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아이맥을 구입하면서 여러가지 물품들을 좀 내다 팔았는데(평소에는 거의 안판다. 리뷰로 들어온 제품들은 대부분 가족들에게 나눠주기 때문에. 덕분에 울 가족들은 다 스마트폰 사용자들이다 -.-) 그 중에 하나가 7년 가까이 사용해왔던 카메라다. 그동안은 캐논 EOS 350D(내수로 Kiss D라는 마크가 찍혀있다)를 사용해왔는데 2005년도에 사서 지금까지 잘 사용해왔다가 아이맥으로 인해 희생을 해야만 했다.

어찌되었던 아이맥은 구입했고 하지만 블로거 활동을 하려면 카메라가 있어야 하는데 현재 사용하는 스마트폰인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아크에 탑재된 카메라도 폰카 수준에서는 최고지만 메인 카메라로 사용하기는 좀 그렇고 서브 카메라로 사용했던 삼성의 IT100(똑딱이)도 가볍게 사용하기는 좋으나 메인으로 사용하기에는 좀 부족하다 싶어서 이번 기회에 새로 장만하기로 했다.

그래서 생각한 것이 바로 소니의 NEX 시리즈. 저번에 소니 알파 하반기 라인업 소개 행사에 갔을 때 NEX-5N, NEX-7, a 65, a 77를 봤고 꽤 땡기기는 했으나 자금 사정이 여의치 못하기 때문에 그냥 부럽게만 바라봤는데 생각해보니 NEX-3나 조금 더 줘서 NEX-5까지도 가능하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런데 내 경우에는 동영상보다는 스틸 사진을 더 많이 찍으니 동영상 기능이 좀 약하더라도 가격면에서 나름 매리트가 있는 NEX-3를 구매 고려대상에 놓고 있었다. 그런데 최근에 NEX-C3를 보면서 NEX-5보다 싸고 NEX-3보다는 성능이 우세하기에 최종 구매 대상 카메라로 소니의 NEX-C3를 낙점하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드디어 NEX-C3가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다. 위의 사진은 NEX-C3를 구입하자마자 회사에서 바로 사진으로 찍어서 페이스북과 구글+에 날린 사진이다. 작고 가벼우면서도 렌즈교환식(비록 E마운트밖에 안되지만 어뎁터 쓰면 알파용 렌즈도 가능하다고 하니 -.-)이기에 많은 블로거들이 NEX 시리즈들을 많이 사용하고 있고 나 역시 그동안 사야지, 사야지 생각만 하고 있다가 드디어 큰맘 먹고 구매하게 되어서 결국 내 손에 들어오게 되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구매하면서 렌즈 UV 필터와 LCD 보호 필름을 서비스로 줬는데 다 장착하고 집에서 한번 찍어봤다. 위의 사진도 그렇고 밑의 사진도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아크로 찍은 사진인데 이것도 잘 나온다. 여하튼 작은 바디지만 DSLR 렌즈가 탑재된 녀석인지라 사진의 질은 꽤 훌륭하다(밑에서 확인할 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NEX-C3의 뒷모습인데 큰 LCD 화면이 인상적이다. 다이얼을 이용해서 선택할 수 있는데 조작성이 좀 불편하다는 것을 제외하고는 대체적으로 이 녀석에 만족하는 편이다. 1620만 화소를 지원하니 크롭해서 원하는 부분만 편집해도 퀄리티 있는 사진을 얻을 수 있을 듯 싶다.

아래는 NEX-C3로 찍은 사진들이다. 보정없이 리사이징만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출근하면서 LG 아트홀 입구를 찍은 모습이다. 깔끔하게 잘 찍힌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회사에서의 내 개발 환경이다. 클라우드 서비스 시스템의 서버 프로그래밍을 하고 있으며 맥북프로와 LG 모니터다. 마우스는 유선 마이티마우스고 키보드는 애플의 블루투스 무선 키보드, 그리고 기계식 유선 키보드(이건 문서작성용으로만 사용 ^^)가 있다. 외부 스피커 시스템이 있지만 거의 안쓰고 이어폰으로만 음악을 듣는다. 여하튼 내 개발 환경은 맥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은 집에서의 내 시스템의 모습이다. 최근에 구입한 아이맥 27인치가 보인다. 그 옆에는 우측으로는 아이패드 1세대가 있고 좌측으로는 삼성 레이져복합기가 있는데 아쉽게도 레이져복합기는 맥용 드라이버를 지원하지 못해서 VMWare로 윈도를 쓸 때만 사용한다. 뭐 MS 오피스나 아래아 한글을 사용하려면 윈도를 써야하니 VMWare를 이용해서 윈도 XP, 7을 모두 돌리면서 Mac OS X와 병행해서 사용중이다. 조만간 매직 트랙패드를 구입하고 메모리를 4GB에서 8GB나 16GB로 업그레이드 할 생각이 있다(최근 메모리 가격이 많이 싸졌는데 이때가 기회라는 생각이 들어서 말이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의 사진들은 내가 지금 주력으로 사용하고 있는 스마트폰인 소니에릭슨의 엑스페리아 아크의 모습이다. 디자인적으로 아치모양의 국내에 나온 스마트폰들 중에서 가장 얇은 두께를 자랑하는 녀석이다. 전에는 삼성의 갤럭시 S2를 사용하고 있었는데 아버지께서 '아들아~ 폰이 좋아보인다'라는 말씀에 바로 헌납하고 이 녀석으로 다시 사용중이다. 아크도 쓰다보니 꽤 괜찮아서 쓰는데 전혀 지장이 없다.

이렇게 NEX-C3와 함께 NEX-C3로 찍은 사진들도 같이 감상을 했다. 작고 가볍기 때문에 가방에 무리없이 들어갈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맥북에어와 함께 갖고 다닌다면 큰 가방을 안들고 다녀도 될 듯 싶은데 맥북에어는 없고 위에 회사에서 개발용으로 쓰고 있는 맥북프로가 있으니 한동안은 저 녀석을 갖고 다녀야 할 듯 싶다. 여하튼간에 앞으로는 소니 행사에 가서 소니 카메라 안들고왔다고 담당자에게 구박받는 일은 없을 듯 싶다(은근히 압박을 줬는데 말이지. 이번 구입도 그런 압박에서 벗어나고자 하는 생각도 있었으니 ^^).

자! NEX-C3. 앞으로 잘해 보자구!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