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글은 전자신문의 블로고스피어에 개제한 글의 원문입니다. 전자신문에 올라온 글을 보려면 [여기]를 누르시면 됩니다.


태블릿 PC 전성시대가 점점 다가오는 듯 싶다. 과거에는 모바일 시장은 애니콜, 싸이언 브랜드로 대표되는 일반 휴대폰들이 시장의 주역이었다. 하지만 애플의 아이폰이 출시되고 한국에 본격적으로 아이폰이 들어온 이후에 국내 제조사들이 앞다투어 스마트폰을 제조하고 출시함으로 국내에서도 40% 이상의 사용자가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등 스마트폰이 모바일 시장의 주역으로 자리잡고 있다. 그리고 포스트 스마트폰 시대의 선두주자로 태블릿 PC가 대세로 자리잡고 있는 것이다. 최근 국내에 본격적으로 출시된 뉴 아이패드를 사고자 했던 사람들의 반응만 봐도 분위기를 짐작할 수 있다.


확실히 아이패드가 태블릿 PC 시장의 불을 지폈고 삼성의 갤럭시 탭 시리즈를 비롯해서 국내외 제조사들이 태블릿 PC를 만들고 있기 때문에 스마트폰 못지않게 시장을 이끌고 나갈 수 있는 힘을 갖고 있다고 본다. 더욱이 스마트폰의 경우 과거 휴대폰을 제조했던 제조사들을 중심으로 출시가 이뤄졌지만(아이폰의 애플은 예외) 태블릿 PC의 경우 델, ASUS와 같은 PC 제조사들도 출시 경쟁에 뛰어들었고 아마존과 같은 전혀 다른 분야의 업체도 시장에 뛰어들기 시작했다. 그러다 보니 오히려 스마트폰보다 더 많은 태블릿 PC가 쏟아질 것이며 양적으로 압도할 수 있지 않겠는가 싶다. 이렇듯 조만간 태블릿 PC의 전성시대가 다가올 것임은 분명해 보인다.


그러다 보니 전문가들도, 언론들도 태블릿 PC에 대한 다양한 전망을 내놓고 있으며 또 스마트폰을 사용하지 않는 사람들을 마치 미개인처럼 취급하는 일부 사람들의 반응처럼(물론 이런 반응은 매우 잘못된 것이다) 태블릿 PC를 사용하지 않으면 시대에 뒤쳐진 사람으로 취급 받을 수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스마트폰과 태블릿 PC가 같이 공존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남는 것은 사실이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는 무선 인터넷을 이용해서 데이터를 주고 받고 생성하고 소비하는 단말기다. 어플리케이션을 활용하는 것도 비슷하다. 즉, 화면 크기만 다를 뿐 같은 성격의 단말기라고 봐도 좋을 것이다. 그렇다 보니 스마트폰과 태블릿 PC를 동시가 갖고 있지만 스마트폰만 사용하고 태블릿 PC를 제대로 사용하지 못하는 경우가 많다(반대인 스마트폰은 전화로만 사용하고 태블릿 PC에서 모든 작업을 다 하는 경우도 많다). 사용성에 있어서 충돌이 날 수가 있기 때문에 비싼 돈을 주고 구입한 태블릿 PC가 오히려 쓸모가 없어지는 경우가 발생할 수 있다.


전자책 기능이나 동영상 보기나 영상물을 활용하는 어플리케이션 등 멀티미디어 작업과 같은 기본적으로 큰 화면을 이용해야 제대로 즐길 수 있는 컨텐츠에는 태블릿 PC가 적합할 것이다. 어떻게 보면 태블릿 PC를 활용할 수 있는 분야에 관심이 있거나 관련된 일을 하는 사람들이 아니라면 비싼 돈으로 태블릿 PC를 무리해서 구매할 필요는 없다는 얘기다. 스마트폰과 태블릿 PC의 적절한 타협점을 찾지 못하는 경우에는 구입에 신중해야 한다. 최근에 다양한 기능을 지닌 신제품이 많이 나오고 있기 때문에 제조사들의 마케팅으로 인해 과열되고 그 분위기에 휩쓸려서 무리해서 구매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한두푼 하는 녀석이 아님을 생각하고 자기에게 어울리는 스마트 디바이스를 구입하는 것이 합리적인 소비가 아닐까 싶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이스터 2012.05.22 17: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테블렛과 스마트폰의 경계가 아직은 애매한 지금 상황에 스마트폰을 테블렛PC로 확장하여 이용할수 있는 액세사리 시장이 활성화 됐으면 합니다.
    밖에선 터치패드에 스마트폰을 장착하여 이용하다 집에 도착해서는 도킹 스테이션에 스마트폰을 장착하여 PC환경으로 이용할수 있게 말입니다.
    아마도 이게 현실화되려면 규격에 대한 제조사와 OS제공업체들간의 긴밀한 합의가 있어야 실현 가능하겠지만요.(애플이나 삼성같은 1위업체들이라면 시도해볼만한 일이기도하죠. 단 매출이 떨어진다는 단점때문에 움직이려 하지 않을지도 모르지만...,)

  • Favicon of http://minimonk.net BlogIcon 구차니 2012.05.27 20: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마트폰 2년 노예가 끝나가는 시점에서 평가를 다시 내리자면
    항상 online을 유지하려는 욕심이 중심에 있는 소비지향의 극치에 있는 존재가 스마트 폰이 아닐까 생각을 합니다.
    게다가 안스마트한 유지비용이라던가.. 여러가지 문제가 많으니 말이죠.
    그렇다고 해서 55요금제기준 300분 통화를 다른걸로 대체하려면 금액이 똑같이 5만원선에 나올테고
    이래저래 대안이 없고 대책도 없는 이통사의 일괄적인 요금제도 문제구요..

    아무튼 스마트기기는 스마트 하지 않은뿐더로 지극히 소비지향적이라 아쉬움이 많습니다.
    지하철에서도 죄다 게임이나 만화나 동영상 외에 책을 보는 사람도 극히 드무니 말이죠.
    (모든 사람이 생산적일 필요는 없지만 거의 모든 사람이 소비지향이라는건 문제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