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추석날 아침. 손녀와 함께 손잡고 시골 길 산책을 나오신 아버지. 손녀의 손을 붙잡고 시골 길을 걸어가시는 그 뒷모습을 볼 때 정겨움이 느껴졌다. 비록 노무현 전대통령의 '노간지' 정도는 아니더라도 '간지' 하나는 확실하지 않은가? ^^;

오랫만에 올려보는 사진 한 컷.

ps) 촬영에는 넥서스 원이 협조해줬음.. ^^;
신고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