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년 중순부터 국내에서 급성장하기 시작한 트위터. 현재까지 국내에서 20만명 가까이가 이용하고 있다고 알려져 있으며 전세계적으로 벌써 누적 트윗만 하더라도 수억개에 이른다고 말할 정도로 SNS의 중심에 서가고 있는 페이스북에 이은 전세계 No.2 SNS라고 해도 과언이 아닐 서비스가 트위터다. 내 주변의 수많은 블로거들도 트위터를 하고 있으며 블로그를 하지 않고 트위터만 하는 사람들도 있을 정도다.

이런 트위터에는 기본적으로 팔로잉(Following)과 팔로워(Follower)가 있다. 팔로잉은 내가 구독하는 것을 의미하고 팔로워는 남이 나를 구독하는 것을 의미한다. 블로그를 오랫동안 운영하다보니 마치 RSS 피드를 구독하는 것처럼 개념을 이해하게 되는데 얼추 생각해봐도 팔로잉의 의미는 블로그의 RSS 피드의 구독에 가깝다는 생각이 든다. 즉, 팔로잉은 내가 내 RSS 리더에 다른 블로거의 블로그를 구독하는 것을 의미하고 팔로워는 마치 피드버너 카운터마냥 나를 구독하고 있는 구독자수를 의미한다고 보여진다. 블로그를 운영하면서 방문자수도 중요하지만(블로그 카운터) 그보다 더 중요한 것이 RSS 피드 구독자수인데 이유는 구독한다는 것은 그만큼 가치있는 블로그라는 것을 의미하기 때문이라 생각한다. 트위터에서도 팔로워의 의미는 저 트위터 사용자의 트윗이 그만큼 가치가 있기에 팔로잉해서 지켜볼 필요가 있다고 생각해서 팔로잉을 한다는 것으로 해석할 수 있다.

이런 이유 때문일까. 트위터를 하는 사람들 사이에서 팔로워가 많으면 많을수록 영향력이 높다고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 팔로워의 수만큼 내 트윗을 보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이니 내 트윗이 적어도 그 팔로워 수만큼의 사람들은 본다는 것으로 생각하는 것이다. 물론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다. 그래서 많은 트위터 사용자들이 팔로워를 늘릴려고 여러가지 방법을 많이 동원하는 것이다. 최근 트위터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맞팔로잉 요구 역시 내 생각에는 자신의 팔로워를 늘리기 위한 방법때문에 일어나는 일 같다.

하지만 자신의 팔로잉이 400 이상 넘어가면 얼추 느낄 것이다. 타임라인에서 도저히 쫒아갈 수 없는 상황이 벌어진다. 너무 트윗이 많이 올라오기 때문에 말이다. 그래서 보통 팔로잉이 1000 이상 되면 웹이든 데스크탑 어플의 경우에는 보여지는 타임라인만 체크하는 경우가 많다. 모바일의 경우 어플리케이션에 따라 틀리지만 과거 트윗 저장 개수에 따라서 그정도만 보여지는게 전부다(보통은 100, 아이폰의 에코폰은 200). 그렇기 때문에 아무리 팔로워가 많아도 내 트윗을 내 팔로워들이 다 본다는 생각은 어찌보면 어리석은 생각이라고 할 수 있다. 물론 팔로워들 중 팔로잉이 100 이하인 경우에는 어지간하면 다 보겠지만 말이다. 팔로워가 많다고 자기의 영향력이 그 수치에 비례해서 올라가는 것은 아니라는 것이 내 생각이다.

이건 그냥 내 생각인데 차라리 팔로워를 늘리는 것 보다 자신의 팔로워의 리스트 안에, 특히 자주 보는 리스트 안에 들어가는 것이 훨씬 더 효과적이라고 생각이 든다. 트위터에 리스트 기능이 생기면서 자주 교류하는 트위터 사용자들을 리스트로 관리하는 사람들이 늘어가고 있다. 위에서 언급했듯 팔로잉이 1000 이상 넘어가게 되면 너무 트윗이 많아서 타임라인에 지금 보이는 트윗만 확인하게 되는데 그래도 자주 교류하는 트위터 사용자들은 리스트로 따로 묶어서 보는 것이 더 괜찮은 방법처럼 보인다. 그렇기 때문에 그 자주보는 트위터 리스트 안에 들어가도록 노력하는 것이 마냥 팔로워만 늘리는 것보다는 더 영향력이 높을 수 있다고 생각한다. 물론 여러 리스트를 운영하는 사용자들도 많을테니 이왕이면 자주 보는 리스트에 들어가도록 하는 것이 중요할 것이다. 물론 리스트를 운영하는 것은 트위터 사용자들에 따라 틀릴테니 최대한 많은 사람들의 공감대를 끌어낼 수 있는 트윗을 많이 날려서, 아니면 오프라인에서 친분을 쌓아서라도 메인 리스트에 들어갈 수 있다면 그것이야 말로 영향력이 높아지는 것이 아닐까 싶다. 이에 대해서는 이견이 있을 수 있으니 내 개인적인 의견이라고 생각하고 참고하면 될 듯 싶다.

하지만 이것만은 생각해두는 것이 좋을 듯 싶다. 트위터든 페이스북이든간에 SNS는 철저히 개인적인 취향에 따라서 얼마든지 성향이 바뀔 수 있는 여지가 많다. 팔로워가 많다고 자만하는 것도 안좋은 것이 언제 내 팔로워가 내 트윗 팔로잉을 끊을지 모르기 때문에 늘 신경을 써야만 한다. 또한 팔로워 자체를 영향력이라고 생각한다면 스스로가 트위터에서 뭔가를 지배하려고 할테고 그 모습은 결국 스스로를 망치게 만드는 지름길이라는 생각을 해본다. 최근 몇몇 팔로워가 많은 트위터 사용자들이 트위터에서 좀 거만하게 구는 경우가 좀 보여서 깔끔하게 언팔로우(Unfollow)한게 몇개 있었는데 점점 이런 현상이 더 강해진다면 더 이상 트위터에서 재미를 느끼기는 힘들 듯 보인다.

트위터는 그냥 즐길려고 하는 것이지 거기서 무슨 영향력을 행사하고 뭐고 하는 것은 아니다라는 생각이 든다. 소통은 쌍방향이지 단방향은 아니기 때문이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plusblog.tistory.com BlogIcon 꼬마낙타 2010.03.17 12:4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 트위터를 하고 있지는 않지만..
    트위터에 점점 관심이 가고 있어요. ㅎㅎ

  • Favicon of http://blackcherrying.tistory.com BlogIcon 블랙체링 2010.03.17 13:3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 대략 3주차에 접어들고 있는데, 많은 공감을 느끼는 부분입니다.

  • Favicon of http://hannim.net/ BlogIcon 한님 2010.03.17 14: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요새는 '파이를 키워야한다' 종류의 주장은 '그게 나한테 이득이 된다'고 꼬아서 듣게 되더군요. 일부 사람들의 맞팔 요구도 그런 맥락에서 이해하고 있습니다.

    • 학주니 2010.03.17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일부 트위터로 사업을 할려는 사람들이 그렇게 퍼트리는 경우도 있지요.
      파이를 키워야 한다는 본연의 의미는 이해하지만 말이죠 -.-;

  • Favicon of http://strong-coi.tistory.com BlogIcon 독코독담 2010.03.17 14: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좋은 인사이트 잘 봤습니다~
    전 아직 타임라인을 따라갈만한 수준이라 리스트를 만들진 않았지만 성향별로 분류해야할 필요성은 느끼고 있습니다.
    공통주제에 대해 이야기할만한 사람들을 많이 늘려나가야 할텐데요 ^^

    • 학주니 2010.03.17 16: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게 솔직히 어려운게 현실이겠죠.
      많은 이야기들이 오가는 트위터지만 실질적으로 자기에게 와닫는 이야기는 정말로 요즘은 몇 안되는거 같네요..

  • Favicon of http://auxo.co.kr BlogIcon 아우크소 2010.03.17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공감하는 부분입니다.
    트위터의 타임라인은 이미 의미가 없어진거 같아요.
    저 역시 리스트를 만들어 별도로 관리하고 있습니다.
    물론 학주니님도 제 리스트에 포함되어있지요 ㅎㅎ

  • Favicon of http://loved.pe.kr/ BlogIcon 러브드웹 2010.03.17 15: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팔로를 하던 언팔을 하던 블럭을 하던 다 개인자유라고 생각을 합니다.
    뭘하던 개인의지대로 둬야할터 강요을 하면 안된다고 생각합니다.

    근데 솔직히 팔로워 숫자가 많으면 기분은 좋더라고요 ㅋ

    • 학주니 2010.03.17 16: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개인의지에 따른 부분이지요.. 팔로/언팔로 모두..
      저도 그렇기는 해요. 팔로워가 많으면 기분이 좋아지는 것은 그만큼 많은 사람들이 나를 보고 있다는 생각이 들게 만드니까요..

  • Favicon of http://chozworld.com BlogIcon 어흥!!!!! 2010.03.17 16: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는 sns 안하다가 이번에 구글에서 버즈 생기면서 버즈 하고 있습니다..ㅎ_ㅎ

  • 노크 2010.03.17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저는 팔로우를 많이 못하겠더라구요..
    처음에 묻지마 팔로우하다보니까 정신이 없어서 바로 싹 정리해버렸음;;
    조금씩 조금씩 늘려가는게 좋은거같아요..

    • 학주니 2010.03.18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필요한, 그리고 흥미있는 주제를 말하는, 아니면 관심있는 사람들을 조금씩 늘려나가는 것도 재미죠 ^^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story97 BlogIcon 숲속얘기 2010.03.17 2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확실히 그런점에서 미투데이같은 한국형 SNS는 차이가 날것 같습니다. 그걸 비교해보는 결과나 리포트가 나오면 재밌을것 같군요.
    평범한 사람이 관리가 가능한 커뮤니케이션 최대 개수는 150개정도라는 연구결과가 있더군요. 싸이월드나 메신져등을 조사해도 비슷하게 나온다고 합니다. 미투데이의 경우에는 목적 자체가 맞팔로우 같은 1촌 개념으로 사용하는 분들도 많아서 400개까지 되는 분들은 오히려 많지 않을것 같습니다.

    • 학주니 2010.03.18 0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위터는 솔직히 컨텐츠 유통 부분에 특화되어버린게 아닌가 하는 생각도 해봅니다.
      개인적으로 쓰기에는 확실히 미투데이가 더 좋기는 해요 -.-;

  • Favicon of http://pitchaction.com BlogIcon 피치액션 2010.03.17 21: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멋모르고 그랬다가 이제서야 정리를 하네요.ㅎㅎㅎ
    많을수록 좋은게 아니라는걸 몸소 체험하니 알겠더라구요.ㅎㅎ

    • 학주니 2010.03.18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렇죠.. 저도 요즘은 트위터를 사용안한지 한달정도 되는 팔로잉을 지속적으로 정리하고 있습니다 -.-;

  • Favicon of http://arch7.net/ BlogIcon 아크몬드 2010.03.17 22:5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많은 생각을 하셨군요..
    재밌게 읽고 갑니다.

    • 학주니 2010.03.18 09: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이래저래 소셜서비스를 이용하면 많은 생각을 하게 되더라고요 -.-;

  • 재서기 2010.03.17 23:0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위터보다 미투데이를 많이 하는 사람으로써는..
    뭔가 트위터는 쌍방향보다는.. 전달해지는 뉴스 같다는 생각을 많이 했었어요.
    아직 이용이 서툴러서 그럴 것도 같기는 하지만요.

    근데 팔로워가 많으면 부럽긴 하더라고요 ㅎㅎㅎ

    • 학주니 2010.03.18 09: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뉴스체널 역할도 어느정도는 하고 있겠죠.
      미투데이의 경우 그 부분이 부족한데 대신 더 개인적이라는 생각도 듭니다.
      저 역시 팔로워가 많으면 부럽기는 해요 -.-;

  • Favicon of http://okiroo.com BlogIcon okiroo 2010.03.18 12: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 생각이긴 한데 현재는 트위터 사이트내 뷰유하고 있는 메시지들과 팔로잉 팔로워 관계에만 트위터의 역할에 의미를 많이 두고 있긴 하지만 트위터는 오픈 api 툴로 메시지 가공 채널로써 하나의 툴이 될 것 같습니다. 블로그 뿐만 아니라 요즘은 LBS 및 다양한 서비스들에 트위터 연동이 가능해서 다른 사이트 서비스를 이용해도 결국은 트위터에 업데이트 되고.이런 다채로운 방향으로 수집된 정보들이 트위터를 중심으로 이뤄지고 있으니 사용자들의 경험 정보가 자연스럽게 트위터로 모아지게 되고 또 그만큼 신뢰도도 높아지는... 자발적인 정보 수집 시스템을 이끌어내는 듯 해서 참 대단한거 같아요.

    • 학주니 2010.03.19 09: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트위터를 이용한 다양한 시도는 신선하고 괜찮은 듯 합니다.
      다만 제가 걱정하는 부분은 팔로워의 수를 마치 트위터 내의 권력처럼 생각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에서 나옵니다.
      그래서 저런 글을 썼지요 ^^;

  • 요약 2010.06.29 12: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1. 팔로잉하는 사람이 자신의 글을 다 읽어볼 거라고 생각하면 오산이다.
    2. 팔로어 수는 권력의 상징이 아니다.
    3. 팔로잉은 단지 다른 목적을 위한 수단일 수도 있다.
    4. 리스트 추가가 팔로잉보다 더 확실한 인정이다.
    5. 팔로잉도 환영하지만 그보다는 리스트에 넣어 주세요.

    핵심 정리해봤습니다. 이런 뜻 맞나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