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애플의 새로운 앱스토어 정책에 대해서 이런저런 말들이 많은가보다. 애플은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즉 iOS를 사용하는 단말기에서 쓸 수 있는 어플리케이션은 모두 앱스토어에서만 팔아야 한다는 정책을 시행하기 시작했다. 시행된지는 대략 2달정도 되는 듯 싶은데 최근 애플이 각 개발사에게 앱스토어에서만 앱을 구매할 수 있도록 앱에 표시된 각종 인터넷 링크를 삭제할 것을 요청했다고 한다. 한마디로 앱을 사려면 앱스토어만 이용하라는 얘기다.

문제는 애플이 얘기하는 앱이 어플리케이션에만 한정되지 않는 것처럼 보인다는 것이다. 이 정책이 시행된 후 구글북스가 앱스토어에서 사라졌다가 최근에 복구되는 현상이 벌어졌는데 구글북스 내부에서 전자책을 판매하는 기능은 사라진 채 복구되었다고 한다. 즉, 앱 안에서 진행되는 모든 판매행위에 대한 제한이라는 얘기다. 이렇게 되면 주로 전자책과 같은 컨텐츠를 판매하는 기능이 있는 앱들은 모두 제한대상이 된다. 아마존닷컴이나 랩소디 같은 어플리케이션이 이로 인해 큰 피해를 입었다고 한다. 컨텐츠 판매가 제한된다면 어플리케이션과 전자책 뿐만이 아니라 동영상이나 MP3와 같은 멀티미디어 컨텐츠도 그 대상에 충분히 포함되지 않을까 하는 생각을 해본다.

왜 이런 정책을 세웠을까? 애플은 앱스토어를 통해서 앱 구매에 대해서 30%의 수수료를 챙긴다(7:3 정책). 그런데 앱스토어가 아닌 어플리케이션에서 직접 판매를 한다던지, 아니면 웹을 통해서 판매하는 경우에는 애플이 수수료를 챙길 수 없다. 즉, 수입원이 줄어드는 현상이 벌어진다는 얘기다. 애플은 자사의 수입 중 앱스토어를 통한 수입이 크지 않기 때문에 별 상관이 없을 것이라고 얘기할 수 있겠지만 언제까지나 아이폰, 아이패드 아이팟터치와 같은 단말기 판매 수익이 메인이 된다면 구글과 같이 광고수입으로 따로 노력하지 않고(표현이 좀 거시기하지만 -.-) 걷어들일 수 있는 수입에 대한 매리트를 잃어버리게 되는 것이다. 즉, 앱스토어를 통한 수입은 애플 입장에서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아이팟 터치와 같은 iOS를 사용하는 단말기를 개발해서 판매해서 거둬들이는 수입보다 훨씬 수월하게 벌어들일 수 있는 수입원이라는 얘기다. 물론 관리비용이 들어가기는 하지만 개발, 판매보다야 훨씬 편한 것이 사실이니 말이다. 즉, 애플은 향후 미래에 대한 꾸준한 수입원으로 앱스토어를 지목하고 있기 때문에 이런 정책을 펼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예상이 가능하다는 얘기다.

애플 입장에서 봤을 때에는 미래를 위한 장기적이면서도 안정적인 수입원 확보를 위해 이런 정책을 시행했다고 볼 수 있다. 하지만 개발사 입장에서 봤을 때에는 정말 짜증나고 화나는 정책이 아닐 수 없다. 왜 꼭 앱스토어를 통해서만 판매를 해야 하는가? iOS에서 돌아가는 모든 컨텐츠에 대한 판매권을 애플이 가져가야 하는가? 앱스토어는 말 그대로 어플리케이션에 대해서만 관리하면 될텐데 전자책이나 앱 그 이외의 부분까지 간섭하려고 하는 것일까? 이런 생각을 하는 것이 당연한 것이 아닐까 싶다.

애플의 앱스토어를 통해서 판매를 하게 되면 무조건 30%의 수수료를 뗴어야 한다. 개발사 입장에서 앱이 아닌 다른 컨텐츠(전자책이나 음원, 동영상과 같은 멀티미디어 컨텐츠)의 경우 너무 손해보는 장사라는 생각이 들 수 있다는 생각이 든다(이거 뭐 대형 할인마트에 입점해서 물건을 파는 것도 아니고 너무 뗀다는 느낌이 -.-). 앱의 경우 그동안 컨텐츠 유통을 맡았던 이통사들이 너무 황당하게 수입을 챙겨가는 것이 많았기 때문에 7:3 정책에 많이들 환호했지만 다른 부분까지 그렇게 적용한다면 당연히 반발이 심하지 않을까? 애플이 자신의 수입원을 단단하게 만들기 위해 좀 어거지로 정책을 밀어부친다는 느낌이 강하게 드는 충분한 이유가 된다.

물론 다른 생각도 갖게 된다. 애플 입장에서 봤을 때 iOS용 어플리케이션의 경우 iOS에 대해서 누구보다 잘 알고 있기 때문에 애플의 심사를 받은 제대로 된 컨텐츠(그것이 앱이나 전자책, 멀티미디어 컨텐츠를 다 포함해서)를 사용자들에게 공급하겠다는 의지의 표현이라고 생각할 수도 있다. 정책의 의도 중 일부는 분명히 그럴 것이다. 서드파티 앱을 통해서 제공받은 컨텐츠들은 분명히 해당 서드파티를 통해서 검증을 받았겠지만 그래도 어느정도 위험을 내포하고 있는 것이 분명하기 떄문에 애플에서 직접 심사를 받은 컨텐츠를 쓰라는 것으로 해석이 가능하다(실제로 제일브래이킹을 해서 사이디아를 통해 제공받은 앱들 중에서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종종 인터넷에 보고되곤 한다. 그런데 문제는 앱스토어를 통해서 제공받은 어플들 중에서도 문제를 일으키는 경우가 종종 있다는 점이다 -.-). 애플의 앱스토어 정책에 대해서는 이런 의도도 어느정도 있지 않을까 하는 생각이 든다.

그런데 생각하기에 따라 틀리기는 하지만 내 경우에는 전자(애플의 앱스토어를 통한 수입원 강화)의 의도가 더 큰 듯 싶다. 그렇기 때문에 애플의 이런 정책에 대해 비판이 나오고 있는 것이며 나 역시 이제 애플의 이러한 정책에 걱정을 하는 것이다. 애플이 아이폰, 아이패드와 같은 iOS 단말기의 판매호조 및 앱스토어의 성장, 사람들이 애플에 대한 인식 등이 자기들에게 무척이나 유리하게 되었을 때 그 지위를 이용해서 자신들에게 최대한 유리하게 만들어내려는 것이 아니냐 하는 생각이 든다. 즉, 애플의 독선인데 그게 지금까지 잘 쌓아온 이미지에 타격을 주게 될지도 모르며 또 다른 모바일 플랫폼(대표적으로 안드로이드)의 성장에 기회를 주는 역효과도 나올 수 있지 않겠는가 하는 생각이 든다.

뭐 간단히 얘기해서 애플이 이제는 본격적으로 자기들에게만 유리한 정책을 내세워 개발사들의 이익을 빼앗아가려는 것이 아니냐 하는 생각이 들게 만드는 것이 이번 앱스토어 정책을 보면서 드는 내 생각이다.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아이맥유저 2011.07.27 23: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기존 유통방식과 새로운 유통방식의 충돌 같습니다. 유통업체들은 ....사실 출판사 보다는 전자책 유통업체들에 한한다고 보는게 더 맞을거 같습니다.... 기존 해왔던 대로 가져가려고 할 것이고 애플은 새로운 유통정책을 내놓을려고 할 것이고.

    그런데 어떻게 보면 그동안의 7:3 정책이 아이튠즈 뮤직스토어에서도 이루어 졌었는데
    뮤직스토어에 시절에는 별 말이 없다가 출판쪽에서 부터 문제가 제기가 되는거 보면
    좀 신기하기도 하고요.

    음반도 곡을 만든 사람-음반사-앱스토어 이렇게 걸쳐지면서 수익을 애플이 3을 가지고
    나머지 7을 가지고 배분을 하는 식 일텐데 말이죠. 출판쪽도 작가-출판사-대형출판유통(아마존,yes24같은)이니 비슷하지 않을까요?

    메이저 음반사들은 그동안 수익배분비율을 높이자는 이야기 보다는 곡당 가격 자체를 높이자는
    이야기를 여러번 했었죠. 물론 그것도 애플이 거부하다가 2007년도 가을인가 아이튠즈 플러스
    서비스 시행하면서 1.2불짜리 곡이 나오게 되었죠.

    구글의 예전 책스캔 하는것도 그렇고 유독 출판쪽은 디지털미디어 업체들하고
    뭔가 마찰이 잦은거 같은 느낌입니다.

    • 쿠탱이 2011.07.2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소비자입장에서도 좋을건 없다고봅니다.
      아마존이 킨들로 평균 $9에 판매되던 책들을 애플이 아이패드로 이북시장을 늘려가면서 출판사들을 자기쪽으로 끌어들일떄 나왔던 말이, 애플의 30%수익때문이였는진 모르겠지만,
      앱스토어로 들어오면 $15에 판매해주겠다라고했죠. 즉, 출판사들의 수익은 보존해줘야 자사시장에 들어올것 같으니, 책값을 올려서 판매해주겠다라는거죠.

      디지털 음반시장은 기존에 시장이라고 부를만한 마켓자체가 없었으니(활성화된 마켓이 없었으니), 그 시장의 형성을 주도하고있는 애플의 수익분배율에 반항하기가 어려웠던것도 사실이죠.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1.07.28 14: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플의 저 모델의 경우 판매금액의 30%을 뗴고..
      나머지 70%에 대해서 유통사와 저작권자가 나눠먹는 시스템이겠죠.
      그러면 수익은 그 전보다 더 떨어지게 됩니다.
      유통사가 중간에 안낀다면 모르겠으나 저자가 직접 전자책을 만들지는 않을테고 말이죠.

    • Favicon of http://fstory97.blog.me BlogIcon 숲속얘기 2011.08.01 16: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음반사의 경우 마찰이 적었던것은 음반사들이 음원에 대한 불법복제 문제에 대해 고민하고 있었고, 이에 대한 해답을 애플이 제시해주었기 때문으로 보입니다, 그러나 상대적으로 불법복제 문제가 덜한 출판사 문제의 경우 더 직접적인 형태로 나타난거죠. 그외에 멀티 플랫폼의 게임이나, 가상화폐의 경우 마진율이 더 낮기 때문에 문제가 더 복잡해보입니다.

  • 허허 2011.07.29 11: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용이 좀 이상하군요.. 앱은 당연히 앱스토어에서만 살수있죠..--; 앱이 아니라 앱에서 쓰는 전자 컨텐츠를 앱내 결제로만 구매해야 한다는건데.. 뭔가 착각하신듯... 아이폰이나 아이패드 써보기나 하시고 이런글 쓰시는지 ...? 실망이네요.. 요즘 쓰신글들을 보면.. 내용조차 이해못하시고 포인트가 어긋난게 많군요..

  • 글을 잘못 이해했다구요? 2011.07.30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보기엔 글도 잘못 적은것 같습니다.
    AIP 에 대한 자세한 설명 없이 그런것 같다, 그래서 그러나보다 식으로 적어놓으면 일반인들이 정확한 판단을 할 수 있나요? 이건 삼성이나 찌라시들이나 혼동을 주도록 유도하는 식의 글일 뿐입니다.

    한가지 더 앱을 앱스토어에서만 판매하도록 하는 이유는 AIP 에서 그 이유가 명확하지 않나요?
    갈수록 홍보블로거라 알려지신건 알지만 이건 정말 아닌것 같네요.

    갈수록 특정 대기업은 다 좋구요. 그런 소문이 진실이든 아니든 홍보블로거라는 이야기는 부끄러운 일 입니다.

  • 어이상실 2011.07.30 0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애플이 떼어가는 30%에는 크레딧 카드 결제시 카드사에 떼어줘야하는 16%가 포함되어 있습니다
    온라인 결제라는 건 원래 상당한 비용이 소요되게 되어 있습니다

    삼성의 주구 노릇하면서 용돈 얻어쓰니 행복합니까..?

    • Favicon of http://fstory97.blog.me BlogIcon 숲속얘기 2011.08.01 16: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카드사가 16%라니... ㅡㅡ; g마켓에서 옷이라도 파시나요 ? g마켓의 경우 인기카테고리경우 수수료가 20%대에 달하기도 하죠. 애플보다는 적게 먹네요. 그런 수수료를 받는 카드사는 들어본적도 없습니다.
      앱스토어에 오픈마켓앱을 올리면.. 매출의 30%는 애플이 띄어가는겁니다. 15%는 g마켓에, 4%는 카드사에, 2%는 네이버 검색에.. 마진에 관해 국가에 세금도 내야 하고.. 어느쪽이 깡패인가요 ?

    • 어이상실 2011.08.04 16: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모르면 그냥 입다물고 계시길 바랍니다.
      삼성의 주구들과는 대화 중단합니다
      여기도 어쩌다 들르게 되었는데 다시 올일은 없겠지요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1.08.04 16: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어이상실.. 오지마..
      너 같은거 안오는 것이 더 좋아~
      하기사 안오겠다고 하니 이 글도 안보겠군..

  • Favicon of http://fstory97.blog.me BlogIcon 숲속얘기 2011.08.01 16: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7:3으로 해먹는거 자체로는 비싸다 싸다 말하기는 좀 뭐하지만, 어차피 in app purcahse의 비용도 있고 할테니까요. 문제는 그거 외에는 전부 퇴출 시킨다는게 더 문제인듯. 그리고, 최근에는 그걸 t스토어가 하려고 하는것 같습니다. 애플의 성공사례가 나쁜 선례가 되고 있는듯