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차세대 웹브라우저들의 동영상 재생용 코덱에 대한 전쟁도 시작된 듯 싶다. 이번에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 9(IE9)에서는 H.264 코덱만을 지원할 계획이라는 뉴스가 나왔기 때문이다. 그동안 IE를 비롯한 파이어폭스(FF)나 크롬, 사파리 등의 웹브라우저에서는 플래시 플러그인을 통한 동영상 재생이나 IE의 경우 wmv를 임베딩해서 보여주는 정도를 허용했는데 이번에 발표할 IE9에서는 H.264 코덱만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으니 이것을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따라 향후 웹브라우저, 아니 인터넷 전반에 걸쳐 동영상 재생용 코덱 전쟁이 일어날 수도 있겠구나 하는 생각이 든다.

IE9에서 H.264만을 지원하겠다는 내용을 발표한 이유는 향후 웹표준이 될 HTML5의 동영상 코덱 표준으로 H.264를 채택했다고 잠정적으로 결정했기 때문이 아닐까 싶다. HTML5의 동영상 코덱 표준은 H.264와 오그 테오라가 얘기가 나오고 있는데 구글이 유튜브에서 H.264 코덱을 쓰겠다고 발표했기 때문에 MS가 인터넷 동영상 플랫폼들 중에서 가장 많이 사용하는 유튜브를 지원하기 위해 H.264를 선택한 것이라고 많은 전문가들이 얘기하고 있다. MS도 VC-1이라는 자체 코덱을 갖고 있지만 구글의 유튜브나 애플의 아이폰, 아이패드의 시장 영향력을 이길 수 없기 때문에 H.264를 선택한 것이라 보여진다. 참고로 애플도 아이폰과 아이패드에서 H.264 코덱으로 인코딩된 동영상을 지원하겠다고 발표했는데 그 영향도 크다는 생각이 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제는 HTML5의 표준 코덱이 H.264와 오그 테오라에서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는 것인데 구글과 애플이 그냥 HTML5의 빠른 정착을 위해 H.264로 밀고 나가는 것이 아니냐는 생각이다. 이에 MS까지 쫓아간 것이고. 아직 모질라 재단은 H.264를 파이어폭스에서 지원하지 않고 있는데 H.264가 무료가 아닌 유료, 즉 상용 코덱 기술이기 때문이다. MPEG LA라는 업체가 지적재산권을 행사하기 때문에 모질라 재단 입장에서는 유료기술을 표준으로 선정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유료 기술이 표준이 되면 그 기술의 지적재산권을 지닌 업체에 엄청난 수익이 돌아가는 것은 당연지사. 하지만 MS의 IE9이 H.264를 지원하기로 했고 애플의 사파리는 당연히 지원할 것이며 구글의 크롬 역시 유튜브가 H.264를 지원하기 때문에 당연히 지원할 것이다. 그러면 파이어폭스는, 모질라 재단은 어쩔 수 없이 H.264를 써야하는 상황에 직면할 듯 보인다. 과연 오픈소스의 대명사인 모질라 제단과 오픈소스 지지자들이 이를 어떻게 받아들일지 관심이 간다.

H.264는 우리에게도 친숙한 코덱이다. 국내에서 가장 많이 보고 있는 이동형 TV인 DMB에서 사용하고 있는 코덱이 바로 H.264이기 때문이다. 이 얘기인즉 우리도 DMB 단말기(그것이 휴대폰이든 다른 디바이스든)을 구입할 때마다 저 MPEG LA라는 업체에 계속 돈을 내주고 있다는 말이 된다. 기술 로열티정도로 이해하면 될 듯 싶다. 뭐 덕분에 어디서나 TV를 시청할 수 있게 되었고 가장 먼저 상용화에 성공하게 되었으니 H.264에 대한 평가는 좀 나중으로 미뤄야 할 듯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또 하나로 생각해야 할 부분이 IE9에서는 H.264 코덱만 지원할 계획이라고 했다. 그렇다면 플러그인을 통한 플래시 플레이어 지원은 안할 생각일까? 아직 그것에 대한 이야기는 없다. 하지만 내용만 봐서는 플래시를 아예 무시할 생각도 있는 듯 싶다. HTML5와 플래시의 전쟁은 여전히 계속 진행중이며 시간이 지날수록 암만봐도 플래시쪽이 불리한 것은 사실인 듯 싶다. 물론 HTML5가 제대로 정착하기 위해서는 빨라야 2년, 적어도 3~4년은 더 지나야 하겠지만 말이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하려고 노력하는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갈닢 2010.05.08 09: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렇군요....IE가 H.264만 지원하게 되면...흠..그렇군요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수상한사람 2010.05.08 10: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264 코덱은 애플꺼라서 로얄티는 애플에게 갑니다.
    그리고, 그닥 비싸지 않은 걸로 압니다.

    • 금철민 2010.05.08 22: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VC/H.264 코덱은 MPEG-LA의 특허풀에 1136개가 등록되어 있으며, 이중 애플이 가지고 있는 특허는 딱 한1개(US 7,292,636) 있습니다.

      물론 개수대로 나눠 먹는 것은 아닐테니 1136분의 1은 아니겠지만, 얼마되지 않습니다.

      기본적인 사실관계는 확인부탁 드립니다.

    • 학주니 2010.05.09 09:0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애플이 갖고 있는 부분은 극히 일부라고 들었습니다.
      위에 금철민님이 설명을 잘해주셨네요.
      애플에게도 어느정도 이익이 돌아가겠지만 말이죠..

    • 날개미썽 2010.05.10 19:3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AVC/H.264 관련해서 애플이 관련 특허를 몇 개 갖고 있는지 모르겠는데.. AVC/H.264 라이센스에 관련해서 말하면 인코딩 된 인터넷 스트리밍 비디오 무료입니다.(기간이 있는데 까먹음) 제조사 제품은 유료입니다. 또 관련 특허에 관련해서 비용이 개수대로 나눠 먹는게 아니라 해당코덱 알고리즘을 도용한 경우 라이센스 권한이 발생하고 이를 배상할 책임이 생기게 됩니다. 예를 들면 애플 퀵타임의 경우 AT&T가 AVC/H.264
      특허를 침해했다고 주장하는데 애플은 MPEG-LA라이센스를 사용한다고 주장합니다.

  • Favicon of http://loved.pe.kr/ BlogIcon 러브드웹 2010.05.08 11: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264 코덱이 유료인걸 오늘 알게된 1인... ^^

    • 학주니 2010.05.09 09: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유료인 것을 알고는 있었지만 MPEG LA가 갖고 있을 것이라는 것을 최근에야 알게 된 1人.. -.-;

  • 완전 무료가 있나요? 2010.05.08 12: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적어도 플래시와 달리 h264는 divx와 xvid처럼 여러 구멍(?) 있으니 뭐...

  •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10.05.08 22: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264가 되면 셋탑박스 쪽에서는 유리한 입장이 되겠군요
    하드웨어적으로 H.264 Decoder가 들어있으니 말이죠


    아무튼... Firefox 입장에서는 좀 난감하네요..
    역설적으로 h.264의 지적재산권으로 인해 제 3의 브라우저가 나타나기는 힘들어지는 역설적인 상황마저도 발생할수 있겠군요.

    • 학주니 2010.05.09 0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래도 하드웨어에 들어가는 H.264는 제조할 때 로열티를 내니 큰 문제는 안되겠지만 웹브라우저와 같은 불특정 다수가 다운로드 받는 경우에는 조금 문제가 될 듯 보이기는 해요.
      이래저래 FF진영이 꽤나 골치아파할듯.. -.-;

  • Favicon of http://demun.tisotory.com BlogIcon demun 2010.05.09 1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ie9가 좋은걸 지원한다는 소식이 이곳 저곳에서 들리는군요. 모조록 속도가 좋아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기존의 ie6 에서 많은 사용자들이 윗버젼으로 업데이트를 진행하지 않는 분들도 많거든요.

    아마도 ie6 이 익스중에서 빠르고 가볍기 때문이 아닐까 생각됩니다.

    • 학주니 2010.05.09 21:5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속도는 많이 좋아졌지요. 적어도 IE6보다는 IE8이 더 빠르다는 생각이 듭니다..
      하지만 국내에서 IE6을 많이 쓰는 이유는 기본 설치인데다가 ActiveX를 너무도 잘 받아먹을 수 있기 때문이지요..

  • Favicon of http://topsy.tistory.com BlogIcon PSYlove 2010.05.09 21: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H264,AVC 코덱은 VC-1와 함께 블루레이에서도 자주 활용되는 코덱이라
    친숙하네요. +_+

  • Favicon of http://bcglefthand.tistory.com BlogIcon 병치기 2010.05.10 0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 IE9부터는 XP를 지원안한다고 들었습니다 ㅇㅅㅇ;;
    사양이 안좋아서 이런걸 어떻하라고요 ㅋ_ㅋ
    여튼 나오면 좋긴하려나 모르겠지만, 역시 한국은 ActiveX강국이네요 ;;

    여튼 좋은 글 읽고 갑니다

    • 학주니 2010.05.10 09: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IE8도 XP에서는 좀 버벅거리기는 했죠..
      MS는 어떻게든 XP에서 7으로 사용층을 넘길려고 안간힘을 쓰는 듯 합니다..

  • Favicon of http://curiouscake.com/blog/curious BlogIcon Mr.Curiosity 2010.05.10 0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구글이 본인들이 사들인 On2사의 VP8을 open 진행하려 준비중인걸로 알고 있습니다.
    이후엔 조금 다른 이야기들이 전개될 것이라 생각됩니다. :)

  • 2010.05.11 0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플래시와 H264는 다른 것입니다;

    최근 좀 호도가 되고 있는 것 같긴 한데; 기본적으로 H264는 동영상코덱이고 플래시는 플랫폼일 뿐입니다. 플래시와 HTML5(이것 자체도 아직 웹 표준이 아닌데 표준으로 몰아가는 경향이 있더군요:)도 전혀 다른 범주고요. HTML5는 언어에 가깝고 플래시는 C 기반의 그냥 이것저것 편리하게 주워담을 수 있는 언어, H264는 비디오 코덱이라고 보는게 맞는 듯 합니다;

    • 학주니 2010.05.11 08: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저도 알고는 있습니다만 얘기가 이런 식으로 흘러갔네요..
      코덱과 플랫폼, 플러그인은 좀 다른 개념이지요.
      뭐 HTML5와 플래시를 같은 범주에 몰아넣는 것도 문제기는 하지만 이는 애플이 그렇게 이끌고 가고 있으니.. -.-;

    • 동감 2010.05.17 14: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글게요 코덱이랑 VM이 왜 같이 논의되는지...FlashPlayer는 On2, H.264 모두 지원되는 걸루 알고 있는데...그런데 여기다 플래시를 잡아 넣으심은...^^ 특히 어도비는 오픈스크린 프로젝트 GPU전략을 통해 가전(예를 들면 IPTV) 임베디드까지 바라보는 입장이기 때문에 H.264 영향은 없는 걸로 알고 있습니다.

    • 학주니 2010.05.17 15: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동감//
      간단하게 이런 것입니다.. 이제는 웹브라우저에서 H.264가 지원되는 동영상을 다른 플러그인에 상관없이 자체적으로 보여줄 수 있으니 플래시같은건 쓰지 마라.. 뭐 이런 뜻이 아닐지.. -.-;

  • Favicon of http://blog.naver.com/dibrary1004 BlogIcon 디토 2010.09.06 14:1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국립중앙도서관 디토입니다.
    좋은 글 좋은 정보 트랙백 걸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시고 저희 블로그에도 방문해주세요 ^^.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