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 들어 스마트폰의 모바일 OS가 다양해지는 것을 본다. 많이도 나왔다. 또 나온 만큼 사라지기도 한다. 초창기 스마트폰용 모바일 OS는 MS의 윈도 모바일과 심비안 뿐이었으리라. 물론 군소 모바일 OS도 있었지만 나름 스마트폰(그 당시에는 PDA폰이라는 말을 더 많이 썼지만)용 모바일 OS라 불릴만한 것은 이 두가지 정도였다고 생각한다. 하지만 애플이 iOS를 기반으로 아이폰을 내놓으면서 모바일 OS 경쟁에 불을 붙이더니 구글이 안드로이드를 내놓으면서 본격적으로 모바일 OS 경쟁이 시작되었다는 생각이 든다.

지금은 이미 잘 알려진 모바일 OS만 해도 꽤 된다. 가장 많이 퍼져있는 모바일 OS로 구글의 안드로이드가 있고 애플 모바일 단말기에만 적용되지만 그래도 모바일 OS 전쟁의 시작을 알린 iOS가 있다. 그리고 MS가 윈도 모바일의 실패(?)를 만회하기 위해 아예 싹 뜯어고쳐서 새로운 OS로 만든 윈도 폰 7이 있다. 여기에 이제는 사양길에 접어든 심비안과 RIM 계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블랙베리 OS, 삼성이 나름 모바일 OS 시장을 개척하기 위해 열심히 투자하는 바다, 인텔이 모바일 시장에서 뭔가 얻어내기 위해 만들고 있는 타이젠 등 정말 다양한 모바일 OS들이 있다. 이 외에도 더 많은 모바일 OS가 시장에서 각축전을 벌이고 있는 추세다.

이 중에서는 자사의 모바일 단말기에만 적용할 수 있는 폐쇄정책을 쓰는 모바일 OS도 있고 누구나 구입해서 쓸 수 있는 개방형 모바일 OS도 있다. iOS나 블랙베리 OS는 애플 모바일 제품이나 RIM 모바일 제품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폐쇄형 모바일 OS다. 타사에서 도입해서 사용할 수 있도록 허용을 안해주고 있다. 그렇기 때문에 이들 OS는 아이폰 시리즈나 아이패드 시리즈, 아이팟 터치 시리즈에서만 볼 수 있고 블랙베리 시리즈에서만 볼 수 있는 것이다.

이에 비해서 안드로이드나 윈도 폰과 같은 모바일 OS는 누구나 갖다가 쓸 수 있겠끔 개방해놓았다. 즉, 어느 제조사라도 만들 수 있다라는 얘기다. 그래서 안드로이드 탑재 스마트폰이 그렇게 많이 만들어지고 덕분에 전세계 시장 점유율 1등을 차지한 것이며 MS 역시 윈도 폰을 대형 제조사와 협력해서 만들어서 시장 재탈환을 노리고 있는 것이다. 삼성의 바다 역시 개방형으로 만들어졌기 때문에 라이센스 형식으로 풀어놓겠다고 하고 펜텍과 같은 회사는 바다가 완성되어지면 바로 가져다가 바다 폰을 만들겠다고 말했을 정도로다.. 즉, iOS나 블랙베리 OS와 달리 이들 OS는 어느 회사에서나 갖다 쓸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러다보니 스마트폰 제조사들은 과연 어떤 모바일 OS를 가져다가 만드는 것이 좋을까 하는 정책적 고민을 갖게 된다. 단일 플랫폼으로 쭉 밀고 나가는 것이 좋을까? 아니면 여러 플랫폼을 다루면서 다양성을 높힐까 하는 정책적 선택 말이다. 이런 선택에서 국내 제조업체들은 주로 멀티 플랫폼 정책을 가져가고 있지만 해외 제조업체들은 단일, 혹은 멀티 플랫폼 정책을 섞어서 운영하고 있는 것이 좀 색다르다.

제조사 입장에서는 생각을 하는 것이 플랫폼 하나로 그 플랫폼 시장에서 독보적인 위치를 가져가느냐, 아니면 다양한 플랫폼을 가져가서 다양성과 함께 위험 부담을 줄이는 쪽으로 가느냐 하는 정책적 선택을 해야 한다. 그리고 위에서 언급했듯 국내 제조사들은 다양한 플랫폼을 가져가는 정책을 쓰는데 이유는 하나에만 몰빵하게 되면 스마트폰에 대한 사람들의 인식이 너무 박히게 되어 나중에 이미지 변신을 할 때 부담을 갖게 되기 때문에 다양한 플랫폼을 가져가서 모든 플랫폼을 다 다루는 이미지로 다양성을 확보하는 이미지로 가져가고 있다. 물론 아직 펜택은 안드로이드만 가져가고 있기는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삼성의 바다 플랫폼이 안정화되면 가져와서 만들겠다고 했기 때문에 기본 정책은 멀티 플랫폼 정책이라고 봐야 할 것이다.

단일 플랫폼 정책을 가져가면 어떤 점이 좋을까? 위에서도 언급했듯 사람들에게 그 플랫폼에서의 인식의 위치를 다질 수 있다. 안드로이드 플랫폼만 쓴다고 한다면 적어도 그 제조업체를 얘기할 때에는 안드로이드를 생각할 것이며 안드로이드 진영에서도 나름 공고한 위치(?)를 차지할 수 있을 것이다. 하나의 아이덴티티를 가져간다고나 할까. 그 회사에서 만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이 제대로 된 제품으로 사람들에게 인식된다면 적어도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을 생각할 때 그 제품과 함께 그 회사도 같이 떠올린다는 것이다. 이것은 마케팅적인 측면에서도 상당히 큰 장점이 될 수 있다.

하지만 문제점도 있다. 일단 해당 플랫폼이 롱런한다면야 모를까 그렇지 못한 경우에는, 즉 플랫폼의 몰락이 그 회사의 몰락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점이 문제며 위에서 잠깐 언급했듯 다른 플랫폼을 도입하고자 할 때 그동안에 가져온 플랫폼에 대한 이미지로 인해 변화가 어렵다는 점도 문제다. 그리고 다양성이라는 측면에서는 확실히 마이너스가 될 수 있다. 하나의 플랫폼만을 쓰기 때문에 말이다. 스마트폰 가짓수가 많은 것과는 별개의 문제다.

그렇다면 멀티 플랫폼 정책을 가져가면 어떤 점이 좋을까? 일단 하나의 플랫폼이 아닌 다양한 플랫폼을 다룸으로 각 플랫폼의 장점을 잘 녹여서 스마트폰에 적용할 수 있다는 점이다. 안드로이드와 윈도 폰, 심비안, 바다까지 다양한 플랫폼을 다룬다면 각 플랫폼이 갖고 있는 장점을 다른 플랫폼에서 어플리케이션적인 측면에서 적용할 수도 있을 것이다. 또한 사람들에게 토탈 패키지 제조회사라는 이미지를 심어줄 수도 있다. 그리고 하나의 플랫폼이 몰락했을 때에도 영향을 크게 받지 않는다는 점이 장점이다. 몰락의 징조가 보였을 때 주력 스마트폰을 바꿀 수 있는 여지도 있다는 점이 장점이다. 어찌되었던 수익에 안정성을 가져다준다는 점이 장점이라고 할 수 있을 것이다.

그렇다면 단점은 뭘까? 사람들의 인식에 전문성이 부족하다고 여길 수가 있을 것이다. 물론 모든 플랫폼에서 완벽하게 구현해서 제품을 내놓는다면야 모르겠는데 이것저것 다 하면서 제대로 만들지도 못한다면 인식도 나빠질 것이고 욕만 바가지로 얻어먹을 것이다. 그리고 회사 입장에서 내부 자원(개발자)의 효율적 분배가 어려울 수도 있다. 각 플랫폼별 모델들도 많은데 버그패치부터 시작해서 업그레이드 이슈까지 겹치게 되면 제대로 된 지원을 못할 가능성이 크다. 이 문제점은 단일 플랫폼 정책을 가져가는 입장에서도 다양한 모델을 출시할 때 비슷한 문제점으로 나타날 수 있다.

뭐 간단히 얘기하면 이런 것이다. 단일 플랫폼 정책을 가져간다면(잘 만든다는 것은 당연한 부분이고) 사람들이나 전문가들 사이에서 해당 플랫폼에 대한 전문성을 인정받을 수 있으며 그것이 마케팅적인 측면에서 도움이 될 수 있다. 하지만 하나의 플랫폼에 너무 귀속되어있다보면 플랫폼의 명함이 회사의 명암과 비슷해질 수 있다. 대표적인 예가 심비안 시절의 노키아가 그렇다. 멀티 플랫폼 정책을 가져간다면(마찬가지 조건이다) 플랫폼의 명암에 크게 구애받지 않을 수 있다. 다양성을 인정받을 수도 있다. 하지만 개발자의 효율적 분배가 어렵다는 문제가 크게 다가올 것이다.

MS와 노키아, 구글과 모토롤라의 연계, 자체 하드웨어 제작이 가능한 애플과 림. 즉, 노키아는 윈도 폰, 모토롤라 모빌리티는 안드로이드, 애플과 림은 iOS와 블랙베리 OS 등 단일 플랫폼 정책을 쓴다. 그렇게 될 수 밖에 없는 구조다. HTC는 안드로이드와 윈도 폰을, 삼성은 안드로이드와 윈도 폰, 그리고 바다를, LG는 안드로이드와 윈도 폰을 가져가는 멀티 플랫폼 구조를 채택한다. 소니의 경우에는 안드로이드만 채택하는 단일 플랫폼 정책을 쓴다. 아마도 각기 계산이 다 있을 것이다.

그런데 개인적으로 제안하고 싶은 것은 단일 플랫폼 정책보다는 멀티 플랫폼 정책으로 가는 것이 좋을 듯 싶고 대신 전략모델만 일년에 하나, 두개 정도만 만들어내면서 업그레이드 이슈 등에 민감하게 잘 대응할 수 있게 정책을 가져가는 것이 좋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단일 플랫폼 정책이나 멀티 플랫폼 정책 모두가 각기 장단점이 있지만 이제 각 플랫폼에 대표적인 회사들이 정해져있게 되는 상황에서는 하나에 몰빵하는 것은 그닥 효과적이지 못하다는 생각이 들고 수익의 다각화를 위해 멀티 플랫폼으로 가되 너무 많이 만들어서 내부 리소스(자원) 분배만 어렵게 하지 말고 1~2개의 전략모델만 집중해서 만들어서 운영하면 사용자도 제조사도 서로 윈-윈하지 않을까 싶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