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번 주에 삼성은 갤럭시 탭 10.1 미디어데이를 개최했다. 이미 그 때 참석했던 수많은 블로거들과 기자들이 미디어데이에 관련해서 글을 썼다. 난 직장인이기에 회사 일로 인해서 갈 수는 없었고 참석했던 지인들로부터 대략적인 내용을 들을 수 있었는데 마침 사진을 공유해줘서 사진을 통해서 미디어데이 때의 모습과 갤럭시 탭 10.1의 모습을 좀 살펴볼 수 있었다. 이른바 뒷북 포스팅이 되겠다(-.-). 참고로 사진은 디자인로그의 마루님이 기부해주셨다(^^).

일단 첫 번째로 삼성전자의 신종균 무선사업부장의 프리젠테이션 내용을 살펴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출시되는 갤럭시 탭 10.1은 안드로이드 태블릿 플랫폼인 허니콤이 들어간다. 그런데 버전이 3.0이 아닌 3.1이다. 국내에 출시된 모토롤라의 줌은 3.0이 탑재되어 있으며 해외판은 최근 3.2로 업그레이드가 진행되었다고 한다(아직 국내에는 3.0 버전이며 업그레이드는 진행되지 않았다). 원래 갤럭시 탭 10.1에도 3.0 버전이 탑재되었다가 3.1이 나오면서 업그레이드해서 출시했다고 한다. 물론 최근 3.2가 나왔기 때문에 3.1도 어찌보면 구버전이 되어버렸지만 뭐 알아서 조만간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탭 10.1은 멀티미디어 기능과 인터넷 기능이 강화된 태블릿이다(그렇게 포지셔닝을 한 듯 싶다). 갤럭시 탭(7인치)과 갤럭시 S2에 탑재되어 그래도 꽤 괜찮은 평가를 받은 리더스허브의 기능을 강화했으며 10.1인치에 1280 x 800의 해상도에 걸맞게 풀브라우징이 지원되는 웹 서핑 기능도 강화되었고 무엇보다도 다양한 동영상 코덱 제공이 멀티미디어 재생기로서의 포지셔닝을 가능하게 해주는 듯 싶다. 갤럭시 S2에도 다양한 코덱이 지원되서 따로 인코딩을 하지 않고도 동영상을 볼 수 있었는데 갤럭시 탭 10.1에서도 마찬가지로 다양한 코덱이 지원되어 따로 인코딩하지 않고도 다양한 동영상을 볼 수 있다고 한다. 아이패드의 경우 정식적으로는 MP4만 지원하기 때문에 기본 동영상 플레이어에서 보려면 인코딩을 해야만 했다(물론 다른 방법으로 얼마든지 무인코딩으로 동영상을 볼 수 있지만). 모토롤라의 줌도 지원되는 코덱에 한계가 있어서 MP4로 인코딩을 한 후 봐야만 했는데 갤럭시 탭 10.1은 그렇게 하지 않아도 된다니 꽤 편리할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무게 이야기를 안할 수 없는데 575g으로 아이패드2의 WiFi 모델이 601g(애플 홈페이지에 기록된 내용)인데 비해 대략 25g 정도 더 가볍다. 하기사 아이패드2도 많이 가벼웠는데(아이패드1이나 줌에 비교하면 ^^) 그보다 더 가벼워졌다. 한 손으로 들고 뭔가를 보는데도 나름 적당한 무게라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탭 10.1은 위에서 언급했듯 안드로이드 3.1 허니콤을 탑재한 안드로이드 태블릿이다. 그런만큼 안드로이드에서 지원하는 모든 기능을 다 지원하는데 플래시 플레이어 탑재로 탭에서 플래시가 들어있는 웹페이지를 부담없이 볼 수 있어 모바일 계열 쪽에서는 최상급 웹브라우징 환경을 제공한다. 또한 1GHz 듀얼코어 CPU(테그라 2가 탑재되어 있다)와 HSPA+ 지원으로 WiFi 환경이 아닌 일반 무선환경에서도 괜찮은 속도를 보여준다고 할 수 있다. 기본으로 탑재되어있는 소셜 허브를 통한 SNS 지원과 다양한 게임 지원, 그리고 어플리케이션 지원을 통해서 태블릿으로의 기본적인 기능 이외에 다양한 오피스적인 기능 및 개인화 기능을 다 갖췄다고 얘기하고 있다. 실제로 안드로이드 태블릿의 가장 큰 문제인 어플리케이션 부재는 삼성이 기본으로 탑재하는 어플리케이션 기능을 강화해서 매꾸는 방식으로 하고 있는데 현재로서는 최상의 방법이 아닐까 싶다.

먼저 신종균 사장의 PT 내용을 바탕으로 나름 갤럭시 탭 10.1의 내용을 정리해봤다. 갔다온 사람들의 얘기를 들어보면 일단 하드웨어 중심으로 PT를 했다고 한다. 위에서도 적어뒀지만 아직까지 안드로이드 허니콤용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없는 상태에서 나온 안드로이드 태블릿이기 때문에 최대한 자체 어플리케이션으로 어느정도 버텨야 할 듯 보이기는 하다. 하지만 워낙 하드웨어 자체는 빵빵하다보니(그런데 빵빵하다고 해야할지도 잘 모르겠다) 조금만 더 시간이 지나면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아지면서 나름 풍성해질 것이라 예상을 해본다.

다음에는 미디어데이 때 나온 갤럭시 탭 10.1의 내용을 좀 볼까 한다. 먼저 외관 디자인부터 보자.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겉모양은 이미 많이 인터넷에 돈 대로며 전면의 10.1인치 멀티터치 디스플레이는 모토롤라의 줌과 같은 크기다. TFT-LCD를 쓴 것도 같다. 아무래도 아몰레드를 쓰지 않은 이유는 아몰레드를 저 크기로 만드는데 공정상 문제가 있던지 수지타산이 안맞던지 하는 이유때문이 아닐까 싶다(내 예상에는 수지타산이 안맞아서 그런 듯 싶다). 뒷면은 아이보리색의 커버로 되어있는데 나름 가벼운 느낌이 난다(모토롤라의 줌은 뒷면이 메탈재질인지라 묵직하면서도 무거운 느낌이 났다. 실제로 무게 역시 무겁다 -.-). 위에서 공개된 대로 무게는 575g이어서 아이패드2보다 더 가볍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세한 스팩은 위의 사진을 보면 알 것이다. 좀 아쉬운 부분은 갤럭시 S2는 1.2GHz 엑시노스 듀얼코어를 사용했는데 갤럭시 탭 10.1은 1GHz 테그라2 듀얼코어를 사용했다는 점이다. 그로 인해 MKV 파일 재생에 문제가 있는 것은 여전히 존재한다. 하지만 그 이외의 멀티미디어 성능에 대해서는 부러워할 정도로 높은 성능을 보여준다. 무엇보다 안드로이드 3.1이 탑재되었는데 조만간 3.2로 업그레이드가 되지 않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허니콤의 기본 해상도가 1280 x 800이다보니 화면 자체는 매우 시원시원하다. 또한 기본 UI는 허니콤 UI를 그대로 가져왔고 거기에 터치위즈 UI를 얹었는데 터치위즈 UI는 나중에 다시 언급하기로 한다. 어찌되었던 위의 사진처럼 화면 자체는 매우 시원시원해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안드로이드 마켓에는 현재 스마트폰용과 태블릿용이 혼재되어있다. 그래서 어플리케이션을 다운로드 받을 때 매우 고민스럽게 된다. 그렇지만 국내에 출시되는 갤럭시 탭 10.1에는 SKT용의 경우 T 스토어가 안드로이드 태블릿용으로 들어가있다. 이 녀석은 그래도 태블릿용 어플리케이션을 구별해두지 않았을까 하는 예상을 해본다. 아직 직접 보지를 않았기 때문에 이것에 대한 판단을 할 수가 없다는 것이 아쉽다(누가 댓글로 알려줬으면 좋겠는데 -.-).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갤럭시 탭 10.1에는 전면에는 200만화소의 카메라가, 후면에는 플래시가 달린 300만화소의 카메라가 탑재되어 있다. 전면에는 화상통화나 셀카용으로 쓰일 듯 싶으며 후면 카메라는 스냅 사진이나 동영상 촬영용으로 쓰일 것이다. 삼성이 만든 단말기에 탑재된 카메라는 삼성이 카메라를 직접 만들기 때문에 카메라 성능 자체는 괜찮다. 300만 화소라고 하더라도 찍는데는 무리는 없을 것이다. 또한 갤럭시 S 수준의 카메라 어플리케이션이 탑재된 것으로 알고 있는데 그렇다면 위의 사진처럼 파노라마 사진도 나름 잘 나올 것이라 본다. 다만 10.1인치의 갤럭시 탭 10.1로 얼마나 사진을 찍고 다닐 것인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미지수라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나온 갤럭시 탭 10.1용 액서서리 중에 가장 눈에 띄는 것이 바로 키보드가 아닐까 싶다. 2개의 키보드 제품이 나왔는데 하나는 키보드 독이며 나머지 하나는 블루투스 키보드다. 키보드독은 저 위에다 갤럭시 탭 10.1을 꽂으면 넷북처럼 쓸 수 있게 된다. 블루투스 키보드 역시 비슷한데 키보드독처럼 연결하는 것이 아닌 블루투스로 연결되기 떄문에 더 편리하게 쓸 수 있다. 게다가 케이스에 끼워넣으면 마치 넷북을 쓰는 것과 같은 느낌을 준다. 즉, 빼서 갖고 다니면 태블릿, 끼어서 넣고 다니면 넷북 개념이 되는 녀석이 블루투스 키보드가 아닐까 싶다. 저게 탐나기는 한다(-.-).

뭐 이렇게 가볍게 미디어데이떄의 모습을 스케치해봤다. 직접 가보지 않았기 때문에 갔다 온 사람들의 이야기와 공유된 사진만으로 대충 어땠을까 하는 정도로밖에 쓸 수 없다는 것이 무척이나 아쉽다. 이런 미디어데이를 항상 오전에만 해서 기자들이나 전업블로거들만 참석하게 하는지 그게 참 아쉽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관심있는 사람들은 오전반차나 휴가를 해서 가서 볼 수도 있겠으나 난 그럴만한 상황이 못되니 이렇게라도 대리만족을 하는 수밖에 없을 듯 싶다. 다만 내가 오늘 정리한 내용이 얼추 갔다온 사람들로부터 들은 이야기를 정리한 것이라 별반 차이는 없을 것이라 생각이 들기는 하다. 다만 내용 중에 수정할만한 내용이 있을지도 모르겠다. 직접 들은 것이, 본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말이다. 그렇다면 댓글로 뭐가 틀렸는지 알려준다면 바로 수정하겠다. ^^;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