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년 10월 8일 토요일. 여의도 한강시민공원에서는 여의도 세계불꽃축제가 열렸다. 내 경우에는 처음했던 2000년에 헀던 1회때 참가하고 무려 10년만에 관람하는 것인지라 꽤나 흥미가 있었던 것이 사실이다. 그 때는 우울한 남자들끼리의 모임으로 원효대교 밑에서 봤다면 이번에는 가족을 데리고 마포대교 밑에서 봤다는 것이 다를 뿐이다. 사진기도 그 때는 내 기억에는 니콘의 쿨픽스 3500이었고 지금은 소니의 NEX-C3로 바뀌었고 말이지.

뭐 어찌되었던 저번주에 갔던 불꽃축제 때 찍은 사진을 좀 걸어볼까 한다. 그런데 생각보다 사진이 잘 안나왔다. 역시 불꽃축제와 같은 행사를 찍을 때에는 망원랜즈가 필요한 듯 싶기도 하고. 18-55의 표준 줌랜즈로는 무리가 있었다는 생각이 든다. 또 아쉽게도 NEX-C3에 불꽃모드가 없다는 것도 아쉽고(쿨픽스 3500에는 있었던 것으로 기억을). 어찌되었던 잘 안나온 사진이지만 그래도 같이 공유하고자 해서 올려본다. 너무 안나왔다고 욕하지 말지어다 ^^;

참고로 내가 있었던 위치는 마포대교 여의도쪽 밑이었고 불꽃을 쏘아올린 위치는 63빌딩 앞쪽이었다. 그리고 내 앞에는 큰 나무들이 많아서 시야를 가렸고 위에서 언급한대로 렌즈가 망원이 아니라 표준 줌이었기 때문에 한계가 있었다. 모드는 손으로 야경촬영 모드(5~6장을 연사로 찍어서 최적의 사진을 뽑아내는 기술? -.-)였는데 뭐 그렇게 잘 나오지는 못한 것이 아쉽다. 사진이 꽤 많으니 참고하길 바란다. 마지막에는 동영상도 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동영상으로 담아봤다. 이게 더 현실감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


다시 한번 사진이 잘 안나온 것을 공유하는 것에 대해서 미안한 마음을 전한다. 앞서 얘기했지만 내가 있었던 위치는 마포대교 밑이었고 앞에 나무가 있어서 시야를 좀 가린 것이 아쉬웠던 장소였다. 불꽃은 63빌딩 앞에서 올라갔기에 위치상으로 좀 먼 감이 있었다. 또한 렌즈가 망원이 아닌지라 저정도밖에 찍을 수 없었다는 것이 아쉬울 뿐이다.

그래도 즐거웠다. 하루종일 내내 딸을 어깨에 매고 다녀야했지만서도. 가족이 즐거우면 그것으로 다 된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그런데 내년에 또 가라고 하면? 아마도 안갈지도 -.-;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