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즘들어 좀 뜨겁게 불타오르고 있는 SNS라고 한다면 페이스북과 구글+라는 생각이 든다. 물론 국내에는 트위터가 먼저 뜨기 시작했고 지금도 많이 사용하고는 있지만 많은 사람들이 트위터에서 점점 페이스북으로 많이 넘어와서 이제는 국내 No.1 SNS 자리는 페이스북이 차지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닌 상황이 되어버린 상태다. 또한 구글+ 역시 국내에서 만만치않은 속도로 점점 점유율을 높여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개인적으로 이 두개의 SNS를 나름 잘 사용해보려고 하고는 있지만 SNS는 그 기반 자체가 개인적인 이야기를 나누는 공간에서 시작한다고 생각하는 만큼 정보 유통에 대한 부분에 대해서는 트위터에 비해서 조금 모자르지 않느냐 하는 생각이 든다. 물론 쌍방합의(?)를 통해서 친구관계를 맺는 페이스북은 그렇다고 치고 구글+는 써클에 포함시키기만 하면 상대방이 알던 모르던 상관없이 글을 볼 수 있기 때문에 트위터와 비슷하기는 하지만 그래도 인터페이스 자체가 페이스북과 비슷하기 때문에 트위터에 비해서는 확산속도가 상대적으로 빠르다는 생각은 들지는 않는다. 뭐 순전히 개인적인 의견이다.

그렇지만 이런 페이스북이나 구글+에서도 나름 정보 유통을 잘 진행할 수 있는 기능들이 있으니 둘 다 페이지라는 이름으로 제공되는 기능들이다. 페이스북에서 먼저 페이지를 제공했으며 최근에 구글+도 페이지를 제공하기 시작했다(이래서 구글이 페이스북 따라쟁이라는 소리를 듣는 듯 싶다). 어떻게 보면 비슷한 성격이지만 페이스북 안에서 상당한 자유도를 갖고 있는 페이스북 페이지에 비해 구글+의 페이지는 좀 제약사항이 있는 편이다. 그것에 대해서는 좀 나중에 생각해보기로 하고.

나 역시 페이스북의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고 또 구글+에도 페이지를 운영하고 있다. 오늘은 내가 운영하는 페이지들에 대한 소개를 하려고 한다.

익사이팅한 모바일과 IT 이야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페이스북에서 운영중인 이 페이지는 이미 이 블로그를 통해서 몇번 소개한 적이 있는 페이지다. 페이스북은 하나의 계정으로 여러 페이지를 운영할 수 있게 하고는 있지만 내 경우에는 이 페이지만 운영하고 있다. 블로그도 2~3개 운영하면 관리상의 어려움때문에 힘든데 페이스북의 페이지는 말할 나위도 없다.

어찌되었던 이 페이지는 개인적으로 관심이 많은 IT의 이슈에 대한 기사들이나 블로그 포스트, 그리고 이 블로그의 새로운 글들을 게제해서 소개하는데 그 목적이 있다. 간단히 얘기하면 학주니의 메타 사이트라고 보면 된다. 다양한 정보들을 아카이빙하는 목적이 큰데 이 블로그에서 다루는 다양한 주제들의 소스가 되는 내용들이 주로 소개된다. 물론 모든 내용들을 다 이 블로그에 담는 것은 아니지만 그래도 이 블로그에서 쓰는 내용들의 대부분은 이 페이지에 소개한 기사들을 바탕으로 하고 있다.

페이지를 운영하는 다양한 이유나 방식이 있겠지만 기업의 브랜드 페이지를 운영하지 않는 개인이 그냥 운영하는 페이지라면 자신이 궁금해하고 관심이 있는 주제에 대한 글들이나 기사들을 모아두는 아카이빙 목적의 페이지를 운영하는 것(각 기사 링크에 대한 코멘트도 달 수 있으니 생각을 정리하는데 있어서 이만한 도구도 없다)도 좋은 방법이라는 생각이 든다. 예전에는 소셜 북마크를 이용하던지 노트 서비스를 이용했는데 페이스북을 사용하고 있다면 이만한 도구를 찾기도 어렵지 않을까 싶다.

IT News & Joy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글+에서 운영중인 이 페이지는 목적 및 활용방법은 페이스북 페이지와 동일하다. 실제로 페이스북 페이지에 올리는 내용을 동일하게 이 구글+ 페이지에도 올리고 있다. 다만 플랫폼이 페이스북인가 구글+인가 하는 차이점밖에 없다.

다만 제목은 조금 더 포괄적인 의미를 담아내기 위해 IT News & Joy라고 했다. 익사이팅한 모바일과 IT 이야기보다는 좀 더 전문성이 돋보이라는 의미로 이름을 그렇게 지은 것이다. 내용은 페이스북 페이지와 동일하게 운영되지만 말이다.

그래도 구글+를 사용하는 사람들에게 있어서 내가 관심을 갖고 있는 내용들에 대한 기사나 글들을 소개한다는데 그 목적이 있기 때문에 한동안 동일하게 운영하려고 생각중이다. 물론 나중에는 페이스북의 페이지와는 좀 다른 정책을 갖고 운영하겠지만 지금은 그럴만한 떄도 아니라고 보고 있고 또 그럴 여유도 없다.

이 구글+ 페이지는 페이스북을 사용하지 않고 구글+만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아니면 페이스북보다 구글+를 더 많이 사용하는 사람들이 있다면 이 페이지를 써클에 추가해서 보면 좋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에서 만든 페이지다.

일단 이렇게 현재 운영중인 페이스북과 구글+의 페이지들을 소개해봤다. 둘 다 이 블로그의 쥔장인 학주니가 관심있어 하는 내용을 담은 기사나 글들을 아카이빙하는데 목적이 있다. 나름대로 이 블로그를 운영하는데 있어서 아주 좋은 소스를 모아두는 자료 저장 창고인 셈이다. RSS 리더를 통해서 읽은 자료들 중에서 쓸만한 자료들을 따로 보관할 때 아주 좋은 툴이라는 생각이 든다. 관심이 있는 분들의 많은 좋아요(페이스북 페이지)나 써클 추가(구글+ 페이지)가 이뤄질 수 있기를 바랄 뿐이다. ^^;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