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에 삼성에서 나온 얇디 얇은 노트북인 센스 시리즈 9에 대해서 좀 살펴볼까 한다. 이노무 시리즈 9은 얇고 가벼운 디자인으로 많은 주목을 받고 있는데(정말? ^^) 직접 들어보고 써보니 확실히 가볍고 갖고 다니면서 쓰기가 참 좋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오늘은 가볍게 외관상의 모습만 좀 살펴볼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단 옆면을 살펴보면 마치 애플의 맥북에어를 보는 듯한 느낌이 들 정도로 얇다. 생각같아서는 시리즈 9으로 케익을 썰고 싶으나 제품 파손의 우려때문에 그건 좀 미뤄야 할 듯 싶다. 여하튼간에 그렇게 생각이 들 정도로 이 녀석은 얇다. 또한 가볍다. 한 손으로 드는데 그렇게 무겁다는 느낌이 안드니 말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얇은 바디를 유지하기 위해 위의 사진들처럼 각종 슬롯 등을 숨겨뒀다. 디자인을 위한 희생이라는 생각도 들지만 기능이 아예 없는 것이 아닌 숨김으로 보이니 디자인도 살리고 실리도 챙기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USB 슬롯과 HDMI 슬롯, LAN 케이블 연결 슬롯(이녀석은 따로 부가장비를 꽂아야 한다), 3.5파이 이어잭, 충전가능한 USB 슬롯(USB 3.0 지원), Micro SD 카드 슬롯 등이 좌우에 나뉘어져 배치되어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리즈 9의 본체 재질은 듀랄루민이다. 항공기 등에서 사용되는 소재로 강도와 무게를 동시에 잡을려는 시도라는 생각이 든다. 덕분에 시리즈 9은 13.3인치의 크기임에도 불구하고 1.31kg이라는 무게를 마크할 수 있었다. 블랙톤도 고급스럽게 만들어주는 하나의 요소하는 생각도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리즈 9의 특징 중 하나는 바로 저 터치패드다. 맥북 시리즈의 터치패드와 동일한 기능을 갖고 있다고 보면 된다(물론 Mac OS X에서 지원하는 터치 제스쳐 기능 중 많은 부분이 호환이 되지만 그렇지 않기도 하니 기능상으로만 같다고 생각하면 될 듯 싶다). 따로 버튼이 없는 것이 디자인적인 부분에서도 또 실제 기능에서도 여러 매리트가 있다는 생각이 든다. 키보드의 경우 패블 키보드를 장착했는데 버튼사이의 간격이 넓어서 오타입력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원버튼은 오른쪽 위에 붙어있으며 전원버튼 옆에 각종 상태를 보여주는 LED도 같이 있어서 상태를 확인하기 편하게 해둔 것도 시리즈 9의 장점이라면 장점이라고 할 수 있을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마지막으로 시리즈 9과 함께 제공되는 가죽 케이스다. 어디 갖고 나갈 때 나름대로의 보호도 해주면서 또한 뽀대(?)도 챙겨주는 녀석이라는 생각이 든다.

위의 동영상은 이 모든 것을 한번에 소개해주는 동영상이다. 나름 집에서 찍어봤는데 한번 감상해보길 바란다.

삼성 노트북 센스 시리즈 9은 가벼우면서도 실용적인 부분을 많이 챙긴 녀석이라는 생각이 든다. 앞으로 이 녀석을 갖고 어떻게 활용해볼까 열심히 고민 좀 해봐야겠다.

"이 포스트는 삼성전자가 후원했습니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