니는 어떻게 보면 애플이 7인치 태블릿 시장을 노린다고 한다기 보다는 저가 태블릿 시장을 타겟으로 삼았다는데 그 의미를 둬야하지 않을까 싶다. 일단 기존 아이패드보다 가격이 싸니까 말이다. 애플 내부에서는 어찌되었던 저가 태블릿 시장을 대상으로 둔게 아닐까 하는 생각이 든다. 하지만 그렇게 하기에는 40만원이 넘는 가격은 분명 부담으로 다가올 것이라 생각이 든다.


뉴 아이패드를 오징어로 만들어버린 아이패드 4세대


뭐 아이패드 미니와 함께 발표된 녀석이 아이패드 4세대라는 놈이다. 이 녀석은 올 초에 발표했던 뉴 아이패드의 후속작 개념이라고 보여지는데 뉴 아이패드에 비해서 달라진 점은 AP가 A5X에서 A6X로 올라갔다는 점과 커넥터가 30핀에서 라이트닝으로 바뀌었다는 점 외에는 없다. 하지만 일단 AP가 업그레이드 되었다는 점에서 뭔가 있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문제는 이름이 아이패드 4세대로 되었고 뉴 아이패드는 말 그대로 단종되다시피 되었다는 점이다. 애플스토어에서 뉴 아이패드 대신에 이 녀석이 떠있다. 아이패드 1세대와 마찬가지로 아이패드 3세대라 불릴 수 있는 뉴 아이패드도 역사의 뒤안길로 사라진 것이다. 이런 상황때문에 졸지에 뉴 아이패드가 오징어가 되었다고 한탄하는 네티즌들의 이야기를 많이 들을 수 있다. 나 역시 뉴 아이패드 사용자로서 산지 얼마 되지도 않은 녀석이 오징어가 되는 눈물없이는 들을 수 없는 상황이 되었으니 참담할 노릇이다. 어쩌다가 뉴 아이패드가 이리도 빨리 단종이 되었는지 참으로 이해가 안간다. 애플은 자사 제품을 팀킬하는 경우가 거의 없는데 아이패드 4세대가 뉴 아이패드를 팀킬해버렸다. 물론 뉴 아이패드를 갖고도 얼마든지 사용하는데 문제가 안되며 OS 업그레이드 역시 계속 지원이 되겠지만 단종이라는 딱지가 붙는다는 것에 맘이 너무나도 아파서 참 그렇다. 이 녀석은 외관상 달라진 점이 거의 없기 때문에 더 이상의 언급은 안하겠다.


13인치 맥북프로에 드디어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드디어 맥북 프로 13인치에도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다. 15인치 맥북 프로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었을 때부터 어느정도 예상했던 일이다. 무게 역시 많이 착해져서 1.7kg의 가벼움을 자랑한다. 맥북 에어와 맥북 프로의 차이점은 기본 성능 외에 확장성이라고 봤을 때 맥북 프로 13인치의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탑재는 개발자들에게 있어서 괜찮은 선택이 되지 않을까 싶다. 물론 주변의 많은 분들은 그냥 15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맥북 프로를 쓰겠다고 하지만 가격이라는 것을 결코 무시할 수 없기 때문에 말이다. 확실히 레티나 디스플레이의 화면을 보게되면 다른 화면은 눈에도 안들어오니. 좀 아쉬운 부분은 맥북 프로 뿐만이 아니라 맥북 에어에도 레티나 디스플레이를 탑재해줬으면 하는 것이다. 맥북 프로의 경우 개발자나 디자이너들에게는 쓸만하지만 문서작업이나 인터넷 작업을 많이하는 사람들에게는 그닥 매리트가 없어보여서 말이지. 하기사 디자이너들도 맥북 프로보다는 아이맥이 더 끌리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들고. 어찌되었던 13인치에도 들어갔으니 더 많은 모델에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되지 않을까 싶다.


이게 모니터야? PC야? 5mm의 두께를 자랑하는 아이맥

앞서 얘기했던 아이패드 미니나 13인치 레티나 디스플레이가 탑재된 맥북 프로는 어느정도 예상했던 제품이었다. 그런데 이 녀석은 의외였다. 아이맥인데 두께가 5mm밖에 안된다. 애플의 시네마 디스플레이 모니터보다 더 얇다. ODD(DVD)가 빠졌다고는 하지만 이렇게 얇게 나올 수 있을지는 몰랐다. 아이폰5나 아이패드 미니보다 더 얇다. 진정한 두께 승부의 승자는 이 녀석이 아닐까 싶다.


21.5인치와 27인의 두가지가 모두 지원하며 모양 자체는 기존의 아이맥과 별반 다를 바가 없지만 확연히 줄어든 두께 덕분에 디자인 하나만큼은 정말 짱을 먹을 수 있지 않을까 싶다. 21.5인치가 5.68kg 정도 한다고 하니 무게 역시 확 줄어들었다. 뭐 아이맥을 들고 다니면서 작업할 리는 없겠지만 사무실 안에서 간지 하나만큼은 정말 최고가 될 듯 싶다. 물론 설치형으로 사용하는 데스크탑 기종이 이렇게 얇아져서 무엇에 쓸모가 있으랴 하겠지만 인테리어적인 측면에서 봤을 때 이 디자인은 충분히 먹힐만 하다. 그리고 ODD가 빠진 덕분에 소음 부분도 많이 줄어들었고 말이지. 어찌되었던 이 녀석이 오히려 깜짝 이벤트의 주인공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의외의 등장이었다.


이렇게 간단하게 살펴봤다. 예상했던 제품들도 있었지만 5mm 두께의 아이맥처럼 예상치 못한 녀석도 있었다. 아이패드 4세대처럼 뉴 아이패드를 팀킬시킨 것이 맘이 아프지만 아이패드 미니의 등장에 많은 사람들이 사겠다고 나서는 것을 봐서 스티브 잡스는 죽었지만 아직까지 애플이라는 브랜드의 영향력은 높구나 하는 것을 느낄 수 있었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이번에 발표된 제품들 중에서 내가 끌리는 제품은 없다는 것이다. 이미 오징어가 된 뉴 아이패드를 갖고 있기에 아이패드 미니나 4세대는 의미가 없고 맥북 프로나 아이맥의 경우 윈도 작업이 메인이 되는 나로서는 별 매리트가 없기에 말이다. 하지만 디자인은 참 끌린다. 과연 이 녀석들이 시장에서 어떤 영향을 일으킬지 사뭇 기대가 된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폭풍빛 2012.10.24 14: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맥은 저도 엄청 놀랐습니다. 물론 전체가 다 5mm일 수는 없지만요.

    그리고 본문에 무게 말씀하셨는데 27인치가 9kg 내외이고 21.5인치는 5.6kg라고 공식홈에 나와있네요.

  • jackal 2012.10.24 17: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갤탭이나 넥서스 7 좋다고 쓸 때는 언제고, 애플은 7인치대 나왔다고 야단치는건
    좀 웃기다고 생각치 않으신가요? 잡스의 고언이고 뭐고 간에
    학주니 님이라면 당연히 7인치를 좋아하셔야 정상 아니던가요? ^^

    •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스마트 학주니 2012.10.24 23: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내가 언제 7인치가 안좋다고 했나요? 잡스가 나오면 망한다고 말한 것을 애플 스스로가 무너뜨렸다고 했을 뿐이지? 제대로 글을 읽고 댓글을 달아야죠?

  • BlogIcon wildfree 2012.10.25 08: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개인적으로 기업이 가지고 있는 기업 특유의 문화와 특성을 좋아합니다.

    구글은 구글답게, 애플은 애플 다움을 좋아하죠. (설명은 생략 하겠습니다.)

    그런데, 팀 쿡 이 사령탑을 맞은 지금의 애플은 점점 애플 다움을 잃어가고 있는 듯 합니다.

    스티브 잡스의 애플은 애플이 만들 길을 소비자가 따라 갔지만, 팀 쿡의 애플은 소비자가 가는 길을 애플이 보조해 주고 있다는 느낌이 드는군요.

    애플 스러운 제품에 대한 비밀도 다 사라져버렸고....;;

    자칭(?) 애플 전문가라던 사람들의 모든 예상을 깨고 등장했던, 애플 신제품에 대한 놀라움....;;

    모든 예측을 비웃기라도 한 듯 참심함...;;

    그리고, 스티브 잡스의 사람 기절 시키던 한 마디 "One more thing...."

    애플이 점점 삼성화 되어가는 듯 하네요...;;

    • Favicon of http://poem23.com BlogIcon 스마트 학주니 2012.10.25 1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그동안에는 시장을 주도해나가고 있는 애플이었지만 이제는 시장에 맞춰나가는 애플로 바뀌는게 아닌가 하는 생각은 해봅니다. 경쟁사인 삼성이 너무 커버린 것도 한몫하지 않을까 싶네요.

  • Favicon of http://solarhalfbreed.tistory.com BlogIcon ludensk 2012.10.25 10: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제 아이패드가 오징어가 됬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아요 흑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