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번 한국전자산업대전(KES 2011)에서 삼성전자는 윈도 7이 탑재된 태블릿 PC인 센스 시리즈 7 슬레이트(Slate) PC를 선보였다. 이미 IFA 2011에서 선보인 제품이기는 하지만 여러가지로 의미가 있는 제품이라는 생각이 든다. 그동안에 태블릿 PC라고 불리는 녀석들은 주로 안드로이드 허니콤이 탑재되어 있던지 아니면 아이패드를 태블릿 PC라고 생각했는데 이번에는 그냥 아예 PC 버전과 동일한 수준의 태블릿 PC 컨셉을 딴 녀석이 바로 슬레이트 PC인지라 좀 다른 느낌을 받게 했다는 점이 다르다는 생각이 들었다. 일단 가볍게 살펴본 내용만 스케치해보고자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모양은 태블릿 PC와 동일하다고 보면 된다. 아이패드의 윈도 버전이라고 봐도 좋을 듯 하고. 보통은 안드로이드 허니콤이 탑재되곤 했는데(국내에 소개된 태블릿 PC들이 대부분 그랬다. 옛날에 나온 녀석들 뺴고) 얘는 PC 운영체제인 윈도 7이 탑재되어있다. 위와 같이 무선 키보드를 연결하면 그냥 모니터 일체형 PC처럼 쓸 수 있다. 마우스 대신 팬을 쓴다는 것이 다를 정도? 아마도 마우스도 지원되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을 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양에서 볼 수 있듯 슬레이트 PC는 11.6인치다. 여지껏 나온 태블릿들 중 가장 큰 녀석이 10.1인치임을 봤을 때 그보다 더 크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하지만 노트북이라는 생각을 갖고 보면 작은 사이즈다. 운영체제가 윈도 7인만큼 일반 노트북 사용하듯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녀석이라 이 정도 사이즈는 괜찮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본적으로 삼성이 개발한 터치 런쳐가 올라가있다. 윈도 7의 바탕화면에서 구동되는 플러그인 형식인지 아니면 별도의 어플리케이션을 띄운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터치에 적절하게 쓸 수 있는 런쳐가 구동된다는 것은 괜찮은 듯 싶다. 왼쪽에는 위젯들이, 오늘쪽에는 어플리케이션 아이콘들이 배열되는 형식인데 그동안 삼성에서 계속 밀고 있는 터치위즈의 태블릿 PC 버전이라고 보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시작버튼을 누르면 윈도 7처럼 시작 메뉴들이 나온다. 이것은 윈도 7의 그것과 동일하게 동작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와 같이 배너들을 감출 수도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웹브라우저도 잘 구동된다. 윈도 7이 올라가있으니 인터넷 익스플로러(IE) 8이 설치되어있는데 IE9으로 얼마든지 업그레이드가 가능하다. 그런데 내 생각에는 여기에 크롬이나 파이어폭스를 올려서 쓰는 경우가 더 많을 듯 싶다. 이래저래 찬밥취급을 받는 IE다. -.-; 데스크탑용 윈도 7이 올라가있기 때문에 나눔고딕 폰트 설치하고 크롬 웹브라우저를 설치한 다음에 쓰면 딱 내가 지금 사용하고 있는 환경과 동일하다. 태블릿 PC를 내가 쓰고 있는 노트북 환경과 동일하게 세팅할 수 있다는 것이 바로 이 슬레이트 PC의 장점이 아닐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력은 펜입력 방식과 터치 키보드 방식, 그리고 무선 키보드를 이용한 입력방식을 지원하는데 어떤 방식이든 자기가 편한 방식을 취하면 될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플리케이션도 터치에 적합한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탑재되어 있다. 기존 오피스 어플리케이션이나 다른 PC에서 사용하던 어플리케이션들이 모두 실행가능하다는 것이 슬레이트 PC의 장점이라고 할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슬레이트 PC는 위와 같이 어르신들도 꽤 관심을 보이는 듯 싶다. 특히 사무용으로 오피스 등에 약점을 보이는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나 아이패드에 비해 확실히 경쟁력이 있다는 장점이 있다.

그렇다면 마냥 좋기만 하는 것일까? 잠깐 건드려보면서 느낀 부분은 확실히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나 아이패드에 비해 상대적으로 느리다는 느낌이 있다는 것이다. 윈도 7이 올라갔기 떄문에 그럴 수도 있겠다는 생각이 드는데(아무래도 태블릿용 OS에 비해 데스크탑 OS가 자원사용률이 높아서 느려질 수 밖에 없는 구조가 아닌가) 윈도 7이 기존 윈도 비스타에 비해 많이 가벼워졌다는 것은 사실이지만 태블릿용으로 쓰기에는 아직까지는 좀 무겁다는 느낌이 강한 것은 어쩔 수 없다. 배터리 부분도 문제가 될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는데 배터리 시간이 대략 5시간정도만 사용할 수 있다면 나름 괜찮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배터리 시간을 미처 체크하지 못했는데 얼마인지 알면 수정해야지(^^). 그리고 윈도 7이 아닌 윈도 8이 올라간다면 더 위력적으로 변할 수 있는 녀석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마도 윈도 8으로 업그레이드가 진행되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도 들기도 하고 말이다.

하지만 그래도 기존의 태블릿 PC에 비해 상대적으로 강점이 많은 녀석임은 분명하다. PC급의 성능에 태블릿의 이동성을 갖춘 이른바 두마리 토끼를 다 잡으려고 하는 녀석이기 때문에 말이다. MS 오피스를 제대로 실행할 수 있으며 PC급의 진짜 풀브라우징(PC용 웹브라우져가 탑재되어 있으니 -.-)이 가능하기 때문에, 그리고 국내에서는 ActiveX를 설치해서 인터넷 뱅킹 등을 원활하게 사용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어서 활용성 측면에서는 더 높은 점수를 받지 않겠느냐 하는 개인적인 생각이 든다.

확실히 기대가 되는 녀석임은 분명하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IP2 2011.10.19 09: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윈도7로 태블릿이라..
    버벅거리고 밧데리는 한 두시간이면 소진될것이고 발열로 라면이라도 끓일수있을것이고.
    삼성이 수퍼 밧데리라도 개발해서 붙여주지 않는한 저건그냥 무가치한 제품.
    수퍼밧데리를 부착하면 부피는 노트북보다 클것이고 가격은 한 삼백정도 할거라 예상합니다.

  • IP2 2011.10.19 09: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바일시대에 윈도가지고는 답이없습니다. 윈도 8이 아니라 윈도800 이 나와도 그럴거라 생각합니다. 윈도 써봐서 알지만 윈도 개량한다고 공룡이 참새 안됩니다.
    마이크로 스프트는 윈도 개량하지말고 리눅스 가져다 새로 만들기 바랍니다.
    윈도폰이나 태블릿들로 주기적으로 포맷하고 재설치를 반복하는 그런 악몽에 두번다시 빠지고싶지 않네요.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1.10.19 10: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바일 시대에서라도 어플리케이션 자유도를 결코 무시할 수는 없습니다.
      아직까지 어플리케이션의 규모는 모바일보다는 데스크탑이 더 큰 것이 사실이죠.
      너무 크고 무거워서 모바일에서는 못쓰고 있었는데 데스크탑 OS가 모바일에서도 무난하게 돌아갈 수 있다면 그건 엄청난 무기가 됩니다.
      물론 그렇게 하기 위해서는 그 단말기의 스팩과 그것을 받쳐줄 수 있는 배터리, 또 모빌리티를 살릴 수 있는 부피, 무게 등을 고려해야겠지만 해가 갈수록 점점 스팩은 높아지고 부피는 작아지고 무게는 가벼워지고 있는 추세죠.
      배터리 역시 점점 커지면서도 가벼워지고 있는 추세고요.
      현재로서는 아직까지는 좀 무리라는 생각이 들 수 있지만 가까운 미래에는 모릅니다.
      슬레이트 PC는 그런 미래를 가늠할 수 있는 단말기라는 생각이 듭니다.

  • 정한솔 2011.10.20 2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기 들어가는 놈은 Intel Core i5 2467M이고 왠만한 구형 데스크탑 CPU보다 좋습니다. 배터리 시간은 스펙상으론 최대 7시간이고 윈도우에서 보고하는 배터리시간에서는 완충시 5시간 정도 뜹니다. (실사용은 잘 모르겠습니다) 비록 대중적인 인기는 얻지 못했지만 윈도우도 오리가미(UMPC) 태블릿 PC들 만들면서 터치 친화적으로 진화했고, 특히 펜터치(디지타이저)를 쓸려면 솔직히 현재 시점에서 윈도우7 외에 다른 선택지는 없습니다.
    IP2님은 윈도우 운영체제로 뭐가 나왔으니까 일단 까고는 싶은데 아는게 없어서 좀 힘들어보이시네요.

  • Favicon of http://minimonk.net BlogIcon 구차니 2011.10.22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P TC1100 센트리노 1기가에 WinXP Tablet Edition으로 잘 쓰는 유저로서는
    싸게만 나온다면 참 좋겠는데 말이죠...

    아무튼 느리다는건 어쩌면 PC가 너무 좋아진걸수도 있고
    패드 제품들 처럼 소비에 특화된 제품들처럼 속도에 최적화 된 어플리케이션이 아니라서
    그런게 아닐까 생각을 해봅니다. 개발자 입장에서는 조금 느려도 다할수 있는게 좋지
    스마트 기기들 처럼 소비에 특화된 것들로는 제한이 많아서 선듯 손이 가진 않으니까 말이죠 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