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과 안드로이드. 현재 전세계 모바일 시장을 이끌고 나가고 있는 거대한 두개의 플랫폼이다. 엄밀히 따지면 아이폰,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등의 애플 모바일 디바이스의 모바일 플랫폼인 iOS와 디자이어, 드로이드, 갤럭시S, 옵티머스 시리즈, 엑스페리아 X10, 갤럭시 탭 등 다양한 안드로이드 단말기들에 탑재되어있는 안드로이드 플랫폼의 싸움이지만 말이다. 현재 스마트폰 시장은 iOS와 안드로이드의 싸움으로 성장하고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물론 올해 말에 MS의 회심의 일격이라 불리는 윈도 폰 7(Windows Phone 7)이 탑재된 스마트폰이 나오기 시작하지만 3파전이 되지는 않을 듯 싶고 iOS와 안드로이드의 싸움 속에서 어느 정도의 점유율을 차지하는 정도가 되지 않을까 예상을 해본다. 이렇듯 이 두 거물 플랫폼의 싸움이 계속 치열하게 전개되고 있는 현실 속에 우리는 살고 있다.

모바일 플랫폼이 성공하기 위해서는 모바일 플랫폼 자체의 성능도 중요하지만 많은 어플리케이션을 확보하여 모바일 플랫폼의 부족한 성능을 채워주고 사용자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줘야 한다. 그렇기 때문에 해당 모바일 플랫폼을 다루는 개발자들을 얼마나 많이 확보하는가가 모바일 플랫폼 성공요소에 있어서 중요한 포인트며 애플도 그렇고 구글도 그렇고 안드로이드를 다루는 제조사들이나 이통사들도 다양한 개발 툴과 함께 수익을 공유할 수 있는 다양한 정책을 내놓으면서 개발자들을 한명이라도 더 끌어모으기 위해 고군분투하는 것이 현실이다.

그렇다면 개발자들이 바라보는 이들 플랫폼은 어떨까? 매셔블에서 재미난 글이 올라와서 그 글을 바탕으로 개발자(아마도 미국일 듯)들이 생각하고 있는 iOS와 안드로이드에 대한 생각을 한번 옅볼까 한다. 참고로 나도 개발자며 모바일 보안 솔루션을 윈도 모바일과 안드로이드 플랫폼 위에서 만들고 있고 아이폰용 모바일 보안 솔루션을 개발하기 위해 준비하고 있는 중이다. 매셔블에서 공개한 내용과 그 안에 IDC가 내놓은 통계를 바탕으로 내 경험을 조금 섞어서 풀어볼까 한다. 내 개인적인 생각이 많이 들어갔기 때문에 매셔블의 내용과는 조금 틀릴 수 있음을 미리 밝혀둔다.

기회의 땅, 안드로이드?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회'라는 측면만 봤을 때는 iOS보다는 안드로이드가 더 높은 점수를 받았다. 향후 늘어날 단말기의 대수나 비전, OS의 역량, 개방성 등을 봤을 때 iOS보다는 안드로이드가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IDC 조사 결과 나타났다. 이는 iOS가 아이폰,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등 애플 모바일 제품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폐쇄형 플랫폼인데 비해 안드로이드는 오픈형 플랫폼인지라 어떤 디바이스에서든 갖다 쓸 수 있기 때문에 활용할 수 있는 분야가 iOS보다는 훨씬 많기 때문에 이런 결과가 나온 듯 싶다. 안드로이드는 스마트폰, 타블릿, 넷북 등에 이어 TV까지 진출하게 되었다. 물론 iOS도 아이폰과 아이팟 터치, 아이패드 등에 탑재되어있지만 애플이라는 단일 브랜드 회사에서만 사용할 수 있다는 단점이 존재한다. 물론 개방형 플랫폼인 안드로이드보다 안정성이라는 측면에서는 iOS가 훨씬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지만 오픈되어있는 플랫폼 성격 상 향후 플랫폼의 발전 속도는 안드로이드가 iOS보다는 훨씬 빠를 것이라고 생각이 드는데 그런 결과가 위의 그래프로 나온게 아닐까 싶다. 기회라는 측면에서는 확실히 iOS보다는 안드로이드가 우위를 점한다.

어플리케이션 활동의 토양은 iOS가 훨씬 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플리케이션의 활동 토양이라고 하면 좀 어렵게 생각할 수 있지만 간단히 말하면 개발할 때나 플랫폼의 안정성, 실행능력, 앱스토어 등의 앱 유통 시스템 등은 iOS가 안드로이드보다 높은 점수를 받았다. 위의 그래프를 보면 앱스토어와 안드로이드 마켓의 비교에서는 앱스토어가 훨씬 좋은 평가를 받았다. 또한 하드웨어 부분도 아이폰 계열이 더 높은 평가를 받았는데 이는 안드로이드 플랫폼을 탑재한 디바이스들이 워낙 성능차가 많이 나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또한 OS마다 호환되는 부분과 안되는 부분의 차이도 심하다는 것도 문제가 되지 않을까 싶다. 하지만 위에서도 언급했듯 OS의 능력 자체는 iOS보다는 안드로이드가 높다고 평가했으며 플랫폼의 개방정도는 말할 것도 없이 안드로이드에 높은 점수를 줬다. 다만 소스(즉, 참고할만한 소스 -.-)는 iOS에 더 높은 점수를 줬는데 아마도 23만개가 넘는 앱스토어의 어플 수만큼 다양한 공개소스가 있다는 의미가 아닐까 싶다. 비전은 반반인데 재미난 것은 가까운 미래까지는 iOS가 우세하겠지만 먼 미래를 바라본다면 안드로이드가 우세할 것이라는 얘기다. 이유는 위에서 언급했듯 어플리케이션의 접점이 iOS보다는 안드로이드가 훨씬 많아지기 때문이다. 이 역시도 이견이 있을 수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다.

이렇게 2가지 측면을 봤을 때 나오는 생각은 현재로서는 여전히 아이폰의 iOS가 안드로이드보다는 우위를 점하고 있다는 생각이 든다. 안정성 및 개발되는 어플리케이션의 개수 등을 따져봤을 때는 아직까지는 안드로이드가 iOS를 쫓아가고 있는 상황임은 분명하다. 하지만 미래에는 iOS를 안드로이드가 뛰어넘을 것이라고 생각이 든다. 먼저 오픈형이기 때문에 OS의 발전속도가 상당히 빠르고, 적용되는 단말기의 수가 애플의 한 회사에서 나오는 제품이 아닌 수백개의 제조사에서 동시다발적으로 물량으로 쏟아낼 수 있기 때문에 엄청난 수로 급증할 것이며, 다양하게 플랫폼 전용이 가능하다는 부분으로 인해 미래에는 iOS보다는 안드로이드가 발전 가능성, 기회적인 측면 등에서 우위를 점하지 않겠느냐 하는 생각이 든다. 또한 Mac OS X에서만 현재 개발이 가능한 iOS용 개발환경에 비해 다양한 데스크탑 플랫폼(윈도, Mac OS X, 리눅스 등)에서 개발이 가능하다는 것도 무시할 수 없는 부분임은 분명하다.

매셔블의 포스트에는 이 외에도 어떤 어플리케이션들이 많이 만들어졌는지, 어떤 API를 많이 사용하는지에 대한 이야기도 있지만 안드로이드와 iOS의 비교라기 보다는 모바일 어플리케이션 개발에 대한 이야기인지라 여기까지만 언급할까 한다.

iOS와 안드로이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폰으로 대표되는 이들 플랫폼은 모바일 시장을 급변하게 만든, 또 지금도 계속 성장시키고 있는 훌륭한 초석임은 분명하다. 위의 통계나 여러가지 정황 등을 보면 당장은 iOS가 우세, 미래에는 안드로이드가 우세라고 말하고는 있지만 미래란 예측하기 어려운 부분이 존재하기 때문에 이대로 iOS가 쭉 미래에도 잘 될 가능성은 얼마든지 있다는 생각을 해본다. 안정성 등은 결코 모바일 플랫폼에 있어서 무시할 수 없는 부분이기 때문에, 또한 지금까지 구축한 이런 선순환적인 오픈마켓 구조는 결코 쉽게 끊어질 수 없는 단단한 구조이기 때문에 말이다. 미래를 예측하는 것도 현재를 보는 것도 참 재밌지 않은가 싶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10.10.05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까운 미래까지는 iOS가 확고하지만 조금더 먼 미래가 언제가 될지는 미지수죠 ^^;
    아무튼 안드로이드도 분발을 해야 할 것 같아요.

  • 노크 2010.10.05 17: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드로이드는 개방형이라서 좋긴한데..
    문제는 중간에 이통사가 끼면서 자기맘대로 os를 뜯어고치면서
    호환성이 떨어지는 문제가 있다고생각되네요..

    그리고 호환성이 너무 떨어집니다. 갤s에서 돌아가는 프로그램이
    국내 최초로 나왔던 모토로이 에서는 안돌아간다거나 하는것 말이죠 (실제로 봤음)

    아무리 차이가 나봤자 일년도 안됐는데 같은 운영체제에서
    폰이 다르다고 호환이 제대로 안된다면
    안드로이드폰이 많이 팔려서 시장이 늘어나도 그시장은 제한될수밖에 없다는거죠 (신형위주로)

    뭐.. 3.0정도 되면 어느정도 기준이 생길듯 싶지만..
    과연.. 잘될지..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0.10.06 09: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드로이드 3.0 이후의 버전에서는 구글이 나름대로의 자구책을 세운다는 얘기를 들은 적이 있습니다. 진저브래드 이후에 UI를 고정시킨다던지 하는 등의 내용들이 나오고 있지요.

  • Favicon of http://postview.co.kr BlogIcon 샤프심 2010.10.06 00: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드로이드 진영이 성장성이 밝은것은 사실인거 같아요...다만 버전별로 다양한 안드로이드 OS가 존재한다는 것이 개발자들과 유저들에게 혼란을 가중시키는거 같네요.. 구글에서 좀더 장기적인 비전을 제시해 줘야 하는게 아닌가 하는 개인적인 생각이 있네요..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0.10.06 10: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이 이후 버전에서는 나름대로의 자구책을 갖고 가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진저브래드 이후에는 UI도 고정시킨다는 얘기도 들리고요.
      이대로는 안된다는 생각을 갖고는 있겠죠.
      구글도 듣는 귀가 있다면 말이죠.

  • indes 2010.10.06 15: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위에서 얘기하신 안드로이드의 OS버전별/통신사HW별 파편화 말고도 개인개발자의 App사업의 장기성을 생각해 봐야 된다고 생각합니다. 아무리 개발플랫폼이 좋다하더라도 여러가지 이유로 App이 잘 안팔리거나 App불법유통이 만연해 진다면 개인개발자 들에겐 매력이 점점 떨어질거라고 보는데요.(안드로이드는 굳이 루팅과정이 없더라도 자유롭게 App복사가 가능하죠...) 그러한 단점을 비지니스모델을 달리하여(공짜배포에 컨텐츠과금 또는 광고) 헤쳐나갈 수 있겠지만 개인개발자가 그러한 부분을 신경써서 (돈이벌리도록) 운영하긴 많이 힘든편이죠. 따라서 점점 사업적인 매력이 떨어질 수록 안드로이드 계열에서 이탈하는 개발자가 생겨나리라고 봅니다. (공짜로 배포하고 자선사업하는 사람은 드물수 밖에 없죠...) 이러한 플랫폼적 단점은 향후 구글에서 잡아나가야 할 부분이라고 생각이 듭니다.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0.10.07 08: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구글이 최근 안드로이드 마켓의 인증제도를 도입하려고 준비중이라고 기사에 떴던 것을 기억합니다.
      구글도 그런 문제를 잘 알겠죠. 나름대로의 대응방안이 준비될 듯 보입니다.
      기다려봐야죠.

  • Favicon of http://www.pastelgrim.com/ BlogIcon 파스텔그림 2010.11.29 2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참, 개발자의 입장에서 보면
    iOS Human Interface Guide 같은 것을 보면,
    애플이 준비가 많이 되었구나.
    많이 생각하고, 설계했구나 싶습니다.
    또한 모바일 터치스크린 기기의 UX 설계에 상당한 도움이 되죠.
    꼭 iOS 가 아니더라도...
    이런 문서가 많아졌다는 것만으로도 흡족합니다.

    아무래도 UI 쪽은 안드로이드가 좀 약합니다.
    툴도 좀 어설프고(?).

    반면에 안드로이드 app 설계 구조는
    OS 와 밀접하게 통신(?)하는걸 보면, 감탄이 나올 정도입니다.
    어떤 app이든 share를 누르면, 정말 다양한 app들이 튀어나오죠.

    이렇듯 각각 특성이 있으니, 다행이고, 재미납니다.

    • Favicon of http://poem23.com/author/%ED%95%99%EC%A3%BC%EB%8B%88 BlogIcon 학주니 2010.11.30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많이 준비했죠. 확실히 개발자 입장에서 개발하기 편한 것은 아이폰 어플리케이션이죠.
      안드로이드는 여러가지로 좀 불편한 부분이 있기는 하지요.
      다만 시스템 프로그래밍을 하는데 있어서는 역시나 -.-;

  • Favicon of http://www.pastelgrim.com/ BlogIcon 파스텔그림 2010.11.29 23: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중에 읽어야지 하고 별표 쳐놓고 이제서야 봅니다.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iOS 든 안드로이드든 각자 특성에 맞게, 경쟁하는 모습은 사용자로서는 재미나고,
    개발자로선 그나마 선택이 여러개이니(독점이 아닌...) 다행이다 싶죠.

    태클은 아니고요. 글중에..
    "다만 소스(즉, 참고할만한 소스 -.-)는 iOS에 더 높은 점수를 줬는데 " 라는 부분이
    Most Secure 그래프를 보고 작성하신 것 같은데요.
    순간 잘못읽으신듯...

    아무래도 안드로이드가 덜 secure 하죠.

    앞으로 안드로이드는 secure, 단편화, 이통사/제조사 조욜, UI 통일 등
    iOS는 공정한 app review, 폐쇄된 안에서 적절한 개방, 끊임없는 cool 한 H/W 가 풀어야할 숙제가 아닌가 싶습니다.

    자바와, Objective-C 사실 개발자 인구의 차이가 엄청 날텐데요.
    iOS 쪽은 가이드나, 동영상 튜토리얼, 예재 소스, WWDC 동영상 등 애플쪽에서 상당히 지원도 많고, 말씀하신대로 소스를 공개한 것들도 많이 있습니다.
    이런것으로라도 극복을 해야겠죠.

    뭐 주저리주저리네요.
    흥미로운 주제라서 그런가봅니다.

    깊이 생각해볼 수 있는 기회 주셔서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