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2009년)을 화려하게 장식했던 IT 디바이스들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 국내도 연말이 되면 각 신문사나 방송국 등 다양한 언론매체들이 올해의 10대 상품이라는 이름하에 그 해에 가장 두드러졌던, 혹은 신선했던 제품들을 꼽아서 보여준다. 마케팅이라는 측면에서 꽤나 논란이 많기도 하지만 어떤 면에서 봤을 때는 그 년도의 제품의 성향 및 흐름을 아는데 꽤 도움을 준다.

IT에도 이런 흐름(?)을 전파하고자 하는 시도가 많았는데... 미국의 가튼버그(Gartenberg)에서 2009년 개인용 디바이스들의 이런 올해의 제품들을 최고와 최악을 꼽았다. 물론 기준 자체가 애매하기는 하다. 그리고 국내가 아니라 미국 기준이다. 당연히 우리와는 안맞을 듯 싶다. 하지만 미국의 흐름, 더 확장해서 전세계의 흐름을 파악하는데 도움이 되지 않을까 싶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카테고리는 휴대폰, 데스크탑, OS, 노트북(넷북), 그 이외의 가젯, 그리고 가장 최악의 제품 등으로 나눴다. 각기 선정에 대한 설명도 있는데 그 설명을 바탕으로 그냥 내 주관적인 내용을 좀 섞었다. ^^;

가장 훌륭했던 휴대폰 : 작년은 모바일, 특히 스마트폰 대세론을 확실히 굳힐 수 있는 제품들과 분위기들이 많이 조성된 듯 싶다. 그래서 기념비가 될만한 스마트폰들도 많이 나왔다. 그 중에서 가튼버그는 아이폰 3Gs, 팜 프리, HTC HD2를 최고의 휴대폰으로 꼽았다.

아이폰 3Gs : 애플의 아이폰 열풍을 그대로 이어간 제품으로 전작의 3G에 비해 디자인면에서나 다른 면에서 크게 달라진 점은 없지만 3D 그래픽 성능이 대폭 향상이 되었으며 동영상이 본격적으로 지원되기 시작한 모델이다. 첫주에 무려 160만여대가 팔려나가기도 했다. 그리고 전세계적으로 판매되는 국가들이 더 늘어났으며 드디어 국내에도 KT를 통해서 아이폰이 들어오게 되었다. 앱스토어에 저장된 10만여개의 어플리케이션이 앞으로 더 아이폰 월드를 견고하게 만들지 않을까 생각을 해본다.

팜 프리 : 팜의 야심작이자 팜의 부활을 이끌었던 제품이다. PDA의 강자였지만 스마트폰 대응이 늦어져 몰락해버린 팜을 다시 기사회생시킨 제품으로 스마트폰 OS를 중에서 처음으로 웹기반의 WebOS를 탑재한 제품이다. 나올 떄 아이폰 킬러라는 이름까지 붙여가며 기대를 했던 제품으로 성능 등은 괜찮았지만 생각보다는 많이 안팔린 제품이다. 그래도 웹과 폰의 만남을 처음으로 주도했다고 평가받는 제품이라는 점에서 팜 프리의 등장은 꽤 신선했다(폰이 웹을 만난다는 것은 구글 넥서스 원의 캐치프랜드이기도 하다).

HTC HD2 : 현존하는 가장 빠른 윈도 폰. 퀄컴의 스냅드레곤 칩셋을 처음으로 도입한 것은 도시바의 TG01이었지만 제대로 윈도 모바일에 적용해서 퍼포먼스를 보여준 것은 HD2가 최초다. 윈도 모바일 6.5를 탑재한, 또한 윈도 모바일 제품 중 처음으로 멀티터치를 적용한 제품이 HD2다. 나 역시 개인적으로 갖고 있는 모델로 조만간 국내에 개인인증받고 개통할 생각이다. 4.3인치라는 스마트폰들 중에서는 가장 큰 터치스크린을 지니고 있는 모델이다. 개인적으로 써봤을 때의 느낌은 어플리케이션들 중 쓸만한거 몇개만 붙이면 아이폰 절대 부럽지 않을 모델이라는 것이다.. ^^;

가장 훌륭했던 데스크탑 : 모바일의 강세때문이었을까. 작년에 데스크탑 시장은 의외로 많이 축소되었다는 느낌이 강했다. 나온 제품들 중에서도 그렇게 눈에 가는 제품들도 없었던 것이 사실이기도 하고 말이다. 그래도 나름 의미있는 제품들이 나왔으니 가튼버그는 아이맥 27인치 모델과 HP의 터치스마트를 가장 인상깊었던 데스크탑으로 꼽았다.

아이맥 27인치 : 애플이 작년 하반기에 매직마우스, 유니바디 신형맥북 등과 함께 내놓은 그동안 나온 아이맥 시리즈들 중에서 가장 큰 화면을 자랑하는 매킨토시 데스크탑 모델이 아이맥 27인치 모델이다. 요즘이야 대부분이 30인치 이상의 TV를 구입하지만 예전에는 25~26인치급 TV가 많았다. 그 TV가 PC가 되었다고 생각하면 된다. 3.05GHz Core 2 Duo CPU, 혹은 2.66GHz i5 core 모델을 장착한 이 아이맥은 향후 가격이 떨어지면 어찌보면 최고의 데스트탑이 될 수 있을 모델로 생각이 든다. 프리스비에 들여온 아이맥 27인치 모델을 봤는데 그 크기와 화려함에 압도된 기억이 있다.

터치스마트 : HP에서 내놓은 터치스마트는 하드웨어적인 멀티터치를 제공하는 PC다. 윈도 7에 제대로 최적화된 PC로 알려져있으며 자체적인 멀티터치를 지원하기 떄문에 윈7을 제대로 활용할 수 있는 몇 안되는 모델이라고 보여진다. 바닥에 깔면 MS Surface처럼 쓸 수도 있다(^^). 한국 MS에서 세미나때 잠깐 윈7 설명을 위해 이 PC로 시연하는 것을 봤는데 꽤 괜찮았다는 느낌을 받았다. 향후 이런 멀티터치가 지원되는 PC가 많아질 것이라고 생각이 드는데 그 선구자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내릴 수 있을 것이다.

가장 훌륭했던 OS : 작년에 나온 OS들 중에서 가장 훌륭했던 OS는 뭐가 있을까? 모바일 OS의 범람과 함께 이 2개의 OS가 두드러졌다는 생각이 든다. 가튼버그의 생각이나 내 생각이나 비슷한듯 싶은데 다름아닌 윈도 7과 스노우 레오퍼드가 그 주인공이다.

윈도 7 : MS는 윈도 비스타의 악몽을 이 윈도 7으로 말끔히 날려버렸다. 그거 하나만으로 윈도 7은 정말로 MS 입장에서 기념비가 될 수 있는 제품이다. 윈도 7의 판매 호황으로 데스크탑, 노트북 판매량도 같이 증가했다고 하니 얼마나 뛰어난 OS인가 알 수 있다. 이제 윈도 7의 라이벌은 윈도 비스타가 아닌 그 전 버전인 윈도 XP라고 해야 할 것이다. 데스크탑 OS의 제왕인 MS를 다시 한번 우뚝서게 만든 제품이라는 것에서 작년 윈도 7의 출시는 가히 기념비적이라고 해야 할 것이다.

스노우 레오퍼드 : 표범이 눈을 뒤집어 썼다? 이전 버전인 레오퍼드에서 앞에 스노우가 붙어서 스노우 레오퍼드가 된 애플의 Mac OS X의 가장 최신 버전이다. 임팩트 자체는 윈도 7만큼은 아니었지만 맥 사용자들 입장에서는 윈도 7정도의 임팩트를 보여준 제품이다. 나 역시 지금 사용하고 있는 OS이기도 하다(부트캠프를 이용하여 윈7과 스노우 레오퍼드를 다 쓰고 있다 ^^). 그런데 스노우 레오퍼드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더 써봐야 내 느낌을 정리할 수 있을 듯. ^^;

가장 훌륭했던 노트북, 넷북 : 작년 역시 넷북의 강세가 쭉 이어졌다. 경제가 어려울수록, 또 인터넷이 발달할 수록 넷북의 수요는 계속 늘어날 것이라고 보여진다. 그로인해 노트북 시장은 소폭 감소세로 돌아섰다고 하는 통계가 있다. 노트북의 감소세는 데스크탑의 감소세로 그대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과연 어떨지... 가튼버그는 레노버의 X200t와 애플의 13인치 맥북프로, 노키아의 북클릿 3G를 가장 훌륭한 노트북, 넷북이라고 정했다.

레노버 X200t : 레노버의 타블렛 PC인 X200t다. 솔직히 이 제품에 대해서는 잘 모르겠다. 타블릿 PC인만큼 멀티터치가 지원되는 모델인데다가 멀티 뷰가 지원되는 모델이다. 잘 모르기 때문에 이정도로.. ^^;

13인치 맥북프로 : 애플에서 만들었음에도 불구하고 가장 윈도가 잘 돌아가는 노트북이 바로 맥북 시리즈들이다. 참 아이러니하게도 말이다. 위에서 소개한 가장 훌륭한 OS들 2개를 모두 잘 소화할 수 있는 몇 안되는 제품들 중에서 작년에 나온 맥북프로 13인치 모델은 휴대성이나 성능 등에서 평균점 이상을 받았다는 생각이 든다. 물론 개인적으로는 맥북프로 13인치나 유니바디 신형맥북(지금 내가 쓰는 것 ^^)이나 별반 차이를 못느끼겠다는 생각이 들기는 하지만 말이다. 비록 13인치가 좀 작게 느껴질지는 모르겠고 노트북의 무게가 2kg 정도여서 무겁다고 느껴질 수 있겠지만 스노우 레오퍼드와 윈도 7을 동시에 느낄 수 있는 노트북은 그리 많지 않음이라.. ^^;

노키아 북클릿 3G : 솔직히 이 제품이 왜 베스트에 꼽혔는지 이해가 안간다. 휴대폰만 열심히 만들어대던 노키아가 만든 넷북이라서 그런가. 북클릿 3G는 인텔의 아톰 프로세서로 만든 넷북이다. 노키아가 전략적으로 밀어대던 N900의 PC 버전이라고 보면 좋을 것이다. 3G라는 말처럼 3G 모뎀이 내장되어 있어서 WiFi가 안되는 지역에서도 3G망을 통해서 인터넷을 즐길 수 있다는 것이 장점이다. 하지만 여전히 왜 얘가? 하는 생각이 지금도 있다.

가장 훌륭했던 가젯 : 여기서 소개된 디바이스들은 나도 잘 모르는 제품들이다. 그래서 그냥 소개정도만 할련다. 가튼버그는 MiFi, Sonos S5, 3M MPro120을 꼽았다.

MiFi : 누가보면 WiFi의 형제인 것으로 착각할 듯 싶다. 하는 일 역시 비슷하다. 3G망으로 연결해서 WiFi 신호로 바꿔주는 3G 라우터 기능을 한다. 와이브로 애그와 비슷하다고 보면 된다. 애그와 다른 점은 와이브로가 아닌 3G라는 것으로 모양도 섹시하다(^^). 그런데 잘 모르겠다 -.-;

소노스 S5 : 소노스의 영역 재생기(^^ Zone player)인 S5는 일반 스피커 시스템과는 달리 매우 특이한 시스템이다. 스피커 라인이 아닌 WiFi를 통해서 음악을 전송하기 때문이다. 아이팟 터치나 아이폰에서 전용 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면 제대로 S5를 활용할 수 있다. 가령 S5를 거실과 안방에 뒀다고 하면 거실에서 듣는 음악과 안방에서 듣는 음악을 따로 선택해서 들을 수 있다. 아이폰의 전용 어플이 리모컨 역할을 하기 때문이다. 아이폰에 있는 음악들을 어플을 통해서 원하는 위치의 스피커에서 흘러나오도록 하는 무선 스피커인 S5는 작년에 나온 스피커 제품들 중에서 가장 신선하다고 불릴만 하다.

3M MPro120 : 이 제품에 대해서는 거의 모르겠다. 미니 프로젝터인데 PC나 아이팟 시리즈(혹은 아이폰)를 손쉽게 연결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는 듯 싶다. 작기 때문에 휴대하기도 편하다. 그 이외에는 잘 모르겠으니 패스~ ^^;

가장 안좋은 디바이스 : 작년에 가장 피본(?) 디바이스는 뭘까? 여러 제품들이 떠오른다. 그 중에서 가튼버그는 위키 리더를 꼽았다.

위키 리더 : 할 말을 잃어버리게 만드는 제품이다. $99짜리 장난감. 위키피디아 내용을 볼 수 있는 제품이지만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다. 안에 8GB micro SD 카드가 내장되어 있으며 거기에 300만개의 위키 데이터들이 들어있다. WiFi 등으로 위키피디아에 연결해서 보는 것이 아닌 그냥 내장 뷰어로 SD 카드에 있는 위키 내용을 보는 디바이스다. 데이터 업데이트는 어떻게? 메일로 새로운 업데이트 내용이 날라오면 PC에 연결해서 업데이트를 해야 한다. 누가 이 제품을 쓸까? -.-;

일단 가튼버그에서 발표한 제품들에 내 주관적인 내용을 섞어서 정리해봤다. 국내의 사정과는 좀 많이 다른 듯 보이지만 그래도 얼추 미국의 흐름을 알 수 있는 재미난 내용이라고 보여진다.

블로그 이미지

스마트 학주니

학주니의 시선으로 본 IT 이슈와 사회 전반적인 이슈에 대한 블로그

댓글을 달아 주세요

  • Favicon of http://plusblog.tistory.com BlogIcon 꼬마낙타 2010.01.26 09: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작년 최고의 IT 제품은 아이폰이 아닌가 합니다.
    좀 늦게 나온 감도 있지만 대한민국을 스마트폰의 세계로 바꾸어 버린
    시발점이 된 제품이라고 생각해요.. ㅎㅎ
    근데 아직 저는 스마트폰이 없는... ㅜㅜ

    • 학주니 2010.01.26 1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에서라면 충분히 동감할만한 부분입니다.
      아이폰.. 12월초에 나왔음에도 불구하고 아주 나라를 뒤흔들어놓았죠.. ^^;

  • Favicon of http://minimonk.tistory.com BlogIcon 구차니 2010.01.26 10: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누가 머래도 늦게 나와서 그런지 더 임팩트가 큰 아이폰이 최고인거 같아요.
    Win7도 아이폰의 위력에 휩쓸린 느낌마저 들어요

    음.. 올해는 iPlate 인가 나올려나요? ㅋ

    • 학주니 2010.01.26 10:3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뭐.. 일단 해외, 특히 미국의 경우를 쓴 것이니까요.
      국내와는 많은 차이가 있을 듯 싶네요.
      한국은 아이폰, 윈7 정도가 큰 임팩트를 준 듯 싶습니다..

  • 쇼왕 2010.01.26 13: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내에선 아이폰이 역시나 큰 의미를 줬다 싶고 원도우7은 아이폰이 주는 모바일의 대세에 좀 밀리는듯한 모습으로 보여집니다 기업입장에서도 트위터나 모발일쪽의 마켓팅이 활발해지는 모습만 봐도 역시나 파괴력은 당연 아이폰을 대표 아이콘으로 가지는 스마트 폰인듯 싶습니다 무엇보다 올해 펼쳐질 모바일의 다양한 모습들이 인터넷 초창기 시절 처럼 설레고 기대가 됩니다 학주니님 블로그도 구독하고 트위터안에서 자주 뵙는데 이제서야 인사들 드립니다 좋은글 자주 부탁드립니다 ^^

  • Favicon of http://www.pcpinside.com BlogIcon pcp 2010.01.26 14: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미있는 글이었습니다.
    나름 2009년 한해의 정리도 되고 말이죠.
    그나저나 저도 맥북에 팍~ 필이 꽂혀서 요즘 죽겠습니다.

  • 진마팬텀 2010.01.26 15:4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모바일로는 팜프리와 HD2를 꼽고 싶군요
    아이폰은 국내는 몰라도 해외엔 이미 등장했던 녀석의 업글판이지만....
    HD2는.. WM이 건재하다는것을 알린 멋진놈이고
    팜프리 아이폰이나 드로이드처럼 열풍이 불진 않았지만
    PALM이 살아있음을 증명한놈이지요

    • 학주니 2010.01.26 20: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드로이드는 안드로이드도 이정도로 할 수 있다는 것을 잘 보여줬죠.
      팜 프리 역시 팜의 부활을 알린 녀석이고요.
      HD2는 이제 미국형 모델도 나온다니 기대가 됩니다.

  • 2010.01.27 10:5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Favicon of http://kwangjae.com BlogIcon 아름다운시끼 2010.01.27 14: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른건 잘 모르겠지만...
    저에게는 역시 아이폰이 ^^..

    그리고 또 하나를 이야기하라면 A#의
    그 27인지 짜리 아이맥은 정말 저의 눈을
    만족시키기에 충문하고도 넘치더군요 ^^;

    • 학주니 2010.01.27 15: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한국이라면 저 역시 아이폰이라고 생각했을 것입니다..
      이건 일단 미국의 경우인지라 ^^;

  • Favicon of http://fordism.net BlogIcon ShellingFord 2010.01.29 0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발...HD2 뽐뿌질 좀 그만해주세요...ㅠㅠㅠㅠ 엑패로 바꾼지도 얼마안됐고...(옴니아1이랑 교환했어요) 그런 상황에서 학주니님 트윗이나 페이스북은 매번 HD2로 도배중;;;;

    뭐;; 제 엑페에도 터치플로우 롬이 깔려있습니다만..확실히 HTC가 소프트를 잘 만들어서 최적화 시키나보네요;;; 삼성LG는 그렇다 치고 소니도 막장이네요;;;

    • 학주니 2010.01.29 07: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흐흐..
      엑스페리아로 넘어가셨군요 ^^;
      옴1보다는 훨씬 그게 좋죠 ^^;
      거기에 WM6.5와 Sense UI 올리면 꽤 쓸만하다고 합니다 ^^

  • Favicon of http://blog.naver.com/fstory97 BlogIcon 숲속얘기 2010.02.03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이폰은 2008년이죠.. 아마. ㅡㅡ;

  • 추가내용 2011.03.25 11:3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2009 최악의 제품에 옴레기2도 껴주세요..
    아이폰3Gs의 대항마로 나온 제품이라 대대적으로 홍보를 했지만
    실상은 버그투성이인 제품..